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너무나 다양한 종교가 존재하며, 각각의 종교가 내세우는 신념과 규율은 모두 조금씩 다르다. 하지만 종교의 가장 큰 목적은 인간의 삶을 더욱 나은 쪽으로 이끌어가야 하는데 있지 않을까. 그런 면에서 볼 때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은 신을 믿는 여부를 떠나 누구나 한 번쯤 꼭 가보고 싶어 할 도시이다. 인간은 모두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꿈꾸는 ‘순례자’일 테니까. 현재 속의 과거가 살아 숨 쉬는 세계 3대 종교의 성지(聖地), 예루살렘으로 떠나보자.

낙타와 이스라엘 시가지 전경. 낙타의 평온한 모습이 도시의 모습과 어우러진다.

현재 속에 과거가 숨 쉬는 도시

다윗왕이 수도 예루살렘을 3천여 년 전에 건설하고, 그의 아들 솔로몬이 첫 성전을 건축한 이후, 그 도시명은 바로 경이롭고 성스러운 도시, 그 자체가 되었다. 이스라엘의 정치적 수도이기도 한 예루살렘 안에는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 등 유일신을 믿는 세계 3대 종교가 공존하며, 이 3대 종교의 성지(聖地)가 곳곳에 있다.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공항에서 자동차로 고속도로를 40여 분 정도 달려 성도(聖都) 예루살렘에 도착한다. 이곳 동예루살렘에는 기독교, 이슬람교 그리고 유대교의 성지가 한자리에 들어서 있어, 오랜 세월 동안 이어져 온 과거의 흔적들을 찾을 수 있다. 유대인은 이곳 모리야산에 성전을 세웠지만, 기원후 70년 로마군에 의해 회당은 불타고, 유대인들은 무려 2,000년 동안 세계를 떠도는 크나큰 아픔을 겪었다. 기독교인에게도 예루살렘은 제1의 성지로, 올리브산(감람산)은 예수가 예루살렘이 입성한 뒤 자주 찾았던 곳이며 예수가 부활 후 승천한 곳으로도 전해진다. 그 밖에도 예수가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고, 최후의 만찬을 했던 곳, 다윗왕의 무덤 등 상징적인 곳들은 무수히 많다.

또한 예언자 무함마드가 모리야 바위 위에서 말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예루살렘은 이슬람교도들에게도 메카, 메디나에 이어 세 번째 성지로 꼽는 중요한 도시다. 오늘날 예루살렘 성벽 안쪽에는 이슬람 사원인 알 아크사 사원이 있다. 이처럼 세 가지 유일신 종교들은 이 도시에서 태어났으며, 각 종교마다 경배와 찬양을 드리는 성지순례의 절정을 이루는 중요한 성지인 것이다. 유대교의 나라 이스라엘 안에 있는 기독교 성지에 더 많은 이슬람인들이 살고 있는 이곳에는 수천 년을 이어온 역사와 독특한 문화가 혼재한다.

통곡의 벽에서 비아 돌로로사까지

전 세계 유대인의 중요한 순례지인 통곡의 벽(Wailing wall)에 들어선다. 현재의 예루살렘 성에서 헤롯왕 때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서쪽 성벽인 통곡의 벽은 유대인들에게는 약속의 땅인 이스라엘의 상징이고, 팔레스타인의 아랍인들에게는 바위 사원과 알 아크사 모스크에 속한 이슬람의 성지로 점철되는 곳이다. 하지만 유대인들과 팔레스타인의 아랍인들 사이의 오랜 분쟁으로 다수의 사상자까지 나게 돼, 통곡의 벽에는 오랜 기간 이어진 슬픔이 묻어난다.

통곡의 벽. 다양한 나라에서 온 순례자들로 북적인다.

비아 돌로로사 표지판. 총 14처소가 있는 슬픔과 고난의 길이다.

안으로 들어가 보면. 남자와 여자가 들어서는 입구가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복장도 민소매 셔츠는 허용되지 않으며, 무릎 위 이상의 바지나 치마는 입으면 안 된다. 또한 이곳에서 기도한 후 나올 때는 뒷걸음질 쳐 나와야 된다. 이곳에는 다양한 나라에서 온 순례자들이 각자 기도하거나, 종이에 자신의 간구함을 적어 벽에다 끼어 넣는 사람들, 아예 작은 책상과 의자에 자리를 잡고 성경을 읽는 이도 볼 수 있다. 종교적 갈등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짧게 기도하고 광장을 나와 이스라엘 박물관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박물관에 있는 고대이스라엘의 모습을 미니어처로 재현해 놓은 것을 보면, 정말 정교하고도 세심하게 만들어 놓아 시선이 자연스레 머물게 된다. 한참을 구경하다 무심코 고개를 드니 둥글게 생긴 흰 지붕의 건물을 보게 된다. 그 유명한 사해문서를 소장하고 있는 이스라엘 박물관의 서적관이다. 사해문서는 1947년 2월, 한 베두인족 소년이 잃어버린 염소를 찾아 쿰란동굴에 들어갔다가 발견했다고 한다. 우연히 발견했다고 하기엔 너무나 위대한 발견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귀중한 문서이다.

이제 박물관을 나와서 다시 통곡의 벽 광장을 지나면, 아랍 상인들의 상점이 즐비한 좁은 골목길을 만나게 된다. 그 길을 따라 죽 걸으면, 골목길 끝에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 슬픔의 길)가 있다. 이 길은 예수가 십자가를 지고 골고다 언덕까지 올라갔던 고난의 길이다. 예수가 십자가를 지고 힘겹게 한발씩 올라가는 장면이 눈에 선해, 벌써부터 눈이 시리다. 약 1.6km 정도의 구간인 이 길에는 14개의 처소가 있는데, 예수의 마지막 여정에서 일어난 사건을 묘사한 표지가 곳곳에 있다.

고대 이스라엘 미니어처. 사람들에 대비해 보면, 얼마나 정교한지 알 수 있다.

제12처소. 예수가 숨을 거둔 장소이다.

예수의 마지막 여정을 따라가다

비아 돌로로사의 마지막 유적지들이 있는 곳, 성묘교회(Church of the Holy Sepulchre)를 찾는다. 이 교회 안에는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고 유해가 내려지고, 묻혔다가 부활한 무덤이 있는 곳이다. 기독교를 공인한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어머니 헬레나가 서기 335년 처음 세웠다. 1960년 본격 복원공사를 시작해 1997년 현재 모습을 갖췄다고 한다. 안으로 들어가면, 성유석(기름부은 돌)을 볼 수 있는데, 아리마태아 요셉이 예수를 무덤에 안치하기 위해 염했던 돌이라고 한다. 순례자들이 뿌린 기름으로 인해 번들거리는 돌을 손으로 만지며, 그 당시 광경을 묘사한 모자이크를 바라보면, 왠지 숙연한 기분이 든다.

성묘교회 안에는 비아 돌로로사의 10처소부터 14처소까지가 있다. 각각의 처소를 따라 걸어가면, 예수의 옷이 벗겨지고, 십자가에 못 박히고, 숨을 거두고, 종부성사가 이뤄져 무덤에 안장되기까지의 여정을 느낄 수 있다. 긴 세월 동안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곳에 와서 예수의 마지막 길을 순례했다. 지금도 수많은 순례자들과 방문객들이 이 길을 걷고 있으며, 성경에 쓰인 과거의 이야기들을 현재의 유적지들 속에서도 발견하고 있다. 그야말로 과거의 현재가 끊임없이 이어져가고 있는 것이다.

유대교와 기독교의 발원지이고, 이슬람교의 성지이기도 한 예루살렘은 성스러운 곳이지만, 전쟁과 파괴, 지배가 반복된 불행한 도시이기도 하다. 도시 하나가 수천 년 전부터 기구하고 복잡한 역사를 가져온 것이다. 이것은 어쩌면 인간의 기구한 일생과도 일맥상통하지 않을까? 나라 잃은 유대인들의 끈질긴 생명력은 우리나라의 역사와도 맞물려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든다.

종교적인 대립과 갈등보다는 우리 모두가 행복을 추구하는 인간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좀 더 나은 세상이 되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통곡의 벽에서 만난 휠체어를 끌며 성지순례를 왔다는 어느 노부부의 환한 웃음이 머릿속에 다시 떠오른다.

가는 길
현재 이스라엘의 벤구리온 공항까지 직항노선으로 대한항공이 주3회 운항하고 있다. 국영 이스라엘항공인 엘알과 터키항공, 우즈벡항공, 네덜란드항공은 북경, 타슈켄트, 암스테르담을 경유지로 운항하고 있다. 직항의 경우 12시간정도 소요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