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는 고대 크메르 제국이 건설한 사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건축물 중 하나로 꼽힌다. 앙코르는 '왕도(王都)'를, 와트는 '사원'을 의미한다.

시엠립 북쪽 6.5㎞ 지점에 있는 이 사원은 남북 1.3㎞, 동서 1.5㎞ 피라미드형 건축물로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이기도 하다. 1860년쯤 프랑스의 자연학자 앙리 무오가 발견했다. 이 사원은 12세기 수리야바르만 2세가 건설한 웅장한 힌두교 사원으로 태양신 비슈누에게 바친 것으로 전해진다. 크메르인들의 예술과 건축 기술이 집대성된 웅장한 건축물 하나하나에는 그들의 우주관 및 신앙관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①캄보디아 앙코르 유적 중 유일한 불교 건축물인‘앙코르 톰’. ②시엠립 중심부에 있는‘소카 앙코르 리조트’. ③앙코르 톰에는‘크메르인의 미소’라 불리는 온화한 표정의 불상을 볼 수 있다. / 한진관광 제공
①캄보디아 앙코르 유적 중 유일한 불교 건축물인‘앙코르 톰’. ②시엠립 중심부에 있는‘소카 앙코르 리조트’. ③앙코르 톰에는‘크메르인의 미소’라 불리는 온화한 표정의 불상을 볼 수 있다. / 한진관광 제공

앙코르와트 북쪽에는 '큰 도시'라는 이름의 정사각형 모양의 거대한 유적지이자 앙코르 제국의 마지막 수도인 앙코르 톰이 위치하고 있다. 한때 성내 인구가 10만명, 외곽까지 포함해 100만여명이 살았다고 한다. 자야바르만 7세 때 세워진 앙코르 톰은 앙코르 유적 중 유일한 불교 건축물로, '크메르인의 미소'라 불리는 온화한 표정의 불상이 곳곳에 세워져 있다.

앙코르와트의 신비로운 감동을 제대로 느끼려면 무엇보다 날씨가 중요하다. 다 둘러보려면 며칠이 걸리기 때문에 더위는 관광 최대의 적이다. 우리나라에서 겨울에 해당하는 12월부터 다음 해 2월까지는 캄보디아에서 가장 덜 더운 시기로, 유적지 여행의 최적기다.

엄청난 규모의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둘러보면서 잘 쉬는 것도 중요하다. 좋은 잠자리와 식사, 항공 일정이 필요하다. 보통 동남아 여행은 비행기에서 잠을 자는 일정이 들어 있어 정작 관광지에서 몸이 피곤한 경우가 많다.

한진관광은 이런 불편을 없애기 위해 매주 목, 일요일 오전 8시 진에어 직항 전세기로 한국을 출발, 캄보디아에서의 일정을 편리하게 꾸밀 수 있는 상품을 선보였다. 다음 달 27일부터 내년 2월 27일까지 운행한다. 기내에서 불편한 저녁 시간을 보낼 필요가 없기 때문에 여행 피로감을 덜 수 있다.

숙박은 시엠립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초특급 호텔인 소카 앙코르 리조트(Sokha Angkor Resort). 공항에서 승용차로 10분, 앙코르 사원까지는 3㎞ 거리에 있어 관광과 휴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한진관광 홈페이지(www.kaltour.com)나 1566-1155.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