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탱고는 시인들이 언어로 기술하고자 하는 것들, 그리고 투쟁은 곧 축제라는 믿음에 대한 직접적인 표현이다.”(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보르헤스 같은 남미의 대문호야 탱고를 시로 표현할 수 있겠지만, 사실 탱고를 언어로 표현하는 것은 무용(無用)한 시도에 가깝다. 단조이면서 빠르고, 음울하면서도 격정적인 몸짓과 선율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있기나 할까. 탱고를 알고 싶다면, 역시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가는 수밖에 없다.

부둣가 마을 보카의 건물들은 색색의 레고 블록을 쌓아 만든 것 같다. 이 발랄한 동네에선 탱고 댄서들이 춤추자며 먼저 손을 내민다.

◇우아하고도 애틋한 '밀롱가' 탱고

우선 탱고의 탄생지로 알려진 '보카'에 갔다. 19세기 중반 이탈리아와 스페인 이민자들이 몰려 살던 부둣가다. 삶의 애환을 달래려던 이민자들 사이에서 탱고가 유래했다는 설(說)이 있는데, 보르헤스에 따르면 이들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찾아가던 사창가에서 나왔다고 한다. 탱고에 깃든 관능과 슬픔이 어디서 나왔는지 알 듯하다.

이민자들이 가난과 향수에 몸부림쳤던 보카는 지금도 여전히 빈민가다. 이곳에 도착하자마자 가이드는 사람들이 많이 모인 몇 개 골목을 정해주곤 "다른 곳에는 절대 가지 말라"고 했다. 큰길에는 관광버스가 여러 대 서 있었고, 골목마다 카메라를 든 관광객과 호객꾼이 몰려들었다.

보카의 중심가인 엘 카미니토에선 공연을 펼치던 탱고 댄서들이 함께 탱고 포즈를 취하며 같이 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탱고가 유래한 동네라곤 하지만, 전형적인 관광지가 된 탓에 정작 탱고의 정취를 느끼긴 어려웠다. 대신 빨강·초록·노랑 등 색색으로 칠해진 원색의 건물들을 구경하며 길거리에서 파는 액세서리나 그림 등을 둘러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날 밤 탱고 쇼를 볼 수 있는 극장 '카를로스 가르델'에 갔다. 스테이크에 와인을 곁들이며 2시간 넘게 이어지는 제대로 된 탱고쇼를 볼 수 있는 곳(1인당 AR$420)이다. 탱고 작곡가이자 가수인 가르델(1887~1935)은 '탱고 칸시온'(가사가 있는 탱고 음악)을 개척한 '탱고의 황제'로, 영화 '여인의 향기'로 유명해진 '포루 우나 카베사'를 작곡했다. 20대부터 60대로 보이는 10여 커플이 차례로 나와 다양한 곡에 맞춰 춤을 선보인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곡예에 가까운 춤을 추는 이들을 보고 있자면 탄성이 절로 나오지만, '쇼는 쇼'라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결국 다음 날 오후 밀롱가(탱고를 즐기는 장소)를 찾았다. 시내 한가운데 있는 밀롱가 '콘피테리아 아이디얼'은 1912년부터 시작된 유서 깊은 밀롱가로 유명하다. 탱고 교습도 해준다고 한다. 보통 밀롱가는 밤 12시부터 제대로 시작한다는데, 해지기 전 오후부터 여러 쌍이 춤을 추고 있었다. 대부분 40대 이상 중·장년이었고, 양복 주머니에 손수건을 꽂고 머리를 가지런히 정돈한 '멋쟁이' 할아버지들도 간혹 눈에 띄었다. 이들의 춤은 기교가 전혀 없이 소박한 편이었지만, 우아하고도 애틋했다.

탱고의 라틴어 어원인 '탕게레'(Tangere)는 '만지다' '가까이 다가서다' '마음을 움직이다'라는 뜻이다. 탱고를 추는 남녀는 상대방의 심장이 뛰는 소리를 피부로 느낄 수 있을 만큼 가슴을 밀착한다. 아니, 서로에게 기댄다. 정해진 스텝은 없고 남자가 이끌면 여자가 반의반 박자 정도 늦게 따라간다. 남자는 여자의 등을 손으로 안고서 신호를 준다고도 하지만, 심장 고동 소리만으로도 서로 의중을 충분히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리콜레타 공동묘지’에 가면 이 세계와 저 세계의 경 계에 발을 들여놓는 것만 같아 설레기까지 한다. 발소리를 죽이고 걸으면 벽 안에서 사람 말소리가 두런두런 들려올 것만 같다.

◇시간이 멈춘 듯한 '망자(亡者)들의 마을'

탱고가 현세(現世)에 대한 열망을 표현한다면,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부촌(富村) 리콜레타에 있는 '리콜레타 공동묘지'는 내세(來世)에 대한 열망이 서려 있다. 잘 알려진 장소지만 묘지라는 이유 때문에 여행자들이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오전 11시 영어 투어 가이드를 무료 제공한다.

정문을 들어서자마자 삼나무가 보이고 큰길 양쪽으로 다시 작은 골목들이 나 있다. 얼핏 보기엔 유럽의 퇴색한 작은 마을 비슷하다. 무덤 하나하나가 작은 집이나 교회의 모습을 하고 있으니, '망자들의 마을'인 셈이다. 아르데코, 아르누보, 바로크, 네오 고딕 등 다양한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석재나 철문 중에는 밀라노에서 직접 공수해온 것도 있다.

무덤은 5000개에 이르는데, 한 가문의 무덤에 여러 구의 시신이 있기 때문에 몇 사람이 묻혔는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한평생 호사스럽게 살아도 리콜레타에 묻히는 것보단 돈이 덜 든다"는 말이 있을 만큼 유명하고 부유한 가문 출신만 이곳에 묻힌다. 셀 수도 없이 많은 골목 사이에는 재미있는 이야기들도 전해 온다. 한 무덤에는 서로 등을 지고 있는 남녀 두상이 세워져 있는데, 이들은 생전에 부부였다고 한다. 사치를 일삼는 아내에게 남편이 돈을 주지 않자, 아내가 "죽어서도 당신 얼굴을 보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이란다.

공동묘지라곤 하지만 몇 시간을 돌아다녀도 질리지 않는다. 사람이 없는 골목이 많아 무덤가에서 뛰노는 고양이들을 벗 삼아 호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살아 있는 자들의 세상에선 찾기 어려운, 시간이 멈춘 듯한 곳이다. 

여행수첩

에미레이트 항공은 두바이를 거쳐 리우데자네이루와 부에노스아이레스로 가는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다. 취항 노선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에미레이트항공 예약·발권부(02-2022-8400)나 홈페이지(www.emirates.com/kr)

환율: AR$1(페소)=약 260원. 대부분의 가게나 식당에서 미 달러도 받는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탱고는 시인들이 언어로 기술하고자 하는 것들, 그리고 투쟁은 곧 축제라는 믿음에 대한 직접적인 표현이다.”(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보르헤스 같은 남미의 대문호야 탱고를 시로 표현할 수 있겠지만, 사실 탱고를 언어로 표현하는 것은 무용(無用)한 시도에 가깝다. 단조이면서 빠르고, 음울하면서도 격정적인 몸짓과 선율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있기나 할까. 탱고를 알고 싶다면, 역시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가는 수밖에 없다.

부둣가 마을 보카의 건물들은 색색의 레고 블록을 쌓아 만든 것 같다. 이 발랄한 동네에선 탱고 댄서들이 춤추자며 먼저 손을 내민다.

◇우아하고도 애틋한 '밀롱가' 탱고

우선 탱고의 탄생지로 알려진 '보카'에 갔다. 19세기 중반 이탈리아와 스페인 이민자들이 몰려 살던 부둣가다. 삶의 애환을 달래려던 이민자들 사이에서 탱고가 유래했다는 설(說)이 있는데, 보르헤스에 따르면 이들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찾아가던 사창가에서 나왔다고 한다. 탱고에 깃든 관능과 슬픔이 어디서 나왔는지 알 듯하다.

이민자들이 가난과 향수에 몸부림쳤던 보카는 지금도 여전히 빈민가다. 이곳에 도착하자마자 가이드는 사람들이 많이 모인 몇 개 골목을 정해주곤 "다른 곳에는 절대 가지 말라"고 했다. 큰길에는 관광버스가 여러 대 서 있었고, 골목마다 카메라를 든 관광객과 호객꾼이 몰려들었다.

보카의 중심가인 엘 카미니토에선 공연을 펼치던 탱고 댄서들이 함께 탱고 포즈를 취하며 같이 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탱고가 유래한 동네라곤 하지만, 전형적인 관광지가 된 탓에 정작 탱고의 정취를 느끼긴 어려웠다. 대신 빨강·초록·노랑 등 색색으로 칠해진 원색의 건물들을 구경하며 길거리에서 파는 액세서리나 그림 등을 둘러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날 밤 탱고 쇼를 볼 수 있는 극장 '카를로스 가르델'에 갔다. 스테이크에 와인을 곁들이며 2시간 넘게 이어지는 제대로 된 탱고쇼를 볼 수 있는 곳(1인당 AR$420)이다. 탱고 작곡가이자 가수인 가르델(1887~1935)은 '탱고 칸시온'(가사가 있는 탱고 음악)을 개척한 '탱고의 황제'로, 영화 '여인의 향기'로 유명해진 '포루 우나 카베사'를 작곡했다. 20대부터 60대로 보이는 10여 커플이 차례로 나와 다양한 곡에 맞춰 춤을 선보인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곡예에 가까운 춤을 추는 이들을 보고 있자면 탄성이 절로 나오지만, '쇼는 쇼'라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결국 다음 날 오후 밀롱가(탱고를 즐기는 장소)를 찾았다. 시내 한가운데 있는 밀롱가 '콘피테리아 아이디얼'은 1912년부터 시작된 유서 깊은 밀롱가로 유명하다. 탱고 교습도 해준다고 한다. 보통 밀롱가는 밤 12시부터 제대로 시작한다는데, 해지기 전 오후부터 여러 쌍이 춤을 추고 있었다. 대부분 40대 이상 중·장년이었고, 양복 주머니에 손수건을 꽂고 머리를 가지런히 정돈한 '멋쟁이' 할아버지들도 간혹 눈에 띄었다. 이들의 춤은 기교가 전혀 없이 소박한 편이었지만, 우아하고도 애틋했다.

탱고의 라틴어 어원인 '탕게레'(Tangere)는 '만지다' '가까이 다가서다' '마음을 움직이다'라는 뜻이다. 탱고를 추는 남녀는 상대방의 심장이 뛰는 소리를 피부로 느낄 수 있을 만큼 가슴을 밀착한다. 아니, 서로에게 기댄다. 정해진 스텝은 없고 남자가 이끌면 여자가 반의반 박자 정도 늦게 따라간다. 남자는 여자의 등을 손으로 안고서 신호를 준다고도 하지만, 심장 고동 소리만으로도 서로 의중을 충분히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리콜레타 공동묘지’에 가면 이 세계와 저 세계의 경 계에 발을 들여놓는 것만 같아 설레기까지 한다. 발소리를 죽이고 걸으면 벽 안에서 사람 말소리가 두런두런 들려올 것만 같다.

◇시간이 멈춘 듯한 '망자(亡者)들의 마을'

탱고가 현세(現世)에 대한 열망을 표현한다면,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부촌(富村) 리콜레타에 있는 '리콜레타 공동묘지'는 내세(來世)에 대한 열망이 서려 있다. 잘 알려진 장소지만 묘지라는 이유 때문에 여행자들이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오전 11시 영어 투어 가이드를 무료 제공한다.

정문을 들어서자마자 삼나무가 보이고 큰길 양쪽으로 다시 작은 골목들이 나 있다. 얼핏 보기엔 유럽의 퇴색한 작은 마을 비슷하다. 무덤 하나하나가 작은 집이나 교회의 모습을 하고 있으니, '망자들의 마을'인 셈이다. 아르데코, 아르누보, 바로크, 네오 고딕 등 다양한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석재나 철문 중에는 밀라노에서 직접 공수해온 것도 있다.

무덤은 5000개에 이르는데, 한 가문의 무덤에 여러 구의 시신이 있기 때문에 몇 사람이 묻혔는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한평생 호사스럽게 살아도 리콜레타에 묻히는 것보단 돈이 덜 든다"는 말이 있을 만큼 유명하고 부유한 가문 출신만 이곳에 묻힌다. 셀 수도 없이 많은 골목 사이에는 재미있는 이야기들도 전해 온다. 한 무덤에는 서로 등을 지고 있는 남녀 두상이 세워져 있는데, 이들은 생전에 부부였다고 한다. 사치를 일삼는 아내에게 남편이 돈을 주지 않자, 아내가 "죽어서도 당신 얼굴을 보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이란다.

공동묘지라곤 하지만 몇 시간을 돌아다녀도 질리지 않는다. 사람이 없는 골목이 많아 무덤가에서 뛰노는 고양이들을 벗 삼아 호젓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살아 있는 자들의 세상에선 찾기 어려운, 시간이 멈춘 듯한 곳이다.

아르헨티나 페리토 모레노 빙하…높이 60~80m 길이 35㎞
온난화·강설에 2m씩 이동하며 빌딩 크기 얼음덩어리 붕괴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탱고를 보고 있자면 한증막에라도 들어간 듯 숨이 턱턱 막힌다. 몸과 몸 사이에 한 치도 틈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듯이 가슴을 밀착시킨 남녀가 사지의 근육을 팽팽하게 내뻗은 채 몇 바퀴고 돌고 또 돈다. 10분 정도 지나면 마룻바닥에서는 아지랑이가 이는 것 같다. 저렇게 쉬이 정염에 휩싸이는 이들이 학교나 사무실에선 어떻게 온화하다 못해 무심한 표정을 지을 수 있을까? 아르헨티나에서 탱고뿐만 아니라 페리토 모레노 빙하도 본다면 그 답을 알 수 있을 것이다.

1877년 프란시스코 파스카시오 모레노가 발견한 페리토 모레노 빙하. 굉음과 물보라를 만들어내며 무너지는 빙하에서 얼음의 시퍼런 열기가 느껴질 정도이다.
1877년 프란시스코 파스카시오 모레노가 발견한 페리토 모레노 빙하. 굉음과 물보라를 만들어내며 무너지는 빙하에서 얼음의 시퍼런 열기가 느껴질 정도이다. 빙하 트레킹을 마치면 빙하 얼음을 넣은 ‘위스키 온 더 락’을 마신다. 가슴에도 불덩이 하나를 품는 것이다. /롯데관광 제공

◇한없이 투명하고 눈부시게 푸른 장관, 페리토 모레노 빙하

남극과 가까운 아르헨티나 남쪽의 산타크루스 주. 칠레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파타고니아 대륙에는 빙하 국립공원(Parque Nacional Los Glaciares)이 있다. 페리토 모레노 빙하는 파타고니아 빙원의 가장 남쪽에 있다. 폭이 5km에 높이가 60~80m이며 길이는 35km나 된다. 안데스 산속 칠레 국경까지 뻗어 있다. 빙하 국립공원에 있는 360여 빙하 중 가장 아름답고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빙하이다. 하지만 이 빙하가 특별한 건 비단 크기 때문만이 아니다. 이 빙하는 지구온난화와 많은 강설량 때문에 하루에 중앙부 2m, 양쪽 끝은 40cm 정도 전진하고 있다. 그렇게 움직이다가 때로 천둥 같은 굉음을 내며 빌딩 한 채 크기의 얼음 덩어리를 붕괴시킨다. 사람들은 이 한없이 투명하고 눈부시게 푸른 붕락을 목격하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전망대에서 빙하를 관람한 후, 아이젠을 차고 직접 빙하 위를 걸어 보는 트레킹 코스가 인기다.

◇'남미의 스위스' 바릴로체

부에노스아이레스 토박이들에게선 묘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남미의 파리'에서 나고 자랐다는 것, 그리고 다른 남미 대도시 주민들보다 세련됐다는 것을 은근히 풍기는 것이다. 그러고 보면, 남미는 작은 유럽 같다.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남서쪽으로 1720㎞, 칠레 국경과 가까운 바릴로체는 '남미의 스위스'라고 한다. 고요하게 너울거리는 파란 호수와 사방으로 둘러싼 빙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 최초의 국립공원 나우엘 우아피 호수에 둘러싸인 바릴로체는 해발 700m 에 위치한 삼림 휴양 도시이다. 바릴로체 근처 빅토리아 섬에서 페리로 20분 정도 떨어져 있는 아라야네스 숲은 밤비의 숲으로 유명하다. 숲 가득 메운 은매화 나무 따라 가는 트레킹 코스를 즐길 수 있다. 월트디즈니의 고전 만화 '밤비'의 배경이 된 곳답게 주변의 울창한 숲에서 커다란 눈을 반짝거리며 아기 사슴이 뛰어나올 것만 같다.

19세기 스위스 사람들이 이주하여 정착한 바릴로체는 밀크초콜릿 최대 생산지로도 유명하다. 중심가인 모레노 거리를 걷다 보면 크고 작은 다양한 수제 초콜릿 상점이 즐비하다. 시내에서 약간 떨어진 캄파나리오 언덕 1050m 지점까지 2인용 리프트를 타고 올라가면 호반 도시의 전경을 관람할 수 있다. 나우엘 우아피 호수, 페리토모레노 강, 바릴로체 최고급 호텔인 샤오샤오 호텔이 주변 빙하와 함께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여행수첩 

페리토 모레노 빙하 위치도

롯데관광은 기존 '수박 겉핥기'식 중남미 여행을 벗어나 남미 지역, 특히 아르헨티나(바릴로체와 갈파테 빙하)를 집중적으로 돌아볼 수 있는 상품을 단독 출시했다. 대한항공 휴스턴 노선을 활용하여 단독 출시하였다. 남미 여행할 때 장거리 항공 이동이 가장 큰 고민거리이다. 대한항공 휴스턴과 상파울루 단일 노선을 활용하면 더 편안한 남미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