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타고 즐기는 낭만 가득한 동유럽 여행지

슬로바키아는 1993년 체코슬로바키아로부터 독립했다. 동구권 국가로 민주화된 후 공업과 제조업을 바탕으로 하여 자신들만의 국가를 만들어가고 있다. 2004년 5월에는 유럽연합에 가입하여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슬로바키아는 중앙유럽에 위치한 내륙국으로서 서쪽은 체코, 북쪽은 폴란드, 동쪽은 우크라이나, 남쪽은 헝가리, 남서쪽은 오스트리아와 접해 있다. 슬로바키아는 유럽 내에서도 인기 있는 여행 목적지일 뿐만 아니라 어드벤처여행협회가 2010년 관광개발도상국 부문에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흥미진진한 여행지'로 선정한 동유럽 국가이기도 하다.

↑ 바르데요브의 타운센터 스퀘어

↑ <사진제공=유레일 한국홍보사무소>

브라티슬라바의 구시가지

슬로바키아 최대 도시이자 수도인 브라티슬라바. 도시 남쪽으로는 다뉴브 강이 흐르고, 구시가지는 강 북쪽에 위치해 있다. 부다페스트가 터키에 넘어간 후 헝가리의 수도였으며, 구시가지는 중세의 멋을 잘 나타내고 있다. 공산주의 시대 체코슬로바키아 대통령의 거처로 사용되었던 브라티슬라바성, 헝가리 왕족의 즉위식이 이루어졌던 곳이자 베토벤의 장엄미사곡이 최초로 연주되었던 성 마틴 대성당 등이 자리한 이곳은 슬로바키아의 과거를 들여다볼 수 있는 역사적인 지역이다.

다뉴브 강 기슭의 언덕 위에 우뚝 솟은 브라티슬라바성은 사면이 탑으로 되어 있는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성은 원래 12세기에 석조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세워졌으나 1431년부터 1434년 사이에 고딕 양식의 요새로 다시 지어졌다. 그 후에는 터키제국의 침공에 대비하여 철저한 경비가 필요해지자 다시 개축하여 4개의 탑을 세웠다고 한다. 1811년의 대형 화재로 소실된 후 지금의 모습으로 복구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후라고 한다. 지금은 슬로바키아 국민 박물관의 분관과 같은 역할을 하면서 이 지방의 역사와 관련된 것들을 전시하고 있다.

구시가지의 한가운데 있는 흘라브니에 광장은 광장이라고 부르기에는 다소 좁지만 시원한 물줄기를 뿜고 있는 분수와 아름다운 건물들이 늘어서 있어 멋진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광장의 동쪽에는 구시청사가 있는데 고딕 양식과 바로크 양식이 섞여 있는 이 건물의 주변에는 역사박물관 등이 있다. 미하엘 문은 구시가의 여러 문들 중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문으로 중세시대를 느낄 수 있다. 이전에는 구시가지를 둘러싸면서 성 마르틴 교회의 성벽이 이어져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흔적만이 남아 있다. 문 자체는 14세기에 고딕 양식으로 세워졌으며 16세기에 현재의 르네상스 양식으로 다시 지어졌다고 한다. 바로크 양식의 지붕은 18세기에 만들어진 것이다 미하엘 문 주변에는 중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상점들이 늘어서 있다.

브라티슬라바의 구시가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인 프란체스코 성당은 고딕 양식의 첨탑이 인상적이다. 근처에 미하르바궁전도 있어 함께 관광을 하면 좋다. 데빈성은 다뉴브 강과 모라바 강의 합류지점 위에 석회암의 바위로 지어진 성이다. 1809년 나폴레옹 군대에 의해 파괴되어 지금은 탑만이 남아있다.

성 마틴 대성당은 구시가지와 브라티슬라바 성 사이에 있는 건물로 구시가지를 보호하는 성벽 역할을 했다. 14세기 초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세워졌으며 탑의 높이는 85m나 된다.

슬로바키아는 기차를 타고 여행하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슬로바키아 철도청의 철도 네트워크는 총 3616㎞에 달하며 인접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폴란드와 철도로 편리하게 연결되어 있다. 슬로바키아 서쪽의 브라티슬라바에서 동쪽의 교통요충지 코시체까지는 약 5~6시간이 걸린다. 또 브라티슬라바에서 체코 프라하까지는 4~5시간, 오스트리아 빈까지 1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까지는 2시간 40분이 걸리며, 슬로바키아를 여행할 수 있는 기차 패스는 유레일 글로벌 패스 말고도 한 나라를 구석구석 집중적으로 돌아보는 '유레일 원 컨트리 패스'로도 가능하다.

특히 2012년 1월부터 유레일 글로벌 패스로 여행할 수 있는 국가에 슬로바키아가 포함된다. 슬로바키아는 체코, 폴란드, 오스트리아, 헝가리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작은 나라이지만, 기차로 유럽 내 23개국 어디나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유레일 글로벌 패스' 여행국가에 포함됨으로써 그동안 체코에서 헝가리를 가려면 슬로바키아 티켓을 따로 구입해야 했던 불편함이 사라지게 되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