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는 콧대 높은 도시다. 누구나 동경하는 ‘명품 1번지’이고, 도시의 상징인 대성당 두오모는 웅장함에다 세련미까지 갖췄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말끔한 슈트 차림의 멋쟁이들이 활보하는 골목길에서 덩달아 폼을 낸다. 밀라노에 들어서면 일단 옷깃에 힘부터 줘야 한다.

 

도도한 도시에서는 붉은색 벽돌의 한 건축물에 주목한다.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이다. 성당의 숨겨진 자존심만은 밀라노의 어느 공간에도 뒤지지 않는다. 건축의 대가인 브라만테가 1492년 완성했고, 내부에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최후의 만찬]이 보존돼 있다. 본당은 고딕양식이지만 브라만테의 손길이 닿은 부분은 신르네상스 양식이다. 화려한 밀라노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곳도 이 성당이 유일하다.

 

[최후의 만찬]이 전시된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이 담기다

15세기 중반, 한때 서로마제국의 수도였던 밀라노는 부흥을 꿈꿨다. 천재 건축가와 화가를 밀라노로 끌어들인 것은 문화적, 경제적 기반을 지닌 부호들이었다. 토스카나의 빈치라는 마을 출신인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이 당시 밀라노에 입성해 르네상스 최고의 걸작을 그려냈다. 이탈리아 사람들에게 [세나콜로 Cenacolo]로 불리는 [최후의 만찬]에는 예수의 예언을 듣고 놀라는 12제자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 있다. 흥미로운 것은 [최후의 만찬]이 성당의 식당 안에 걸려 있다는 것이다.

 

산타마리아 성당의 회랑은 정교한 신르네상스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

‘밀라노의 보석’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동상.

 

 

작품과 성당은 오랜 기간 수난의 세월을 견뎌야 했다. 17세기에 식당과 주방 사이를 넓히면서 [최후의 만찬] 중 예수의 다리부분이 잘려나갔으며 제2차 세계대전 때는 반원의 아치가 도드라진 교회의 대회당이 폭격을 맞아 붕괴됐다. 전반적인 복구 외에도 [최후의 만찬]의 최근 복원작업에만 20년이 걸렸다. 작품을 그려내는 것보다 7배 가량의 시간이 소요된 뒤 1999년에야 일반에 공개됐다. [최후의 만찬]이 훼손이 심했던 것은 레오나르 다 빈치가 당시 유행했던 프레스코화 대신 다양한 용매를 이용하는 ‘템페라’ 기법을 썼기 때문이다. 이 역시 작품의 가치를 높이는 데는 큰 몫을 하게 된다.


본래 도미니크 수도회의 성당이었던 주요 공간들과 달리 식당을 구경하려면 사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 입장인원과 관람시간까지 까다롭게 제한을 두고 있으며 사진촬영은 철저하게 금지된다. 재생과 복원에 오랜 정성을 기울였기에 요구되는 세심한 배려다.


성당은 투박한 도로변에 한적하게 들어서 있다. 정문 앞에는 나무벤치가 있어 여유롭게 붉은 색 벽돌의 신르네상스풍 건물을 감상할 수 있다. 성당 앞 뜰은 꼬마들이 뛰노는 평화로운 풍경이다.

 

 

도도한 명품들이 가득한 거리

밀라노에 들어서면 도심 곳곳에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흔적을 만나게 된다. 그는 ‘명품 도시’ 밀라노가 아끼는 보석과 같은 존재였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과학기술 박물관에는 회화뿐 아니라 과학, 해부학, 지리학, 천문학 등에도 능했던 그의 흔적이 남아 있다.

 

한때 밀라노 부호의 요새였던 스포르체스코성.

시내 어디서나 패션 감각이 뛰어난 여인들을 만난다.

 

 

산타마리아 성당에서 나서면 스포르체스코성으로 이어진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건축에 관여했던 성으로 한때는 귀족의 요새였다. 성 안은 중세의 미술품을 전시하는 박물관이 됐고 성 밖은 셈피오네 공원(Park Sempione)에 둘러싸여 있다. 녹음 짙은 공원 산책로와 성의 조화는 견고하면서도 고즈넉하다. 네 명의 제자를 곁에 두고 서 있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동상도 라 스칼라 극장 앞 공원에서 만난다. 예술의 거장이 서 있는 공원 한편에는 동성연애자들의 파격적인 키스가 눈을 현란하게 만든다.

 

부와 예술미를 등에 업은 밀라노는 명품과 패션의 도시로 성장했다. 몬테 나폴레오네(via monte napoleone), 델라 스피자 거리 등에는 아르마니, 프라다 등 세계최고 디자이너들의 본점이 진을 치고 있다. 골목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은 죄다 모델 같다. 패션의 거리답게 경찰들의 옷 매무새에도 세련미가 가득하다.

 

사방이 조각으로 채워진 대성당 두오모는 웅장하면서도 우아하다.

오렌지색 트램은 밀라노의 클래식한 분위기를 한껏 돋운다.

 


밀라노의 도도함은 두오모 덕분에 더욱 도드라진다. 1890년에 준공되기까지 500년의 세월이 걸렸고 수많은 건축가의 손을 거쳤다. 패션의 도시 한 가운데 위치했지만 우아함과 정교함만은 뒤지지 않은 채 밀라노를 빛내고 있다.

 

두오모 광장 앞 에마누엘 2세 아케이드는 쇼핑 공간인데도 바닥에 프레스코화가 칠해져 있다. 오렌지색 목조 트램은 밀라노의 명품 거리 한 가운데를 가로지른다. 세련된 도시는 고풍스러운 소재들이 뒤섞여 한껏 그 품격을 높이고 있다.


가는 길
밀라노까지는 다양한 경유 항공편이 운항중이다. 국제선 전용인 말펜사 공항은 유럽 각지를 연결하는 항공편이 거미줄처럼 뻗어 있다. 열차를 이용해 밀라노 중앙역에 도착하는 것도 일반적이고 수월한 방법이다.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까지는 열차로 불과 2시간 거리다. 말펜사 공항에서 중앙역까지는 2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가 운행되며 시내 곳곳은 지하철로 이동이 가능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