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맥주의 수도 '필젠'

필스너 맥주 공장이 네오 르네상스풍으로 세운 더블 아치형 정문.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웠다.
필스너 맥주 공장이 네오 르네상스풍으로 세운 더블 아치형 정문.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웠다.
쨍한 날 쭈욱 들이켜는 게 제일인 줄 알았다. 맥주 맛이란 청량감이 9할이라 여겼으므로.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을날 한 모금씩 음미하며 마셔도 좋겠다는 생각은 '체코의 맥주 수도' 필젠(Pilsen)에 가서야 들었다. '맥주탕(湯)'에 몸 담그고 '비어 스파'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새로 알았다. 1295년 '보헤미아의 왕' 바츨라프가 필젠에 도시를 세울 때부터 260가구에 맥주 양조권을 주었으니, 이곳 필젠은 곧 맥주고, 맥주는 필젠이다. 체코 대표 맥주 '필스너 우르켈'도 필젠산(産)이다.

수도 프라하에서 서쪽으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있는 필젠. 유럽 여느 도시들처럼 그 중심은 성당과 광장이다. 성 바르톨로뮤 성당과 시청사를 중심으로 널찍한(139m×193m) 광장이 펼쳐지는데, 특이하게도 그 지하에 20㎞에 이르는 동굴이 있다. 그냥 생긴 게 아니라 중세 사람들이 변변찮은 도구로 수백년 동안 파고 뚫었다고 한다. 동굴의 주 용도는 음식 저장, 특히 맥주 보관이었다. 집집이 갖고 있는 지하 우물이 연결돼 있기도 했다. 이 '역사적인 언더그라운드'에 직접 들어가 볼 수 있는데, 1㎞ 정도가 개방돼 있다. 워낙 미로 같아서 가이드를 놓치면 길을 잃기도 한다. 15세기 지어진 맥주 양조장을 개조한 '브루어리 박물관'에서 지하로 내려가면 언더그라운드로 통한다.

체코 맥주의 수도 '필젠'

그래도 언더그라운드보다 더 와닿는 건 필스너 맥주 공장 견학이다. 광장에서 걸어서 약 15분 거리에 있는데, 네오 르네상스 풍의 더블 아치형 정문부터가 남다르다. 필스너 맥주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1892년에 세운 것이다. 이곳에서 필스너 맥주의 탄생과 역사, 양조법, 170여년 전 양조장과 현재 양조장, 실제로 맥주를 병에 담는 모습까지 다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오크통에서 갓 따른 '생맥주' 필스너를 맛볼 수 있다. 걸러내거나 살균하지 않아 효모가 살아 있는, 진짜 생맥주다. 시중에서 마시는 '필스너 우르켈'보다 진한 오렌지빛이 나며 불투명하다. 잘고 단단한 거품이 부드럽게 감싸며 전해오는 쌉쌀함과 풍부한 향이 일품이다.

라거 맥주의 원조 '필스너 우르켈'은 황금빛 투명한 빛깔과 깔끔한 맛이 트레이드 마크다. 1842년 10월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부터 '전에 없던 맛'으로 세상을 휩쓸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유통되는 맥주의 약 70%도 이 필스너 우르켈을 본뜨거나 변형한 라거다. 필스너 우르켈은 철저한 계산과 노력으로 탄생했다. 250여 집집이 제각기 만드는 맥주의 질이 뒤죽박죽이라 이웃 독일과의 경쟁에서 뒤처질 것을 염려했던 필젠 사람들이 십시일반 투자해 새로운 양조법을 개발했다. 독일 바이에른에서 이름을 날리던 요제프 그롤을 초빙해 하면 발효(bottom fermentation)의 비법을 찾았다. 미네랄이 거의 없는 필젠의 단물과 스파이스 향이 풍부한 홉, 그리고 몰트(맥아)를 섭씨 5도의 낮은 온도에서 30일간 발효해 가볍고 투명한 맥주를 만들었다. 173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원조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비어 스파. 나무 욕조에 물과 맥주를 섞은 맥주탕이다.
비어 스파. 나무 욕조에 물과 맥주를 섞은 맥주탕이다.

이제 피부가 맥주에 취할 차례다. 필젠에서 차로 약 20분 거리에 푸르크미스트르(Purkmistr)라는 마이크로 브루어리가 있다. 자체 양조장을 갖추고 호텔과 식당을 운영하는 이곳은 맥주 맛도 일품이지만 '비어 스파'로도 유명하다. 오크 통을 닮은 나무 욕조에 따뜻한 물과 맥주가 섞여 녹색을 띠는 '맥주탕'에 몸을 담그는 거다. 여기 들어가는 맥주는 '어린 맥주'다. 발효가 일어나기 전이라, 피부를 자극하는 알코올 성분이 없다. 대신 효모가 살아 있고 비타민 B 등 영양분이 풍부해 피부를 매끄럽게 하고 진정시킨다. 아토피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매니저 요제프 미치씨는 "클레오파트라가 우유와 꿀로만 목욕한 게 아니다. 맥주로도 했다"면서 "최근 일본에서 자국 온천과 비어 스파를 결합한 상품을 만들겠다고 배워 갔다"고 말했다.

여행정보

관광객이 넘쳐나는 프라하의 화려함에 지칠 무렵, 하루 이틀 다녀오기에 적당하다. 프라하·필젠을 잇는 고속열차 펜돌리노를 타면 1시간 20분 걸리고, 프라하 외곽에서 버스를 타도 1시간 남짓이다. 올해 ‘유럽의 문화 수도’로 꼽힌 필젠엔 맥주 말고도 취할 거리가 아기자기하게 많다. 목각 꼭두각시 인형 ‘마리오네트’ 박물관, 낡은 공장을 예술 전시장으로 바꾼 ‘데포 2015’, 어린이 과학 놀이 공원 ‘테크마니아 사이언스 센터’ 등이다. www.pilsen.eu, www.purkmistr.cz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마시는 대중적인 술 맥주. 바빌로니아 벽화에 등장할 만큼 깊은 역사를가지고 있는 맥주의 맛과 디자인에는 많은 것이 담겨 있다. 시원한 첫맛, 쌉싸래한 끝맛, 부드러운 목넘김, 톡 쏘는 청량감 등맥주의 맛에선 나라별 사람들의 삶의 희로애락을 엿볼 수 있는가 하면 디자인에선그들의 문화와 감성이 느껴진다. 때로는 고단한 삶을 위로해주는 친구가, 때로는 기쁨을 배가시키는가락이 되는 나라별 대표 브랜드 맥주의 세계에 빠져보자.

독일
바이스비어(Weissbier) 시큼하고 쌉쌀한 맛이 일품인 바이스비어. ‘흰 맥주’라는 뜻의 바이스비어는 보리 맥아를 주재료로 하는 일반 맥주와 달리 밀 맥아를50%이상 포함하고 있어 보통 맥주보다 밝은 색을 띤다. 또 15~20도 사이의 높은 온도에서 발효한 맥주 효모를 이용해 만들기 때문에 좀 더 빨리 숙성되는 특징이 있다. 바이스비어는 탄산이 강해 맥주의 아랫부분과 윗부분이 어느 정도 순환해야만 맥주 본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그래서 원통형의 맥주잔에 따라 마시는 것보다 넓은 주둥이와 긴 허리, 좁은 받침모양을 가진 잔에 따르면 맛을 배가시킬 수 있다.

크롬바커(Krombacher) 오리지널 맥아즙의 풍성한 맛으로 지적인 사람들이 즐기는 고품격 맥주로 자리매김한 크롬마커. 어린 맥아와 잘 발효된 누룩, 깨끗한 천연암반수만을 선별해 만드는 크롬바커는 맛과 향이 깊고 거품이 풍부해 독일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폭 넓게 사랑받고 있다. 특히 크롬바커 특유의 부드럽고 산뜻한 맛은 강한 탄산이 부담스러운 맥주 마니아들의 입맛에 딱이다. 알코올 도수는 5도.

뉴질랜드
스팅어(Stinger) 상큼한 라임향과 약간 쓴 맥주 맛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룬 스팅어. 알코올 도수는 5도. 투명한 유리병에 비쳐지는 진한 황금 빛깔의 맥주색이 먼저 구미를 자극한다.

보드카 크루저(Vodka Cruiser) 평균 알코올 도수는 5도로, 라즈베리·패션푸르트·아이스·메론 등 4가지 맛을 가지고 있다. 붉은 색이 마시기 전부터 입맛을 돋우는 라즈베리는 부드러우면서도 톡 쏘는 뒷맛이 일품이다. 브라질 원산의 시계풀 등 식물의 열매가 주재료인 패션푸르트는 달콤한 맛이 강하다. 전혀 맥주답지 않은 둔탁한 흰색을 띠는 아이스는 딸기향과 포도향의 복합적인 맛을 내며, 청량감이 좋다. 마지막으로 메론은 알콜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 여성들이 즐기기에 좋다.

호주
포엑스(XXXX) 강한 청량감과 쓴맛이 적절히 어우러진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맥주 포엑스. 원래 캐슬마인 엑스퍼트 라거(Castlemaine Export Lager)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이 맥주는 맥주의 강도를 알파벳 ‘X’로 표기하던 시절 강도가 높은 맥주임을 나타내기 위해 X를 붙이는 과정에서 지금의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 현재 포엑스 맥주 양조장은 단순한 양조장의 역할을 넘어 맥주 홍보를 위한 1일투어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 투어에서는 맥주 양조과정을 공개함을 물론 시음의 기회도 제공한다.

투이스(Tooheys) 뉴사우스웨일즈주의 대표 맥주인 투이스는 영국스타일의 일반 라거 맥주인 투이스 뉴(Tooheys New)와 쓴맛이 강한 투이스 엑스트라 드라이(Tooheys Extra Dry) 두 종류로 나뉜다. 이중 투이스 뉴는 빅토리아주의 대표 맥주 빅토리아 비터(Victoria Bitter)보다 쓴맛이 적고 목넘김이 부드럽다. 킹(King) 호주 청정지역에서 자란 엄선된 맥아만을 사용하는 킹. 이 맥주는 맥아 특유의 자연스러운 맛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인공의 어떠한 맛도 첨가하지 않아 깊고도 자연스러운 맛이 일품이다. 또 특이한 병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 맥주 애호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체코
필스너(Pilsner) 700여년의 역사를 가진 필스너는 체코 필젠 지방의 대표 맥주다. 낮은 경도의 물을 이용해 만들어 옅은 호박색을 띠며, 체코의 다른 맥주들에 비해 맛이 깨끗하고 향이 진한 것이 특징이다. 보통 체코 사람들은 맥주를 차게 마시지 않기 때문에 체코 맥주를 마실 때는 4~5도 정도의 맥주 온도를 유지하면 가장 최상의 맥주 맛을 느낄 수 있다.

부드바이저 부드바(Budweiser Budvar) 체코 체스키 부데요비치에서 생산되는 부드바이저 부두바는 필젠 지방의 필스너 맥주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체코 대표 맥주다. 부드바이저 부드바는 특유의 향을 내는 홉과 섬세한 아로마가 주재료로 섬세한 첫맛과 미묘한 끝 맛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캐나다
몰슨 캐네디언(Molson Canadian) 세계에서 5번째로 규모가 큰 거대 맥주 제조회사인 몰슨사의 대표 맥주인 몰슨 캐네디언.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몰슨 캐네디언은 캐나다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인기가 높다. 이 맥주는 자랑스러운 캐나다인(I am Canadian)이라는 내셔널리즘을 자극시키는 광고 캠페인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국민 맥주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무스헤드 라거(Moose Head Lager) 무스헤드 라거는 입안에서 거칠게 터지는 탄산이 맥주를 목으로 넘긴 뒤에도 오래 남을 정도로 탄산 함유량이 높고청량감이 강하다. 반대로 뒷맛은 원재료 옥수수의 고소함이 느껴져 담백하다. 코카니(Kokanee) 브리티시컬럼비아의 작은 도시인 크레스톤에서 생산되는 코카니는 고산의 맑은 물과 태평양 연안에서 생산된 홉을 원료로 한다. 진한 황금빛을 띠는 코카니의 알코올 도수는 5도.
샌프란시스코 앵커 스팀 비어
(Anchor Steam Beer) 1896년 처음 생산된 앵커 스팀 비어는 깊은 색과 두터운 거품, 풍부한 맛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우수한 프리미엄 맥주로 꼽힌다. 발효 과정 중 발생하는 탄산가스가 마치 스팀이 나오는 모습과 흡사해 ‘스팀 맥주(Steam Beer)’라고 불리는 앵커 스팀 비어는 10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샌프란시스코 전통 맥주 양조 방식을 그대로 계승해 생산되고 있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인도

킹피셔(Kingfisher) 세계 52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는 인도의 대표 맥주 킹피셔. 인도 내 맥주 소비량의 34%를 차지할 만큼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이 맥주는 종류별로 독특한 맛을 지니고 있어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킹피셔는 맥주의 맛만큼이나 독특한 외관 디자인으로도 세계인의 주목을 끌고 있다. 에너지, 젊은, 역동성, 자유를 상징하는 킹피셔 로고인 작은 새(물총새)는 이미 이 맥주의 제조회사 UBG의 마스코트가 됐다. 가격은 약 45루피(약 1200원) 정도.

로열 챌린지 프리미엄 라거(Royal Challenge Premium Lager) 인도에서 2번째로 많이 팔리는 로열 챌린지 프리미엄 라거는 1993년에 처음 생산됐다. 엄선된 6종류의 보리 엿기름으로 양조된 이 맥주는 긴 시간 동안 제조해 고유의 부드러운 넘김과 풍부한 맛을 낸다. 특히 고급스러운 포장과 창의적인 광고활동으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알코올 함유량은 5%로 미국, 유럽, 중앙아시아, 호주, 홍콩 등에 수출되고 있으며, 가격은 1병에 35루피(약 900원) 정도.

일본
에비수(Yebisu) 맛과 향이 매우 깊어 일본 최고의 맥주라 불리는 에비수. 적당히 진한 황금색을 띠는 이 맥주의 맛은 구수함보다는 쌉쌀한 맛에 가까우며 뒷맛의 여운이 길다. 또 탄산이 살짝 입천장을 쳐주는 정도에 불과해 과하지 않고 적당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알코올 도수는 5도.

삿포로 블랙(Sapporo Black) 시원한 맥주의 맛에 무화과 향이 은근히 번지는 삿포로 블랙은 일반 흑맥주에 비해 맛이 옅은 편이다. 이 맥주는 세라믹 필터로 미생물과 불순물을 걸러내는 특유의 방식으로 제조돼 타 맥주에 비해 맛이 가볍고 시원하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이집트 스텔라(Stella) 1897년 처음 생산된 스텔라는 이집트 특유의 톡 쏘는 맛으로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로컬(local), 엑스퍼트(export), 흑맥주인 프리미엄(premium) 총 3가지 종류로 나뉘는데 이중 전통의 맛을 강조한 스텔라 로컬이 가장 인기가 좋다. 스텔라는 이집트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가격은 5~8이집트파운드(약 1030~1650원) 정도. 사카라 골드(Sakara Gold) 조세르 왕의 계단식 피라미드를 볼 수 있는 사카라 지역의 이름을 딴 사카라 골드는 톡 쏘는 맛이 매력적인 스텔라와 달리 알코올 도수 4도의 부드러운 맛을 자랑한다. 보다 알싸한 맛을 느끼고 싶다면 알코올 도수 10도의 사카라 킹을 짚어들길.

싱가포르 타이거(Tiger) 싱가포르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맥주이자, 싱가포르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국민 술 타이거. 유럽산 보리 맥아, 네덜란드에서 배양된 이스트 등으로 만들어진 타이거는 맥주 고유의 쓴맛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톡 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또 적당한 달콤함과 쌉쌀한 끝맛을 동시에 전달해 훈제요리와 함께 먹으면 찰떡궁합이다. ABC 스타우트 싱가포르(ABC Stout Singapore) 호랑이표 연고를 개발해 유명해진 회사가 유럽의 흑맥주를 모방해 만든 ABC 스타우트 싱가포르. 어떠한 음식과도 궁합이 잘 맞으며 다소 높은 알코올 도수와 특유의 톡 쏘는 맛으로 동양인들이 즐겨 찾는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프랑스
1664 크로넨버그(Kronenbourg) 프랑스 알자스지방의 스트라스부르그에서 생산되는 1664 크로넨버그는 약간 쌉쌀하면서도 달콤한 뒷맛이 일품인 맥주다. 도수는 종류별로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평균 5도 정도이며, 가격은 1.15유로(약 1750원) 정도. 현재 전 세계 40여개 국가에 수출되고 있으며,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도 인기가 좋다.

시티(CH’TI) 시티는 프랑스 북부 사람을 사리키는 말로 섬세한 맛을 지닌 프랑스 대표 맥주이다. 목넘김이 매우 부드러운 것이 가장 큰 장점인 이 맥주는 현재 노르-파-드-깔레(Nord-Pas-de-Calais) 지방인 베니퐁텐의 카스텔랑 양조장에서 전통 방식으로 생산되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6도 정도다.


미국
밀러 라이트(Miller Lite) 저칼로리 맥주 시장에서 꾸준히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는 밀러 라이트. 이 맥주는 칼로리 부담이 없을 뿐만 아니라 맛이 깔끔하고 상쾌해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다른 맥주에 비해 포만감이 적은 것이 특징.


태국
싱하(Singha) 태국을 대표하는 지역 맥주 싱하. 태국 맥주 중 가격이 제일 비싸지만 한번 맛보면 중독되는 강한 청량감 때문에 현지인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일반 맥주에 비해 홉 향이 조금 강해 여성보다는 남성들이 선호한다.

(Chang) 창은 태국어로 코끼리를 뜻한다. 두마리 코끼리가 그려진 라벨이 인상적인 창은 싱하보다 톡 쏘는 맛이 덜하고 가벼운 편이며, 가격도 저렴해 현지인들이 즐겨 마신다.


달콤 쌉싸래한 향과 맛에 취하다

필리핀
산 미구엘 페일 필센(San Miguel Pale Pilsen) 세계 3대 맥주 중 하나인 산 미구엘 페일 필센. 적당하게 입맛을 돋워주는 홉의 쌉쌀한 맛으로 시작해 부드럽게 목을 넘어가 마지막까지 산뜻함을 주는 이 맥주는 아시아 음식과 궁합이 가장 잘 맞는다. 또 산뜻한 향의 동양 맥주와 강한 홉의 맛을 가지고 있는 서양의 맥주를 알맞게 융화시켜 동·서양 모두에서 크게 사랑받고 있다.

비어 나 비어(Beer na Beer) 비어 나 비어는 세계적인 주류·식품 콘테스트인 ‘몬데 셀렉션(Monde Selections)’ 맥주 부문에서 3번이나 금메달을 수상했을 정도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맥주이다. 부드럽고 깔끔한 맛이 매력적인 이 맥주는 1988년 처음 생산됐다. 가격은 25페소(약 630원) 정도.


라스베이거스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Samuel Adams Boston Lager) 1894년 처음 생산된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이 맥주는 1773년 일어난 보스턴 차사건 때 큰 역할을 했던 사무엘 아담스를 기리는 의미에서 그의 이름을 따랐다.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는 짙은 호박색을 띠며 도수는 4.9도이다. 두 종류의 맥아와 독일의 아로마 홉을 사용해 깊으면서도 묵직한 맛과 풍부한 향을 낸다. 특히 강한 첫 느낌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부드러운 끝맛, 입에 닿는 느낌이 일품이다. 병뚜껑 안쪽에서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의 수상 이력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국내에서는 1병당 4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