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큘라는 어릴 적(11살 경) 오스만 제국에 동생(4살)과 함께 볼모로 보내졌다. 드라큘라는 오스만 제국의 황태자인 메흐메트(훗날 메흐메트 2세가 된다)와 그의 아버지 무라드 2세에게 잔혹한 일을 많이 당했다. 그는 오스만 제국을 탈출해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아버지는 다른 종족에 의해 암살(1447년, 16살경)되었고 형은 뜨거운 인두로 눈을 잃고 생매장을 당하는 끔찍한 일을 겪었다.

루마니아 골목 샵 풍경

드라큘라는 살아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왈라키아 공국의 공작이 된다. 아버지 블라드 드라큘이라는 이름을 물려 받았고 왈라키아 타르고비스테(Targoviste)를 수도로 삼는다.

하지만 사회는 불안정했고 공작의 자리는 늘 위태로웠다. 툭하면 귀족들이 반란을 일으켜 공작을 죽여 버리는 하극상은 끊이질 않았다. 드라큘라는 당대최고의 왕궁을 만들었다. 난공불락의 요새를 만들고 나서 ‘피의 숙청’이 시작되었다. 정적인 보야르(boyar, 당시 최상층의 귀족) 계급을 제거하는 게 우선이었다.

부활절 날(1457년), 그들을 왕궁으로 초대했고 “지난 50년간 몇 명의 군주를 모셨냐”고 질문했지만 그들은 너무 많이 갈아치워 답변을 못하자 전부 다 죽였다. 대략 500명 정도가 말뚝에 박혀 처형되었다. 그의 처형 방법이 하도 잔혹해 체페시(Tepes, 가시, 또는 꼬챙이)라는 호칭을 얻게 되었다.

이후 사형수들을 다른 방법으로 이용했다. 브란성 근처 산정에 포에나리 요새를 축조할 때 보야르 계급에서 살아남은 귀족들을 인부로 이용했다. 이 포에나리 요새는 아주 중요한 전략적 거점이었다. 이어 드라큘라는 색슨족에게 전면전을 통보한다.

이 길을 상업로로 이용하려면 자신의 지시에 따르라고 명한다. 하지만 색슨족은 자신의 이권을 위해 블라드의 정적들을 지원했다. 드라큘라는 군대를 이끌고 색슨족의 거점도시였던 브라쇼브(Brasov)로 진격했다. 수천 명을 포로로 잡았다. 그 많은 포로들을 다 꼬챙이에 꽂아 죽였고 그대로 방치했다. 너무 많은 숫자였기에 드라큘라는 그곳에서 식사를 해야 할 정도였다.

브란성의 고문도구들

아직 끝나지 않은 피의 장막

드라큘라의 피의 장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호시탐탐 서방의 진출을 꾀하고 있는 오스만 제국과도 항쟁을 결심한다. 오스만 제국의 사절단이 왔을 때, 터번을 벗지 않는 것은 군주에 대한 모욕이라 했지만 사절단은 관습상 벗지 못한다 하니 그 자리에서 터번 쓴 머리에 못을 박아 죽였다. 1461년, 오스만과 왈라카이는 전면전에 들어갔다. 선전했고 주변국에게 지원군을 요청해 이듬해(1462년)에 2000명이 넘는 포로를 잡았다. 그 포로들 전부 코를 잘라버렸다.

그러자 투르크의 술탄 메흐메트 2세(드라큘라 포로때 같은 나이)는 3배 이상의 군대를 데리고 쳐들어 왔고 드라큘라는 사력을 다해 싸웠으나 전세는 밀리기 시작한다. 포에나리 성으로 숨어 들어갔으나 장기적인 전투에서는 별다른 대책이 없었다. 부인은 성벽에서 떨어져 자살했고 수많은 수하 장군을 잃었다. 드라큘라는 편자(말발굽형의 쇠붙이)를 역 방향으로 이용해 겨우 탈출한다. 하지만 오스만 군과 맞서 싸우다 예니체리들의 총칼에 무릎을 꿇고 목이 잘렸다. 향년 45세. 서기 1476년의 일이었다.

시기쇼아라 드라큘라 출생

Travel Data

유럽 발칸 반도에서도 동유럽 쪽에 위치한 루마니아는 여전히 여행지로는 낯선 곳이다. 루마니아는 니콜라에 차우셰스쿠의 독재를 반대하는 1989년 시민혁명을 통해 자유를 얻었다. 공산국가라는 이미지가 많이 남아 있지만 실제로 수도 부쿠레슈티(Bucuresti)는 기대 이상 볼거리가 많다.

‘루마니아의 작은 파리’라 칭하던 개선문, 세계에서 가장 큰 건물 중 하나로 알려진 국회의사당(1984년) 등. 공산당 정권 때 만들어진 유명 건축물들. 그것 말고도 도심 속에 남아있는 옛 모습은 여행객들을 충분히 매료시킨다. 부쿠레슈티 시내는 넓지 않아서 걸어서 충분히 둘러볼 수 있다.

또 시나이아(Sinaia), 브라쇼브(Brasov)와 시기쇼아라(Sighisoara) 구경하는 재미를 놓치면 안될 것이다. 시나이아(Sinaia)는 ‘카르파티아(Carpathian)의 진주’라 불린다. 왕가의 여름 별궁인 펠레쉬(Peles, 루마니아 국보 1호), 펠리쇼르 성이 인기다. 또 시기쇼아라에는 드라큘라가 태어나 4살까지 살았던 생가가 있다.

그뿐 아니라 이 도시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는 시계탑 등, 올드타운은 마치 중세를 옮겨 온 듯하다. 이 도시의 역사지구는 1999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 지역으로 지정되었다. 좀 더 사실적으로 알고 싶다면 다큐멘터리 《루마니아의 영웅, 드라큘라》를 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


트란실바니아 지방 브란성

[케이채의 지구조각] (12) 트란실바니아 지방 브란성
해 질 녘 브란성의 전경. 피를 부르는 무서운 드라큘라의 모습과는 정반대로 아름답기만 하다. / 케이채 제공
1897년 아일랜드 작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의 소설 '드라큘라'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흡혈귀의 이미지는 문학과 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이후 영화와 뮤지컬 등 다양한 포맷으로 소개되며 전 세계에 피를 갈구하는 흡혈귀 이미지를 각인시킨 이 작품의 모델이 된 남자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15세기 루마니아 왈라키아 지방의 영주였던 블라드 3세다.

블라드 3세는 사후 체페슈(Tepes)라고 불리기도 했는데 이는 루마니아어로 '찔러 죽이는 사람'이란 뜻이다. 그에게 반대하는 자들을 기다란 꼬챙이로 찔러 죽이는 등 잔혹한 처형 방식으로 악명을 떨쳤기에 붙은 별명이었다. 또한 아버지인 블라드 2세의 이름이던 드라큘에서 따와 자신을 드라큘라라 불렀고, 그런 그의 이름과 잔혹성이 바탕이 되어 소설 드라큘라가 탄생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 작품의 성공과 함께 블라드 3세는 역사적인 사실과는 무관하게 흡혈귀 드라큘라로서 명성을 떨치게 되었고, 덕분에 루마니아 역시 드라큘라의 고향으로 사람들의 마음에 자리 잡아버린 것이다.

[케이채의 지구조각] (12) 트란실바니아 지방 브란성
내부 발코니에서 내려다본 브란성. / 케이채 제공

비록 현실과는 동떨어져 있지만 그런 드라큘라와의 연결고리가 싫지만은 않은지, 루마니아는 드라큘라의 나라라는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드라큘라의 모델인 블라드 3세와 연관이 있는 곳들은 대부분 관광상품으로 개발됐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가장 유명하고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곳이 바로 트란실바니아(Transylvania) 지방에 위치한 브란 성(城)이다.

1382년에 색슨(Saxon)인들이 터키인의 왕래를 막기 위한 요새로 건축했던 브란 성은 이후 다양한 역할을 하다가 1920년 마리 여왕이 살게 되면서 여름 궁전으로 활용되었다. 그러다 1947년에 루마니아가 공산화되며 왕가는 소유권을 박탈당했고, 1957년에 박물관으로 개조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루마니아 제2의 도시 브라쇼브(Brasov)의 남서쪽 32㎞ 지점에 위치한 이 성이 루마니아에서 가장 유명한 성이 된 것은 일명 '드라큘라의 성'으로 널리 알려지면서부터다. 블라드 3세가 이 성에 잠시 기거했었다는 기록을 근거로 그런 이름을 붙이게 되면서 이 성은 루마니아는 물론 동유럽에서도 손에 꼽을 만큼 유명해졌다.

드넓은 평야를 바라보고 뒤로는 아름다운 산을 등지고 있는 브란 성은 동화 속에 나오는 성 그 자체의 모습. 성 앞에 도착하면 우리네 민속촌처럼 중세의 모습을 재현한 기념품 가게가 즐비하고, 드라큘라와 관련된 티셔츠에서 머그잔까지 다양한 상품이 팔리고 있다. 성으로 향하는 입구 앞에는 각종 흡혈귀로 분장한 이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코너가 마련돼 있기도 하다. 입장권을 사서 들어가면 공원을 지나 언덕길을 올라가야 절벽 위에 살포시 서 있는 브란 성에 닿게 된다.

성의 내부는 완연히 박물관으로 개조되었고, 정해진 루트를 따라가며 여전히 보존되어 있는 성의 가구와 다양한 물건을 살펴볼 수 있다. 이동하는 길이 좁고, 워낙 많은 관광객이 찾기에 줄지어 걸어가며 보는 느낌이 불편할 수도 있지만, 불그스름한 지붕과 각종 양식이 혼합된 이 성의 내·외부는 누구나 로맨틱한 기분에 사로잡힐 수밖에 없게 만든다. 특히 중간층 테라스에서 내려다보는 성의 모습엔 반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드라큘라의 성이라는 명성과 달리 역사적으론 흡혈귀와 그 어떤 연관도 가지고 있지 않은 성. 더하여 드라큘라의 모델이라는 블라드 3세가 이곳에 아주 잠깐 머물렀을지도 모른다는 설만이 존재하는 성. 그럼에도 사람들은 드라큘라의 흔적을 느끼기 위해 끊임없이 이 성을 찾는다. 피를 부르는 무서운 드라큘라의 모습과는 정반대로 아름답기만 한 브란 성이지만 아무려면 어떠랴. 이 성이 가진 매력을 직접 만나고 나면 드라큘라의 존재 여부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게 될 테니까. 

[케이채의 지구조각] (12) 트란실바니아 지방 브란성

브란성 가려면… 

루마니아의 수도 부쿠레슈티(Buch arest)에서 버스나 기차로 3시간을 올라가면 브라쇼브에 닿는다. 브라쇼브에서 버스 등의 교통수단으로 30분이면 브란 성에 닿을 수 있다. 입장은 저녁 6시까지만 가능하니 늦지 않도록 하자.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