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맛집 3선

돼지머리찜
돼지머리찜
"바지락을 먹어라, 맥주를 마셔라."

맥주와 바지락의 도시, 청도의 캐치프레이즈다. 111년 전통의 칭타오 맥주와, 해산물 풍부한 바다요리 천국 청도를 압축적으로 요약한다.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맛집 3곳을 엄선했다. 청도 물가는 요즘 서울의 70~80% 수준. 하지만 이를 감안해도 이 맛집들은 가격 대비 성능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자랑한다.

우선 청도 신시가지의 하이다오위천(海良漁村大酒店). 밖은 수산시장, 안은 고급 레스토랑 분위기다. 대형 수족관을 두고 있어서 손님이 직접 자신이 먹을 재료를 고른다. 단위당 가격이 적혀 있고, 그 가격에 찜, 구이 등 손님이 원하는 대로 요리해 준다. 이 도시에서는 반드시 먹어야 한다는 백합조개, 가리비 등을 먼저 골랐다. 800g에 각각 28위안. 1위안에 165원 정도니, 4600원 정도다. 칭타오 병맥주(330㎖)는 6위안의 착한 가격. 0532-8597-3058. 거리 전체가 이런 콘셉트의 식당들이다. 외부는 수산시장, 내부는 레스토랑. 꽃게, 전갈, 농어, 도미에 개구리까지 없는 게 없다. 보통 요리를 먹은 후에는 20위안 안팎의 만두로 식사를 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난저우 라멘
난저우 라멘
두 번째 선택은 면 요리. 현지인들이 가장 즐겨 찾는 곳 중 하나인 난저우라멘( 州拉面)을 찾았다. 일본의 요시노야처럼 중국에서 가장 성공한 프랜차이즈 중의 하나. 간결한 이유다. 맛있고 저렴하기 때문이다. 주문하면 그때부터 손으로 미는 수타 소고기라면(牛肉拉面)이 겨우 9위안. 쇠고기와 뼈로 끓인 육수가 깊고 진하다. 별도로 말하지 않으면 고수가 얹혀 나오니, 특유의 향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미리 빼달라고 할 것. 수십 가지 종류의 메뉴판이 벽면을 가득 채웠다. 중국어와 한자에 취약하더라도, 음식 사진이 함께 붙어 있어 대략 짐작 주문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메뉴가 20위안 안쪽이다. 웬만한 아파트 상가, 거리마다 하나씩은 자리하고 있다. 이날은 쳉솅후아유안(城盛花 )지점에서 먹었다. 0532-6806-5408

돼지머리찜을 먹을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베이타황런(北大荒人)을 찾았다. 진파이파주리엔(金牌 猪 ). 돼지머리찜에도 금메달(金牌)을 둘렀다는 중국식 과장에 잠시 미소를 짓는다. 간장과 특유의 양념을 함께 넣고 솥에서 오랫동안 약한 불로 푹 익힌다. 칼집을 바둑판처럼 낸 뒤, 머리 반쪽이 통째로 나오는 풍광이 압도적이다. 달착지근하면서도 풍미가 강한데, 다진 마늘과 숙주나물, 피클 등을 넣어 싸 먹는다. 세계 어디를 가도 쉽게 경험하기 힘든 맛과 경험이다. 청도 스타일이라기보다는 동북 3성 스타일이지만,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현지에서 더 사랑받는 집이다. 진파이파주리엔(金牌 猪 ) 118위안. 찹쌀 탕수육, 가지와 감자볶음, 청경채와 바지락찜 등 그 외의 요리들은 대부분 30위안 안팎. 0532-8620-7888. 청도는 패키지여행의 완숙기를 넘어섰지만, 이 식당들은 그 구성에 포함되지 않았다. 자유여행자들에게 기꺼이 추천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제24회 청도 국제 맥주 페스티벌

청도 국제 맥주 페스티벌
이번 청도 국제 맥주 페스티벌의 캐치프레이즈는 ‘즐거움과 열정을 도시 가득히!’. 도시 靑島와 맥주 靑島가 함께 의기투합했다. 축제의 밤이 깊어가면 젊음이 빛을 뿜어낸다. 칭타오! /청도 국제 맥주 페스티벌 제공
청도(靑島)행 대한항공 KE841에서 흘러나온 음악은 덩리쥔(鄧麗君·1953~1995)의 ‘월량대표아적심’(月亮代表我的心)이었다. 이제는 클래식이 된 중국의 국민가요. 얼마나 사랑하느냐는 질문에 20년 전 세상을 떠난 이 중국의 연인(戀人)은 “달빛이 내 마음을 대신하네”라고 수줍게 답했지.

1시간 30분의 비행 후 곧장 달려간 곳은 제24회 청도 국제 맥주 페스티벌(8월 15~31일) 현장이었다. 지난해 축제 보름 동안 무려 400만명이 찾았다는 세계적 맥주 페스티벌. 현장에서는 콜드플레이(Coldplay)의 '사이언티스트'(Scientist)가 흘러나왔다. 세계가 사랑하는 이 영국 출신 얼터너티브 록밴드는 헤어진 연인을 단도직입적으로 요구했다. "너를 찾아야 했지, 네가 필요하다고 말해야 했어(I had to find you, tell you I need you)."

수줍음과 솔직함, 전통과 현대, 중국의 국민 가수와 글로벌 스타. 어쩌면 이 두 음악의 간극과 격차가 웅변하는 게 아니었을까. 로컬 맥주로 시작해 이제는 전 세계 85개국으로 수출되는 글로벌 맥주 브랜드 '칭타오'(靑島)다.

지금 청도는 맥주 도시였다. 도시명이자 동시에 그 자체로 세계적 맥주 브랜드가 되어버린 이름. 축제 현장뿐만 아니라, 도시 어느 곳에서나 '靑島 酒' 'Tsingtao'의 병 문양과 특유의 녹색이 출렁거렸다.

아이러니하게도 1903년 중국 최초의 이 맥주가 포문을 열었을 때, 칭타오 맥주는 중국 소유가 아니었다. 1897년 독일 군대가 청도를 점령한 뒤, 자국 군인들에게 알코올을 공급하기 위해 술도가를 만들었던 것. 청도 라오산( 山)의 옥빛 광천수는 이미 정평이 난 물이었고, 독일의 빼어난 기술력이 결합했다. 1916년에는 점령군 일본이 그 주인 자리를 빼앗았고, 중국이 되찾은 것은 1945년 2차대전 종전 이후 일이다. 미약한 로컬 맥주는 지금 111년 역사, 세계 6위의 글로벌 맥주 회사가 됐다. 괄목상대(刮目相對)의 쾌거고, 칭타오에는 역사이자 스토리다.

다시 페스티벌 현장으로 돌아온다. 독일 옥토버페스트, 체코 필스너페스트, 일본 삿포로맥주축제와 함께 세계 4대 맥주 페스티벌로 꼽히는 축제. 올해의 캐치프레이즈는 全城同 , 激情共享(City with Joy, Passion&Sharing)이다. 적극적으로 해석하면, 즐거움과 열정을 도시 가득히! 축제 현장에는 파울라너, 호프브로이하우스(HB), 크롬바허, 칼스버그, 하이네켄, 버드와이저 등 세계적 맥주 브랜드들이 14개 맥주성(城) 안에서 특유의 열정과 즐거움을 알코올에 실어 나르는 중이다. 칭타오 성 안에서 이제는 고전(古典)이 되어버린 '봉다리 맥주'를 만났다. 백인 사내들이 신기한 듯 이 독특한 문화를 카메라에 담고 있었다. 병이 아니라 비닐봉지에 맥주를 담아 빨대를 꽂아 먹었던 가난했던 시절의 음주 문화다. 그 풍경을 다시 캐논 미러리스 EOS M2에 담는다.

옆에서는 산지(産地)에서만 가능하다는 원액(原液) 맥주가 흥건하다. 효모가 살아 있는, 보관 기간이 24시간에 불과하다는 생(生), 생맥주다. 상쾌하고 깨끗한 칭타오 특유의 맛에 깊은 풍미가 일품이다. 주변에서는 셔츠를 둘둘 말아 배를 시원하게 공개한 중국 사내들이 염치 불구하고 즐거움과 열정을 나누는 중이다. 역시, 중국이다.

어둠이 내려앉자, 페스티벌은 '맥주 빨리 마시기 대회'를 시작했다. 무대 위, 소년의 얼굴에 미쉐린타이어의 배를 지닌 40대 초반의 사내가 등장한다. 거의 작은 수조처림 생긴 3000㏄ 맥주잔을 단숨에 들이켠다. 스톱워치에 찍힌 시간은 4초55. 앞서 출전했던 '선수'들이 대부분 10초 안팎이었던 것을 떠올린다면 경이적인 기록이다. '선수'들이 이제 다음 종목에 출전한다. 빨대 세 개로 정해진 시간 1분 동안 맥주 많이 마시기 종목이다. 예의 그 '미쉐린 타이어'가 다시 등장하자, 관중석에서 우레와 같은 함성이 울려퍼진다. 소년의 얼굴을 한 중년이 얼굴의 모든 구멍을 확장하면서 '흡입'을 시작한다. 다시 터져 나오는 탄성. 여기는 지금 맥주의 도시. 청도의 밤은 젊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