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안개가 자욱한 도시는 몽환적이다. 오래된 정원과 호수, 운하가 어우러져 마음을 뒤흔든다. 양쯔강 자락에 위치한 쑤저우, 양저우는 장쑤성이 품은 3000년 역사의 고도(古都)들이다. 장쑤성에만 2,900여 개의 하천과 호수가 도시와 마을을 연결하며 낱낱이 이어진다. 옛 명인들은 배 위에 몸과 풍류를 실은 채 달이 차고 기우는 것을 즐겼다. 삼국지 오나라의 본거지였던 장쑤성은 위치상으로는 베이징과 상하이 사이에 자리 잡고 있다.

중국의 옛 수로마을을 간직하고 있는 산탕지에. 전통 가게들이 좌우에 늘어서서 있다.



세계유산인 정원과 싼탕지에

장쑤성의 절대 관광지인 쑤저우는 중국인에게 25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고도이자 지상낙원으로 융숭하게 대접받는다. ‘하늘에 천당이 있다면 땅에는 쑤저우가 있다’는 말이 전해 내려올 정도다.


쑤저우 명성의 주역은 정원들이다. 중국 4대 정원 중 두 곳이나 쑤저우의 빈 공간을 채우고 있다. 류위안, 졸정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하다. 중국 정원은 나무, 물, 암석 등이 조화롭게 배치된 게 특징인데 정원의 절반 이상이 호수로 이뤄진 졸정원은 호수와 정자 사이를 잇는 꺾여진 다리들을 구경하는 재미가 독특하다. 류위안은 쑤저우에 있는 모든 정원의 장점을 모두 골라 놓은 곳으로 복도식 통로의 창을 통해 정원의 내부를 은밀하게 조망할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쑤저우에 들어섰다면 또 반드시 들려야 하는 곳이 산탕지에다. 당나라 시인 백거이가 수로를 파고 길을 닦아 산탕지에를 만들었으며, 물길을 따라 양 옆에 패방, 음식점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산탕지에는 최근에는 많이 변색됐지만, 고풍스런 가옥과 물길이 이어진 풍취 덕에 ‘동양의 베네치아’라는 별칭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오래된 중국 영화에서나 봤을 법한 수로와 골목을 지나며 옛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쑤저우의 연인들에게는 아담한 카페가 곁들여진 산탕지에가 웨딩촬영 명소이기도 하다.



수서호에서 즐기는 뱃놀이

양쯔강과 운하가 합류하는 곳에 위치한 양저우는 고대 상업도시와 장쩌민 전 주석의 고향으로 명성 높다. 양저우에서는 청나라의 옛 귀족들이 그랬듯 배를 타고 수서호 관광에 나선다. 중국인들은 예로부터 몸매가 풍만한 양귀비를 항저우의 서호에 빗대고, 몸매가 갸날픈 황후 조비연을 수서호에 비유했다. 수서호의 규모는 서호보다 작지만 잘 꾸며진 정원에 정자, 다리들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청나라 때 이곳에서는 1년 내내 시와 음악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수서호 관광의 출발점이 되는 곳에는 야춘찻집이 들어서 있다. 찻집이지만 이곳은 이른 아침부터 만두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독특한 식당이기도 하다. 차를 좋아하는 런던사람들이 아침에 홍차를 즐기거나 뉴요커들이 브런치로 베이글과 커피를 즐기는 가벼운 모습과는 사뭇 다른 광경이다. 테이블 가득한 만두에 뜨끈한 중국차가 곁들여진다.

가냘픈 황후의 몸매에 비견되는 양저우의 수서호. 나룻배를 타고 호수구경을 할 수 있다.


우시 타이후에서는 영화 [적벽대전]의 수상전쟁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양저우의 정원 중에서 특이한 형태를 자랑하는 곳은 허위안이다. 정원내의 건물을 잇는 1500m의 입체 복도는 미로처럼 꾸며져 있다. 실제로 정원 안에서 길을 잃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관광객들은 미로 같은 복도를 ‘천하제일회랑’이라 부르며 그 묘미를 즐기곤 한다. 고운하 수로를 따라 밤 유람선을 타거나 산책을 즐기는 것 역시 양저우에서의 독특한 운치를 더한다.


장쑤성이 품은 도시들은 각각 자기 색깔로 눈길을 끈다. 우시는 거대호수 타이후를 끼고 있는 곳으로 삼국지의 대결투를 담은 영화 ‘적벽대전’도 이곳에서 촬영됐다. 우시의 88m 높이의 영산대불상, 난징의 중산릉과 명효릉도 장쑤성의 빼놓을 수 없는 명소들이다.



가는 길

장쑤성의 관문인 난징 공항으로 직항편이 운항한다. 인천에서 2시간 소요된다. 날씨는 여름이면 다소 무더운 편이고, 겨울에도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드물다. 상하이에서 쑤저우까지 열차로도 이동이 가능하다. 장쑤성에 가면 중국 4대 요리중 하나인 회양요리를 맛본다. 두부를 가늘게 채 썰어 놓은 문사 두부 스프나 게살과 삼겹살을 섞어 만든 게살 완자탕이 별미다.

중국 장쑤성

장쑤성여유국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 있는 퉁리 마을. 이곳은 ‘동양의 베네치아’로 불린다. /장쑤성여유국 제공

'중국 여행' 하면 어디가 떠오를까. 중국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우선 떠오르는 곳은 수도인 베이징(北京), 경제 도시인 상하이(上海), 대표적인 관광지인 구이린(桂林) 정도다.

우리에게 낯설지만 중국인들에겐 너무나 익숙한 지역을 다녀왔다. 바로 장쑤성(江蘇省)이다. 한국이 학창 시절 대표적인 수학여행지로 경주를 고려하듯 중국인들에게 장쑤성은 '보고 배울 것이 많은 곳'이다. 오(吳)·송(宋)의 수도였던 성도(省都) 난징(南京)을 품고 있어 '고도(古都)'로 유명한 곳이기 때문이다.

난징은 일본 제국주의 시절 '난징대학살'이 벌어진 곳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곳이지만, 아픔만 간직한 곳은 아니다. 도시를 휘감고 있는 34㎞ 성벽, 중국 남부 지방의 젖줄인 양쯔강과 같은 풍경뿐 아니라 명나라 태조 주원장(朱元璋)이 묻힌 명효릉(明孝陵)과 중국의 국부로 불리는 쑨원(孫文)이 묻힌 중산릉(中山陵) 등 유적지가 즐비하다.

중산릉은 쑨원의 호인 '중산'에 황제의 무덤을 칭한다는 '능'을 붙여 지은 이름이다. 평일 오후 중산릉을 찾았는데도 중국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쑨원이 중국 역사에서 차지하는 입지를 말하는 것 같았다. 중산릉에 도착하면 '내가 중국에 온 게 맞구나'란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대륙의 규모'를 느끼게 된다. 입구에서 쑨원의 제당(祭堂)까지 이르기 위해서는 392개의 계단을 올라야 한다. 정상에 서면 힘겹게 올라온 계단은 홀연 시야에서 사라지고 난징 시내가 훤히 내려다보인다. 난징시 여유국(우리의 관광국) 소속 가이드는 "정상에 서면 계단은 보이지 않고 마치 평평한 광장만이 눈에 들어오도록 중국인의 평균 키와 눈높이를 고려해 계단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장쑤성여유국 지도
중산릉 관람을 마치고 나오면 걸어서 10여분 정도 거리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명효릉을 둘러볼 수 있다. 1381년 착공돼 30여년에 걸쳐 지어졌다는 명효릉은 능에 도달하기까지 800�에 달하는 참배로를 걸어야 한다. 참배로에는 실제 크기와 비슷한 쌍봉낙타와 사자 등의 석상이 도열해 있다.

가이드에게 "주원장이 묻힌 능이 어디냐"고 묻자, 가이드는 야산을 가리켰다. 그는 "저 산 전체가 능"이라며 "보존 상태가 좋을 경우 발굴하지 않는다는 중국 문화재 관리의 원칙 때문에 명효릉을 언제 발굴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명효릉의 둘레 길이는 18㎞에 달한다.

난징을 떠나 도착한 곳은 쑤저우(蘇州)다. 난징에서 고속철을 타고 1시간 정도면 도착한다. 중국인들에게 쑤저우는 '지상천국'이다. 쑤저우에서 만난 한 공무원은 "하늘에는 천당이 있고, 땅에는 쑤저우와 항저우가 있다(上有天堂 下有蘇杭)는 말이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쑤저우에 대해 중국인들이 '아침에도 좋고 저녁에도 좋고 비 오는 날에도 좋은 곳'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중국인의 찬양처럼 쑤저우에는 중국 하면 흔히 떠오르는 메마르고 번잡한 인상을 느낄 수 없다. '물의 도시'인 쑤저우에는 모세혈관처럼 크고작은 수로가 발달해 있다. 낮에 보면 탁하기만 한 수로가 저녁이 되면 휘황찬란한 야경 명소로 바뀐다. 사람들은 한가로이 배를 타고 폭 10m 남짓한 수로를 따라가며 주변에 촘촘히 붙어 있는 식당과 수공예품점을 둘러볼 수 있다.

쑤저우 시내에서 40분 정도 떨어져 있는 전통 마을 '퉁리'는 물의 도시 쑤저우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관광지다. 민속촌처럼 인위적으로 복원한 전통 마을이 아니기 때문에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중국인의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다.

'동양의 베네치아'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는 퉁리를 거닐다 보면 전통 의상을 입고 결혼 사진을 찍는 신혼부부와 자주 마주치게 된다. 물이 많은 장쑤성의 사람들은 인근 호수에서 잡히는 민물고기와 새우 등을 즐겨 먹는다. 우리의 선짓국과 비슷하지만, 소의 피가 아닌 오리 피로 만든 음식도 장쑤성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이다.

여행정보

1. 항공편: 난징공항을 이용하거나 상하이공항을 통해 장쑤성으로 들어간다. 난징과 상하이 모두 인천공항 기준 비행 시간은 2시간 정도 걸린다.

2. 시차: 한국보다 1시간 늦다.

3. 교통: 난징과 쑤저우 모두 지하철이 잘 발달해 있다. 지하철만 타고도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다. 도시 간 이동은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난징에서 쑤저우까지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1시간 정도 소요된다.

4. 장쑤성 여행 정보: 중국국가관광국 서울지국(www.visitchina.or.kr
)에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