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사람들은 한데 입을 모아 자연의 위대함을 찬양한다. 흔히 좋은 관광명소를 지칭하는 ‘지상 최대의 낙원’이라는 수식어는 하루가 멀다 하게 바뀌고, 이제는 너무 많아져서 도무지 어디가 좋은지 모를 지경이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관광지가 있다. 바로 중국의 주자이거우(九寨溝, 구채구)다. 중국 서남부 티베트 고원(칭짱고원)에서 쓰촨분지(사천분지)에 이르는 이 지역을 가리켜 사람들은 ‘인간 세계의 선경(仙境)’ 또는 ‘동화 속 세계’라고 극찬한다. 세계의 수많은 낙원들 중에서도 주자이거우가 특히 각광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하늘이 내린 신비의 세계 주자이거우로 동화 속 여행을 떠나보자.

그 색채가 공작을 닮았다 하여 공작호라고도 불리는 우화하이호.




오색빛깔 찬란한 신비의 호수, 우차이츠

주자이거우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 중 하나인 황룽(黄龙, 황룡)산에 가기 위해 주자이황룽 공항(주황 공항)에서 버스를 타고 두 시간 남짓을 달린다. 봄인데도 불구하고 창밖으로는 거센 눈발이 흩날리고 있다. 해발 3,100m가 넘는 고원이라는 사실을 실감하는 순간이다. 황량한 고원을 한가롭게 거니는 방목된 야크 무리의 모습도 간간이 보인다.


버스에서 내리면 약 15분 정도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야 하는데 제법 경사가 높다. 높은 고도에서 설경을 즐긴 후 케이블카에서 내리면, 울창한 나무들로 빼곡히 둘러싸인 산책로가 나온다. 부슬부슬 내리는 눈발을 맞으며 약 1시간 정도 산행을 해야 한다는 가이드의 설명. 높은 고도로 인해 고산증이 염려되기는 하지만, 황룽산의 절경을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기운을 낸다. 한 손에는 산소통을 들고 발걸음을 옮긴다.

만년설과 어우러진 우차이츠는 가슴 속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유네스코는 황룽산을 세계자연유산(1992)과 세계생물권 보호구(2000)로 지정했다. 이에 걸맞게 주변의 원시산림은 자연 본연의 모습 그대로지만, 산책로는 여행자들을 배려해 걷기 쉬운 길을 만들어 놓았다. 어느 순간 카메라의 셔터 소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사람들의 탄성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급한 마음에 크게 심호흡을 한번 한 후 발걸음을 빠르게 옮긴다. 어떤 놀라움이 기다리고 있을까.


모습을 드러낸 것은 다섯 가지 빛깔로 이루어진 호수라는 뜻의 우차이츠(五彩池, 오채지)다. 흡사 신이 그려놓은 풍경 그림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오묘한 빛깔을 내는 호수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만년설이 녹아내린 황룽산의 주변 풍경과 어우러진 환상의 광경을 보며 가슴이 벅차오름을 느낀다.


작은 연못 693개로 이뤄진 우차이츠는 카르스트 지형의 특징을 가졌다. 연못에 고인 맑은 물이 마음을 정화해주며 연못 주변의 바위, 울창한 삼림, 흰 눈과 함께 최상의 조화를 이루는 이곳은 동화 속 세계에 온 듯한 환상의 시간을 제공한다. 사진에서 이곳을 보았을 때는 보기 좋게 수정을 했으리라 생각했지만, 이곳에는 그 모습이 그대로 눈앞에 펼쳐져 있다.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된 황룽과 우차이츠에는 말을 잇지 못할 놀라운 감동이 기다리고 있다.



원시적 자연이 보존한 원초적 아름다움

꿈같은 시간을 뒤로 한 채 다시 버스를 타고 주자이거우로 이동한다. 주자이거우라는 이름은 9개의 장(藏)족 마을이 있다는 데서 유래했으며, 실제로 당나라 때부터 장족이 거주했다고 한다. 총면적이 720k㎡로 거대한 규모지만 실제 관광지로는 Y자 모양의 약 50km에 달하는 계곡 주변이 각광받는다. 이곳은 다시 3개의 골짜기 수이정거우(수정구), 르저거우(일즉구, 임측구), 저차와거우(측사와구, 측자와구))로 나뉘는데, 특히 수이정거우에는 수려한 명소들이 한데 모여 있다.

티베트어로 웅장하다는 뜻의 눠르랑 폭포(넓이 320m)


험준한 산악지대와 산림 생태계 등 원시적 자연이 잘 보전된 주자이거우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많다. 티베트어로 웅장하다는 뜻의 눠르랑(落日郞, 낙일랑)폭포는 넓이가 320m로 중국에서 폭이 가장 넓은 폭포이며, 우화하이호(五花海, 오화해)는 햇빛에 비친 호수 빛깔이 다채로워 가장 아름다운 호수로 손꼽힌다.


또한 주자이거우에서 가장 긴 호수로 길이 4.5km에 달하는 창하이(長海, 장해), 다섯 가지 영롱한 빛깔로 탄성을 자아내는 우차이츠(五彩池, 오채지), 떨어지는 물보라가 진주방울을 연상시키는 진주탄(珍珠灘)폭포까지. 이곳 주자이거우에는 말로는 표현 못 할 환상적인 명소가 너무나 많다. 신은 이곳에 아름다운 동화 속 세계를 펼쳐 놓은 것이다.



새 시대를 향해 역동하는 장족의 문화

주자이거우의 명소를 둘러본 후 내려오는 중 형형색색의 깃발이 내걸린 마을이 보인다. 9개의 장족 마을 중 가장 크다는 수정자이(樹正寨, 수정채)다. 마을 입구를 비롯해 곳곳에 높게 걸린 다섯 가지 깃발은 각각의 의미(홍색-태양, 황색-토지, 녹색-강, 청색-하늘, 백색-구름)를 지닌다고 한다.

계속 이어지는 추운 날씨와는 달리 이곳 사람들의 미소는 따뜻하다. 비록 처음에는 무뚝뚝하게 보일지 몰라도, 미소를 지으며 다가가면 역시 그들도 따뜻한 미소를 건넨다. 이 미소는 대자연 속에서의 삶과 굳건한 종교적 신념이 결합해 형성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입구에 있는 대형 마니차를 돌리면서 그들의 안녕을 마음속 깊이 기도하며 마을을 나왔다.

장족 특유의 익살스러움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는 공연.

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기념품점.


대형 극장에서는 장족의 전통문화 공연을 상영 중이다. 한 소녀가 오체투지를 하며 진리를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이 공연은 전통 악기 연주와 노래, 춤이 어우러진 무대였다. 빛을 이용한 높은 영상미와 뮤지컬을 방불케 하는 화려한 공연은 낮에 보았던 그들의 수줍던 모습과는 달라 보였다. 현대적 요소를 가미한 그들의 전통은 새로운 양식을 창조해내고 있었다.


지리적·문화적으로 동떨어져 있어 이질적이고 멀게만 느껴졌던 장족, 그리고 그들의 삶의 터전 중 하나인 주자이거우. 이곳의 사람들은 어느새 현대적인 감각을 전통적인 문화와 융합시켜 새로운 생활의 방식을 영유해 나가고 있었다. 전통의 수호, 자연의 보전, 종교적·이념적 갈등 등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문제들은 많다. 하지만 그들도 우리와 같다.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주자이거우에서 새삼 돌이켜 보게 된다.




가는 길
현재 주자이거우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청두(成都)를 경유해야 한다. 아시아나 항공, 중국국제 항공에서 인천~청두 직항편을 운항한다. 비행 소요시간은 약 4시간. 청두에서 주자이황룽 공항까지 비행기를 이용하면 약 45분이 소요되며, 버스를 이용하면 약 10시간이 걸린다.

中 매운맛의 고향 '청두' 미식 여행

마파두부를 처음 만든 ‘원조집’ 천마파두부(陳麻婆豆腐). 화자오·고추를 잔뜩 넣어 얼얼하게 맵고 얼큰한 양념과 비단처럼 매끄럽고 부드러운 두부가 절묘하게 조화롭다. /김성윤 기자

매운맛이 중국을 시뻘겋게 물들였다. 중국 어디건 대세는 매운 음식이다. 이 화끈한 열풍의 진원지는 대륙 서쪽 쓰촨성(四川省)이다. 1960년대부터 중국을 드나든 일본의 음식 평론가 가쓰미 요이치(勝見洋一)씨가 쓴 역작 '혁명의 맛'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한 기관이 진행한 '베이징 맛집 베스트 10' 중 대부분이 '쓰촨 요리나 쓰촨식으로 맵게 만든 지방 요리를 내놓는 가게'였다.

쓰촨 음식은 매운맛을 선호하는 한국에서도 사랑받는다. 뜨겁고 매운 국물에 양고기와 소고기, 두부, 채소 따위를 살살 흔들어가며 익혀 먹는 훠궈(火鍋)의 고향이 쓰촨이다. 전 세계 웬만한 중국집이면 다 내는 마파두부(麻婆豆腐)나 단단면(��麵)도 쓰촨에서 탄생한 요리이다. 원조 쓰촨 요리를 맛보러 쓰촨성 성도(省都)인 청두(成都)를 다녀왔다.

(왼쪽 위부터)단단면 / 마랄 양념 냉채 / 라즈지 / 마랄 양념 만두
◇얼얼한 매운맛 '마랄'… 중독성 있네

쓰촨 음식이 인기를 얻자 국내 중식당에서는 매운 중국요리에는 '사천(쓰촨)'을 이름에 접두사처럼 붙이고 있다. 하지만 청두 사람들은 "맵다고 해서 무조건 쓰촨의 맛은 아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쓰촨성 성도인 청두에 있는 세인트레지스 호텔 중식 총주방장 리퉈펀(李托芬·51)씨는 "쓰촨의 매운맛은 '마랄(麻辣)' 즉 얼얼하게 매운 맛"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치과에서 잇몸에 마취주사를 맞았을 때와 비슷한 얼얼함"이라고 설명했다.

얼얼함은 '사천후추(Sichuan pepper)'라고도 부르는 화자오(花椒)에서 비롯된다. 화자오는 한국말로 '초피'라고 한다. 경상도와 전라도 등지에서 '천초' '산초' '제피' '젠피'라고 부르기도 한다. 갈아서 그 가루를 추어탕에 넣어 먹는, 후추처럼 작고 동그란 열매다. 여기에 고추를 더하면 '마랄'이 완성된다.

청두 어디를 가나 화자오가 보였고, 어느 식당이나 화자오를 듬뿍 넣었다. 그렇다고 마냥 몹시 얼얼하기만 한 건 아니었다. 입맛을 개운하게 하는 산뜻함과 동시에 계속 먹게 만드는 중독성이 있었다.

리퉈펀 총주방장은 "화자오를 잘못 쓰면 불유쾌하게 쓴맛이 나기도 한다"고 했다. "화자오는 초록색과 붉은색 두 가지가 있어요. 초록색 화자오는 향이 좋고, 붉은색은 맛이 좋아요. 이 두 종류의 화자오와 고추를 얼마나 적절히 섞느냐에 따라 요리사의 솜씨가 판가름납니다."

◇쓰촨 대표 요리 & 청두 대표 식당

국내 중식당에서는 쓰촨 전통 음식에도 화자오 사용량을 본토보다 크게 줄이거나 아예 넣지 않기도 한다. 쓰촨 음식 전문점 '시추안하우스'의 함동우 R&D 담당 과장은 "쓰촨 현지와 비교해 3분의 2 정도만 쓴다"면서 "중국 분들은 마랄을 맛의 하나로 여기지만 한국 손님들은 혀와 입이 마비된다고 불유쾌하게 느끼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쓰촨에 가지 않고도 쓰촨 음식을 제대로 맛보려면 아직 더 기다려야 할 듯하다.

쓰촨에서 가장 유명한 요리는 역시 마파두부다. 1862년 청두 북부 외곽에 천춘푸(陳春富)란 남자가 식당을 열었다. 곰보였던 천씨의 아내가 두부에 다진 소고기와 화자오, 고추, 기름을 듬뿍 넣어 만든 요리가 폭발적 인기를 얻었다. 손님들은 '천씨네 곰보 부인(麻婆)이 만든 두부 요리'라며 '마파두부'라고 불렀다. 천씨는 요리를 '천마파두부'로 상표등록해 독점하려 했으나, 다른 식당들이 '천'을 떼고 '마파두부'라 부르며 똑같이 만들어 팔았다. 천마파두부 본점은 현재 청두시 칭양(靑羊)구 시위룽(西玉龍)가 197호에 있다. 큰 그릇 20위안, 작은 그릇 12위안(1위안은 약 175원)이면 맛볼 수 있다.

쓰촨을 대표하는 또 다른 음식 단단면도 청두 어디서나 쉽게 찾을 수 있다. 청두 최고 번화가 춘시루(春熙路)에 있는 유명 대중식당 '룽차오서우(龍抄手)'에서 한 그릇(7위안)을 주문했다. 국물이 거의 없다. 한국이나 홍콩, 일본에서 파는 단단면은 대개 국물이 흥건하다. 잘게 다져 볶은 돼지고기와 간장, 고추, 식초, 마늘, 소금, MSG, 고추기름, 다진 자차이, 마늘, 땅콩가루, 화자오를 버무린 양념이 국수 아래 깔려 나왔다. 짜장면이나 비빔국수에 가깝다. 단단면의 탄생 배경을 보면 국물이 없는 게 당연하다. '단(�)'은 '멜 담(擔)'의 간체자다. 과거 장사치들이 국수와 각종 양념을 등에 짊어지고 다니다 손님이 부르면 재료를 꺼내 잽싸게 만들어 준 것이 단단면의 시초다.

룽차오서우에서는 단단면 외에도 고추기름을 뿌린 물만두(紅油水餃·7위안), 화자오와 고추를 섞은 양념을 얹은 물만두(麻辣水餃·7위안) 등 간단하게 끼니를 때울 수 있는 쓰촨의 여러 요깃거리를 맛볼 수 있다. 2층에선 이런 요깃거리들을 세트 메뉴로 판다. 15가지쯤으로 구성된 세트가 최저 68위안부터 있다.

여행 수첩

청두행 직항편은 많지 않다. 아시아나항공이 주 5회(월·수·목·금·일요일), 사천항공이 주 3회(화·목·토요일) 운항하며 비행시간은 약 4시간이다. 베이징이나 상하이 등을 경유하는 노선은 꽤 있다. 시차는 한 시간. 공항에서 시내까지 거리는 약 20㎞이며 차로 30분쯤 걸린다. 공항리무진버스 요금은 8~10위안이며 배차 간격은 15분이다. 택시를 타면 40위안쯤 나온다. 쓰촨성정부한국대표처가 최근 서울 여행박사 본사에 개설됐다. 문의 여행박사 070-7017-2100, tourbaksa.com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세인트레지스호텔 청두 오픈

세인트레지스 청두
세인트레지스 청두 디캔터 바. /세인트레지스 청두 제공

1904년 뉴욕에 문 연 세인트레지스(St Regis)는 현대식 고급 호텔 서비스의 기준을 세웠다고 평가받는다.

당대 미국 최고 갑부로 타이태닉호에 탑승했다가 사망한 존 애스터 4세의 저택은 손님 접대가 남달랐다. 이것을 호텔업에 적용했다. 세인트레지스의 '버틀러(집사) 서비스'다. 손님들이 애스터 저택 집사에게 받은 것과 동등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였다. 여기에 객실 내 화장실, 무료 세면도구 등 당시로선 혁신적 시설이 더해졌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마시는 칵테일 중 하나인 '블러디메리(Bloody Mary)'는 이 호텔의 킹콜바에서 탄생했다.

뉴욕에 설립된 지 꼭 110년 되는 지난 2014년 12월 세인트레지스 청두가 문 열었다. 모든 투숙객은 개인 맞춤 버틀러 서비스를 받는다. 블러디메리에 화자오(花椒)를 더한 시그니처 칵테일 '촨메리(Chuan Mary)'도 개발됐다. 투숙객들에게 현지 문화를 경험하게 해주는 '아피시오나도' 프로그램이 충실하다. 중국 대표 명주(名酒) 수이징팡(수정방) 시음, 청두 특산품 비단 작업장 견학도 있다. 어린 자녀가 있다면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CCRCGP) 방문을 추천한다. 중국 최고 명물 판다를 바로 옆에서 만나는 흔치 않은 기회다. 문의 egis.com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