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북부 여행은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리조트와 해변이 발달한 다낭이나 나짱과 달리 하노이 시내의 다채로운 매력과 산악 지대에 위치한 사파에서 색다른 소수민족의 문화를 즐길 수 있죠. 베트남 항공과 함께 하노이로 떠나볼까요?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그러나 베트남의 가장 큰 도시 호치민과 휴양지 다낭의 유명세에 밀려 숨은 매력을 발견하지 못한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하노이는 베트남을 색다르게 즐기기 위한 베이스 기지라 할 수 있죠. 베트남의 오랜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하노이는 프랑스 식민지 시절의 아름다운 건축물과 베트남 현지인의 일상이 어우러진 독특한 도시입니다. 베트남 북부 여행을 위한 거점으로 삼아 하루 정도 시내를 둘러보고 다른 여행지로 이동하기에 좋습니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기차로 9시간 정도 가면 20세기 프랑스의 여름 휴양지 ‘사파’를 만날 수 있습니다. ‘천국으로 향하는 문’으로 불리는, 아름다운 산악 지대로 둘러싸인 이곳은 바로 트레킹의 성지! 소수민족인 몽족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들으며 계단식 논과 마을을 걷다 보면 절로 행복한 미소가 지어집니다.


https://m.facebook.com/travelbibles/?ref=bookmarks     도 방문해 보세요! 아름다운 사진이 많습니다.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https://m.facebook.com/travelbibles/?ref=bookmarks     도 방문해 보세요! 아름다운 사진이 많습니다.


베트남 사파로 가는 여정을 결코 편하다고 할 순 없습니다. 하노이 역에서 오후 8시 40분에 출발하는 사파행 기차를 타는 것이 가장 시간을 절약하는 방법이죠. 약 9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침대칸을 예약하는 것은 필수입니다. 2인 1실 혹은 4인 1실의 침대칸은 비좁긴 하지만 나름대로 낭만적입니다. 흔들리는 기차에 몸을 누이고 차창 밖의 풍경을 구경하기도 하고, 다른 여행자들과 함께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눌 수도 있죠. 식당 칸에서 베트남 맥주를 마시며 시간을 때우는 것도 방법입니다. 덜컹거리는 기차 소리가 적응될 즈음 깊은 잠에 빠져들고, 새벽 5시경 요란한 노랫소리와 함께 차장이 문을 두들기는 소리가 들립니다. 창밖으로는 완연하게 푸른 녹음이 펼쳐집니다. 잠이 덜 깬 얼굴로 커피 한잔을 사 먹고 나면 라오카이 역에 도착합니다. 그곳에서 차로 40분 정도 구불구불한 산길을 올라가면 마침내 안개가 내려앉은 사파를 만날 수 있습니다.


아시아의 나폴리 베트남 나트랑
11·12월만 우기, 늘 따뜻하고 쾌청한 날씨
수심 가시거리 30m… 수상 스포츠의 천국

베트남 나트랑에서 가장 큰 시장인‘담 시장’의 초입에 선 각종 해산물과 건어물을 판다.
여름휴가 시즌, 부담 없이 훌쩍 떠날 수 있는 해외여행지로 동남아시아를 꼽을 수 있다. 하지만 너무 알려져 식상한 관광지가 많은 게 흠. 이럴 땐 베트남의 새로 부상하는 휴양지 나트랑(Nha Trang)에 주목해보자.

해변 레포츠 명소

나트랑은 수도 하노이호찌민에 비해 널리 알려져 있지 않지만 베트남전 당시 '나짱'이란 이름으로 미 군수기지로 활용됐으며, 인근에는 우리나라 백마부대가 주둔했었다. 프랑스 식민통치 시기에는 유럽인들을 위한 휴양지로 개발돼 '아시아의 나폴리'라는 별명을 얻은 베트남의 숨은 보석이다.

나트랑은 11~12월 두 달 동안만 비가 내리고, 그 외에는 일 년 내내 따뜻하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된다. 우기(雨期) 기후인 베트남 여타 지역과 달리 상당히 쾌적한 것이 특징. 덕분에 빼어난 자연환경과 기후를 배경으로 세계적인 리조트들이 앞다투어 진출하고 있다. 여기에 스노클링·스킨스쿠버다이빙·제트스키·모터보트·카약·수중자전거 등 수상레저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명소로 변모하고 있다. 나트랑 앞바다는 가시거리가 30m에 달할 정도로 스쿠버 다이빙의 최적지로 꼽힌다.

새로 들어선 리조트 중 최고로 꼽히는 곳은 혼쩨(Hon Tre)섬에 들어선 빈펄 리조트(Vinpearl Resort). 육지와는 페리나 케이블카로 연결된다. 리조트 앞에는 석호(潟湖·모래나 흙으로 바다에서 분리된 해변가 호수) 형태로 야자수 나무가 어우러져 있는 수영장이 있고, 건너편에는 길이 800m의 호텔 전용 백사장이 있다. 총 6만㎥ 규모의 워터파크와 고운 모래 백사장인 실크샌드(silksand) 비치, 대형 수족관 언더워터월드(under water world) 등도 볼거리다.

쾌적한 날씨가 계속되는 베트남 나트랑은 수상 스포츠 천국이다./여행마인드 제공
역사 유적지 풍성

나트랑 언덕기슭에 자리한 시내에서 가장 큰 절 롱선(long sun)사는 시내 전경이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대로 유명하다. 1866년 창건된 이 절의 언덕 꼭대기에는 흰 돌로 만든 24m짜리 거대한 불상이 있다. 도심에서 2㎞ 정도 북쪽으로 가면 8~14세기 만들어진 힌두교 사원인 포나가르(Po Nagar) 사원을 볼 수 있다. 포나가르 여신을 모신 28m 높이 탑은 하늘에서 보면 정확하게 만다라 구도라고 한다. 아치형 문 위에는 네 개의 팔로 춤을 추는 시바신이 그려져 있다.

혼쫑(Hon Chong) 기암괴석 지대를 가면 선녀산(Nui Co Tien)이라는 바위산을 볼 수 있다. 이곳에는 목욕하던 선녀와 함께 살던 신선이 하늘로 올라가자 선녀가 망부석(望夫石)이 되었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우리의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를 연상시킨다. 다이아몬드 베이(Diamond Bay)는 2008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를 유치하고 지난해 미스 월드 대회를 개최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가는 법

트랜스아시아투어는 지난해에 이어 올여름에도 7월 24일부터 8월 10일까지 베트남항공으로 나트랑 특별 전세기를 띄운다. 베트남항공 A321 기종을 투입해 8회 운항할 계획이다. 이 전세기를 이용해 나트랑과 앙코르와트 유적지를 각각 2박씩 여행하는 상품은 하나투어에서 판매한다.

베트남 하롱베이

세계 7대 절경으로 꼽히는 베트남 하롱베이. 보트를 타고 바다에 나서면 3000개가 넘는 섬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저마다 솟은 크고 작은 기암괴석들이 자태를 뽐낸다.
세계 7대 절경으로 꼽히는 베트남 하롱베이. 보트를 타고 바다에 나서면 3000개가 넘는 섬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저마다 솟은 크고 작은 기암괴석들이 자태를 뽐낸다. / 우고운 기자
노을을 품은 바위가 따스하다. 찰랑거리는 물소리와 까악거리는 새소리만이 귓가를 스친다. 마음에 잔잔한 물결이 인다. 꿈처럼 가만히 눈을 감아도 되는 곳. 베트남 '하롱베이'다.

하롱베이는 베트남 최고의 관광지다. 세계 7대 절경, 동양의 3대 절경으로 꼽힌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선정됐다. 삼삼오오 보트를 타고 두둥실 바다를 가르면 3000개가 넘는 섬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저마다 솟은 크고 작은 기암괴석들이 한 폭의 수묵화처럼 담담하다.

'하(Ha)'는 '내려온다(下)', '롱(Long)'은 '용(龍)'이란 뜻이다. 즉, 하늘에서 용이 내려온 '만(灣·Bay)'이란 의미다. 지명 유래를 듣고 보면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하늘에서 내려온 용이 바다 건너 침략자를 막기 위해 입에서 내뿜은 보석이 바위가 됐다는 전설이다. 잔잔히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신비로움을 더한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동쪽에 있는 하롱베이는 석회암 지대가 3억 년 이상 진행된 침식 작용과 해수면의 변화에 의해 생겨난 카르스트 지형이다. 1553㎞에 걸쳐 수천 개 바위섬들이 환상적인 매력을 뽐낸다. 이곳을 찾는 전 세계 관광객은 한 해 약 10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바위에서 바위로 이동하다 보면 선상 가옥을 볼 수 있다. 인적이 없는 선상 가옥은 기묘한 느낌마저 든다. 세월을 낚는 듯한 어부만이 종종 눈에 띈다. 곳곳에 인공 진주 양식장도 있다. 보트에 올라 시끌벅적했던 이들은 시간이 갈수록 말이 없어진다. 찰칵찰칵 카메라 셔터만이 쉼 없이 울린다. 1~2시간가량 유유히 떠다니다 보면 세상 시름이 잊힌다.

하롱베이는 진기한 석회암 동굴로도 유명하다. '승솟 동굴(Hang Sung Sot)'은 하롱베이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굴이다. 관광객들이 몰려 늘 붐빈다. 동굴에 가려면 선착장에 내려 입장권을 산 뒤 좁고 가파른 돌계단을 30~40분간 줄지어 이동한다. 40도 이상의 경사를 올라야 해 간편한 복장과 운동화는 필수다.

인내심을 갖고 오르다 보면 어느새 웅장한 동굴 내부가 드러난다. 형형색색 조명으로 꾸며진 동굴 안은 그야말로 환상적이다. 종유석이 만들어낸 자연산 '돌커튼'과 작은 연못들이 나타난다. 130m에 달하는 동굴을 따라 걸으면 마치 야간 개장 놀이동산에 놀러 온 느낌이다.

6~11월은 날씨가 화창해 하롱베이의 비경을 감상하기 가장 좋은 시기다. 좀 더 오래 둘러보려면 1박 2일 크루즈 투어도 좋다. 하노이나 하롱베이 여행사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크루즈 안에서 신선한 해산물을 먹고 카약과 낚시, 마사지 등을 즐길 수 있다. 침실에서 철썩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잠들 수 있다. 1박에 대략 10만~30만원대 상품이 많다.

인천공항에서 하롱베이까지는 대략 8시간 이상 걸린다. 대부분 항공사가 인천~하노이 구간을 취항하는데, 4시간 정도 소요된다. 하노이에서 하롱베이까지는 차로 4시간 정도 더 가야 한다.

베트남 국적항공사 베트남항공은 인천공항과 하노이·호찌민·다낭을 잇는 3개 노선을 운항 중이다. 10월에는 인천~하노이 간 최신예 중대형기(에어버스 A350-900X WB)를 새롭게 취항했다. 현재 총 2대의 A350을 운항 중인데, 2020년까지 12대를 추가로 운항할 예정이다. 베트남항공은 A350 취항을 기념해 이달까지 티켓을 특가에 판매한다. 106만원대 비즈니스 좌석을 약 30% 할인해 70만원에 판다. 이코노미는 63만원대를 40% 깎아 37만원에 판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