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눈으로 덮인 파이네산.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신은 지상에 아름다운 것을 만들어 놓고 사람들이 찾기 힘들게 숨겨두었다."

어느 책에서인가 읽은 이야기인데 가끔 여행을 하면서 그 느낌에 절대 공감하는 여행지가 있다. 네팔의 히말라야 설산과 북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이 그렇고 또 하나, 칠레의 토레스델파이네가 그런 곳이다.

세계10대 절경 중의 하나이며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이라는 여행지 목록에 언제나 빠지지 않는 곳이 칠레 파타고니아의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다. 그만큼 아름다운 천혜의 자연을 가진 곳이며 풀 한 포기, 돌 하나 그리고 바람 한 점까지 모두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곳이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살토 그란데 폭포.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남미의 끝 부분에 위치한 파타고니아 지방에서 여행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로 유명한 곳이 칠레에서는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고, 아르헨티나에서는 로스글레시아스 국립공원이다. 두 나라의 국경을 사이에 두고 파타고니아의 절경이 펼쳐져 있는데 칠레의 대표적인 자연경관을 보여주는 곳이 바로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이다.

공원은 칠레 파타고니아 여행의 거점 도시 푸에르토 나탈레스를 출발하여 승용차로 3시간 정도 달려서 도착할 수 있다. 가는 도중에 차창 밖으로 보이는 파타고니아 평원의 모습은 원시의 자연 그대로 단백하고 깔끔하다. 가끔 과나코라고 부르는 야마와 비슷한 동물 무리들이 떼 지어 다니는 모습도 볼 수 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빙하가 떠다니는 호수.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토레스델파이네의 토레스는 스페인어로 '탑'이고, 파이네는 '푸른색'을 의미하는 파타고니아 토착어라고 한다. 푸른 탑이라는 이름은 국립공원 북측에 우뚝 솟은 삼형제봉 모습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하늘을 찌를 듯한 세 개의 높은 봉우리가 중심에 서 있으며 그 주위로 오래 전 지각변동으로 생겼다는 피오르드 지형이 드라마틱하게 어우러졌다. 옥빛의 빙하 녹은 물이 넓은 호수에 신비로운 색깔을 보여주며 고여 있다.

파이네 국립공원을 다니면서 주변을 돌아보면 광활한 대지 위에 가득 차 있는 척박한 자연환경을 만나게 된다. 조금은 스산하고 습기 많은 날씨와 함께 차가운 기운을 많이 느끼게 된다. 파타고니아 지방 특유의 습한 날씨가 갖는 분위기인데 좋게 생각하면 전혀 오염이 되지 않은 청정한 기운이 가득하다는 맑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옥빛 호수와 어우러진 설산.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남북으로 길이가 긴 칠레는 항상 사계절이 공존한다고 하는데 이곳 파타고니아의 토레스델파이네에서는 하루에도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다. 그만큼 변화무쌍한 날씨를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인데 정말로 맑은 날씨를 보이던 하늘에서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차갑고 강한 바람이 매섭게 휘몰아치기도 한다.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의 중요한 볼거리로는 파이네산의 삼형제봉과 살토 그란데 폭포, 그레이 빙하 호수의 떠다니는 빙하들 그리고 밀로돈 동굴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파이네 산의 주변은 남미 최대의 자연 경관지역인데 자연이 조각한 거대한 바위덩어리와 호수 위를 떠다니는 거대한 파란색의 빙하들,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는 높은 봉우리들은 주변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파이네 폭포.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산의 골짜기마다에는 초록빛의 호수와 폭포가 곳곳에 놓여 있고 푸른 삼림과 다양한 동식물군이 분포한다. 파이네 공원의 중심에는 화강암으로 빚어진 높은 봉우리들이 중세의 고성처럼 웅장하게 늘어서 있으며 특히 양의 뿔 모양으로 생긴 거대한 봉우리는 토레스델파이네 공원의 상징으로 우뚝 서 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의 관리사무소.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토레스델파이네 국립공원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여행자 책에서 뽑은 죽기 전에 가봐야 할 50곳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칠레 정부에 의해 1959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78년 유네스코에 의하여 국제연합의 자연보호네트워크의 일부로서 자연보호지역으로 선포되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 주변의 파타고니아 풍경. 2011년 6월 사진)




▲ 산크리스토발 언덕언덕 정산의 식민지시대의 성벽 유적.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산티아고의 산크리스토발 언덕에는 한국사람들과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이곳에도 한국 교포들이 꽤 많이 살고 있는데 한국 교포들은 이 언덕을 서울의 남산으로 부르고 약속 장소로 많이 이용한다는 것이었다. 먼 고국 땅을 그리워하면서 주변의 지명에 한국 이름을 붙여 부르는 것은 미국 교포들만의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 그 이야기를 듣고 언덕을 오르면서 주변을 살펴보면 신기하게도 서울의 남산과 꼭 같은 느낌이 드니 말이다.



▲ 산크리스토발 언덕산티아고 시내의 전경.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는 사방이 평평한 분지로 이루어진 곳이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대구처럼 대기 중의 공기가 정체되는 경향이 많아서 스모그도 심하고 기온도 그리 쾌적하지는 않다. 이렇게 평평한 분지의 산티아고 중심에 낮게 솟아오른 지형이 있는 곳이 산크리스토발 언덕이다. 언덕 정상에는 산티아고의 수호 성모, 마리아상이 산티아고 시내를 내려다보며 우뚝 서있다.



▲ 산크리스토발 언덕언덕의 정상에 있는 성모마리아 상.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산티아고의 수호 성모로 불리는 언덕 정상의 성모마리아는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1918년 프랑스 정부가 칠레에 선물한 것이라고 한다. 미국 뉴욕 허드슨강 입구의 리버티 섬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이 미국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프랑스가 미국에 선물한 것이라고 하듯 프랑스는 다른 나라 독립 100주년에 선물을 많이 하는 나라라는 생각이 든다.



▲ 산크리스토발 언덕언덕을 올라가는 중간의 상점들.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산크리스토발 언덕의 정상에서는 산티아고 시내 전경을 가장 잘 볼 수 있다. 푸니쿨라 라는 언덕을 오르는 이동식 기차를 타고 정상으로 올라갈 수 있으며 언덕아래 주변은 메트로 폴리타노 자연공원으로 지정되어 깔끔하게 잘 정비되어 있다.

산크리스토발 언덕의 정상까지는 푸니쿨라를 타고 올라갈 수 있지만 정상으로 오르는 동안에도 많은 볼 것들이 있기 때문에 산책길을 따라 천천히 걸어 올라가면서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다. 저녁에 어둠이 내린 후에는 산티아고의 멋진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고 내려오면 길가의 노천카페에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며 수다를 떠는 산티아고의 시민들도 만날 수 있다.

남미를 여행하는 배낭 여행족들은 도시나 명소별로 머무는 시간은 각각 다르지만 경유지는 대부분 같은 곳을 여행하게 되는 경향이 많아서 각 나라의 도시를 여행하다보면 다시 만나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산티아고도 그런 우연이 많은 도시이다. 기자의 경우에도 ? 주 전에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에서 만났던 사람을 산크리스토발 언덕 아래 카페에서 다시 만났으니.

식민지 시대에 스페인의 요새가 있었던 언덕의 정상 부근에는 식민지 시대의 성벽 흔적과 당시에 사용하였던 오래된 대포 등이 전시되어 있다. 스페인 원정대가 1536년 원주민 마푸체 족의 격렬한 저항 속에서 기적적으로 승리를 거두자 가톨릭 성인의 이름을 따 산크리스토발 언덕이라고 명명하였다. 또 프란시스코 피사로가 정상 부근에 나무 십자가와 성당을 세웠다고 한다.



▲ 산크리스토발 언덕언덕 공원에 전시해 놓은 식민지 시대의 대포. (2011년 6월 사진)

ⓒ 정광주

낮은 산이지만 산 전체를 아우르는 넒은 공원 안에는 일본식 정원과 와인 박물관 등이 있으며 산의 정상에는 높이 22m의 그 유명한 산티아고의 수호성인인 마리아 상이 우뚝 서 있다. 이곳은 1987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칠레를 방문 하였을 때 미사를 집전하였던 곳이기도 하다. 마리아상의 전망대 근처에는 교회가 있으며 구시가지 방향으로 내려오는 길에는 동물원과 어린이 공원이 있다.



▲ 산크리스토발 언덕산티아고의수호 성모 마리아 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