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른 계단 위를 오른다. 이집트의 사막에서 만났던 피라미드와는 또 다른 풍경이다. 멕시코 테오티우아칸(떼오띠우아깐, teotihuacan)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피라미드 유적이다. 해발 2,300m에 위치한 고대 멕시코의 흔적 위에서 가슴이 먹먹해지는 것은 그 높이 때문만은 아니다. 전설 속 신들의 도시, 죽은 자가 신이 되는 곳....낯선 이들의 기대와 환영을 품에 안은 채 테오티우아칸은 우뚝 서 있다.

웅장한 외관의 태양의 피라미드는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테오티우아칸으로 가는 길은 상념의 길이다. 융성했던 고대도시로 연결되는 길목은 멕시코시티(메히꼬 데에페, Mexico D.F.)에 기대 사는 서민들의 동네가 아득하게 펼쳐져 있다. 2,000만 명이 거주한다는 세계 최대 도시의 외곽은 서민들의 가옥이 산자락과 능선을 빼곡히 채운다. 지난밤 비행기에서 내려다봤던 끝없는 야경은 지난한 삶들이 뿜어낸 한줄기 호흡인지도 모른다.

해발 2,300m ‘신들의 도시’


테오티우아칸은 멕시코시티 북서쪽 50여km 떨어진 곳에 들어서 있다. 옛 고대도시의 번영은 오던 길에 만났던 복잡다단한 변두리의 모습과는 사뭇 연상의 거리가 멀다. 기원전 300년경 시작됐다는 인구 20만 명의 고대도시는 1000년의 영화를 뒤로한 채 7세기경 자취를 감췄다. 테오티우아칸이라는 이름도 훗날 주류가 된 아즈텍인들에게 의해 명명된 것이다. 내부분열로, 혹은 북방민족에 침략에 의해 사라졌다는 추측만 무성할 뿐 그 거대했던 문명의 흥망성쇠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다.

태양의 피라미드에서 내려다본 테오티우아칸의 전경.

인간이 전하는 사연은 허공을 맴돌아도, 옛 고대도시의 흔적이 땅 위에 번듯하게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아즈텍 인들은 테오티우아칸을 발견한 뒤 그 규모에 놀라 신들의 도시로 떠받들었고 태양과 달의 신화를 만들어냈다. 죽은 자와 신이 만나는 영험한 도시와 유적들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테오티우아칸을 둘러보는 데는 반나절쯤 소요된다. 어느 입구로 들어서든 달의 피라미드와 태양의 피라미드를 만나게 되고 그 사이를 가로지르는 ‘죽은 자의 길’을 걷게 된다.

제물로 바쳐지는 인간이 오갔던 길로 짐작되는 죽은 자의 길.

멕시코 시티 외곽 야산을 빼곡히 채운 서민들의 가옥.

규모에 있어서만은 태양의 피라미드가 압권이다. 테오티우아칸이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큰 피라미드 유적으로 명성을 알린 것도 태양의 피라미드 때문이다. 높이 66m에 한쪽 변의 길이만 230m로 세계 3번째 규모이며 기원전 200년경부터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피라미드 정면으로는 약 250개의 계단이 촘촘히 연결돼 있다.

여행자들의 고행은 이 계단을 오르는 데서 시작된다. 뙤약볕과 고산지대의 가쁜 호흡을 기꺼이 끌어안고 정상까지 도전한다. 피라미드 위로 오르는 행위가 허용되는 것도 낯설고, 남녀노소 예외 없이 그 계단을 오르는 행렬도 장관이다. 태양이 머리 위로 치솟는 춘분추분 때는 수만 명의 사람들이 이 피라미드를 찾는다고 한다. 정상에 서면 태양의 신에게 바쳐진 신전이라는 가설을 검증이라도 하듯 여행자들은 해를 향해 얼굴을 마주한다. 듬성듬성 드러나는 고대도시 테오티우아칸의 흔적 너머로는 광활한 고원이 펼쳐진다.

태양의 피라미드 위에서 해바라기를 하는 관광객들.

재규어의 뜰 등 고대도시의 흔적들을 곳곳에서 만나게 된다.

태양과 달의 피라미드


태양의 피라미드 좌우로 뻗어 있는 길은 ‘죽은 자의 길’이다. 께쌀꼬아뜰 신전(Temple of Quetzalcoatl)에서 달의 피라미드까지 폭 45m의 길이 3km가량 이어진다. 신에게 바칠 인간 제물이 오가던 성스러운 길을 요즘은 산 자들이 빼곡히 채운다. 양쪽에 늘어선 신전과 주택 등 석조 구조물들은 고대도시의 완연한 모습을 추측하게 만든다.

달의 피라미드에서는 인간을 제물로 바치는 의식이 치러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죽은 자의 길에 정면으로 들어선 건축물은 달의 피라미드다. 규모는 태양의 피라미드보다 작지만 기원후 500년경 테오티우아칸의 전성기때 건설된 피라미드로 테오티우아칸의 실질적인 상징이며 경사가 급해 아슬아슬하고 범접하기 힘들다. 달의 피라미드는 인간의 심장과 피를 바쳤던 제사의식이 주관됐던 곳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간을 제물로 바치던 의식은 스페인의 지배를 받는 16세기까지 천 년 넘는 세월 동안 지속돼 왔다. 피로 물들었던 신전 위를 사람들은 기어코 오르려 하고, 섬뜩한 그 위에서 고대도시의 잔해를 조망하며 행복감에 젖는 모습은 분명 아이러니하다.

피라미드는 가파른 경사로 세인들의 접근을 어렵게 만든다.

달의 피라미드를 오르는 계단.

테오티우아칸의 유적은 소멸되기 전 남부 멕시코 전역까지 퍼졌던 것으로 유추되는데, 다른 곳에서 봤던 피라미드와 비교하면 분명 이질적이다. 마야문명이 태동한 멕시코 남부 치첸이트사(체첸이트사)의 피라미드와는 규모부터 차이가 나며, 사막 위 도시에 세워진 이집트 기자 지구의 피라미드와도 엇갈리는 풍경이다. 고산지대에 들어선 테오티우아칸은 현실의 문명과는 단절된 채 그 웅장한 외관을 드러낸다. 낙타 몰이꾼들이 신전 근처를 오가는 것도 아니다. 전설의 고대도시를 가로지르는 인간들의 마음이 그래서 더 숙연하고 먹먹한지도 모른다.

가는 길
한국에서 LA 등을 경유해 가면 편리하다. LA와 멕시코시티 간은 에어 멕시코 등이 운항 중이다. 테오티우아칸까지는 멕시코 시티 북쪽 터미널에서 피라미드행 버스가 오간다. 멕시코시티 여행과 연계해 반나절 투어에 나서는 게 일반적이다. 유적 구경을 위해서는 물, 모자 등을 미리 준비하면 편리하다. 테오티우아칸의 유적은 멕시코시티 국립 인류학 박물관에서도 만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