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본 남알프스 종주 (기타다케~아이노다케) 트레킹 5일

일본 알프스의 매력, 부드러운 곡선으로 생명력을 뿜어내는 산으로!

늦은 봄까지 산 전역을 뒤덮은 눈이 녹는 여름, 어김없이 일본 알프스가 우리를 부른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이 북알프스에 이어 많이 찾는 남알프스 지역은 고산 식물의 보고로 유명하고, 일본에서 두 번째로 높은 봉우리인 기타다케(3193m)가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수목한계선이 높고 수림대가 발달해 있어 다채로운 고산 식물들이 반기는 남알프스의 매력은 능선을 걸을 때 보이는 파노라마의 풍경에 있다. 특히 일본 정부에서 철저하게 개발을 제한하고 있는 덕분에 자연경관이 잘 보존되어 아름다운 꽃과 식물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혜초가 안내하는 일본 트레킹은 일본 산행 경험이 풍부한 혜초 직원이 동행하고, 일본 현지에서 발생할 위급상황에 대비하여 통신 장비와 산악 보험, 구급약품 등을 상시 갖추어 안심하고 떠날 수 있다.

여행경비▶ 144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아시아나 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2. 동남아 최고봉 Mt. 키나바루(4095m)트레킹 5일

단기 트레킹의 진수! 땀을 쏙 빼는 산행 후 즐기는 꿀맛 같은 휴식!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섬인 보르네오, 그 북부에 우뚝 솟은 동남아시아 최고봉 Mt. 키나바루는 4000m급의 고산이지만 등산로와 산장이 매우 잘 정돈되어 있어 해외 등산 입문자에게 최적의 트레킹 코스이다. 키나바루 국립공원은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는데, 저지대의 열대지역부터 온대와 고산대를 거치며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아름다운 생태계가 펼쳐져 있다. 이틀간의 트레킹 후에는 툰구 압둘라만 해양 국립공원의 산호섬으로 이동하여 스노클링 등의 다양한 해양스포츠를 체험하며 산행의 피로를 말끔히 해소하기에 제격이다. 어두운 밤 반짝이는 불빛을 따라 올라간 정상에서 감상하는 눈부신 일출, 구름바다 속에서 거대한 화강암 봉우리를 오르는 산행 그리고 산호섬에서의 즐거운 액티비티와 맛깔스러운 해산물 BBQ까지. 키나바루 등정 티셔츠와 등반 증명서는 덤이다.

여행경비▶ 195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3. 몽골 체체궁산+테렐지 트레킹 6일

가족끼리, 친구끼리 야생화로 만발한 대초원에서 즐기는 힐링 트레킹!

어쩐지 멀리 떨어져 있는 것 같지만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까지의 비행시간은 의외로 짧은 편이다. 태초의 색깔이 그대로 보존된 몽골의 초원 위에서 징기스칸이 말을 타고 달리는 모습을 상상하며 시원한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몽골 트레킹은 여름 시즌에 주요 하늘길이 열리므로 서둘러 예약해야 한다. 북반구의 긴 겨울을 이겨내고 자라난 강인하고 아름다운 야생화들 사이를 걸으며 일상의 근심 걱정을 모두 털어 버리고, 도시를 벗어나 끝없이 펼쳐지는 대초원을 배경으로 푸르름을 만끽하며 제대로 된 휴식시간을 가질 수 있다. 비교적 쉬운 산행 코스로 가족끼리, 연인끼리 즐거운 트레킹 여행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몽골의 전통 가옥인 게르에서 별이 빛나는 밤을 보내고, 유목민의 전통음식 허르헉을 맛보며 몽골인들의 전통 발성 노래인 흐미 공연을 감상하는 것까지! 트레킹 외에도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다.

여행경비▶ 169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 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4. 광활한 그랜드 캐니언, 7대 캐니언 일주 트레킹 12일

멀리서 바라보는 그랜드 캐니언 아닌 걷고, 만지며, 느끼는 그랜드 캐니언!

혜초의 미서부 7대 협곡 여행은 처음 미서부를 방문하는 이들을 위해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장엄한 대자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지구의 태동과 함께 형성되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손꼽히는 그랜드 캐니언의 밑바닥인 콜로라도 강까지 내려가는 코스는 눈으로만 찍고 오는 흔한 여행이 아니라, 지구의 나이테를 피부로 직접 느껴보는 특별함이 있다. 전 세계에서 한 해 동안 599만 명이 찾지만, 그 깊은 협곡 속으로 걸음을 옮기는 이는 전체 방문자의 약 2%뿐이다. 또한 그랜드 캐니언 외에도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볼텍스 지역인 세도나 지역의 충만한 기를 느낄 수 있는 미니 트레킹, 나바호 인디언의 영혼이 숨 쉬는 모뉴먼트 밸리, 신들의 땅이라 불리는 캐니언랜즈와 천연 아치들이 즐비한 아치스 캐니언, 빛의 계곡이라 불리며 마치 도자기를 빚어놓은 듯 유려한 곡선의 협곡 안으로 쏟아지는 다채로운 햇빛이 아름다운 앤텔롭 캐니언도 빼놓지 않고 방문하여 더욱 알찬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여행경비▶ 559만원(유류할증료 포함) 이용항공 대한항공, 혜초여행사 기준

조윤식 기자 / marchisiyun@emountain.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