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홍콩 여행 하면 밤거리, 쇼핑만을 떠올리는 분들 많다. 하지만 11월에 홍콩을 찾으면 얘기가 달라진다. 홍콩 전역에서 오감을 자극하는 것들이 넘쳐나기 때문이다. 가격과 국적, 종목을 불문하고 진정한 식도락을 원하는 이에게 제격인 축제가 한 달 내내 열린다. 홍콩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축제라고까지 불리는 '그레이트 노벰버 축제(Great November Feast)'가 바로 그것이다. 

'쨍, 쨍, 쨍.' 오는 10일까지 화려한 칵테일 이벤트(The Cocktail Agenda)가 홍콩 전역에서 펼쳐진다. 홍콩을 대표하는 30여 개 바(Bar)가 참여한다. 바 곳곳에서 손님들이 부딪치는 '쨍' 하는 소리가 늦은 시간까지 이어진다. 날씨가 선선해 테라스에 앉아 칵테일을 즐기는 낭만이 맛을 더 감미롭게 만든다. 행사 기간에는 싫어도 칵테일을 꼭 두 잔 마셔야 한다. 한 잔을 주문하면 원하는 사람에 한 해 한 잔을 더 준다.

'축제의 달'인 만큼 할인이나 증정 프로모션도 풍성하다. 2016 최고의 요리(2016 Best of the Best (BOB) Culinary Awards)에 이름을 올린 셰프의 요리를 11월 한 달 동안 20% 할인된 가격으로 맛볼 수 있다. 또 11월에 태어난 관광객에게는 와인을 쏜다. 홍콩관광청 홈페이지에서 E-쿠폰을 내려받은 후 크라운 플라자 홍콩 코즈웨이베이, 오션파크홍콩 등 23곳의 지정 상점에 제시하면 500홍콩달러 상당의 와인 한 병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 자신의 생일을 증명할 수 있는 여권은 필수. 

축제와 함께 꼭 방문해야 할 3곳도 엄선했다. 

우선 란타우 섬 케이블카. 우리나라에 남산 케이블카가 있다면 홍콩에는 '옹핑 케이블카'가 있다. 홍콩의 명물인 케이블카 옹핑 360은 통총역에서 란타우 섬을 연결하는 케이블카로 5.7㎞를 이동하는 동안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란타우 섬을 조망할 수 있다. 세계 상위 10위의 풍광을 자랑하는 만큼 홍콩을 찾는 여행객들의 필수 코스 중 하나다.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케이블카를 탑승하면, 발밑의 짜릿한 전경까지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인기다. 

홍콩 여행에서 마카오를 빼놓고 오면 섭섭하다. 특유의 이국적인 분위기로 여행객들의 사랑을 받는 마카오는 쇼핑 외에도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아 홍콩 방문 시 곁다리로 함께 즐기고 오는 여행지다. 특히 마카오는 홍콩에서 페리를 이용하면 편도 1시간 정도 소요되는 가까운 거리에 있어 짧은 일정으로도 두 도시 여행이 충분하다. 

마지막 포인트는 톰 크루즈도 찾은 수상 레스토랑. 야경을 바라보며 싱싱한 해산물 요리를 맛보고 싶거든 점보 킹덤이 제격이다. 이곳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홍콩의 수상 레스토랑으로 멋진 야경을 바라보며 해산물 코스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맛에 취하고 분위기에 취해 두 배의 만족을 느낄 수 있을 터. 여왕 엘리자베스 2세, 톰 크루즈, 저우룬파 등 전 세계 유명인들이 다녀간 홍콩의 랜드마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