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를 타고 유럽을 달렸다

“어떻게 현실로 돌아가죠?” 레일유럽과 유레일, 쎄씨가 함께한 창간 22주년 기념 특별 이벤트 <소원을 말해봐>, 6박 8일간의 동유럽 3개국 기차 여행을 마치고 온 행운의 주인공 박수아 씨의 이 한마디에 모든 것이 담겨 있다.

22nd Anniversary Special Events 소원을 말해봐 레일유럽 유레일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레일유럽, 유레일, 쎄씨가 함께한 여행의 시작은 유레일 패스부터!

쎄씨와 함께 유럽 3개국 기차 여행을 떠날 독자 1명을 뽑는다는 소식이 지면, 모바일 쎄씨와 여러 SNS 플랫폼을 타고 공개되자 공식 이메일 계정의 메일 수신 알림이 카톡 메시지만큼이나 자주 울렸다.

한 달 동안 지원서를 받은 수백 명의 지원자 중 최종 결정된 쎄씨 독자는 27세 박수아 씨, 자동차 서비스 관련 IT 회사에서 3년째 근무 중인 그녀는 한 번도 유럽 여행을 가본 경험이 없다. 솔직하고 담담하게 여행에 대한 열의를 담은 지원서는 인생 첫 번째 유럽 여행을 쎄씨와 함께 떠나게 만들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내게 맞는 유레일 패스, 어떻게 고르죠?

유레일 패스는 50년 동안 전 세계 1천만 명이 넘는 여행자가 이용해온 철도 패스로 우리나라에서는 유럽 배낭여행을 떠날 때 대부분 처음 접한다. 기존에는 유럽의 여러 나라를 자유롭게 이용하는 유레일 글로벌 패스 한 종류만 있었지만 지금은 여행자의 편의를 위해 한 나라만 여행하는 ‘1개국 패스’부터 2개국, 3개국, 4개국을 선택해 원하는 대로 일정을 짤 수 있는 ‘셀렉트 패스’도 생겼다. 선택한 국가 수와 해당 국가에 따라 패스 가격이 다양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각자 여행 스타일에 맞게 구입할 수 있다.

우리는 5월 넷째 주로 출발 날짜를 정하고 함께 구체적인 여행 계획을 세웠다. 그녀는 지원서를 통해 가장 가고 싶은 나라로 이탈리아를 꼽았지만 기간 대비 가장 효율적인 동선을 고려해 레일유럽 김남림 홍보실장의 조언을 바탕으로 국경이 접해 있는 3개 국가 체코 프라하 - 오스트리아 빈 & 잘츠부르크 -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결정했다.

부다페스트는 최근 유럽 여행자 사이에 인기 급상승 중인 도시로 로맨틱한 야경이 유명하다. 도심 한복판에 도착하는 기차의 장점을 200% 살려 각 이동 구간은 일반 지방 열차가 아닌 고속 열차를 선택하고, 짐 싸고 풀기의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가까운 도시는 당일 여행을 다녀오기로 했다.

“최종 당첨됐다는 전화를 받고 나서도 한동안 얼떨떨했는데 계획을 세우고 나니 진짜 실감 나요. 많은 걸 찾아보고 최고의 여행을 만들어볼래요.” 레일유럽 홈페이지를 둘러보며 그녀는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여행을 앞둔 사람에게서만 볼 수 있는 그 얼굴 말이다.

유레일 패스, 이렇게 구입하세요.

TIP 1셀렉트 패스를 위해 국가를 선택할 때 각 나라의 국경이 맞닿아 있거나 인접국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TIP 22015년부터 선택한 국가의 점수를 조합해 가격을 결정하는 방법으로 바뀐 유레일 셀렉트 패스의 경우, 오스트리아를 제외한 나머지 동유럽 국가의 가격 점수가 낮다는 사실. 동유럽 국가로 구성하면 굉장히 저렴한 가격으로 패스를 이용할 수 있다.

TIP 3본인에게 적합한 철도 패스를 구입하기 어려울 때, 레일 유럽 홈페이지()를 방문해 ‘철도패스 선택하기’ 기능을 활용한다. 여행하고자 하는 국가를 입력하면 이용 가능한 패스를 추천해준다.

TIP 4레일유럽 사이트에서 원하는 날짜에 맞춰 각 도시를 연결하는 기차 스케줄, 소요 시간, 좌석 상황을 확인해 실제로 탑승할 기차를 선택하고 계획을 세우는 것이 편리하다.

TIP 5고속열차의 경우 예약은 필수! 현지에서 막상 좌석이 없으면 곤란하므로 수아 씨도 레일유럽 홈페이지에서 미리 좌석 예약을 마치고 떠났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 프라하 시내를 가로지르는 트램. 구형 모델과 최신식 모델이 함께 다닌다. 2 컬러풀한 프라하의 분리수거함. 3 배우 같은 포스를 풍기는 은발의 택시 드라이버. 4 성 비투스 대성당의 웅장함은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5 프라하 여행의 시작, 이른 아침에도 올드타운의 시민회관 앞에는 많은 관광객이 몰려 있다.1 Czech Prague첫 번째 유럽, 체코 프라하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프라하의 아름다움을 수아 씨도 한눈에 알아봤다. “프라하는 지도를 보지 말고 오래된 도로의 돌바닥과 건물을 천천히 감상하며 걸으면 좋겠어요.”

그녀는 아르누보 양식의 대표적 건축물로 꼽히는 시민회관 근처에서 열린 작은 마켓에서 치즈를 녹여 만든 감자요리 라클렛과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를 맛보았다. 고소한 치즈는 프라하의 맛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테다.

바츨라프 광장, 옛 시가와 프라하 성을 연결하는 카를교를 지나 프라하 성과 성 비투스 대성당에 도착했다. 성당의 웅장한 건축미와 알폰소 무하의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에 압도당하는 곳. 소설가 프란츠 카프카의 흔적을 짚어볼 수 있는 황금소로까지 돌아보고 성을 빠져나올 때, 굵은 빗방울이 떨어졌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6 카를교 아래 화사한 꽃나무가 우리를 반겼다. 7 드라마, 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한 프라하 올드타운 스퀘어에서 아이처럼 즐거워했다. 8 프라하는 오래된 길거리 건물 하나하나 동화 속 마을처럼 예뻐 걷기만 해도 좋다. 9 재즈 클럽에서 보낸 완벽한 첫날 밤. 10 아침에 들른 올드타운 노천시장의 꽃가게. 11 값싸고 신선한 딸기, 라클렛과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는 최고의 맛이었다.


첫날 밤은 미리 예약해둔 프라하 성 아래 재즈클럽, ‘U Maleho Glena’에서 마무리했다. 현지인에게도 인기 높은 명소로 일 년 3백65일 라이브 공연이 열린다. 흥이 폭발하는 연주에 부드러운 벨벳 맥주까지 곁들이니 프라하는 더 이상 낯선 도시가 아니었다.

흔히 프라하는 하루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다 하지만, 그건 틀린 말이다. 도시가 숨겨놓은 매력을 찾기에 충분한 시간이란 애초에 존재할 수 없다. 이것이 다시 여행을 떠나는 이유가 될 테고.기획_고현경 | 사진_이용신
쎄씨 2016.07월호
<저작권자ⓒ제이콘텐트리 M&B_쎄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