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본 남알프스 종주 (기타다케~아이노다케) 트레킹 5일

일본 알프스의 매력, 부드러운 곡선으로 생명력을 뿜어내는 산으로!

늦은 봄까지 산 전역을 뒤덮은 눈이 녹는 여름, 어김없이 일본 알프스가 우리를 부른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이 북알프스에 이어 많이 찾는 남알프스 지역은 고산 식물의 보고로 유명하고, 일본에서 두 번째로 높은 봉우리인 기타다케(3193m)가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수목한계선이 높고 수림대가 발달해 있어 다채로운 고산 식물들이 반기는 남알프스의 매력은 능선을 걸을 때 보이는 파노라마의 풍경에 있다. 특히 일본 정부에서 철저하게 개발을 제한하고 있는 덕분에 자연경관이 잘 보존되어 아름다운 꽃과 식물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혜초가 안내하는 일본 트레킹은 일본 산행 경험이 풍부한 혜초 직원이 동행하고, 일본 현지에서 발생할 위급상황에 대비하여 통신 장비와 산악 보험, 구급약품 등을 상시 갖추어 안심하고 떠날 수 있다.

여행경비▶ 144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아시아나 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2. 동남아 최고봉 Mt. 키나바루(4095m)트레킹 5일

단기 트레킹의 진수! 땀을 쏙 빼는 산행 후 즐기는 꿀맛 같은 휴식!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섬인 보르네오, 그 북부에 우뚝 솟은 동남아시아 최고봉 Mt. 키나바루는 4000m급의 고산이지만 등산로와 산장이 매우 잘 정돈되어 있어 해외 등산 입문자에게 최적의 트레킹 코스이다. 키나바루 국립공원은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는데, 저지대의 열대지역부터 온대와 고산대를 거치며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아름다운 생태계가 펼쳐져 있다. 이틀간의 트레킹 후에는 툰구 압둘라만 해양 국립공원의 산호섬으로 이동하여 스노클링 등의 다양한 해양스포츠를 체험하며 산행의 피로를 말끔히 해소하기에 제격이다. 어두운 밤 반짝이는 불빛을 따라 올라간 정상에서 감상하는 눈부신 일출, 구름바다 속에서 거대한 화강암 봉우리를 오르는 산행 그리고 산호섬에서의 즐거운 액티비티와 맛깔스러운 해산물 BBQ까지. 키나바루 등정 티셔츠와 등반 증명서는 덤이다.

여행경비▶ 195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3. 몽골 체체궁산+테렐지 트레킹 6일

가족끼리, 친구끼리 야생화로 만발한 대초원에서 즐기는 힐링 트레킹!

어쩐지 멀리 떨어져 있는 것 같지만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까지의 비행시간은 의외로 짧은 편이다. 태초의 색깔이 그대로 보존된 몽골의 초원 위에서 징기스칸이 말을 타고 달리는 모습을 상상하며 시원한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몽골 트레킹은 여름 시즌에 주요 하늘길이 열리므로 서둘러 예약해야 한다. 북반구의 긴 겨울을 이겨내고 자라난 강인하고 아름다운 야생화들 사이를 걸으며 일상의 근심 걱정을 모두 털어 버리고, 도시를 벗어나 끝없이 펼쳐지는 대초원을 배경으로 푸르름을 만끽하며 제대로 된 휴식시간을 가질 수 있다. 비교적 쉬운 산행 코스로 가족끼리, 연인끼리 즐거운 트레킹 여행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몽골의 전통 가옥인 게르에서 별이 빛나는 밤을 보내고, 유목민의 전통음식 허르헉을 맛보며 몽골인들의 전통 발성 노래인 흐미 공연을 감상하는 것까지! 트레킹 외에도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다.

여행경비▶ 169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 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4. 광활한 그랜드 캐니언, 7대 캐니언 일주 트레킹 12일

멀리서 바라보는 그랜드 캐니언 아닌 걷고, 만지며, 느끼는 그랜드 캐니언!

혜초의 미서부 7대 협곡 여행은 처음 미서부를 방문하는 이들을 위해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장엄한 대자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지구의 태동과 함께 형성되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손꼽히는 그랜드 캐니언의 밑바닥인 콜로라도 강까지 내려가는 코스는 눈으로만 찍고 오는 흔한 여행이 아니라, 지구의 나이테를 피부로 직접 느껴보는 특별함이 있다. 전 세계에서 한 해 동안 599만 명이 찾지만, 그 깊은 협곡 속으로 걸음을 옮기는 이는 전체 방문자의 약 2%뿐이다. 또한 그랜드 캐니언 외에도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볼텍스 지역인 세도나 지역의 충만한 기를 느낄 수 있는 미니 트레킹, 나바호 인디언의 영혼이 숨 쉬는 모뉴먼트 밸리, 신들의 땅이라 불리는 캐니언랜즈와 천연 아치들이 즐비한 아치스 캐니언, 빛의 계곡이라 불리며 마치 도자기를 빚어놓은 듯 유려한 곡선의 협곡 안으로 쏟아지는 다채로운 햇빛이 아름다운 앤텔롭 캐니언도 빼놓지 않고 방문하여 더욱 알찬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여행경비▶ 559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조윤식 기자 / marchisiyun@emountain.co.kr

안녕하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트래블바이블은 해외여행에 관한 모든 정보를 여러분에게 

영감이 될 수 있도록 정리하는 종합선물세트입니다. 

세상에 모든 일들을 다 알 수 없듯이 여행에 관한 정보를 

한 눈에 보기 쉽지 않은데요 

바로 이 곳에서 여행의 영감을 얻으시길 바라겠습니다.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입니다.








▲ 테렐지 국립공원에서 승마체험을 할 수 있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투어코리아] 몽골 여행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몽골 유목민처럼 '초원'을 온몸으로
느껴보는 것이다. 초원을 제대로 만끽하는 방법은 초원의 기운 듬뿍 받는 '트레킹', 징기스칸의 후예가 돼 말을 타고 드넓은 초원과 바람을 가르며 달려보기, 하룻밤 게르에 머물며 쏟아져 내리는 별보며 별 헤아려 보기 등이다.

▲ 양태산



* 테렐지국립공원 트레킹


광활한 몽골의 초원을 만끽하고 싶다면 '트레킹'에 나서보자. 트레킹을 위한 대표적인 명소는 '테렐지 국립공원(Gorkhi-Terelj National Park)'이다. 울란바토르에서 80㎞ 정도 떨어져 있어 차량으로 1시간 30분 정도 이동하면 닿을 수 있다.


초원과 기암괴석의 바위산, 절벽이 장관을 이루는 이 곳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게르와 양떼, 말 등이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특히 6~7월이면 대초원 위에 야생화가 만발해 여행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테렐지 국립공원의 명물은 거북 모양의 거대한 '거북바위'로, 수천 년 풍화작용에 의해 만들어진 자연 조각품인 이 곳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이 적지 않다.


테렐지 국립공원 대초원의 웅장하고 아름다운 기암괴석, 수많은 야생화, 시원한 조망 등 몽골 트레킹의 진수를 맛보고 싶다면 '양테산(1,950m) 트레킹'에 도전해보자. 산악투어 양걸석 대표가 개척한 트레킹 루트로, 테렐지의 명물인 거북바위를 거쳐 원시인석과 양테산 정상에 갔다 오는 5시간 30분 코스로 구성돼 있다.

▲ 거북바위


7~8월 선선한 날씨 속 몽골대초원에서 힘들지 않게 천천히 걸으며 자연이 빚은 대초원 위 바위 조각공원의 향연을 즐길 수 있어 매력적이다. 게다가 초원에 흐르러지게 핀 야생화까지 더해지니 가히 환상적이다.



▲ 거북바위



* 체체궁산(Tsetsee Gun) 트레킹


몽골인들이 신성시 하는 '체체궁산(2,258m)'은 울란바토르를 감싸고 있는 복드칸(Bogdkhan) 산맥 중 최고 높은 봉우리로, 울란바토르에서 남쪽으로 50km 떨어져 있다.

▲ 체체궁산(Tsetsee Gun) 트레킹을 즐겨보자.



트레킹 코스는 만즈쉬르사원에서 출발해 체체궁산, 투르호라흐 계곡, 홍호르 등 7~6시간 코스로 구성돼 있으며, 가파르지 않고 완만해 쉬엄쉬엄 걷기 편하다.




게다가 가는 길목길목 커다란 시베리아 송림, 잣나무 원시림 등을 즐길 수 있고 몽골 특유의 초원지대도 만끽할 수 있다. 형형색색 야생화 감상과 사진 찍기는 '덤'으로 주어지는 행복이다.

▲ 체체궁산(Tsetsee Gun) 트레킹을 즐겨보자.



* 몽골 대초원의 낭만을 맛보다!



몽골 대초원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몽골전통 가옥인 게르(Ger)에서 숙박 체험을 하는 것이다. 하룻밤 초원에 머물며 무수히 많은 별들이 쏟아지는 밤하늘을 감상하는 것은 그 자체로 가슴 가득 벅찬 감동을 선사한다.

▲ 게르 숙박 체험도 잊조 못할 추억을 안겨준다.


게르에 머물며 몽골 전통차인 '수태차(Suutai Tsai, Milk Tea)'를 마시고, 몽골 전통 양고기 찜요리 '허르헉 (horqhog)'을 맛보며 좀 더 가까이에서 유목민들의 삶을 엿보는 것도 몽골 초원 여행의 재미다.


몽골 초원여행의 빠트릴 수 없는 재미는 바로 푸른 초원을 말을 타고 달려보는 것이다. 몽골 기마민족처럼 초원과 바람을 가르며 빠르게 능숙하게 달리긴 힘들지만 잠시나마 바이칼을 향해 흐르는 톨강을 따라 푸른 초원을 달리는 기분은 뜻밖의 재미를 선사한다.

▲ 양태산


여행TIP
몽골은 먼 것 같지만 인천공항에서 3시간 30분정도면 닿을 수 있어 의외로 가까이에 있다. 현재 대한항공과 몽골항공이 인천~울란바토르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또 에어부산이 6월24일부터 부산~울란바토르 노선 정기편을 운항, 울란바토르로 노선이 확대된다.

▲ 체체궁산(Tsetsee Gun) 트레킹을 즐겨보자.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 양태산

<<span style="font: 17px/30.6px "Malgun Gothic", nanumgothic, Dotum; text-align: left; color: rgb(32, 32, 32); text-transform: none; text-indent: 0px; letter-spacing: -0.68px; word-spacing: 3.4px; float: none; display: inline !important; white-space: normal; widows: 1; font-size-adjust: none; font-stretch: normal; -webkit-text-stroke-width: 0px;">산악투어(www.sanaktour.com)>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읽은이의 좋아요 한번의 클릭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게 바꾸어줍니다. 

감사합니다. 


Travelbible.tistory.com




사랑을 채워주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