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함은 때로 쉽게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형성한다. 그럼에도 수많은 사람들이 성지를 방문하는 건 특별함을 몸소 체감하고 싶어서가 아닐까. 아시아 대륙의 서쪽 끝에 있는 나라, 터키(터키공화국)는 그 어감만으로도 독특한 신비스러움이 드러난다. 특히 안탈리아와 지중해 지역은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다양한 역사 유적지가 있어 터키의 관광 수도로 꼽힌다.

칼레이치 선착장 전경. 칼레이치 서쪽에 자리한 항구로 안탈리아의 역사와 함께해온 장소이다. 2세기부터 안탈리아를 기점으로 지중해를 오가던 배들이 쉬어가던 일종의 정거장이었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굴곡 많은 역사

안탈리아는 터키의 남부 지중해 연안 중심도시로 상주 인구가 100만 명이 조금 넘는다. 하지만 여름철 이 지역 인구는 급증한다. 연중 300일 이상 밝은 태양이 내리쬐는 부드러운 백사장과 돌출된 암반지대, 따뜻한 해안과 높이 솟은 토로스 산맥 등 극명히 대조되는 경치와 많은 유적 관광지들은 외국인뿐 아니라 터키인들도 자주 찾게 되는 휴양지다.

이 도시는 기원전 159년 페르가몬의 아타로스 2세에 의해 건설됐으며, 옛 이름도 그의 이름을 딴 ‘앗탈레이야’였다. 하지만 기원전 133년 로마인의 손에 넘어간 것을 시작, 7세기에는 아랍인의 침략을 받았고, 1206년 셀주크인이 오기 전까진 비잔틴에게 장악 당했으며, 성지로 향하는 십자군의 통로가 되기도 했다. 또한 1390년에는 오스만의 지배, 1919년에는 이탈리아가 점령했다가 3년 후 돌려주는 등 역사의 굴곡을 여러 번 겪었다.

꾸불꾸불한 해안선을 따라 길게 둘러싸고 있는 고대 성곽에서 안탈리아 여행을 시작한다. 그림 같은 옛 시가지 칼레이치(성 안)를 돌아보는 데는 약 1시간 가량 걸린다. 야자나무 가로수가 그늘을 만드는 넓은 도로와 오밀조밀한 목조 가옥과 골목길 등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관광지가 많다. 또한 시내 중심부에 있는 이블리 미나레 모스크 첨탑은 안탈리아의 상징이 되어 우아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다시 돌아와 칼레이치 선착장에 들어서면 다양한 카페와 레스토랑, 관광 상품점 등이 들어선 것을 볼 수 있다. 관광객들을 피해, 아침에는 항구에서 수상스키, 래프팅 등 해양 스포츠를 즐긴 뒤 선착장에서 밝은 햇살을 만끽하며 여유로운 휴식 시간을 가진다.


오후에 트램을 타고 뮈제역에서 내려 고고학 박물관을 방문한다. 이곳은 안탈리아가 이탈리아의 지배를 받던 시기, 터키의 한 교육자가 탄압과 안탈리아 지역 유물의 무단 발굴에 대항한 것이 시초가 돼 설립됐다고 한다. 그 후로도 많은 유물들이 발굴됐으며, 현재는 5천 가지가 넘는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구석기 시대부터 오스만 제국 시대까지의 예술품들이 체계적으로 보관․ 전시된 것을 보면, 역시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박물관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이블리 미나레 모스크 첨탑. 안탈리아의 

상징으로 13세기에 세워졌다.



으스파르타는 아름다운 호수로 요팅을 하기에도 알맞다.

웅장한 토로스 산맥을 따라가는 지중해 여정

안탈리아의 북쪽, 웅장한 토로스 산맥 고지대에 있는 으스파르타는 호반의 도시다. 가공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운 호숫가에서는 만발한 야생화들을 볼 수 있다. 이 도시는 화장품을 만들 때 사용하는 장미 정원이 곳곳에 있어 향기로운 장미향이 가득 퍼져 있다. 장미향에 취해 길을 거닐다 도착한 곳은 술탄 베야지트 1세가 니코폴리스 전투의 승리를 기념해 만들었다는 울루 모스크다. 이곳은 신성한 곳으로 관광객들도 이곳에선 신발을 벗어야 들어갈 수 있으며, 여자는 스카프를 착용해야 한다.

버스를 이용해 터키에서 4번째로 크다는 에이르디르 호수에 도착한다. 천 미터가 훌쩍 넘는 바위 산들 사이에 위치한 호수는 크기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하다. 호수는 웅장한 산들 사이에 있지만, 그 곁에는 아기자기한 크기의 집들과 카페가 들어섰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호수의 남쪽 끝에 있는 에이르디르에는 리디아의 왕 크로에수스가 만든 성이 있다. 로마와 비잔틴, 셀주크 제국을 거치며 보수, 개축된 성의 흔적은 이 지역의 역사적 아픔을 품고 있는 듯하다. 그 아픔을 아는지 모르는지 호숫가에는 흰 농어 등 이 지역의 특별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이 있다.

안탈리아의 북부지역부터 이어진 토로스 산맥의 줄기는 해안선을 따라 계속 이어진다. 특히 안탈리아에서 42km 떨어진 케메르까지 가는 도로에는 장엄하다 못해 자연스런 경탄이 흘러나오는 산악 지대가 펼쳐진다. 이곳은 자연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고 건설돼 휴양지로 각광받는 도시다. 케메르 선착장을 둘러본 후, 남쪽 포구에 있는 해변에서 수영을 즐긴다. 수영에 자신이 없다면 해변에서 곧바로 이어지는 선착장 북쪽의 산책로에서 느긋한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특히 케메르의 해안가는 유럽연맹이 특별히 맑은 해변으로 일컫는 블루 플래그 비치다.




현대적이고 고풍스러운 항구도시

안탈리아에서 동쪽으로 40km 떨어진 벨렉은 수영이나 일광욕뿐 아니라 골프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특히 국립골프장은 18홀의 정규 코스와 9홀의 훈련용 코스를 지니고 있다. 천혜의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골프장은 보는 것만으로도 아름답다.

현대적 휴양지 벨렉은 안탈리아에서 동쪽으로 40km 떨어져 있는 현대적 휴양지다.

고대 아스펜도스 극장은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

터키의 전통음식을 맛보고, 아스펜도스를 향해 길을 재촉한다. 쾨프뤼 강을 이어주는 셀주크 시대의 다리를 건너, 그 길을 죽 따라가면 1만 5,000명을 수용하는 고대 아스펜도스 극장에 닿는다. 이 대형극장은 보전이 매우 잘 되어 있어 지금도 사용된다고 하니, 당시의 건축술의 뛰어남에 혀를 내두를 정도다.

이제 터키에서 가장 고풍스러운 고대 항구도시 시데(‘석류’라는 뜻)를 만나볼 차례다. 멋진 현대적 도시인 이 도시는 아폴로 사원 등 고대 유적지와 부드럽고 아늑한 모래사장, 다양한 상점가와 숙박시설이 있어 이미 관광객들이 북적북적하다.

터키 지중해 동부 연안에 있는 이첼 지방의 주도 메르신을 마지막으로 안탈리아 지역 여행을 마무리하려 한다. 이 도시는 대로에 줄지어 선 야자수와 도시 공원, 현대적 호텔 등 현대화된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하지만 이런 면모에도 불구하고 메르신(고대 제피리움)에는 고대도시 지역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안탈리아 여행의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칼레이치에서 시작한 안탈리아와 지중해 지역 여행은 터키의 오랜 역사를 바라봄과 더불어 현대적 휴양지로 명성을 얻고 있는 이 지역의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었다. 이번 여행에서 본 다양한 유산들이 잘 보전돼 신들이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이 증명되었으면 한다. 신성(神聖)은 그야말로 고결하고 거룩한 것이기 때문이다.



가는 길

한국에서 가려면 이스탄불을 경유한 다음 터키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해 안탈리아로 갈 수 있다. 한국에서 이스탄불까지 약 12시간 소요, 이스탄불서 안탈리아까지 약 1시간 15분 정도가 걸린다. 터키항공(매일), 대한한공(매주 월/수/금/일), 아시아나항공(화/목/토)이 이스탄불 직항 편을 운항 중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