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는 마르코 폴로가 ‘인디아의 꽃’이라고 묘사할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다.

 

1,200여 개의 작고 아름다운 산호섬들이 늘어서 있고 그 중 200여 개의 섬에만 사람이 살고 있다. 몰디브의 수도는 말레(Male)로 북말레 아톨 서부에 있는 공항에 인접해 있다.

 

몰디브의 인구는 40만 명이 채 안되지만 연간 찾아오는 방문객은 그 두 배에 달할 정도로 관광산업 의존도가 큰 나라이다.

▲몰디브 클럽메드 카니

환상의 허니문 여행지 ‘몰디브’

몰디브의 건축물은 자연친화적인 맛깔스런 기풍이 든다. 따라서 하늘을 찌르는 고층 시멘트 건물을 찾아볼 수 없다.

▲몰디브 벨라사루 리조트

몰디브가 순수성을 지키고 있는 것도 하와이, 괌, 사이판 등의 유명 리조트와 달리 주위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자연 친화적인 개발 정책 때문이다.


몰디브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주요 리조트가 방갈로 형태로 되어 있다는 점이다. 구룸 바비치 리조트, 라구나 비치 리조트, 풀문 리조트 등 고급 리조트 군에 속하는 이들 리조트의 기본적인 숙박 형태는 방갈로이다.

 

야자수 열대식물이 무성한 작은 섬에 단층(코티지) 또는 이층짜리(테라스 하우스) 방갈로가 줄지어 늘어서 있다. 건물은 야자수보다 높지 않도록 지어 자연환경과의 조화를 중시하고 있다는 점이 괄목할 만한 부분이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몰디브는 바다를 좋아하고, 스포츠를 즐기고, 조용한 자연을 사랑하는 여행자에게 최상의 휴양지다.

 

몰디브는 밑바닥이 휜히 드러나 보이는 투명한 바다와 백사장이 압권이다. 백사장 뒤로는 야자수와 정글도 볼 수 있다.

무인도와 원주민을 찾아가는 섬 관광은 수상 비행기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도니 보트를 이용하는 하루 관광이 일반적이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힘차게 나는 날치떼들, 운이 좋으면 돌고래까지 몰 수 있는 바다를 달려 지금도 석기시대 도구를 쓰고 있는 원주민 마을 ‘힘마푸시 에들러’와 무인도 ‘반도스’를 다녀온다.

 

몰디브의 수도인 말레 관광도 빼놓을 수 없다. 황금돔의 회교 사원,물리아제 대통령궁, 술탄 국립 박물관 등을 둘러볼 수 있으며 기념품으로 토산품이나 목공예품 등을 살 수도 있다.

▲몰디브 클럽메드 카니

몰디브의 허브 ‘말레’
몰디브의 수도는 말레다. 하지만 첫 인상은 “수도가 이렇게 작아도 되는 거야”할 정도로 작은 섬에 불과하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수도로, 그 면적이 2㎢를 넘지 않는다. 하지만 몰디브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와 시장, 행정기관, 상가 등이 바로 이곳 말레에 자리한다.

 

몰디브 리조트 75%는 말레 주변에 위치해 있다. 또한 재래시장은 도시교역의 중추적인 역할로서 도·소매가 활발히이뤄지고 있기도하다.

▲몰디브 디바 리조트

몰디브의 다른 섬들과는 달리 말레는 고층건물도 들어서 있고 포장도로도 있다. 정부 건물은 한곳에 모여 있으며, 쇼핑센터와 사무실은 메인 도로 주위에 몰려 있다. 대부분의 주거지역은 언덕 위에 아치형으로 늘어서 있으며, 나무그늘로 시원스럽게 도로가 나 있다.

 

주도로의 양쪽에 심어진 커다란 나무들은 시원한 그늘을 제공하고 있으며, 작은 공원들, 해변가의 어물시장 등 소박하면서도 평화스러운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도로는 겨우 차 한대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지만, 생기 넘치는 거리에는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트럭, 택시 등과 함께 바삐 움직이는 행인들로 가득 차 있다. 작은 섬으로 된 도시라서, 택시를 타면 10분내에 어느 곳이든 닿을 수 있고, 비용도 저렴하다.

▲몰디브 W RETREAT & SPA

TIP 여행시 주의 사항
몰디브는 이슬람 국가이다. 비록 중동처럼 엄격한 이슬람 율법이 적용되는 것은 아니지만 다음과 같은 사항은 주의해야한다. 술을 마시는 행위는 외국인이라도 처벌대상이 된다. 비키니 수영복은 허용이 되지만 노브라는 처벌대상이며, 누드족은 중형에 처해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