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몰디브, 푸켓 그리고 하이난. 이들의 공통점은 뭘까? 바로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아름다운 해변의 휴양지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 중에서 하이난은 많이 들어보지 못했다. 중국의 최남단 섬이자 중국 영향권인 대만 다음으로 큰 하이난 섬은 이미 오래전부터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며 세계 관광객의 방문이 이어졌다. 연중 평균온도가 20도 안팎으로 성수기와 비성수기의 구분이 굳이 필요 없는 점이 하이난의 장점이기도 하지만 무한한 가능성의 나라 중국과 함께 하이난도 미래의 내일을 준비한다.

오래 전부터 동양의 하와이라 불리는 하이난은 날씨, 야자수 등, 하와이와 비슷한 점이 많다.



진흙 속 진주, 原石(원석)의 휴양지 하이난

연중 300일 이상 맑은 날씨가 지속되는 하이난은 열대와 아열대가 동시에 존재하는 교착지점에 있는 섬으로 인구 약 800여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진나라 때 애주라고 불렸던 하이난은 3천 년 전부터 중국의 한족이 정착하기 시작했고 세월의 지나면서 한족리족먀오족 등 소수 민족으로 나뉘면서 지금까지 이어 내려오고 있다. 이슬람교를 신봉하는 회족도 있지만 현재는 인구 유입에 의한 한족이 하이난 인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베트남과도 가깝기 때문에 베트남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다. 전해져 내려오는 말로 하이난은 옛날 원거리에 있던 섬의 특성상 죄수들의 유배지로 악명 높았다고 한다.

원래 하이난은 중국 광동성에 속하는 시였지만 1988년도에 독립했고 삼한시는 1984년도에 시로 확정되었다. 농업과 관광업이 주된 산업인 하이난은 최근 은퇴한 중국의 부자들이 이곳에 집중 투자를 하면서 부동산 붐이 일고 있다.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곳 저곳에서 쉴 새 없이 건물을 짓고 있는데, 야자수가 아름다운 하이난 마저 중국의 개발붐에 굴복하고 마는 것인지 안타깝게 만든다.

하이난이 다른 해변의 휴양지와 차별화되는 것은 이곳에 따뜻한 태양이 내리 쬐는 해변 외에도 볼거리가 가득하다는 것이다. 역사적으로는 흥망성쇠의 중국과 함께 했고 기후가 그 문화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는 만큼 다양하게 발전할 수 있었다.

그칠 줄 모르는 하이난은 건설붐. 이곳 저곳에서 쉴 새 없이 건물들이 들어서고 있다.



리족이 살지 않는 리족의 마을

약 3천 년 전부터 이곳에 정착하기 시작했다는 리족의 마을은 이곳에 오면 꼭 둘러봐야 할 관광지 중 하나다. 마을 사람 거의 모두가 관광객을 맞이하는 일을 하는 리족은 다섯 색깔로 된 원색 계열의 옷을 입으며, 특히 여성들은 성인식의 통과의례로 얼굴에 문신을 새겨 그것을 아름다운 미모의 척도로 삼는 독특한 풍습이 있다. 시대가 변해 현재의 젊은 여성들은 얼굴에 문신을 하지 않지만 나이 많은 할머니들의 얼굴에 새겨진 문신은 나무의 나이테처럼 세월의 흔적을 말해주고 있다. 리족들이 산다는 마을이지만 정작 리족들은 그곳에 살지 않는다.


그들이 살고 있다고 ‘꾸며놓은 마을’은 마치 일터와 같은 역할을 하며 관람시간이 끝나면 그들이 진짜로 살고 있는 곳으로 퇴근을 한다. 오로지 관광수익의 창출을 위해 고용된 듯한 리족들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 잘 정돈된 표지판을 따라 걸으면 그들의 생활하는 모습을 직접 보고 박물관도 구경할 수 있다. 나이 많으신 할머니들은 연신 헬로를 외치며 손을 흔들어 준다. 마지막 코스로 리족의 화려한 혼성 춤을 보면서 시원한 코코넛 열매를 즐길 수 있다.

리족 마을 입구에 있는 예술 조각들과 부족 여성 얼굴에 새겨진 문신. 얼굴의 문신이 나이태 처럼 세월을 말해주고 있다.


오래전부터 아시아 대부분의 지역에 불교가 미치지 않은 곳은 없다. 하이난에도 아주 옛날 고승이 이곳을 거쳤다는 역사적인 사실이 있으며 그 고승의 방문을 기념하기 위해 남산이라는 불교문화원을 창건, 이제는 별 5개의 A급 관광지로서 그 위용을 자랑한다. 넓은 문화원 내에 군데군데 각기 사연 있는 사찰이 있지만 남산 문화원의 제1경은 두말할 필요도 없이 등대처럼 바다 위에 우뚝 서있는 해수관음상이다. 미국의 자유여신상을 연상케 하는 해수관음상은 불교의 108번뇌를 의미하기 위해 108미터로 높이의 위용을 자랑한다. 각각 평화, 지혜, 자비를 상징하는 의미로 3명의 부처가 사로 기대서있는 형상이다. 음식점도 잘되어 있어서 중국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면 이곳에서 허기를 달래도 좋다.


저녁때면 관람할 수 있는 인상하이난 공연은 하이난의 밤을 완성하는 또 하나의 백미다. 중국의 거장 감독 장이모우가 직접 연출한 공연극으로 약 한 시간가량의 공연은 실제 해변의 모래사장에서 펼쳐지며 하이난을 소재로 웅장하고도 아름답게 그리고 몽환적으로 표현해서 더욱 매력적인 섬으로 만드는 마력이 있다. 수많은 배우들이 야광 신발을 신고 뛰어가는 장면이나 갑자기 무대가 수영장으로 변하여 펼쳐지는 장면, 객석으로 까지 올라오는 배우들은 기존 공연의 틀을 완전히 깨버리는 혁신적인 공연으로 보는 내내 관람객의 말초신경을 자극한다.

장이모우가 직접 연출하여 하이난을 소재로 웅장하고도 아름답게 그리고 몽환적으로 표현한 인상하이난 공연. 이 공연은 하이난을 더욱 매력적인 섬으로 만드는 마력이 있다.


열대 우림 지역에 있는 야노다 국립공원은 원시림이었던 지역에 일부 인위적으로 식목을 하기도 했지만 그 규모에 도 다시 놀라게 된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서 도심에서는 보지 못하는 식물들에 대한 설명을 듣거나 버스에서 내려 걸으면서 소형 라디오가 들려주는 식물에 대한 이야기는 한국말로도 서비스를 하기 때문에 어려움 없이 관람할 수 있다. 야노다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인사법이 특이하다. 관광객을 맞을 때 마다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며 흔드는 것이 이곳 사람들의 인사법인데 너무도 인위적인 인사법 같아 받아주는 입장에서도 어색해서 실소를 자아낸다. 더불어 공산주의의 어두운 이면을 단편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었다.



없을 것 빼고 다 있는 섬

5성급 호텔만 모두 합해 26개나 되는 하이난은 지금까지 국제적 행사인 미스월드를 비롯해 국제회의, 국제골프대회 등 크고 작은 행사가 개최되었다. 하이난의 훌륭한 인프라와 따뜻한 날씨 덕분에 세계의 유명 호텔들은 이미 밥상을 차려놓았다. 세계적인 호텔체인은 물론 온천수를 즐길 수 있는 스파가 인상적인 리조트와, 500실 이상의 객실들은 비성수기인 겨울철에도 40% 이상 찬다.


현재 한국을 비롯한 러시아, 독일은 하이난에서 비자 면제국가로 분류되어 언제든지 여행이 가능하다. 특히 3국은 최대 21일까지 무비자로 머무를 수 있어 골프 관광지로도 최고의 매력을 어필한다. 최근에는 북유럽 국가와 우크라이나가 새로운 비자 면제국가로 합류하는 등 앞으로도 더 많은 국가가 하이난을 자유로이 왕래할 수 있게 되었다.


하이난은 진행형이다. 휴양지로서 없을 것 빼고 다 있는, 그런 섬이다. 단체 여행이든 소중한 사람과 떠나는 오붓한 둘만의 신혼여행이든 여행의 묘미는 낯설음과 호기심을 깨는데 그 목적이 있다. 어디로 갈지 무었을 할지 알고 간다면 그것은 여행이 아니다. 그것은 단지 남이 간 길을 확인하는 일이다. 넘쳐나는 정보의 홍수 속에 허우적대는 현대의 여행객들은 그런 의미에서 진정한 여행의 미학을 느끼기가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 하이난에서 그토록 갈망하던 여행의 미학을 찾을 수 있다. 하이난을 여행을 할 땐 길을 잃어라, 그것이 이곳을 여행하는 방법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