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대한민국과 함께 아시아의 잠룡으로 꼽혔던 타이완은 세계적인 휴대전화 제조업체나 노트북 브랜드가 본사를 두고 있는 산업 국가이다. 타이완 남서부에 자리한 가오슝(Kaohsiung, 高雄)은 수출입 물동량 세계 4위에 달하는 대표적인 항구도시다.

가오슝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거대한 컨테이너와 이를 활발하게 나르는 지게차의 모습은 이른바 항구도시로서의 면모이다. 하지만 이내 그 속에 숨어 있는 다양한 역사의 발자취와 현대적인 감각미는 색다른 풍경으로 다가온다. 가오슝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85층 높이의 동띠스 빌딩(東帝士, Tuntex Sky Tower)과 왁자지껄한 야시장이 현대적인 위상을 의미한다면, 도심 곳곳에 자리 잡은 불교 사찰과 풍성한 자연 녹지, 그리고 시즈완(西子灣)의 석양은 여행자에게 따뜻한 감성을 선사한다.

세계 4위의 물동량을 기록하는 타이완 가오슝 항구.

과장되거나 혹은 화려하거나


중국과 타이완. 형제의 나라답게 그들의 핏줄이 드러내는 선 굵은 힘과 멋은 이곳 타이완에서도 볼 수 있다. 가오슝 국제공항에서 약 40분 거리에 위치한 리엔츠탄 풍경구(蓮池潭風景區)는 그 느낌을 제대로 볼 수 있는 곳이다. 애초에 농지에 물을 대던 저수지에 화려한 붓으로 색칠하듯 거대한 탑과 건축물을 세워 인위적인 풍경구로 조성했다.

리엔츠탄 풍경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7층 높이의 쌍둥이 탑과 맞닥뜨리게 된다. 가까이서 보니 각각의 탑 밑으로 용과 호랑이가 입을 벌린 채 관광객을 삼키고 있다. 가장 인상적인 용호탑(龍虎塔)이다. 여행자가 꼭 기억해야 하는 것은, 바로 용의 입으로 들어가서 호랑이 입으로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용의 입으로 들어가면 행운이 오고 호랑이 입으로 나오면 화를 피할 수 있다’는 전설 아닌 전설 때문. 1976년에 지어진 이 용호탑의 내부에는 흡사 삼국지의 한 장면으로 생각되는 다양한 광경들을 묘사한 그림이 화려한 색채로 덧칠되어 있다. 그야말로 중국 민족 특유의 과장된 그림과 색감이다.

가오슝 시내에서 가장 높이 솟아있는 85층 높이의
동띠스(東帝士) 빌딩.

용의 입으로 들어가면 행운이 오고 호랑이 입으로 나오면 화를 피할 수 있다는 용호탑.

용호탑을 나와 오른쪽으로 약 700m 정도 걸으면 전쟁의 신 ‘관우(관인)’에게 헌납된 한 쌍의 춘추각을 만난다. 춘추각 앞에는 용을 탄 관우상이 있다. 관우는 삼국지의 여러 인물들 중에서 중국인들이 특히나 좋아하는 영웅이다. 역시 섬세함보다는 역동적이고 큼직큼직한 조각이나 형태가 어쩐지 대륙의 기상을 그대로 투영한 느낌이다.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문화의 힘은 어떤 이데올로기나 체제의 변화 속에서도 여전히 발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보는 이를 압도하는 시즈완의 해넘이


해가 머리 위에서 서쪽으로 방향을 틀기 시작할 즈음이면 전망 좋은 사오촨터우산(哨船頭山)으로 가벼운 산행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이 곳에 위치한 구 영국대사관은 빨간 벽돌과 아치형의 옛 서양식 건물이 잘 조화돼 아기자기하다. 게다가 구 영국대사관이 위치한 언덕 아래로 푸른 가오슝 앞바다의 경치가 한눈에 들어와 많은 현지 관광객들도 찾는 곳이다.

특이한 무늬가 벽면에 그려진 듯 착각을 주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이내 가오슝 팔경 중 하나로 꼽히는 시즈완의 풍경에 시야가 확 트인다. 완만하게 구부러진 타이완 남부해안이 한눈에 들어오고, 거대한 선박들이 오가며 분주한 광경을 연출한다.

붉은 벽돌이 인상적인 구영국대사관.

가오슝 8경 중 하나인 시즈완이 눈부시다.

잠시 박물관으로 운영되는 구 영국대사관에서 과거 청나라 때의 모습을 재현한 디오라마나 가오슝 사적 문물 진열관을 둘러본 후 야외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여유를 즐기자. 일정이 바쁘다고 급히 구영국대사관을 나선다면 큰 후회를 하고 말 것이다. 차츰 해가 서녘으로 너울지기 시작하면 가오슝 여행의 잊지 못할 한 장면이 이내 당도한다. 먼 시즈완 방파제 끝에 걸린 석양과 석양이 뿜어내는 따뜻한 오렌지빛은 가히 가오슝 제1풍경이라 할만하다.


가오슝의 밤이 가진 두 얼굴, 낭만과 활기

온몸이 따뜻해지는 시즈완의 석양을 맘껏 즐기고 어둑해진 밤이 찾아와도 가오슝에는 여전히 볼거리가 가득하다. 그 중 백미는 가로등이 켜질 즈음의 아이허(愛河)다. 이름만으로 닭살 돋게 하는 이곳은 실제로 도착하면 많은 솔로부대들을 절망에 빠뜨리게 한다. 타이완 연인들이 강바람을 맞으며 사랑을 고백하고 서로를 품에 꼭 안는 로맨틱한 행사가 곳곳에서 벌어진다. 특히 사랑의 배라는 이름의 유람선과 형형색색의 빛을 발하는 아이허의 다리 위로 강변을 산책하는 연인들이 가득하다.

서로에게 무관심해지고 권태마저 느끼는 오랜 연인이라면 가오슝의 아이허를 찾아 다시 사랑 고백을 해보자. 잠깐 어색하고 민망한 분위기가 감돌지라도 이국의 땅에서 서로가 서로에게 위안을 주는 그 분위기는 어느새 사랑하는 사람의 손을 꼭 쥐게 하는 상황을 선물할 것이다.

가오슝까지 와서 야시장을 빼놓을 순 없다. 특히 수도 타이베이와는 다른 특별한 매력으로 달궈진 리우허 야시장은 지금까지와 또 다른 새로운 즐거움을 여행자에게 선사한다. 타이완에서 가장 유명한 3대 야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리우허 야시장(六合夜市)은 흥겨운 가오슝의 밤 문화를 대표하는 곳이다. 육지의 탱크, 바다의 잠수함, 하늘의 비행기를 제외하고 모든 것을 먹는다는 중국민족답게 리우허 야시장은 그야말로 다양한 먹을거리로 특화된 야시장이다. 시장을 가로지르는 도로 양쪽으로 해산물, 스테이크, 전골요리 등 전문 레스토랑이 자리하고, 곳곳엔 크고 작은 포장마차들이 줄지어 있어 온종일 발품을 팔아 가오슝을 다닌 여행자의 예민한 오감을 자극한다. 요리를 파는 상인이나 요리 재료를 구하는 사람, 가볍게 야참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에서 시끌벅적한 활기를 느낄 수 있다.

시끌벅적하면서도 활기가 넘치는 리우허 야시장의 모습.

이국(異國에서 느끼는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이곳 리우허 야시장에서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다면 거짓일까? 가오슝 시민들과 어깨를 부딪치며 흥정을 하고, 그들의 요리를 건네받으며 그들의 삶을 공유하고 나서 느낀 감정은 ‘나’와 ‘너’라는 이분법이 아닌 큰 틀에서의 ‘우리’라는 감동이었다. 이는 가오슝 여행에서의 가장 큰 깨달음이었다.

가는 길
중화항공의 자회사인 만다린항공이 인천-가오슝 노선을 매일 오후 9시 출발로 운영한다. 가오슝까지는 약 2시간이 소요되며, 돌아오는 항공편은 현지 시각으로 오후 4시 35분에 매일 출발한다.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에서 가오슝까지는 국내선 비행기로 약 1시간이 걸린다.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타이베이에서 가오슝 인근 주오잉 역까지 2시간이 걸린다.

 

거칠던 '항구'의 삶 
예술로 다시 폈네

치후등대에서 내려다본 치친섬의 풍경.
치후등대에서 내려다본 치친섬의 풍경. /우지경 작가 제공

섬나라 타이완(대만)의 남쪽, 항구도시 가오슝이 있다. 영어식 표기는 카오슝(Kaohsiung), 현지 발음은 까오숑, 국립국어원 외래어 표기법대로 쓰면 가오슝(高雄). 낯선 이름 탓에 먼 도시 같지만 서울에서 세 시간 슝 날아가면 도착할 만큼 가깝다. 등잔 밑이 어둡다 하지 않았던가. 혹 미처 몰라본 보석 같은 곳은 아닐까. 대항해시대 탐험가의 마음으로 올여름 휴가를 위한 미개척 여행지를 찾아 떠났다.

사랑의 강이라는 감미로운 이름의 아이허(愛河)가 구시가지와 중심가를 가로지른다. 유유히 흐르는 강줄기를 따라 내려가면 가오슝항에 다다른다. 타이완 제2의 도시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만큼 거리가 한적하다. 항구라는 거친 삶의 무대 옆으로 보얼이수터취(駁二藝術特區)가 이어진다. 버려진 부둣가 2번 창고를 갤러리, 카페, 공연장으로 탈바꿈시킨 예술특구다. 무채색 건물들은 컬러풀한 벽화로 옷을 갈아입은 지 오래다. 창고까지 물건을 운송하던 철길 옆으로는 자전거 도로가 시원스레 뻗어 있다.

◇지친 일상 위로하는 치친, 노을빛 여유의 시쯔완

한국에서 왔다니 택시 기사가 가이드로 돌변한다. 시쯔완으로 가달라고 했는데, 구산페리터미널에 내려줄 테니 치친부터 다녀오란다. 친절일까, 오지랖일까, 한 푼 더 벌려는 영업 전략일까 의심하며 값을 치른다. 그런 내게 동전 몇 닢을 다시 쥐여준다. 돈을 더 냈단다. 눈을 찡긋하더니 인사를 건넨다. "웰컴 투 까오숑!"이라고.

치친은 구산페리터미널에서 페리로 10분도 채 안 걸리는 섬이다. 고풍스러운 선착장, 세월을 낚는 낚시꾼, 홍등을 매단 사원, 크고 작은 가게들이 모여 있는 해산물 거리가 여행객들을 맞이한다. 북적임 속의 여유랄까. 천천히 걸어도 어깨가 들썩인다. 내친김에 등대까지 오르기로 한다. 등대 앞에 서면 가오슝의 전망이 열두 폭 병풍처럼 펼쳐진다.

땀 흘린 뒤 맛보는 망고빙수 한 그릇은 더 달콤하다. 그것도 망고 과육이 알알이 박힌 망고 얼음 위에 생 애플망고를 숭덩숭덩 썰어 가득 올려준다. 한 입 푹 떠넣으니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내린다. 뜨거운 햇살 아래 영근 애플망고의 맛은 차원이 다르다. 일년 열두 달 중 열 달이 여름인 가오슝에선 빙수집이 연중 성황이다. 치친의 여우젠빙푸는 망고빙수로 유명하고, 구산페리터미널 앞 빙수 거리는 과일빙수로 유명하다. 빙수 거리에서 제일 잘나가는 하이즈빙은 메뉴만 150가지가 넘는다. 사이즈도 1인용에서 20인용까지. 스케일이 다르다.

더 늦기 전에 다거우 영국영사관으로 발걸음을 재촉한다. 1860년 아편전쟁에 패한 중국이 가오슝항을 개방하자, 영국인들이 지은 영국 영사관이다. 옛 모습 그대로 재현해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지닌 건물이다. 언덕 위에 있어 전망과 일몰이 아름답기로 손꼽힌다. 어느새 해가 기운다. 다거우 영국 영사관으로 가는 갈 지(之) 자 계단을 오르는 사람들의 어깨 위로 금빛 햇살이 부서진다. 뒤 돌아보니 눈이 시리게 황홀한 석양이 하늘에서 바다로 고요히 낙하 중이다.

◇류허에서 아이허까지 입도 눈도 즐거운 밤

걸음걸음 맛있는 냄새가 깃든 류허 야시장으로 향한다. 타닥타닥 리드미컬한 소리와 함께 으아젠(타이완식 굴전)을 익히는 노련한 손놀림도 흥을 돋운다. 현지인들에게 뭘 먹어야 되느냐고 물으니 타이완 총통도 먹고 갔다는 파파야 우유와 새우 구이는 꼭 먹고 가란다. 한손에 파파야우유 한손에 새우를 들고 또 꼬치 굽는 노점 앞에 줄을 선다. 이쯤 돼야 진정한 야시장 먹방이다.

강변을 따라 늘어선 고층빌딩과 가로등이 불을 밝히는 때가 바로 그 순간이다. 사랑의 유람선이란 뜻의 아이즈촨도 화려한 빛을 뿜어내며 강 위를 누빈다. 강변 산책로를 따라 쭉 걸으면 강과 바다가 만나는 전아이(眞愛) 부두에 닿는다. 진정한 사랑이라는 뜻을 품은 전아이 부두가 어쩐지 입에 착 감긴다. 깊어가는 가오슝의 밤, 진정한 사랑의 다른 이름은 설렘이 아니라 익숙함이 아닐까.

여행수첩

인천 공항에서 가오슝까지 약 3시간이 걸린다. 금요일 밤 비행기로 떠나면 휴가를 하루 이틀만 내도 3박 4일 일정으로 다녀올 수 있다. 중화항공, 만다린항공 등이 인천에서 가오슝을 오간다. 부산에서도 에어부산이 주 4회 직항으로 취항한다. 서울보다 1시간이 느리다. 1년 중 겨울이 두 달밖에 없는 가오슝은 언제 가도 여름휴가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습도가 올라가고 태풍이 몰려올 가능성이 있는 7~8월보다는 4~6월에 여행하기 더 좋다.

통화는 뉴타이완달러, 전압은 110V를 쓴다.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는 90일 무비자 체류 가능하다.

주요 관광지는 MRT(지하철)와 페리로 이동할 수 있다. 지하철역마다 고유의 번호가 있어 중국어를 몰라도 길 찾기가 편리하다. 페리 타고 가는 재미에 찾아간 치친, 걸어서 돌아보다가는 쉽게 지친다. 자전거를 빌려 섬 한 바퀴 돌면 한결 여유롭다. 옌첸, 시즈완 등 지하철역에서도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가오슝 쭤잉역에서 컨딩콰이센(컨딩익스프레스버스)을 타고 2시간이면 남국의 정취를 물씬 풍기는 바다를 만나게 된다. 타이완의 최남단에 있는 어롼비 등대, 태평양을 마주한 해안절벽 룽판공원 등이 볼거리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