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남부의 체스키 크룸로프(Český Krumlov)는 보헤미안의 흔적이 서린 중세도시다. 블타바강이 감싸고 도는 작고 아담한 마을에서는 길바닥을 채운 둔탁한 돌길이 정감 있게 다가선다. 주말이면 전통 복장을 곱게 차려입고 마을을 서성이는 주민들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은 오렌지색 지붕이 늘어선 중세마을의 상징 같은 존재다.


두 칸짜리 붉은색 열차를 타고 체스키 크룸로프로 향하면서부터 설렘은 시작된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보헤미안들의 삶이 담겨 있는 중세마을로 향하는 기찻길에는 낭만적인 분위기가 가득하다. 환승역인 체스케 부데요비체(České Budějovice)에서 열차를 갈아타고 닿은 체스키 크룸로프역에는 이방인들을 위해 유스호스텔 및 펜션 포스터들이 즐비하게 붙어 있다.



보헤미안의 흔적이 서린 중세마을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도시는 남부 보헤미안 지역의 자유롭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낸다. 중세마을은 300년 동안 커다란 변화 없이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그 유구한 풍경 때문에 주말이면 사람들이 깊은 휴식을 위해 몰려드는 곳이다. 체스키 크룸로프성 인근 역사지구에는 고딕, 르네상스 건물들이 고스란히 보존돼 있다. 도심의 절반은 유적과 상점이고 나머지 절반은 펜션, 민박집들로 채워진다.

다양한 건축양식이 혼재되어 있는 체스키 크룸로프성.


구시가 등을 둘러보는 데는 걸어서 반나절이면 충분하다. 도시는 인구 1만 5,000여 명의 아담한 규모고 마을의 관문인 부데요비츠카 문(Budějovická Brána)을 지나면 옛 영주들을 모시던 하인들이 거주했던 라트란(Latrán) 거리가 이어진다. 꼭 특별한 테마를 찾으려 하지 않더라도 도시 자체가 오롯하게 문화유적지라는 느낌이 전해진다. 오렌지색 지붕과 흰 담벼락은 동화 속 골목을 산책하는 착각을 안겨 준다.


중세마을의 관문인 부데요비츠카 문.

예전 영주를 모시던 하인들이 거주했다는 라트란 거리.


마을 어느 곳을 서성거리든 체스키 크룸로프의 우뚝 솟은 상징은 체스키 크룸로프성이다. 보헤미아 지역에서 프라하성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이 성은 르네상스 양식의 방, 바로크 양식의 홀 등 귀족들의 삶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13세기 크룸로프 영주가 성을 건축했지만 그 후 시대별로 유행하던 건물들이 하나하나 덧씌워졌다. 각각 다른 양식의 정원과 건축물들을 지나면 가장 안쪽에는 바로크 양식의 넓은 정원이 모습을 드러낸다. 성으로 향하는 ‘붉은 문’ 아래에는 곰들도 사육되고 있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은 세계 300대 건축물로도 지정된 바 있다.



마을의 상징인 체스키 크룸로프 성

160여 개의 계단을 지나 원형 탑에 오르면 구시가와 그곳을 ‘S’ 자로 감싸고 흐르는 블타바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보헤미아 삼림에서 시작된 블타바강은 이곳 보헤미아 남부 땅을 거친 뒤 체코를 경유해 독일까지 흘러 들어간다. 성루에서 바라다보면 마을의 윤곽은 또렷이 전해진다. 외지인들은 여름이 오면 블타바 강변에서 중세마을을 배경으로 카누를 즐기기도 한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이 있는 라트란 거리와 강 건너 구시가를 연결하는 다리가 ‘이발사의 다리(Lazebnický most)’다. 예전에 다리 인근에 이발소가 위치해 이런 이름이 붙었는데 귀족과 이발사 딸의 비운의 사랑이 담긴 곳이기도 하다. 다리 위에는 십자가에 박힌 예수상이 세워져 있다.

라트란 거리와 구시가를 잇는 

이발사의 다리.

체스키 크룸로프로 향하는 두 칸짜리 붉은색 열차.



마을로 들어서면 체코를 대표하는 인상파 화가인 에곤 실레의 미술관을 둘러본 뒤 구시가 광장 옆의 체스키 크룸로프 성당을 감상해도 좋다. 에곤 실레는 어머니의 고향인 이곳 체스키 크룸로프에서 작품활동을 하며 도시 곳곳을 담아냈다. 보헤미안 지역의 유물을 보관한 역사박물관이나 체코 인형극의 인형들을 보관한 마리오네트 박물관 역시 이곳만의 정취가 묻어난다. 좁은 골목으로 들어서면 작은 책방과 골동품 상점이 나타나며 오래된 도시의 산책을 풍요롭게 한다.

시청사가 자리 잡고 있는 스보르노스티 중앙광장(Náměstí Svornosti)에서는 주말이면 흥겨운 공연이 열린다. 보헤미안 복장을 한 사람들이 무대에 오르며, 예전 수공업으로 빚어냈던 각종 물건들을 파는 장이 들어선다. 중앙광장은 13세기에 형성된 체스키 크룸로프의 또 다른 상징으로 마을 길이 방사선으로 뻗어 있으며 광장 주변의 오랜 건축물들은 호텔, 레스토랑으로 사용되고 있다.

외지인들은 주말이면 일찌감치 이곳에 숙소를 잡아놓고 영주들이 누렸을 옛 정취에 취한다. 펜션들은 대부분 강이 흐르는 목 좋은 곳에 들어섰고, 마을 뒷골목에는 운치 있는 레스토랑들이 차곡차곡 늘어서 있다. 길 모퉁이 작은 클럽의 문을 열면 밤늦게까지 음악 소리가 흘러나온다.

체코 프라하의 물가가 비싸고 도시 분위기가 위압적이라면 이곳은 저렴하고도 포근하다. 체스키 크룸로프는 쓸만한 쉼터를 찾기 위해 한두 시간 짐을 끌고 다니는 수고쯤은 유쾌하게 한다.



가는 길

오스트리아 , 잘츠부르크나 체코 프라하에서 열차로 이동한다. 체스케 부데요비체에서 붉은색 열차로 갈아타고 30분 달리면 체스키 크룸로프다. 중앙역에 도착하면 마을버스를 타고 시내로 들어선다. 체코 프라하에서도 버스가 2시간마다 다닌다. 프라하에서는 약 3시간 30분 소요. 마을 규모와 달리 펜션 등 숙소가 꽤 많은 편이다. 주말에는 예약이 필수. 중앙광장 인포메이션 센터에 짐을 맡길 수 있으며 숙소도 알선해준다.

화가 에곤 실레가 사랑한 체코 '체스키 크룸로프'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차로 3시간 떨어진 작은 도시 체스크 크룸로프. 100년 전 이곳에서 화가 에곤 실레는 인간의 삶의 새겨진 의심과 불안을 왜곡되고 뒤틀린 육체로 거칠게 그려내 결국 쫓겨났다. 하지만 오늘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나무와 강과 돌에 새겨진 그의 흔적을 더듬고 음미한다./체코관광청 제공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차로 3시간 떨어진 작은 도시 체스크 크룸로프. 100년 전 이곳에서 화가 에곤 실레는 인간의 삶의 새겨진 의심과 불안을 왜곡되고 뒤틀린 육체로 거칠게 그려내 결국 쫓겨났다. 하지만 오늘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나무와 강과 돌에 새겨진 그의 흔적을 더듬고 음미한다./체코관광청 제공
체코 프라하에서 남쪽으로 3시간을 달려 닿은 곳은 '보헤미안의 진주' 체스키 크룸로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나지막한 둔덕을 넘자 오메가(Ω), 쉽게 말해 말발굽 형태로 마을을 끼고 굽이쳐 흐르는 블타바 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다리를 건너 들어선 마을은 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듯하다. 세월의 더께가 내려앉은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 건물들, 사이좋게 머리를 맞댄 붉은 '박공지붕'들에선 중세의 전설이 솟아오른다. 가이드 베로니카가 "전쟁 난 적 없고, 불탄 적도 없어서 16세기 건축물이 동화처럼 남아 있다"고 했다. 골목마다, 귀퉁이마다 기념품과 먹을거리를 파는 가게들이 손님을 부른다.

그 길 한가운데 '에곤 실레 아트센터'가 서 있다. 화가 에곤 실레(1890~1918)의 작품을 담고 있는 곳이다. 실레가 누군가? 천부적 재능을 지닌 동시대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와 더불어 세기말·세기초 가장 뛰어난 오스트리아 화가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에곤 실레 마니아라면 200여점에 달하는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빈 레오폴드 미술관에 가야 한다. 이 아트센터엔 복사본만 있으니까. 그래도 미술 애호가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는다. 체스키 크룸로프는 원래 실레 어머니의 고향. 오스트리아 도나우 강변 툴른에서 조그만 기차역의 역장 아들로 태어난 실레는 전 세계 어느 곳보다 이 도시를 사랑했다.

에곤 실레(오른쪽)과 1912년 22세 때 그린 자화상./레오폴드미술관·위키미디어 커먼스
에곤 실레(오른쪽)과 1912년 22세 때 그린 자화상./레오폴드미술관·위키미디어 커먼스
어두컴컴한 실내에 발을 들인다. 10~20명 들어갈 수 있는 소규모 방이 차곡차곡 펼쳐진다. 900평짜리 전시 공간에 실레만 있는 건 아니다. 다른 20세기 체코 화가들의 작품도 뒤섞여 숨 쉰다. 흙으로 거칠게 마감한 벽에 실레가 체스키 크룸로프를 화폭에 담은 그림이 걸려 있다. 조그마한 스케치들도 눈에 띈다. 거친 물살을 가르며 쉴 새 없이 돌아가는 물레방아, 갓 세탁한 빨래가 펄럭이는 가정집 발코니, 짙푸른 강물과 대비되는 건축물의 노란 담벼락까지. 보고 있자니, 조금 전 무심코 지나온 도시 곳곳이 100여년 전에는 21세 실레의 스케치거리였단 생각이 퍼뜩 든다.

실레의 어머니는 독특했다. 아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지만 애틋한 감정은 없었다. 타고난 방랑벽에 따뜻한 모성애를 그리워했던 실레는 1911년 이곳에 작업실을 얻고 비로소 안식을 얻었다. 화가가 되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건축가가 되었을 실레는 새로운 도시보다 오래된 도시의 낡은 건축 그림을 좋아했고, 체스키 크룸로프만 한 곳이 없었다. 그림처럼 아름다운 오래된 도시에서 창문틀을 레몬색으로 칠할 거라며 들떴다. 뜻 맞는 예술가 친구들도 불러들였다. 하지만 평온도 잠시, 주민들이 석 달도 못 가 그를 못마땅해했다. 결혼도 하지 않은 여인과 동거하고, 여성의 누드를 그리고, 어린이를 데려다 모델로 세우는 삐쩍 마른 청년이 세상 사람들 눈엔 한낱 기행과 외설로 보였으리라. 결국 그는 얼마 못 살고 쫓기듯 딴 곳으로 떠나야 했다.

사람들은 얼른 그의 재능을 알아봐주지 않았다. 빈의 예술학교를 다닐 땐 교수들 사이에서 '악마가 너를 내 수업에 들어오게 하였구나!' 같은 말이 나돌았다. 궁핍함, 색 바랜 피부, 차가운 눈동자와 앙상한 손. 실레 그림 속 인물들은 하나같이 어둡고 죽음의 그림자가 져 있고 시대를 앞서가서 쉽게 받아들여지기 어려웠다. 그런 그를 눈여겨본 사람이 '인생의 스승' 클림트였다. 17세 실레의 작업실을 찾아온 클림트는 어린 동료의 그림을 한참 동안 쳐다보고 그의 손을 꼬옥 쥐었다. 그러곤 "당신이 그려낸 얼굴들의 표정을 보니 질투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서로의 그림을 주고받으며 같은 해 숨을 거둘 때까지 깊은 우정을 나눴음은 물론이다.

체코 '체스키 크룸로프'
행복과 불행은 동시에 온다. 1914년 1차 대전 징집 명령이 떨어진 후, 실레는 빈에서 만난 여인 에디트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결혼식을 올린다. 빈 분리파 전시회에서 커다란 성공을 거두며 몇 년 동안 재료비 걱정 없이 자유롭게 그림 그릴 수 있을 만한 돈도 벌어들인다. 하지만 1918년 10월 28일 스페인 독감으로 임신 6개월이던 아내가 세상을 뜬다. 사흘 뒤 그 자신도 숨을 거둔다. 잠든 것처럼 고요한 죽음이었다.

한 화가의 삶을 한 도시가 품고 있다. 여행을 떠나 무엇을 보고 기억에 새길 것인지는 저마다의 몫. 스물여덟 짧은 생을 불꽃처럼 살다간 '영원한 이방인' 실레의 아트센터를 나와 생강빵 가게에 들른다. 16세기부터 전래되는 고유 비법에 따라 매장에서 직접 만들고 있단다. 체코어로 '페르니크(Pernik)'인 이 수제 압착 빵은 나무틀에 반죽을 손으로 다져 넣어 원하는 모양을 찍어낸다. 시간이 멈춘 곳. 저 홀로 부풀어오른 덩어리에 톡 쏘는 생강 냄새가 밴다. 보드라운 입에 조그만 조각을 베어 물고 오물오물 씹어 삼키는 체코 아기의 볼이 탐스럽다. 시간은 다시 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