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남부의 체스키 크룸로프(Český Krumlov)는 보헤미안의 흔적이 서린 중세도시다. 블타바강이 감싸고 도는 작고 아담한 마을에서는 길바닥을 채운 둔탁한 돌길이 정감 있게 다가선다. 주말이면 전통 복장을 곱게 차려입고 마을을 서성이는 주민들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은 오렌지색 지붕이 늘어선 중세마을의 상징 같은 존재다.


두 칸짜리 붉은색 열차를 타고 체스키 크룸로프로 향하면서부터 설렘은 시작된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보헤미안들의 삶이 담겨 있는 중세마을로 향하는 기찻길에는 낭만적인 분위기가 가득하다. 환승역인 체스케 부데요비체(České Budějovice)에서 열차를 갈아타고 닿은 체스키 크룸로프역에는 이방인들을 위해 유스호스텔 및 펜션 포스터들이 즐비하게 붙어 있다.



보헤미안의 흔적이 서린 중세마을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도시는 남부 보헤미안 지역의 자유롭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낸다. 중세마을은 300년 동안 커다란 변화 없이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그 유구한 풍경 때문에 주말이면 사람들이 깊은 휴식을 위해 몰려드는 곳이다. 체스키 크룸로프성 인근 역사지구에는 고딕, 르네상스 건물들이 고스란히 보존돼 있다. 도심의 절반은 유적과 상점이고 나머지 절반은 펜션, 민박집들로 채워진다.

다양한 건축양식이 혼재되어 있는 체스키 크룸로프성.


구시가 등을 둘러보는 데는 걸어서 반나절이면 충분하다. 도시는 인구 1만 5,000여 명의 아담한 규모고 마을의 관문인 부데요비츠카 문(Budějovická Brána)을 지나면 옛 영주들을 모시던 하인들이 거주했던 라트란(Latrán) 거리가 이어진다. 꼭 특별한 테마를 찾으려 하지 않더라도 도시 자체가 오롯하게 문화유적지라는 느낌이 전해진다. 오렌지색 지붕과 흰 담벼락은 동화 속 골목을 산책하는 착각을 안겨 준다.


중세마을의 관문인 부데요비츠카 문.

예전 영주를 모시던 하인들이 거주했다는 라트란 거리.


마을 어느 곳을 서성거리든 체스키 크룸로프의 우뚝 솟은 상징은 체스키 크룸로프성이다. 보헤미아 지역에서 프라하성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이 성은 르네상스 양식의 방, 바로크 양식의 홀 등 귀족들의 삶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13세기 크룸로프 영주가 성을 건축했지만 그 후 시대별로 유행하던 건물들이 하나하나 덧씌워졌다. 각각 다른 양식의 정원과 건축물들을 지나면 가장 안쪽에는 바로크 양식의 넓은 정원이 모습을 드러낸다. 성으로 향하는 ‘붉은 문’ 아래에는 곰들도 사육되고 있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은 세계 300대 건축물로도 지정된 바 있다.



마을의 상징인 체스키 크룸로프 성

160여 개의 계단을 지나 원형 탑에 오르면 구시가와 그곳을 ‘S’ 자로 감싸고 흐르는 블타바강이 한눈에 들어온다. 보헤미아 삼림에서 시작된 블타바강은 이곳 보헤미아 남부 땅을 거친 뒤 체코를 경유해 독일까지 흘러 들어간다. 성루에서 바라다보면 마을의 윤곽은 또렷이 전해진다. 외지인들은 여름이 오면 블타바 강변에서 중세마을을 배경으로 카누를 즐기기도 한다.


체스키 크룸로프성이 있는 라트란 거리와 강 건너 구시가를 연결하는 다리가 ‘이발사의 다리(Lazebnický most)’다. 예전에 다리 인근에 이발소가 위치해 이런 이름이 붙었는데 귀족과 이발사 딸의 비운의 사랑이 담긴 곳이기도 하다. 다리 위에는 십자가에 박힌 예수상이 세워져 있다.

라트란 거리와 구시가를 잇는 

이발사의 다리.

체스키 크룸로프로 향하는 두 칸짜리 붉은색 열차.



마을로 들어서면 체코를 대표하는 인상파 화가인 에곤 실레의 미술관을 둘러본 뒤 구시가 광장 옆의 체스키 크룸로프 성당을 감상해도 좋다. 에곤 실레는 어머니의 고향인 이곳 체스키 크룸로프에서 작품활동을 하며 도시 곳곳을 담아냈다. 보헤미안 지역의 유물을 보관한 역사박물관이나 체코 인형극의 인형들을 보관한 마리오네트 박물관 역시 이곳만의 정취가 묻어난다. 좁은 골목으로 들어서면 작은 책방과 골동품 상점이 나타나며 오래된 도시의 산책을 풍요롭게 한다.

시청사가 자리 잡고 있는 스보르노스티 중앙광장(Náměstí Svornosti)에서는 주말이면 흥겨운 공연이 열린다. 보헤미안 복장을 한 사람들이 무대에 오르며, 예전 수공업으로 빚어냈던 각종 물건들을 파는 장이 들어선다. 중앙광장은 13세기에 형성된 체스키 크룸로프의 또 다른 상징으로 마을 길이 방사선으로 뻗어 있으며 광장 주변의 오랜 건축물들은 호텔, 레스토랑으로 사용되고 있다.

외지인들은 주말이면 일찌감치 이곳에 숙소를 잡아놓고 영주들이 누렸을 옛 정취에 취한다. 펜션들은 대부분 강이 흐르는 목 좋은 곳에 들어섰고, 마을 뒷골목에는 운치 있는 레스토랑들이 차곡차곡 늘어서 있다. 길 모퉁이 작은 클럽의 문을 열면 밤늦게까지 음악 소리가 흘러나온다.

체코 프라하의 물가가 비싸고 도시 분위기가 위압적이라면 이곳은 저렴하고도 포근하다. 체스키 크룸로프는 쓸만한 쉼터를 찾기 위해 한두 시간 짐을 끌고 다니는 수고쯤은 유쾌하게 한다.



가는 길

오스트리아 , 잘츠부르크나 체코 프라하에서 열차로 이동한다. 체스케 부데요비체에서 붉은색 열차로 갈아타고 30분 달리면 체스키 크룸로프다. 중앙역에 도착하면 마을버스를 타고 시내로 들어선다. 체코 프라하에서도 버스가 2시간마다 다닌다. 프라하에서는 약 3시간 30분 소요. 마을 규모와 달리 펜션 등 숙소가 꽤 많은 편이다. 주말에는 예약이 필수. 중앙광장 인포메이션 센터에 짐을 맡길 수 있으며 숙소도 알선해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