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는 마르코 폴로가 ‘인디아의 꽃’이라고 묘사할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다.

 

1,200여 개의 작고 아름다운 산호섬들이 늘어서 있고 그 중 200여 개의 섬에만 사람이 살고 있다. 몰디브의 수도는 말레(Male)로 북말레 아톨 서부에 있는 공항에 인접해 있다.

 

몰디브의 인구는 40만 명이 채 안되지만 연간 찾아오는 방문객은 그 두 배에 달할 정도로 관광산업 의존도가 큰 나라이다.

▲몰디브 클럽메드 카니

환상의 허니문 여행지 ‘몰디브’

몰디브의 건축물은 자연친화적인 맛깔스런 기풍이 든다. 따라서 하늘을 찌르는 고층 시멘트 건물을 찾아볼 수 없다.

▲몰디브 벨라사루 리조트

몰디브가 순수성을 지키고 있는 것도 하와이, 괌, 사이판 등의 유명 리조트와 달리 주위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자연 친화적인 개발 정책 때문이다.


몰디브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주요 리조트가 방갈로 형태로 되어 있다는 점이다. 구룸 바비치 리조트, 라구나 비치 리조트, 풀문 리조트 등 고급 리조트 군에 속하는 이들 리조트의 기본적인 숙박 형태는 방갈로이다.

 

야자수 열대식물이 무성한 작은 섬에 단층(코티지) 또는 이층짜리(테라스 하우스) 방갈로가 줄지어 늘어서 있다. 건물은 야자수보다 높지 않도록 지어 자연환경과의 조화를 중시하고 있다는 점이 괄목할 만한 부분이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몰디브는 바다를 좋아하고, 스포츠를 즐기고, 조용한 자연을 사랑하는 여행자에게 최상의 휴양지다.

 

몰디브는 밑바닥이 휜히 드러나 보이는 투명한 바다와 백사장이 압권이다. 백사장 뒤로는 야자수와 정글도 볼 수 있다.

무인도와 원주민을 찾아가는 섬 관광은 수상 비행기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도니 보트를 이용하는 하루 관광이 일반적이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힘차게 나는 날치떼들, 운이 좋으면 돌고래까지 몰 수 있는 바다를 달려 지금도 석기시대 도구를 쓰고 있는 원주민 마을 ‘힘마푸시 에들러’와 무인도 ‘반도스’를 다녀온다.

 

몰디브의 수도인 말레 관광도 빼놓을 수 없다. 황금돔의 회교 사원,물리아제 대통령궁, 술탄 국립 박물관 등을 둘러볼 수 있으며 기념품으로 토산품이나 목공예품 등을 살 수도 있다.

▲몰디브 클럽메드 카니

몰디브의 허브 ‘말레’
몰디브의 수도는 말레다. 하지만 첫 인상은 “수도가 이렇게 작아도 되는 거야”할 정도로 작은 섬에 불과하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수도로, 그 면적이 2㎢를 넘지 않는다. 하지만 몰디브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와 시장, 행정기관, 상가 등이 바로 이곳 말레에 자리한다.

 

몰디브 리조트 75%는 말레 주변에 위치해 있다. 또한 재래시장은 도시교역의 중추적인 역할로서 도·소매가 활발히이뤄지고 있기도하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몰디브의 다른 섬들과는 달리 말레는 고층건물도 들어서 있고 포장도로도 있다. 정부 건물은 한곳에 모여 있으며, 쇼핑센터와 사무실은 메인 도로 주위에 몰려 있다. 대부분의 주거지역은 언덕 위에 아치형으로 늘어서 있으며, 나무그늘로 시원스럽게 도로가 나 있다.

 

주도로의 양쪽에 심어진 커다란 나무들은 시원한 그늘을 제공하고 있으며, 작은 공원들, 해변가의 어물시장 등 소박하면서도 평화스러운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도로는 겨우 차 한대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지만, 생기 넘치는 거리에는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트럭, 택시 등과 함께 바삐 움직이는 행인들로 가득 차 있다. 작은 섬으로 된 도시라서, 택시를 타면 10분내에 어느 곳이든 닿을 수 있고, 비용도 저렴하다.

▲몰디브 W RETREAT & SPA

TIP 여행시 주의 사항
몰디브는 이슬람 국가이다. 비록 중동처럼 엄격한 이슬람 율법이 적용되는 것은 아니지만 다음과 같은 사항은 주의해야한다. 술을 마시는 행위는 외국인이라도 처벌대상이 된다. 비키니 수영복은 허용이 되지만 노브라는 처벌대상이며, 누드족은 중형에 처해진다.


▦일년 내내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몰디브의 기후는 북동계절풍이 부는 12~3월의 건기와 남서계절풍이 부는 4~11월의 우기로 크게 나뉘어진다. 건기인 12~3월이 여행 성수기로, 유럽 휴양객들이 몰려와 리조트 방값이 올라간다.

▦몰디브의 화폐는 루피아(약 15루피아=1달러)인데 리조트와 공항, 유명 상점 등에서는 미 달러화가 통용되며 신용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 전압은 220V로 국내 제품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리조트의 로비 등 공공구역에서는 휴대폰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다. 객실에는 인터넷 코드가 마련돼 있으며, 국내 사이트에 접속하려면 하루 23달러 정도의 요금을 내야 한다.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면 대부분 하루 세끼의 식사를 제공하는데, 물이나 음료값은 별도로 청구하는 경우가 많다. 컵라면 등 약간의 먹을거리를 준비해 가는 것도 좋다. 이슬람 국가라 술은 원칙적으로 반입할 수 없다. 하지만 리조트 식당에서는 자유롭게 술을 구입해 마실 수 있으며, 룸서비스도 가능하다.

▦리조트 내에서는 티셔츠반바지 차림이 무난하며, 챙이 넓은 모자와 선크림을 준비하는 게 좋다

2012년 60년만의 흑룡띠를 맞이하여 상반기 허니문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몰디브 허니문 수요도 점차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몰디브와 두바이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허니문 여행상품이 나와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다.

몰디브 전문 여행사인 "하이몰디브"에서는 연말부터 몰디브 말레 공항에 새롭게 취항중인 프리미엄 항공사 에티하드 항공과의 단독 제휴를 통해 경유지인 두바이의5성 호텔 1박을 무료로 제공하는 몰디브 허니문 상품을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에티하드 항공을 이용하면 5 Star항공의 최고급 기내 서비스를 제공받을 뿐만 아니라, 12,600마일의 마일리지가 적립되어 아시아나 항공으로 "제주도 왕복 무료 항공권" 이 확보되는 추가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하이몰디브에서는 신라면세점과 제휴를 통해 예약하시는 전 고객들에게 신라면세점 상품권 및 인천공항 면세구역 내에 위치한 VIP허브라운지 무료 이용권, 국내 5성급 호텔을 최저가에 이용할 수 있는 혜택 등 타 여행사와는 차별화된 여러 가지 특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하이몰디브 홈페이에서는 두바이를 포함한 다양한 경유지 여행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몰디브 & 두바이 상품의 정보는 "하이몰디브" 홈페이지(www.himaldives.co.kr)나 예약센터(1644-6681)를 통해 문의 및 예약 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