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이름난 항구도시 중 아름다움과 독특한 느낌으로 손에 꼽을 수 있는 도시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굳이 손에 꼽자면 북미의 낭만도시 밴쿠버와 샌프란시스코, 남아공의 케이프 타운과 호주의 시드니를 연상할 수 있다. 남태평양의 해풍을 등에 안고 대양의 나래를 편 오클랜드는 밝고 화사한 칼라로 인해 시선을 머무르게 한다.

화이트 톤 카페와 부티크들이 즐비해 젊은이들에게 낭만과 패션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는 Quay St.



범선의 도시, 칼라의 도시 오클랜드

평온한 자연과 낭만의 바다를 캔버스처럼 끌어안고 있는 오클랜드. 그곳에 가면 다양한 색감을 지닌 오클랜드 스타일의 칼라 속으로 빠져들게 된다. 코발트 블루의 이미지로 다가서는 미션만의 워터 프론트는 행복한 광장이다. 바다로 열린 도시 오클랜드에서 유람선을 타고 항해를 나서면 항구에 정박해 있는 수많은 요트와 유람선의 모습에서 ‘ City of Sails’ 즉 범선의 도시임을 극명하게 느끼게 된다.

따사로운 태양아래 하얀 테라스 카페들과 검은 파라솔이 청춘을 유혹한다. 바다를 만끽하는 청춘들은 자유와 사랑의 속삭임을 밀어처럼 나누고, 하얀 닺을 올리고 출항하는 세일러들에게서는 푸른색의 부푼 꿈을 만나게 된다. 그린 칼라의 가든 시티라 불리는 크라이스트 처치가 뉴질랜드 남섬의 관문이라면 북섬의 관문은 화이트 칼라로 연상되는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 오클랜드일 것이다.


크라이스트 처치가 조용하고 여유로우며 자연 풍광이 아름다운 영국다운 도시인데 반해 오클랜드는 패셔너블하고 활기에 찬 미국 도시 분위기를 많이도 풍기고 있다. 그러나 오클랜드 만의 매력은 따로 있다. 남태평양과 태즈먼 해의 두 바다 사이에 누워 있는 언덕의 도시. 지구상 어느 섬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독특한 매력이 그곳에 살아 숨쉬고 있다. 바다를 향한 열린 마음처럼, 활기찬 도시 오클랜드는 언제나 바다를 품고 너른 가슴을 호흡하고 있다.


하버 브리지를 건너 데번포트에 서면 아름답게 정돈된 항구도시 오클랜드의 모습을 실감할 수 있다.


영국 풍의 분위기를 간직한 남태평양의 도시를 꼽자면 단연 시드니와 오클랜드라 할 수 있다. 영국이 오랜 역사적 전통으로 스스로의 칼라를 표현하고 있다면 오클랜드는 현대에서 재 창조된 나름의 칼라로 남반구의 전통을 표현하고 있다. 중후한 맛은 덜해도, 밝고 경쾌한 파스텔 톤의 칼라들은 파넬로드 Parnell Road 를 중심으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고 바다로 연결된 퀸 엘리자베스 광장은 모던한 화이트 칼라로 시원함을 더해주고 있다.



인간과 자연, 도시와 감각의 절묘한 조화

낭만 도시와 더불어 바닷가에서 만나는 오클랜드 시민들의 미소와 여유로움은 이 도시가 가져다 주는 행복한 표정 중의 하나다. 그 여유로움은 유럽과 북미 사람들에게서 느껴지는 맛과는 사뭇 다르다. 마음의 고향인 영국의 영향을 받아서 일까? 그들의 여유로움에는 절제와 규범이 함께한다. 거리의 카페와 식당들, 공공기관은 물론 밤의 선술집에서도 그들의 여유로움 속의 절제를 고스란히 느낄 수가 있으니 말이다.

파넬 거리는 화려하지만 전통을 지녔고, 낭만적이지만 소란스러움은 없다.


그들의 절제는 도심의 건축물들에 곱게 단장한 삶의 표현 방식, 즉 건물의 스타일과 칼라에서도 쉽게 감지되고 있다. 파넬 빌리지는 오클랜드 사람들의 패션감각과 낭만적인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곳이다. 세련된 부티크와 레스토랑, 전통적인 스타일의 쇼핑몰이 늘어서 있어 사랑스런 느낌과 함께 자유롭고 정돈된 분위기도 느낄 수 있다. 특히나 건물들은 핑크와 옐로우, 스카이 블루 등 화사한 파스텔 톤의 컬러터치로 분위기를 더욱 경쾌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오클랜드에는 멋진 전망을 자랑하는 언덕이 많아서 참 좋다. 특히나 바다에 면한 언덕이 많은 항구도시 오클랜드의 모습은 호주 시드니,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낭만과 맞닿아 있다. 언덕이 많은 복잡한 지형의 오클랜드지만 도시의 중심부는 페리 부두 근처의 시원한 퀸 엘리자베스 광장이다. 이곳에는 화려한 카페와 부티크로 대변되는 거리로 퀸 스트리트를 구심점으로 하여 은행, 상점, 식당 영화관등이 즐비하며, 오클랜드의 도시 윤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자리하고 있다.

마운트 에덴에 올라, 한가롭게 산책을 하거나 도회지의 전망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전망대에서의 조망은 원색의 파란 하늘 아래 초록의 에덴 산과 원트리 힐을 바라보는 자연적인 분위기의 조망이 압권이다. 게다가 도회적인 첨단 기능도시와 바다를 향한 항구의 낭만적인 분위기가 함께 어우러져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특히나 엘버트 공원과 낭만의 패션 중심지 파넬로드를 파란 바다와 함께 환상적인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어 이곳이 바로 바다로 향해 열린 남반구의 보석임을 고스란히 체감하게 된다.


자연과 도회지의 절묘한 조화를 한눈에 체험할 수 있는 에덴 동산인 마운트 에덴(Mt Eden)에 올라본다. 산정에서 바라보는 푸른 도시의 스카이라인에서부터 사화산의 흔적인 분화구의 어우러짐도 압권이다. 특이한 것은 분화구 주변으로 젖소와 양떼의 풀을 뜯는 한가로운 풍경에 마음은 즐거워 진다. 놀랍게도 이러한 모습은 하늘이 선사한 평화로움이자 오클랜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행복한 풍경이 아닐까?

사화산의 분화구 흔적이 있는 마운트 에덴 정상, 마오리족의 요새도 정상에 보인다.


도시와 자연의 오묘한 조화, 다양한 칼라로 표현된 낭만적인 도시 개발, 자연과 함께하는 스카이 라인이 더욱 멋져 보이는 황금도시, 그 속에서 너그러운 미소와 욕심 없는 표정으로 활기찬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 도심 깊숙이 자연이 숨쉬고 더불어 인간의 마음속에 피어나는 자연의 향기들. 오클랜드는 인간과 자연이 어떻게 하나되어 아름다울 수 있는지 보여주는 자연의 도시, Eco City의 표본이 되고 있다.



여행정보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
와이테마 항구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며 오클랜드 시가와 베이오브 아일랜드를 이어주는 하버브리지는 총 길이 1,020m로, 다리 위를 달리노라면 스카이라인의 화려한 파노라마와 바다의 낭만이 주는 기쁨에 드라이빙 마저 행복해 진다. 캐나다의 밴쿠버 항과 씨애틀의 스카이 라인처럼 오클랜드의 하버 브리지는, 그 자체 만으로 근사한 야경을 배경으로 스카이 라인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오클랜드 도메인
시의 외곽 동쪽에는 오클랜드 도메인(Domain)이라는 시민들의 휴식처가 자리하고 있다. 조깅이나 테니스를 즐기거나 잔디에 둘러앉아 정담을 나누는 피크닉 가족들도 만날 수 있다. 왕의 영토라는 뜻의 광대한 이 공원은 사계절 푸른 잔디와 잘 다듬어진 숲이 시민들의 훌륭한 휴식처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잔잔했던 역사를 대변하는 건물인 만큼 연한 브라운 칼라의 장중한 오클랜드 박물관은 뉴질랜드의 과거와 미래를 한눈에 만나 볼 수 있는 곳이다.

바다로 열린 도시의 화려함은 언제나 항구의 풍경을 밝고 경쾌하게 가꾸어가고 있다.

환상의 세계로 향하는 관문, 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운트 이든에서 바라본 오클랜드

‘요트의 도시’ 오클랜드(Auckland).

그 별칭에 걸맞게 오클랜드에서는 바다 위를 한가로이 떠다니는 요트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어쩌면 이 모습은 매우 단편적이지만 오클랜드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

아름답고 광활한 자연 그리고 그 자연의 품 안에서 여유와 기쁨을 누리는 사람들. 오클랜드는 도시 어디에서건 이와 같은 여행의 매력을 선사한다. 하얀 백사장의 서해안과 검은 모래 해변이 장관을 이루는 동해안, 크고 작은 분화구와 울창한 삼림, 그리고 도심과 그 주변의 크고 작은 관광명소들까지.

그러나 오클랜드의 매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유수의 판타지 영화에서 촬영지로 쓰였던 뉴질랜드 신비의 자연으로 향하는 관문이 바로 이곳 오클랜드이기 때문이다.

오클랜드 야경
오클랜드 야경 ⓒ Chris McLennan
오클랜드는 쾌적하다. 편리한 도시공간, 아름다운 자연, 활기 넘치는 사람들로 도시 곳곳에선 상쾌함이 묻어난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 중 하나로 손꼽힐 만한 충분한 매력을 갖추고 있는 도시다.


쾌적하고 활기 넘치는 도시

이 도시의 활기찬 일상과 쇼핑문화를 경험하려면 중심가인 퀸 스트리트(Queen Street)로 가보자. 의류, 도서, 전자제품 그리고 각종 기념품을 판매하는 매장들로 즐비하다. 유명 디자이너의 매장과 부티크 로드숍들이 자리한 하이 스트리트(High Street)와 챈서리(Chancery)도 이곳 퀸 스트리트와 연결되어 있다.

오클랜드 하버브리지
오클랜드 하버브리지 ⓒAJ hackett Bungy New Zealand

뉴마켓(Newmarket)에서도 인기 있는 디자이너들의 매장을 찾을 수 있다. 특히 뉴질랜드가 낳은 세계적인 디자이너 카렌 워커(Karen Walker), 케이트 실베스터(Kate Sylvester), 애나 스트레턴(Annah Stretton)의 매장이 유명하다. 여행 일정 중에 토요일이 포함되어 있다면 파넬(Parnell)에서 열리는 프렌치 마켓(French Markets)과 도심 브리토마트(Britomart)의 시티 마켓(City Market)과 같은 주말시장도 들러보자.

오클랜드에선 여러 종류의 맛있는 음식들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해안가에 즐비한 고급 레스토랑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퀸 스트리트의 식당들, 유명 요리사들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들이 들어선 페더럴 스트리트(Federal Street) 그리고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토속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엘리엇 스트리트(Elliot Street)까지. 여행 테마를 음식 투어로 삼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이 도시의 매력은 해가 진 이후에 더욱 빛을 발한다. 바이어덕트 하버(Viaduct Harbour), 브리토마트, 윈야드 쿼터(Wynyard Quarter)에선 오클랜드의 야경이 선사하는 황홀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불야성을 이루는 대안문화 거리 카랑가하페 로드(Karangahape Road), 라이브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세련된 폰손비(Ponsonby)도 멋진 저녁 시간을 즐기기에 좋다.

다양한 문화예술 볼거리도 이곳의 자랑이다. 오클랜드 미술관을 비롯해 여러 갤러리에서는 수준 높은 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오클랜드 박물관에선 마오리족과 태평양제도 사람들의 귀중한 문화유산을 전시하고 있으며, 마오리 문화공연도 펼쳐진다. 저녁에는 아오테아 센터(Aotea Centre), 시빅 시어터(Civic Theatre), 타운 홀(Town Hall) 등의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비롯한 여러 공연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클래식 코미디 클럽(The Classic Comedy Club)의 코미디 쇼도 인기다.

오클랜드 미술관, 뉴마켓
(좌)오클랜드 미술관 ⓒ Auckland Art Gallery Toi o Tamaki (우) 뉴마켓 ⓒ Newmarket Business Association
자연, 오클랜드 최고의 예술

오클랜드 최고의 예술은 자연이다. 특히 어디서나 쉽게 화산구를 볼 수 있는데 그중 가장 유명한 곳은 마운트 이든(Mount Eden)과 원트리 힐(One Tree Hill)이다. 마운트 이든의 마오리식 명칭은 ‘마웅아화우’로 풀이하면 화우나무의 산이라는 뜻이다. 196미터 높이의 마운트 이든은 오클랜드 화산구 가운데 가장 높다. 18세기까지 마오리인들 삶의 터전이었던 곳으로 계단식 밭과 식품 보관 구덩이, 집터 같은 흔적들이 남아 있다.

하카
하카 ⓒJames Heremala
원트리 힐의 마오리 이름은 ‘마웅아키에키에’로 키에키에덩굴의 언덕이라는 뜻이다.

뉴질랜드 전체를 통틀어서 손꼽힐 만큼 큰 규모의 마오리 마을 흔적이 남아 있어 1840년에 보호구로 지정됐다. 바로 옆에 자리한 콘월 파크(Cornwall Park)는 오클랜드 사람들이 즐겨 찾는 휴식공간이다. 산책로, 나들이 장소, 양과 소를 키우는 목장까지 있어서 도심 속 전원의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오클랜드의 바다는 ‘항해의 도시’란 별칭이 명불허전임을 실감케 한다. 바다에 도착하기 앞서 오클랜드 도심에서 미션 베이(Mission Bay)까지 가는 길도 유명하다. 타마키 드라이브라고 불리는 이 길은 동쪽 해안을 따라가는 매력적인 드라이브 코스다. 자전거 전용차선도 있고, 조깅을 하거나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고 달리기에도 좋다.

타마키 드라이브를 따라가다 보면 나오는 세비지 메모리얼 파크(Savage Memorial Park)는 최적의 바닷가 전망대 중 하나다. 뉴질랜드 초대 수상인 마이클 조셉 세비지를 기념하는 곳이기도 하며 동시에 마오리족의 회의 장소인 마라이가 있어 문화적으로도 중요하다.

데번포트
데번포트
부드러운 백사장과 넓은 잔디밭의 미션 베이는 해수욕과 피크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미션 베이를 지나서 계속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 코히마라마 비치(Kohimarama Beach)에 닿게 된다. 미션 베이보다 한결 한적한 곳으로 또 다른 매력이 있다.

데번포트(Devonport)는 오클랜드 시내에서 항만 건너편으로 보이는 곳에 위치한 명소다. 주요 도로에서 살짝 벗어나 있는 덕에 전통유산이 잘 보존되어 있다. 1800년대 말과 1900년대 초에 건축된 목조빌라가 거리에 즐비하다. 노스 헤드(North Head)로 발걸음을 옮기면 하우라키만과 여러 섬의 전경을 시원스레 조망할 수 있다. 노스 헤드 기슭을 돌아 암벽을 지나면 자그마한 해변에 이어 예쁜 해변 마을 첼터넘 비치(Cheltenham Beach)가 나타난다.

경이로운 자연에서 즐거운 체험

와이타케레 산맥(Waitakere Ranges)은 오클랜드 서해안 쪽의 근사한 해변이 연이어 펼쳐지는 자연보호지다. 시내에서 30분 정도면 갈 수 있고, 강과 폭포, 해변과 삼림이 함께 연출하는 광대한 자연의 세계를 즐길 수 있다.

마오리 조각 공예
마오리 조각 공예 ⓒChad Case

이곳에는 총 250킬로미터가 넘는 트랙이 있어, 10분 정도면 마칠 수 있는 가벼운 산책로부터 며칠 동안 캠핑하며 산과 계곡, 해변을 지나는 코스까지 다채로운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아라타키 여행자 센터에서는 이곳의 여행정보를 제공하는데, 센터로 가는 길에 자리한 작은 마을 티티랑이(Titirangi)의 멋진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음미하는 것도 묘미다. 티티랑이에서 5킬로미터 정도 가면 높이 11미터의 포우(지킴이 말뚝)를 비롯한 여러 마오리 조각품으로 장식된 여행자 센터가 보인다.

센터 안에는 각종 전시물과 멀티미디어 시청각 자료가 있고, 도움을 주는 직원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센터의 도로 건너편 자연탐사 코스는 1시간 정도 소요되는 코스로 이곳의 여러 토착나무의 특징과 전래, 용도 등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선사한다.

도심에서 차로 4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셰익스피어 리저널 파크(Shakespear Regional Park)는 편안한 휴식을 제공한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해변의 전망도 인상적이다. 넓은 잔디밭에 피크닉 매트를 깔고 누워 쉬거나 독서를 하기에 그만이다. 천천히 산책로를 따가 걸어보는 것도 좋다.

헤리티지 트레일은 숲과 농장지를 지나 2차 세계대전 당시 쓰였던 대포진지를 보는 역사유적 탐방 코스고, 또 다른 트랙인 티리티리 트랙은 해변을 끼고 절벽 위를 오르는 코스로 티리티리마탕기 아일랜드(Tiritiri Matangi Island)의 전망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공원에는 캠핑카 전용공간도 있으며, 캠핑을 하려면 오클랜드 시청에 예약을 해야 한다.

워터프론트 파크, 타마키 마카우 라우
(좌) ⓒChris McLennan (우) Scott Venning

○ 여행 Tip

오클랜드에서 꼭 경험해야 할 액티비티

1. 스카이 타워 전망대에 오르기
2. 마운트 이든에서 피크닉을 즐기며, 오클랜드의 아름다운 전경 감상하기
3. 항해의 도시(City of Sails)로 불리는 오클랜드 바다의 매력 체험하기 → 항만 유람이나 돌고래 사파리, 아메리카스컵 요트 항해

* 기사제공 : 대한항공 스카이뉴스(www.skynews.co.kr)
* 자료협조 : 뉴질랜드관광청(www.newzealand.com)
                뉴질랜드관광청이미지라이브러리(www.images.newzealand.com)
                Auckland Tourism, Events and Economic Development Ltd.(www.aucklandnz.com)

지도

☞ 서울/인천 -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한항공 주 5회 운항(약 11시간 20분 소요)

※자세한 스케줄은 대한항공 홈페이지 참고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