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그랜드캐년' 몐산
아찔하지만 쾌감이 느껴지는 '고대 중국의 색'

중국의 자연 치고 웅장하고 거대하지 않은 곳을 찾기 힘들겠지만, 산시성(山西省)의 자연경관은 각별하다. 특히 해발 2000m, 길이 25km에 달하는 협곡을 따라 불교와 도교 사원들이 절벽에 절묘하게 붙어 있는 몐산(綿山)을 보고 있으면 '중국의 그랜드캐년'이라는 수식어가 허언으로 들리지 않는다. 중국의 5000년 역사가 살아 숨쉬고 있는 '하늘 아래 산을 향해 걷는 길' 산시성 몐산을 찾았다.

윈펑수위안(雲峰墅苑)호텔에서 바라본 불교사원 윈펑스(雲峰寺) 및 몐산(綿山)의 풍경.
황하 문명의 발상지이자 '누들 로드'의 시발점인 산시성 곳곳에는 중국의 장대한 역사와 문화가 새겨져 있다. "5,000년 중국 역사를 보려면 산시(山西)로 가라"로 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중국의 역사와 문화, 예술의 보고(寶庫)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 비행기로 두 시간 정도 걸리는 가까운 곳이지만 그동안 한국인들에겐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속의 중국'이라는 표현이 잘 어울리는 산시성은 베이징, 상하이 같은 대도시에서 보지 못했던 풍경을 보여준다.

산시성 성도 타이위안(太原)에서 남서쪽으로 170㎞쯤 달리면 최고 2556m 높이의 몐산이 나타난다. 몐산은 산둥성과 산시성을 나누는 경계인 타이항(太行) 산맥의 한 갈래로, 1년에 130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중국인 사이에서도 유명하다. 왕을 옹위하는 대업을 이룬 뒤 벼슬을 거부하고 은둔했던 진나라 충신 개자추의 일화와 중국 4대 명절 가운데 하나인 한식(寒食)이 유래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불교사원 윈펑스(雲峰寺)에서 12존의 등신불이 안치된 정궈스(正果寺)로 올라가는 하늘계단. 
깎아지른 듯한 절벽 옆을 따라 닦아 놓은 4차로 폭의 도로를 통해 구불구불한 산허리를 오르다 보면, 영겁(永劫)의 세월 속에 형성된 깊이 2000m 이상의 협곡이 눈에 들어온다. 입이 쩍 벌어질 정도의 어마어마한 규모다. 협곡 사이 절벽에 매달린 듯한 굴 속 곳곳에는 불교사원 윈펑스(雲峰寺)와 12존의 등신불이 안치된 정궈스(正果寺), 도교 사원 다뤄궁(大羅宮)등 특색을 가진 불교, 도교 사원이 자리잡고 있다.

노예 신분으로 태어나 후조(後趙)의 1대 황제가 되었다는 석륵이 군사를 모았다는 석채(石寨)내에 있는 절벽 위 하늘로 가는 다리인 '천교(天橋)'에 오르면 내가 하늘인지 하늘이 나인지 착각에 빠져들게 된다. 천교 아래 안개가 휘감은 협곡은 무협지에서나 나올 법한 절경이다. 쉴새 없이 산을 오른 탓에 몸은 천근만근 무겁지만, 마음은 놀라울 정도로 맑아진다.

윈펑스(雲峰寺)에서 바라본 윈펑수위안(雲峰墅苑) 호텔.
그렇게 여러 누각과 사찰을 지나다 보면 절벽 위에 매달린 듯 자리잡은 윈펑수위안(雲峰墅苑) 호텔이 나타난다. 윈펑스 옆에 위치한 호텔로, 해발 2000m 낭떠러지 위에 지어져 로비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으로 올라가야 진짜 객실 로비가 나오는 호텔이다. 멀리서 바라보면 호텔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하다.

☞ 산시성 몐산 여행수첩

산시(山西)의 성도 타이위안(太原)에서 남쪽으로 3시간, 핑야오고성(平遙古城)에서 1시간 가량 떨어져 있다. 배낭 여행자의 경우, 핑야오고성에서 개휴(介休)행 버스를 타고, 개휴에서 몐산(綿山)행 버스로 갈아타면 된다. 여행 적기는 5월에서 10월까지로, 이 시기가 아니면 몐산의 참멋을 보기 쉽지 않다.

인천과 중국 타이위안을 왕복하는 아시아나 전세기가 10월 28일까지 매주 월, 금요일 주2회 운항한다. 전세기 한국사업자는 레드팡닷컴(02-6925-2569)이며 전국 여행사에서 관련 상품을 연합판매 하고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