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의 보고 Tasmania

호주에는 숨겨진 '보물섬'이 하나 있다. 호주 남동쪽 가장 끝에 자리 잡은 섬 '태즈메이니아(Tasmania)'다. 섬 크기는 우리나라의 3분의 2 정도지만 인구는 50만명밖에 되지 않는다. 놀라운 건 전체 면적의 40%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생태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는 것. 오랜 기간 호주 대륙과 떨어져 있었던 때문인지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하고 희귀한 동식물들이 넘쳐난다.

호주 태즈메이니아 크레이들산 국립공원 내 도브호수. 수백 년이 넘은 이끼와 희귀 야생동물과 만날 수 있는 이 국립공원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호바트

태즈메이니아 여행은 대부분 호바트(Hobart)에서 출발한다. 멜버른에서 비행기로 50분, 시드니에서는 1시간 50분이면 갈 수 있다. 호주에서 시드니 다음으로 오래된 도시다.

호바트에서 처음 찾아간 곳은 웰링턴 산(Wellington Mountain). 고사리과 식물들과 유칼립투스 나무들이 산 초입부터 무성하게 자라있어 때묻지 않은 원시림으로 들어서는 것 같은 착각에 빠졌다. 조금 더 올라가면 '오르간 파이프(Organ Pipe)'라고 불리는 붉은색의 규조현무암 바위들이 우뚝 솟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해발 1271m의 산 정상에 오르자 남극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더해져 쌀쌀했다. 호바트 전경과 태즈맨 반도 일부가 눈앞에 시원스럽게 펼쳐졌다.

작고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는 호바트 항구 주변에는 해산물 레스토랑들이 즐비하다. 살라망카 스퀘어 주변에서 매주 토요일 열리는 벼룩시장 '살라망카 마켓'도 놓칠 수 없는 구경거리다. 태즈메이니아산 굴을 맛보기 위해 바릴라 베이(Barilla Bay) 굴 양식장으로 이동했다. '모둠 굴 접시'를 주문했더니 익힌 굴과 각종 소스를 얹은 굴, 생굴 등 30여 가지 굴요리가 나왔다. 와인까지 곁들이니 '천국의 맛'이었다.

(좌) 태즈메이니아산 굴. (우) 캥거루와 닮았지만 몸집은 절반인 왈라비.

◇프레시넷 국립공원·크레이들 산 국립공원

호바트에서 출발해 넉넉잡아 네 시간이면 프레시넷 국립공원(Freycinet National Park)에 도착한다. 주차장에서 와인글라스 베이 전망대(Wineglass Bay Lookout)까지는 1.5㎞. 전망대에 도착하자 세계 10대 해변에 뽑힌 와인글라스 베이가 한눈에 들어왔다. 눈부시게 하얀 백사장으로 유명하지만 이름에 얽힌 사연은 슬프다. 고래잡이가 한창이던 시절, 이곳은 고래들이 죽어 흘린 피로 빨갛게 물들었다. 사람들은 그 모습이 마치 와인 잔에 레드 와인을 따른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와인글라스 베이'로 부르기 시작했다.

크레이들 산(Cradle Mountain) 국립공원은 태즈메이니아 북서쪽 산지에 있다. 크레이들 산으로 가는 길은 구불구불하고 도로 주변에는 숲과 계곡이 가득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산으로 설악산보다 네배쯤 크다. 크레이들 산에서 세인트클레어(St. Clair) 호수까지 걷는 오버랜드 트레킹 코스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코스 길이는 무려 80㎞. 완주하려면 5~6일 정도 걸린다. 수백년이 넘은 녹색 이끼, 깨끗한 물과 공기, 희귀한 야생동식물을 만날 수 있었다.

마침 풀을 뜯고 있는 웜뱃(Wombat)을 발견했다. 웜뱃은 몸길이가 70~120㎝ 정도 되는 초식 동물이다. 다리가 짧고 뚱뚱해 곰과 비슷하지만 얼굴은 코알라와 닮았다. 캥거루의 절반만한 왈라비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태즈메이니아를 대표하는 동물은 '태즈메이니안 데빌(Tasmanian Devil)'. 이곳에서만 사는 동물로, 이름과는 달리 온순하게 생겼다. 19세기 탐험가들이 상륙했을 때 숲 속에서 모습은 드러내지 않은 채 악마 같은 울음소리를 내는 것을 듣고 이런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호주 태즈메이니아(Tasmania)

멜버른 인근 ‘그레이트 오션 로드’에 있는 ‘12사도상 바위’ 풍경.
멜버른 인근 ‘그레이트 오션 로드’에 있는 ‘12사도상 바위’ 풍경. / 김형원 기자

호주 지도를 펼치면 광활한 국토에 압도돼 자칫 놓치는 섬이 하나 있다. 바로 호주 남동쪽에 있는 '태즈메이니아(Tasmania)'다. 사과를 한입 베어 문 형태다. 실제 이곳은 사과 산지로 유명하다.

태즈메이니아는 호주의 가장 작은 주(州)다. 태즈메이니아라는 지명은 1642년 네덜란드 탐험가 아벨 태즈먼(Abel Tasman)이 이 섬을 처음 발견한 데서 유래됐다. 태즈먼은 뉴질랜드를 처음으로 발견한 항해가이기도 하다.

대한민국보다 조금 작은 크기인데, 인구는 50만명에 불과하다. 태즈메이니아는 전체 면적의 40%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생태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학자들은 이 섬이 오래전 남극과 연결되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세계의 끝'에 감춰진 이 섬의 해안선이 최근 트레킹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태즈메이니아 위치

◇신의 손가락 사이를 거닐다

흔히 호주를 가리켜 "때 묻지 않은 자연의 땅"이라고 하는데, 태즈메이니아는 그런 호주 현지인들이 '자연'을 느끼기 위해 휴가 시즌에 찾는 곳이다. 태즈메이니아 관광청은 "편서풍에 실려오는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남극대륙 공기를 마실 수 있다"고 자랑한다. 이곳에서는 숨을 들이켜는 사소한 행동조차 관광이 되는 것이다.

호바트가 태즈메이니아 남부의 중심이라면, 북부는 론체스톤이 주도(主都)다. 론체스톤 공항에서 차를 타고 북동쪽으로 3시간 정도 달리면 '베이 오브 파이어스(Bay of Fires)'가 나온다. 장장 29㎞에 걸쳐 펼쳐진 백사장이다. 베이 오브 파이어스라는 지명은 초기 탐험가들이 이곳을 발견했을 때, 애버리지니(Aborigine· 호주 원주민)들이 해안을 따라 지펴 놓은 불을 보고 지었다는 설이 유력하다. 세계적 여행잡지 '콩데 나스트 트래블러'가 꼽은 세계 10대 해변에 선정되기도 했다.

태즈메이니아 해변에 있는 트레킹 코스는 맨발로 모래 위를 걷는 맛이 일품이다.
태즈메이니아 해변에 있는 트레킹 코스는 맨발로 모래 위를 걷는 맛이 일품이다. / 이두용 사진작가
기암괴석과 하얀 모래, 에메랄드 빛깔로 반짝이는 바다는 절경이라는 말로도 성이 차지 않는다. "신(神)이 오랜 기간 공들여 매만졌다"는 현지 가이드의 말이 과장으로 들리지 않는다. 이 코스를 걷고 있노라면 이 풍경을 애지중지 관리하는 신의 손가락 사이를 거니는 느낌이 든다.

이 트레킹 코스가 제주 올레길과 다른 점으로 맨발로 걷는 맛을 꼽을 수 있다. 해변을 걸으면서 예리한 인공물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트레킹화와 양말을 배낭에 매달고, 발가락 사이로 사각사각 올라오는 모래의 감촉을 느끼면 된다. 트레킹 코스가 해안선으로만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바위가 빚은 협곡과 바다와 인접한 호수, 깊은 숲과 모래언덕이 차례로 등장해 눈이 심심할 틈이 없다.

◇송어 낚시와 해상 스포츠

태즈메이니아는 남극대륙과 가깝지만, 서안해양성기후의 영향으로 비교적 날씨가 따뜻하다. 호바트의 연평균 기온이 12.5도 정도다.

태즈메이니아 ‘앤선스 베이’에서 펠리컨이 유유히 헤엄치고 있다.
태즈메이니아 ‘앤선스 베이’에서 펠리컨이 유유히 헤엄치고 있다. / 이두용 사진작가
따뜻한 기후 덕분에 다양한 수상레저도 발달했다. 베이 오브 파이어스 해변은 파도가 다소 거칠어 서핑하기 좋다. 육지가 바다를 끌어안은 형태의 앤선스 베이(Ansons Bay)에서는 잔잔한 물 위로 수영과 낚시를 즐길 수 있다. 바다에서는 송어가 잘 낚인다. 강가의 민물낚시 시즌은 8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다. 호수에서는 1년 내내 낚시가 가능하다.

호수처럼 잔잔한 앤선스 베이에서는 카약 타기에 적합하다. 카약을 타고 노를 저어가면 협곡 사이 비경(�境)이 드러난다. 노 젓는 일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힘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속도를 낼 수 있다. 갑자기 비가 쏟아질 수 있으니 두꺼운 점퍼 등을 준비해가는 게 좋다. 베이 오브 파이어스 남쪽에 있는 휴양마을 비나롱 베이(Binalong Bay)는 태즈메이니아에서 가장 다이빙하기 좋은 곳으로 알려졌다. 각종 스쿠버다이빙 장비와 자전거까지 대여할 수 있다.

앤선스 베이의 북쪽 끝에는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에디스톤 등대가 명소다. 37m 높이의 이 등대는 암초가 많은 주변 지형을 고려해 1889년에 세워졌다. 등대지기가 살던 오래된 집도 구경할 수 있다.

멜버른 ‘그레이트 오션 워크’ 코스의 유칼립투스 나무 군락지에서 코알라를 구경할 수 있다.
멜버른 ‘그레이트 오션 워크’ 코스의 유칼립투스 나무 군락지에서 코알라를 구경할 수 있다. / 김형원 기자
◇멜버른의 해안절벽 트레킹

호주 본국의 멜버른과 태즈메이니아를 같이 둘러보는 여행코스가 인기다. 멜버른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는 멜버른 남서쪽 토키에서 포트 캠벨까지 이어지는 243㎞의 아름다운 해안도로다. 이곳의 최고 명물은 예수의 열두 제자를 연상해 명명한 12사도상 바위(Twelve Apostles). 해안 절벽을 따라 우람한 바위들이 최고 70m까지 솟아있는 모습이 장엄하다. 최근 그레이트 오션 로드 인근 해안 절벽을 따라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104㎞의 '그레이트 오션 워크' 트레킹 코스가 생겼다.

일부 트래킹 코스에는 호텔이 없는 곳이 많다. 대신 로지(lodge)라는 형태의 숙박시설이 있다. 각종 마사지와 스파시설이 갖춰져 있고, 와인을 곁들인 식사도 제공한다. 로지 직원이 현지 가이드가 되어 트레킹 코스도 안내해 준다. 

●호주관광청 www.australia.com, (02)399-6500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