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안 또 다른 나라 스코틀랜드의 수도 에든버러(Edinburgh). 비록 영국으로 묶여 있지만 스코틀랜드인에게 잉글랜드가 그들의 나라가 아니듯 런던은 그들의 수도가 아니다. 이러한 스코틀랜드인들의 긍지와 자존심은 자신들의 수도 에든버러 곳곳에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자신들의 역사와 개성을 뚜렷하게 아로새겨놓았다.

에든버러시는 18세기에 구시가지의 인구가 급격히 팽창하면서 신시가지를 계획적으로 조성했다.
프린스 스트리트를 경계로 사진의 좌측이 구시가지, 우측은 신시가지다.

비록 인구는 잉글랜드의 10분의 1밖에 안되지만, 골프와 스카치위스키의 원조이자 민속악기인 백파이프와 특이한 타탄으로 만들어진 전통의상 킬트 등 자신들만의 전통을 고유한 정체성으로 확립시킨 스코틀랜드인의 고집은 충분히 가치가 있다.



스코틀랜드 왕가의 상징 로열 마일

에든버러시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는 곳은 에든버러 성이다. 바위산 위에 세워진 에든버러 성을 따라 올라가는 길은 중세 도시의 분위기로 가득하다. 애초 지어진 목적 자체가 군사적 요새였기 때문에 궁전의 화려함보다 요새와 성이 갖는 견고하고 투박한 느낌이 강하다. 성 안 대연회장에는 과거 스코틀랜드 왕의 대관식 때 사용되었던 ‘운명의 돌(The Stone of Destiny)’이 전시돼 있다. 스코틀랜드 왕가의 상징인 ‘운명의 돌’은 700년 전 이웃나라 잉글랜드의 왕인 ‘에드워드 1세’에게 빼앗겨, 스코틀랜드가 잉글랜드에서 분리된 이후인 지난 1996년에야 돌려받았다.

군사 요새로 지어진 에든버러 성은 화려함보다는 견고하다는 느낌을 받게 한다.

에든버러 여행의 핵심은 에든버러 성에서 동쪽으로 약 1마일 정도 떨어진 홀리루드하우스 궁전과 에든버러 성을 연결하는 약 1마일의 거리인 로열 마일이다. 귀족들만이 지날 수 있었다던 로열 마일은 이제 도로 양편으로 세인트 자일스 대성당, 시립박물관, 천문관측대, 위스키를 모아놓은 스카치 위스키 헤리티지 센터 등이 한데 모여있어 언제나 여행자가 북적이는 곳이다.



다양한 문화 축제로 가득한 도시

8월 중순부터 열리는 에든버러 국제 페스티벌 기간을 맞춘다면 더할 것 없는 눈요기를 할 수 있다. 에든버러 성과 로열 마일에서 열리는 수많은 공연과 각국에서 방문한 인파들의 인산인해로 장관을 이룬다. 사실 에든버러를 세계에 알리는데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이 바로 에든버러 국제 페스티벌이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유럽인들에게 가해진 전쟁의 상흔을 치유한다는 목적으로 시작한 이래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열리는 문화예술 축제로 자리 잡았다.

주최측으로부터 공식적인 초청을 받지 못한 무명의 공연단체들은 로열 마일 인근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무료 공연을 펼친다. 사전심의나 선정과정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고 관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장점을 바탕으로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에든버러 페스티벌의 백미는 군악대 연주(Military Tattoo)다. 에든버러 성 앞에서 펼쳐지는 이 화려한 공연에서는 스코틀랜드의 전통악기인 백파이프와 드럼을 둘러맨 군악대를 선두로 세계 각 나라의 군악대들이 음악 퍼레이드를 벌인다. 축제기간 동안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밤 열리는 이 공연을 보기 위해 매년 에든버러를 방문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이다.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신(新)시가지

18세기 중반 에든버러 구시가지의 인구과밀을 해소하기 위해 에든버러 확장 계획이 세워졌다. 로열 마일 북쪽의 프린스 스트리트(Princes Street)를 경계로 에든버러 북쪽에 조성된 에든버러 신시가지는 스코틀랜드 구(舊) 수도인 퍼스(Perth)와 더불어 영국 조지언 시대에 만들어진 건축물들이 가장 잘 보존된 곳이다. 이런 이유로 신시가지를 걷다 보면 신시가지라는 이름이 어쩐지 부자연스럽게 느껴진다. 다른 나라 도시들의 구시가지에서나 느낄 법한 시간의 흐름을 신시가지에서 느껴야 하니 말이다.

스코틀랜드의 대문호 월터 스콧 경의 기념탑. 비만 내리면 스산한 분위기가 절로 연출될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내뿜는 조형물이다.

군악대 연주는 에든버러 페스티벌의 백미(白眉). 에든버러 성을 배경으로 각국의 군악대들이 모여 장관을 이룬다.

신시가지에서 가장 많은 여행자들의 발을 인도하는 목적지는 시내 어디서나 보이는 스코틀랜드의 대문호 월터 스콧 경의 기념탑이다. 월터 스콧 경의 기념탑은 그의 유언대로 오래된 탑처럼 보이게 시커먼 사암석으로 고딕 탑을 쌓아올려, 마치 영화에서나 봤던 기괴한 구조물을 떠올리게 한다. 영원한 라이벌 잉글랜드에 대한 경쟁심으로 영국에서 제일 높은 트라팔가 광장의 넬슨탑 보다 5m 더 높이 올렸다는 후일담이 있을 정도로 스코틀랜드인의 자부심이 넘쳐나는 조형물이다.

61m 높이의 기념탑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2백87개의 계단을 걸어 올라가야 한다. 성인 남성에게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꼭대기에 다다랐을 때는 그만한 보상이 기다리고 있다. 층계마다 스콧의 소설에 나오는 64명의 인물조각상이 무감각한 다리 근육을 위로해주고 마침내 꼭대기에 서면 시원한 바람 속에 에든버러 시가지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문화가 세계를 지배한다

중세와 근대를 넘나드는 전통적 건축물로 가득 찬 에든버러 거리의 모습은 다양한 문화유산을 원형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북쪽의 아테네’ 혹은 ‘근대의 아테네’로 불리기도 한다. 이러한 찬사는 거대 제국 로마에 대한 완강한 저항과 숙명의 이웃 잉글랜드와의 길고도 길었던 투쟁에도 문화의 가치를 깨닫고 지켜낸 스코틀랜드 국민들에게 내려져야 할 것이다.

자신들의 전통을 고수하면서도 다른 국가의 여행자가 예술적 감성을 뽐내면 그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호응하는 에든버러 시민들의 모습은 각기 다른 문화들이 어떻게 앙상블을 이뤄내는지를 잘 보여준다. 아시아에 한국 문화의 힘을 각인시킨 우리가 눈여겨볼 대목이다.



가는 길
아직 에든버러 직항편은 없다. 대신 대한항공이 매일 1회, 아시아나항공이 주 5회 인천~런던 구간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비행 시간은 약 12시간 소요). 런던 킹스크로스 역에서 에든버러 역까지는 특급기차를 이용하거나 저가항공편을 이용해 에든버러로 갈 수 있다. 런던 킹스크로스 역에서 에든버러 역까지는 특급기차로 약 4시간 40분이 걸린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웅장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스코틀랜드의 랜드마크 에든버러 성

위스키의 본고장 스코틀랜드가 뜬다. 아름다운 자연과 예술, 왕가의 기품과 한번 보면 잊지 못할 페스티벌의 추억이 깃든 매력이 있기 때문이다. 살면서 꼭 한번 정도 가보고 싶은 여행자의 로망과도 같다. 그곳으로 보다 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에든버러 페스티벌이 펼쳐지는 오는 8월 한진관광이 대한항공 전세기를 운항해 직항으로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게 됐다. 인천공항에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공항까지는 약 13시간 걸린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스코틀랜드 하면 에든버러 페스티벌이 떠오른다. 에든버러 페스티벌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상처받은 사람들을 치유하기 위해 시작된 축제다. 매년 8월 중순부터 3주 동안 에든버러 전역에서 펼쳐진다. 여러 나라의 공연팀이 초청돼 화려한 축제로 진행된다. 오페라와 클래식, 연극, 춤, 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공연이 줄을 잇는다. 

가장 유명한 것은 밀리터리 타투와 프린지 페스티벌. 밀리터리 타투는 수백 명이 스코틀랜드 전통 복장을 입고 백파이프와 북을 연주하는 것으로 축제 기간 내내 저녁마다 에든버러성 광장에서 진행된다. 프린지 페스티벌은 에든버러 페스티벌보다 몇 주 먼저 열리는 것으로 전 세계 수백 개 공연팀 등이 참여해 수천 건의 공연을 진행한다. 며칠씩 머물며 축제의 열기에 푹 빠져볼 수 있다. 

◆ 왕가의 기품 느껴지는 명소 즐비해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스코틀랜드는 그레이트브리튼연방의 하나로 그레이트브리튼섬의 북부 지역에 위치한다. 중심 도시는 에든버러, 경제적 중심지는 글래스고다. 스코틀랜드는 스코트 사람들의 땅이라는 의미. 스코틀랜드에서 웅장한 성과 광활한 숲, 완벽한 호수,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다. 

에든버러는 스코틀랜드 왕국의 옛 수도이자 영국에서 두 번째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도시다. 

에든버러에서는 왕가의 기품을 느낄 수 있는 관광지가 다양하다. 먼저 산 위에 자리 잡은 견고한 성인 에든버러성은 스코틀랜드의 랜드마크다. 성에서 보면 시내가 사방으로 내려다보인다. 내부는 연회장, 예배당 등이 있고 대연회장에는 스코틀랜드를 상징하는 운명의 돌이 보관돼 있어 눈길을 끈다. 

스코틀랜드 역사에서 메리 여왕이 가장 좋아했던 거처인 홀리루드 하우스 궁전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으로도 꼽힌다. 현재도 왕실의 공식 거처로 지정돼 있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에든버러를 방문할 때 사용하는 숙소다. 

에든버러성부터 홀리루드 하우스 궁전까지의 거리를 의미하는 로열마일에 위치한 성자일스 성당은 스코틀랜드의 역사를 대변하는 장소. 외관부터 기품이 느껴진다. 내부에는 역사적인 기념물과 기념탑이 있다.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예배당은 나무조각 장식이 화려하다. 왕관 모양의 뾰족한 지붕, 정교한 솜씨의 스테인드글라스 오르간도 유명하다. 

구도심과 신도시, 에든버러성과 홀리루드 하우스 궁전까지 에든버러 전경을 한눈에 다 내려다볼 수 있는 칼튼힐은 에든버러에 있는 언덕으로 그리스 신전을 모방해서 만든 내셔널 기념탑과 스튜어트 기념비, 넬슨 기념탑 등이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글래스고의 중심지 조지 스퀘어에 우뚝 솟은 글래스고 시청사

◆ 하일랜드 대자연의 매력 넘쳐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스털링은 수많은 전쟁의 무대로 스코틀랜드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 중 하나다. 스털링에서는 로마네스크에서 고딕으로 바뀌는 과도기의 성당 건축물을 비롯해 역사적 유적이 많다. 그중 스코틀랜드 메리 여왕이 대부분의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인 스털링성은 9개월 된 아기로 스코틀랜드 여왕 왕관을 받았던 역사적인 장소다. 

스털링에서 약 1시간 떨어진 로몬드 호수는 영국 본토에서 가장 큰 호수다. 우리나라 여의도보다 약 9배 더 큰 규모다. 동서남북 어느 쪽에서 보더라도 색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그린란드 쇠기러기처럼 로몬드 호수에서 겨울을 나는 엽조들을 보호하는 구역이 있다. 로몬드 호수는 스코틀랜드의 하일랜드와 오랜즈를 구분하는 경계지역이기도 하다. 호숫가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코닉힐 정상에 서면 몇몇 섬들을 가로지르는 단층이 더욱 잘 보인다. 

인버네스에 있는 네스호는 목이 긴 괴물인 네시가 살고 있다는 소문 때문에 유명해진 곳이다. 급경사의 삼림으로 둘러싸여 있는 아름다운 호수다.  

영국인들이 천국이라고 이름을 붙인 스카이섬은 안개가 자주 껴 안개섬이라고 불린다. 80㎞ 거리의 아주 작은 섬이지만 거대한 바위나 자연경관이 광활한 풍경을 자랑한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글래스고에 위치한 켈빈글로브 미술관 및 박물관 

스코틀랜드 100배 즐기는 여행 Tip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한진관광이 오는 8월 여름 시즌에 떠나는 스코틀랜드 직항 전세기 상품을 출시했다. 인천~글래스고 공항까지 약 13시간 소요. 9일 일정으로 엄선된 호텔 사용, 대형버스 이용, 에든버러 페스티벌 기간 여행과 거리 공연 체험, 차별화된 관광, 지역별 전통식을 포함한다. 전문 인솔자 동행. 8월 5일, 12일, 19일 총 3회 금요일 출발. 여행상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진관광 홈페이지(www.kaltour.com)와 전화(1566-115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기환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