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카라의 페와호수

네팔을 여행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히말라야산맥 중앙에 위치한 네팔에서 히말라야 트레킹을 체험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도 많고, 아름다운 호수의 도시 포카라에 머물기 위해 네팔을 찾기도 한다. 순수한 네팔 사람들과 때 묻지 않은 자연은 여행객들을 감동시키기에 부족하지 않다.

◆안나푸르나, 최고의 트레킹 코스

네팔을 둘러싸고 있는 히말라야산맥은 웅장함을 넘어서 숙연함마저 느껴진다. 산악 국가 네팔에는 세계 10대 최고봉 가운데 8개의 최고봉이 위치해 있으며 1년 내내 최고봉을 등정하기 위해 많은 산악인이 네팔을 찾는다.

높은 봉우리에 도전하지 않더라도 네팔에서는 안나푸르나를 중심으로 최고의 트레킹 코스가 흩어져 있다. 히말라야산맥 중부에 위치한 안나푸르나는 길이가 무려 55㎞, 최고봉 높이는 8091m에 이른다. 안나푸르나가 만들어내는 풍경을 감상하며 트레킹을 즐길 수 있어 꼭 도전해볼 만하다.

트레킹 코스는 평소 꾸준히 등산을 해봤다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또 고산 적응을 하면서 천천히 오른다면 충분히 소화할 수 있다. 네팔 트레킹 경로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데 먼저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에서 비행기로 출발하는 에베레스트 지역과 네팔에서 버스로 8시간 정도 걸리는 포카라 근처의 안나푸르나 지역이 있다.

안나푸르나 지역은 에베레스트 지역보다 오르기가 수월하고 난도가 더 낮아 많은 사람들이 트레킹에 도전할 수 있다. 보통 하루에 5~6시간씩 트레킹하는데 해발이 높은 곳을 오르기 때문에 고산병에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폭을 작게 해 천천히 이동하는 것이 좋고 트레킹 중간에 충분히 휴식하고 물과 과일을 많이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트레킹을 하다 보면 산자락을 따라 걷고 계곡을 건너기도 하며 현지 사람들이 사는 민가를 지나치기도 한다. 파란 하늘 아래 웅장한 자태로 솟아오른 봉우리에 압도당하는 듯한 느낌은 네팔 트레킹에서 경험할 수 있는 최고 즐거움이다.

◆산 아래 펼쳐진 폐와 호수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을 즐긴 뒤에는 주변에 위치한 호수의 도시 포카라를 찬찬히 둘러보자. 포카라에는 유명한 폐와 호수가 있는데 면적이 약 4.43㎢로 네팔 중서부 지방에서는 가장 큰 규모다.

폐와 호수는 안나푸르나와 마차푸차르에 쌓여 있던 눈이 녹으면서 오랜 시간에 걸쳐 골짜기로 흘러들었고, 골짜기 물이 모이면서 자연적으로 생긴 호수다. 호수 뒤편으로는 멀리 안나푸르나산이 솟아 있다. 날씨가 맑은 날에는 깨끗한 호수 표면에 마차푸차르 그림자가 비쳐 풍경이 무척 아름답다.

폐와 호수를 바라보는 것 자체도 큰 즐거움이지만 호수에서의 보트 유람도 색다른 느낌을 준다. 해가 질 무렵 보트 선착장에 서면 정박돼 있는 작은 배들과 호수, 붉게 물든 석양이 어우러져 멋진 조화를 이룬다.

시간이 된다면 작은 상점들이 모여 있는 포카라 시장을 둘러보자. 규모는 작지만 네팔을 기념할 만한 선물 등을 구입할 수 있다. 특히 나무 조각품, 색감이 예쁜 카펫이나 스카프, 불화 만다라 등이 좋은 기념품이 될 수 있다.

◆독특한 불탑이 위치한 카트만두

최고 불교사원으로 꼽히는 스얌부나트 사원

네팔까지 와서 수도 카트만두를 지나칠 수는 없다. 여행객들이 여행을 시작하는 거점이 되는 카트만두에는 불탑을 비롯해 볼거리가 많다. 그중 스얌부나트 사원은 2000년의 역사를 지닌 최고 불교사원으로 손꼽힌다. 카트만두 시내에서 2㎞ 정도 떨어져 있는 언덕에 흰 스투파가 솟아 있는데 부처의 눈을 묘사한 그림이 그려져 있어 인상적이다.

스투파는 유골을 매장한 인도 화장묘로 보통 불교에서 불탑을 의미한다. 스얌부나트 정상에 오르면 스투파를 중심으로 작은 탑들과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탑 주변에는 네팔 기념품과 그림 등을 파는 상점도 많아 흥미롭게 구경할 수 있다.

카트만두 동쪽에 위치한 보다나트 사원 역시 세계에서 가장 큰 불교사원 중 하나로 네팔을 대표한다. 하얀 원형 돔이 인상적이며 그 위에 13계단의 탑이 놓여 있다. 사방을 바라보는 붓다의 눈이 신비로운 모습으로 그려져 있고, 전체적으로 새하얀 돔과 사원 외벽이 눈부시게 빛난다.

■ 네팔여행! 이것만은 알고 떠나세요

△가는 길=대한항공이 인천~카트만두 구간 직항편을 운항한다. 비행시간 약 7시간 소요.

△비자=네팔은 인도와 달리 도착 비자이므로 증명사진을 한 장 준비해 네팔공항 도착 시 비자를 받고 입국심사를 한다. 단,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편이다.

△기후=우기와 건기로 구분되는 아열대 몬순 기후를 띤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있고 1년 내내 여행하기에 좋다. 12월과 1월 날씨는 화창하지만 쌀쌀한 편이다.

△통화=단위는 루피(Rs)와 뻐이샤(P)가 있다. 실생활에서는 주로 루피가 사용되며 달러로 환전한 뒤 현지에서 재환전한다.

△특산품=고산지대에서 사는 산양 속 털을 채취해 만든 최상급  모직, 파시미나가 유명하다. 파시미나로 만든 스카프나 숄이 특히 인기다.


히말라야 전망대, 사랑코트

중국과 인도, 방글라데시에 둘러싸인 네팔은 히말라야 산맥의 남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산(8848m)을 등정하기 위해 네팔을 찾는 관광객들도 많고, 조화롭게 공존하는 힌두교와 불교 문화유산을 만나기 위해 네팔로 떠나는 여행자들도 있다. 이렇듯 네팔은 아름다운 풍경과 문화예술이 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 개성있는 사원 가득한 카트만두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는 히말라야를 오르기 위한 기점이자 수많은 사원들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네팔 분지의 중앙에 위치해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히말라야 산맥의 여러 봉우리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 나가르코트가 유명하다. 해발 2190m에 자리해 히말라야의 전경을 가장 잘 바라볼 수 있는 곳으로 손꼽힌다.

카트만두 시가지로 들어가면 행정청과 옛 왕궁 그리고 불교ㆍ힌두교 사찰을 많이 볼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보드나트 스투파는 네팔에서 가장 높은 사리탑으로 유명하다. 5세기경에 축조된 것으로 전해지며 탑 꼭대기에 그려진 `지혜의 눈`이 무척 인상적이다. 돔과 정상부 사이에는 13개 층으로 이루어진 첨탑이 있는데, 깨달음을 얻기 위한 13단계를 상징적으로 묘사한다.

또한 보드나트 스투파는 티베트 불교신자들의 숭배지로 무척 성스러운 곳으로 인식된다. 이곳을 둘러싼 사원에서는 외국인을 위한 명상코스를 제공하기도 하고 불교 강좌를 운영하기도 하니 관심이 있다면 한번 경험해 보는 것도 좋겠다.

네팔에서 가장 오래된 스와얌부나트 사원은 약 2000년 전에 세워졌다. 네팔 불교의 성지로 경내에 세워진 각양각색 탑들이 네팔 불교미술의 극치를 보여준다. 사원에는 385개의 계단이 있으며 계단 양쪽에 불상과 사자ㆍ코끼리 등을 새긴 조각상들이 세워져 있어 눈길을 끈다.

◆ 호수의 도시, 포카라

이번에는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약 200㎞ 떨어져 있는 도시, `포카라`로 떠나보자. 해발고도 900m에 위치하고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 덕분에 세계적인 휴양지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히말라야 등산과 트레킹을 시작하는 서쪽 출발점으로서 아름다운 50여 개의 히말라야 트레킹 코스를 포카라에서 시작할 수 있다.

또 포카라에는 아름다운 히말라야 경관과 어우러진 호수들이 많은데 그중 페와 호수는 약 4.43km㎢의 넓은 면적을 자랑한다. 안나푸르나산을 비롯한 히말라야의 설산에서 녹아내린 물이 호수를 형성한 것으로 멀리 눈 덮인 산들이 펼쳐져 있어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페와 호수에서는 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파란 하늘과 호수, 주변 산들이 어우러져 고요하면서도 무척 매력적이다. 해질 무렵에 배를 타면, 환상적인 일몰도 감상할 수 있다. 페와 호수 외에도 베너스호와 루파호 등이 있어서 낚시, 뱃놀이 등 수상놀이가 가능하다.

이번에는 포카라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 전망대인 사랑코트로 가보자. 해발 1500m가 넘는 높은 곳에 위치해 훌륭한 트레킹 코스가 된다. 높은 곳에 위치해 날씨가 좋은 날에는 그림 같은 히말라야산이 펼쳐지며 발 아래 구름이 펼쳐져 신비롭다. 새벽 4시쯤 레이크사이드에서 출발하면 사랑코트 정상에서 해돋이를 볼 수 있다. 10월부터 2월까지 날씨가 화창해 전망이 좋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