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슈비츠(Oświęcim, Auschwitz)와 비엘리치카(Wieliczka)는 깊게 웅크린 땅이다. 폴란드 크라쿠프(Krakow) 인근의 두 세계유산은 한 곳은 유대인 강제수용소로, 또 한곳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소금광산으로 알려져 있다. 두 곳 모두 깊은 만큼 빛이 다르고 드리워진 음영도 투박하다.

유대인의 강제수용소였던 아우슈비츠는 [쉰들러 리스트] 등 다양한 작품의 아픈 배경이 됐다.

아우슈비츠를 추억하면 90년대 초반에 제작된 한 편의 흑백영화를 떠올리게 된다. 유대인 학살의 내용을 그린 [쉰들러 리스트]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였다는 것도 화제였고, 아카데미 7개 부문을 휩쓴 것도 오랫동안 회자됐다. 영화 전반은 크라쿠프의 유대인 거주지였던 크라코브스카 거리(Krakowska Street)가 배경이었고 마우폴스키에(Małopolskie)의 아우슈비츠는 영화 후반부를 채색했다.

[쉰들러 리스트] 외에도 아우슈비츠는 다양한 장르의 아픈 소재가 됐다. 영화 [피아니스트], 소설 [안네의 일기]. 만화 [] 등이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탄탄하게 그려내고 있다.

작품 속 암담함과 달리 아우슈비츠는 전경은 동유럽 시골 마을의 한 단상을 떠올리게 한다. 수용소 사이로 높게 솟은 나무들의 정취도 언뜻 보면 탐스럽다. 아우슈비츠의 겉모습이 담긴 사진 몇 장만 보고 ‘예쁜 그곳이 도대체 어디냐’던 철없는 속인들이 있었을 정도다.

유대인의 슬픈 삶을 엿보다

아우슈비츠(Auschwitz)는 독일식 명칭이고, 폴란드 사람들은 오슈비엥침(Oświęcim)으로 부른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하는 제1수용소와 그곳에서 3㎞가량 떨어져 있는 제2수용소로 나뉘어 있다. 고즈넉한 이 일대에는 수백만 유대인들이 목숨과 눈물이 스며 있다.

아우슈비츠에 들어서면 철조망과 해골 모양의 이정표가 드러나는 음울한 모습을 보여준다.

‘일하면 자유롭게 된다’는 입구의 독일어 문구.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유대인 수용시설을 활용해 만든 박물관은 옛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한다. 정문을 통과해 200m를 이동하면 제1수용소 입구가 나온다. ‘일하면 자유롭게 된다(ARBEIT MACHT FREI)’는 기만적인 독일어 문구도 그대로 붙어 있다. 문을 들어서면 고압 전류 철조망과 어두운 해골 이정표가 드러나는 음울한 구조다.


수백 개의 방으로 이루어진 박물관을 둘러보면 수많은 유대인과 정치범들이 학대와 굶주림 속에서 강제노동하다 생을 마감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당시 학살당한 유대인들의 안경, 신발, 사진 등이 헝클어진 채 전시돼 있으며 머리카락, 칫솔, 아기 우유병 등이 남아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다. 수용소 남쪽 끝은 유대인들이 가스실로 이동하는 장면을 촬영했던 장소다. 지하에 건설한 가스실과 시체 소각장은 인간의 잔악성에 대한 좌절을 느끼게 만든다. 곳곳에는 숨을 거둔 유대인을 추모하기 위한 꽃송이만이 아련하게 쌓여 있다.

아우슈비츠의 삼엄했던 상황을 보여주는 이중 철조망.

수용소 곳곳에는 유대인들의 죽음을 추모하는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제2수용소인 브제진카(비르케나우) 수용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300동의 막사가 있었다고 한다. 죽음을 상징하는 굴뚝과 막사가 있었음을 증명하는 벽돌이 뒹구는 황량한 풍경이다. 폴란드 정부는 자국 청소년들에게 아우슈비츠를 의무적으로 방문토록 해 슬픈 역사를 곱씹고 있다. 현장에 서면, 그 슬픔을 공유하는 데는 민족과 나라의 구별은 따로 없다.

세계문화유산인 소금광산

소금광산 비엘리치카의 깊은 어둠은 아우슈비츠와는 또 다르다. 지하 광산이 얼마나 아름답게 변신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이곳 소금광산은 오스트리아의 호수마을인 할슈타트 등에서 봤던 유럽의 소금광산과는 규모와 역사에서 차이가 난다. 비엘리치카 동굴의 길이는 총 300km나 되고 역사도 700년이 넘어선다. 1250년대부터 최근까지 작업이 계속된 곳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암염으로 된 작품들은 정교한 예술미를 뽐낸다.

소금 작품들이 전시된 비엘리치카의 킹가 성당.

비엘리치카에 얽힌 얘기는 전설처럼 이어진다. 한번 광산에 들어온 말은 평생을 햇빛을 보지 못하고 땅속에 머물렀다고 하고, 한때 폴란드 왕궁 전체 수입의 3분의 1이 이 소금광산에서 나왔다고도 한다. 광산 노동자들은 지하에서 오랜 세월 일하고 묵으며 암염으로 조각된 예술품들을 만들어 냈다. 소금광산에만 3,000여 개의 방이 있는데 그중 20여 개의 독특한 방들이 일반에 공개 중이다.

지하 110m에 위치해 있는 킹가 성당(Chapel of Saint Kinga)은 소금광산 여행의 백미다. 20세기 초 30여 년간 암염으로 만든 동굴에는 역대 왕과 샹들리에 조각들이 찬란하게 재현돼 있다. 광산에는 작은 연못도 있고 유럽에서 가장 깊은 곳에 위치한 우체국도 있다. 마크 쿨란스키(Mark Kurlansky)는 그의 작품 [소금]에서 비엘리치카의 역사적 가치를 담아내고 있다.

킹가 성당의 작품들은 700년 된 동굴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비알리치카 투어는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수십m 지하까지 단숨에 내려간다. .

폴란드 주민들은 5월까지 입었다는 두꺼운 외투를 9월 초만 되면 성급하게 꺼내 입는다. 아우슈비츠와 비엘리치카는 폴란드의 성급한 가을 추위보다 더 깊고 추운 땅이다. 이제는 세계유산이 돼 후손들의 발길을 다양한 형태로 품고, 껴안고 있다.

가는 길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크라쿠프까지 열차를 이용하는 게 일반적이다. 체코 프라하나 오스트리아 에서 가는 방법도 있다. 아우슈비츠로 가는 버스는 크라쿠프 중앙역 뒤편 시외버스 정거장에서 1시간 단위로 출발한다. 같은 노선이라도 별도 회사의 버스들이 운행되기 때문에 돌아올 때는 버스 안에서 티켓을 구입하는게 편리하다. 비엘리치카 까지도 중앙역 인근에서 미니버스가 다닌다.


그림책 만드는 아티스트 정화, 베를린을 읽어내다

발견의 기쁨이 있는 곳, 베를린 벼룩시장  Flea Market

무엇이건 아껴 쓰고 헌 물건도 함부로 버리지 않는 독일인들의 알뜰한 국민성은 주말마다 열리는 벼룩시장에서 가장 빛을 발한다.

베를린의 중심지와 관광지를 조금 벗어난 한적한 공터에서 열리는 벼룩시장에 가면 ‘누가 살까’ 싶을 정도로 낡은 인형에서부터 세월의 흔적 때문에 더 근사한 앤티크 장롱까지, 어디에서도 보지 못할 하나밖에 없는 물건들이 벼룩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변두리의 벼룩시장을 순례하다가 가끔 만나게 되는 아마추어 공예가들의 작업은 매우 흥미롭다.

상점이나 가게에 진열된 예쁘고 아기자기하지만 비슷비슷해 보이는 상품들에 질렸다면, 아마도 이 공예 작품들을 통해 색다른 발견의 기쁨을 느끼게 될지도 모를 일.

베를린의 다양한 벼룩시장
Mauer park  Flohmarkt 마우어 파크 벼룩시장

베를린에서 가장 큰 벼룩시장.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가구, 전자제품부터 액세서리, 가판대 음식까지 없는 게 없는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시장 오른편에 위치한 큰 공원에서 잠시 쉬어 갈 수도 있고, 입구에 위치한 카페에서는 간단한 브런치를 즐길 수 있다. 시장 곳곳에서 하루 종일 크고 작은 콘서트가 열리므로 그 공연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Url
www.mauerparkmarkt.de
Station U2 Eberswalderstraße에서 Oderbergstrasse 방향으로 도보 10분 


Boxhagenerplatz Flohmarkt복스하게너플라츠 벼룩시장 
젊은이들의 수공예품을 볼 수 있는 플리마켓으로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펑크족과 젊은 사람들의 임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이라 젊은 취향을 느낄 수 있다.
Station U5 Samariterstraße에서 Boxhagener Platz 방향으로 도보 5분

sideseeing 사이드싱
직접 제작하거나 디자인한 물건만 팔 수 있는 독특한 콘셉트의 벼룩시장이다. 여름 두 달 동안 딱 3번만 열린다. 옷부터 도자기, 그림, 실크스크린 프린트까지 다양한 디자인 제품을 만날 수 있고, 하루 종일 밴드들의 공연과 디제잉이 귀를 즐겁게 한다.
Url www.sideseeing-berlin.com
Station U8 Schonleinstrasse에서 Maybachufer 방향으로 도보 5분.

SO36 Flohmarkt SO36 벼룩시장 
100년이 넘는 전설적인 클럽 SO36에서 밤에 열리는 벼룩시장. 매달 한 번만 열린다. 마지막 주 수요일 밤 8시부터 시작되며, 밤새 클럽 디제잉을 즐길 수 있다.
Station U1 Kottbustor에서 Oranienstraße 방향으로 도보 5분


그림책 만드는 아티스트 정화, 베를린을 읽어내다

씹을수록 맛있는 독일의 빵

프랑스의 바게트, 영국의 머핀, 덴마크의 페이스트리 같은 다른 유럽의 빵에 비해 독일 빵은 세계적으로 그리 유명하지 않다. 하지만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는 독일 빵은 향기가 좋고 건강에도 좋으며, 그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훌륭한 식단이 될 만큼 품질이 우수하다.

독일 빵을 처음 맛보는 사람들은 약간 신맛이 나고 씹기 힘든 딱딱한 질감 때문에 부담스러워하지만, 한번 맛을 들이면 “독일 빵이 세계 최고다”라고 말하게 된다. 어쩐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나라, 독일. 그 자체와도 많이 닮아 있다. 빵의 종류도 다양하다. 건강에 좋은 발효빵인 검은 호밀빵을 비롯하여 약 350여 가지의 다양한 빵 종류가 있다.

Vollkornbrot 폴콘브로트
다양한 곡물이 들어가는 건강빵. 빵 위에 해바라기씨, 호박씨 등의 건과류가 가득 붙어 있는 폴콘브로트는 한눈에 보기에도 먹음직스럽다. 호밀이 주재료인데, 맛은 약간 시큼하고 식감은 뻑뻑하다. 독일 사람들은 이 빵을 잘라 샐러드, 토마토, 치즈, 살라미, 슁켄 등을 토핑하여 먹는데, 한국 사람들은 입안 가득 씹히는 곡물과 특유의 강한 신맛, 거친 질감 때문에 처음에는 먹기 힘들다. 하지만 한번 맛들이면 빠져나올 수 없는 빵이 바로 이 폴콘브로트이기도 하다. 나 역시 이 거친 맛에 중독돼서 지금은 샌드위치를 만들 때, 이 빵만 쓴다. 한 끼를 먹어도 든든하게 잘 먹었다는 느낌이 드는 영양 만점의 빵이다.

Turkisches Brot 터키빵
부드럽고 쫄깃한 터키빵. 베를린에는 터키인이 많이 거주하기 때문에 그들의 문화도 큰 축을 이루고 있다. 독일빵보다 훨씬 연하고 올리브오일이 많이 함유된 터키빵은 소화가 잘되어 먹고 나서도 속이 편안하다. 치즈나 샐러드, 고기 등이 들어 있는 것도 있는데 되너Doner, 케밥Kebap, 뒤름Durum, 터키식 피자Turkische Pizza 같은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 올리브나 터키식 치즈, 콩으로 만든 소스 등을 곁들여 먹으면 훨씬 맛있다. 베를린에서는 터키인들의 디저트도 꽤 대중적으로 잘 팔리는데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단맛이 인상적이며 값도 비싼 편이다.

Brezel 브레첼
독일의 대표 빵. 밀가루 반죽을 둥글게 리본으로 묶어 구운 독특한 모양으로, 독일빵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었다. 독일 남부 지방에서 유래된 빵으로 소금이 박혀 있어 조금 짜지만 쫄깃한 맛이 일품이다. 이 모양으로 된 과자도 맥주 안주로 유명하다. 독일인들은 음식을 짜게 먹는 편이라 어린아이들도 브레첼 을 잘 먹지만, 한국인의 입맛에는 다소 짜다. 소금을 털어내고 먹어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시루떡처럼 쫄깃한 식감에 짭짤한 맛이 배어 있어, 입맛이 없을 때는 한 끼 식사 대용으로도 든든하다.

12월에 즐기는 크리스마스 빵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독일 사람들은 가족들끼리 쿠키나 달콤한 빵을 구워서 나눠 먹는다. 크리스마스에 즐겨 먹는다고 해서 ‘크리스마스 빵’이라고 부른다.

Berlinerbrot 베를리너브로트
초콜릿과 갈색 설탕, 밀가루, 하젤 땅콩이 들어간 케이크의 일종. 주로 따뜻한 차나 따뜻하게 데운 레드 와인과 함께 먹는다.

Weihnachten Platzchen 크리스마스 플랫첸
여러 가지 모양으로 구운 버터 쿠키. 초콜릿이나 견과류 등을 넣은 과자로 명절에 온 가족이 모여 함께 모양을 만들고 굽는다.


그림책 만드는 아티스트 정화, 베를린을 읽어내다

거리의 언어 예술, 그라피티 

베를린에 처음 온 사람들은 누구나 길거리 벽에 그려진 그라피티에 놀라곤 한다. ‘누가 다 그렸을까’ 싶을 정도로 엄청난 양의 그라피티는 정교한 힙합 스타일의 그림에서부터 동화책의 한 페이지 같은 귀여운 이미지까지, 그 종류가 실로 다양하고 방대하다. 지하철역이나 광장 등의 공공 미술로 완성된 예술가의 그라피티도 있지만, 이름 없는 길거리 예술가들의 불법 그라피티도 볼 수 있다. 정부에서 불법 그라피티를 지우느라 엄청난 정부 예산을 쓸 정도다. 불법 그라피티를 그리다가 적발되면 1제곱미터당 100유로가 넘는 벌금을 부과하지만, 베를린의 스프레이숍은 여전히 높은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지우고, 다시 그리고… 경찰의 감시를 피해 스프레이 통을 들고 자신들의 메시지를, 힘을, 감각을 표현하는 거리 예술가들의 파워가 힘차게 베를린을 누빈다. 크로이츠베르크의 한 그라피티에는 “이것도 예술이다”라고 당당히 쓰여 있다. 그 말처럼 이곳 독일에서 그라피티는 벽에 그려진 단순한 낙서가 아닌 하나의 거리 예술로 당당히 자리 잡았다.

그중에서도 신도시 개발을 위한 프로젝트 중 하나로 지어지고 있는 자비니플라츠Savignyplatz 역 안의 그라피티는 베를린에서 멋진 그라피티로 손꼽힌다. 원래 홍등가였던 이곳을 철거하고 문화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해 새롭게 꾸미는 이곳은 역 이름을 벨트바움 갤러리라고 지었을 만큼 수준 높은 예술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금은 무너진 베를린 장벽, 아직도 일부 남아 있는 동베를린의 기다란 장벽 위에도 그라피티가 가득 채워져 있다. 하늘을 나는 새들, 어린이들이 맞잡은 손, 울고 있는 인간들의 얼굴들 위에 이곳을 지나간 수많은 독일 사람, 그리고 관광객들의 메지지가 덧붙여져 마치 통일 박물관 같다. 거리의 소박한 예술에서 출발한 그라피티가 역사적 의미를 가진 아트로 거듭난 것이다.


독일의 언더그라운드 그라피티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사이트
www.km4042.de
독일 그라피티의 역사와 관련 프로젝트들을 볼 수 있고, 그라피티 방식으로 만든 가방과 문구, 아트북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사이트. 직접 개발한 컴퓨터용 그라피티 폰트도 다운 받을 수 있다.
streetfiles.org 
베를린을 중심으로 전 세계의 그라피티를 두루 살펴볼수 있는 갤러리 형식의 사이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