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카 트레일
자연보존 위해 하루 200명만 입장… 4000m 高山을 꿈 꾸듯 걷다

남미 대륙 잉카 트레일(Trail) 시작 전날 밤의 일기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하루 200명으로 인원을 제한하는 마추픽추 트레킹. 1000년 전부터 잉카 문명의 전사들이 밟아 다진 역사의 길이다. 3박 4일을 길에서 먹고 자며 잉카의 유적을 따라가다 보면, 세계적 불가사의 마추픽추(Machu Picchu)가 마지막 날 등장한다. 전 세계 트레커들의 꿈이자 잃어버린 공중도시를 찾아가는 길. 가슴 벅찬 일정이지만 고산병(高山病)이 걱정이다. 특히 2일 차에는 하루 1100m의 고도 차를 극복해야 한다. 내 심장이 버텨낼 수 있을까. 5년 동안 내 발에 꼭 맞게 길든 낡은 운동화 한 켤레에 의지해 볼밖에."


	구름에 둘러싸인 안데스가 저 아래 있다.
잉카 트레킹 3일째 되는 저녁. 야영지였던 해발 3600m의 푸유파타 마르카는 전에 없던 풍광을 잠시 허락했다. 구름에 둘러싸인 안데스가 저 아래 있다.

	머리 위까지 오는 배낭을 메고 돌계단을 오르는 포터들
푸유파타 마르카는 구름 위의 도시라는 뜻. 왼쪽 사진은 머리 위까지 오는 배낭을 메고 돌계단을 오르는 포터들.

최고 높이 4200m, 총 43㎞의 안데스 산맥을 3박 4일 동안 걷는 잉카 트레일을 다녀왔다. 산 밑에서는 그 모습을 볼 수 없는 공중 도시. 기록을 남기지 않았던 수수께끼의 제국 잉카(약 1200~1533)의 하늘 신전. 그래서 더욱 태양의 도시였던 마추픽추로 향하는 길이다.

마추픽추는 전 세계 여행자의 꿈이었지만, 이 비밀의 공중 도시에 접근하는 통로는 세속화된 지 오래였다. 가장 인접한 도시인 아과스칼리엔테스(AguasCalientes)까지 기차를 타고 들어간 뒤, 전용 셔틀버스를 타고 30분쯤 올라가는 방법이다. '잉카 트레일'은 이 현대의 통로를 거부한다. 자신의 발에 의지할 수밖에 없었던 잉카 시대로 돌아가, 그들이 건설한 하늘 도시의 유적을 만나며, 아찔한 높이와 경사의 안데스 산맥을 온몸으로 따라 걷는 것이다.


	마추픽추 전경
마추픽추 전경

	잉카 트레일 고도 변화
잉카 트레일 고도 변화

죽기 전에 꼭 한번 해보고 싶은 '버킷 리스트'로 꼽히지만, 모두가 이 소망을 실현할 수는 없다. 페루 정부가 이 길의 보존과 유지를 위해 하루 입장객을 200명 이하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지금도 여름 성수기 중 원하는 날짜에 이 길을 걷기 위해서는 6개월 이전에 신청하고 허락을 기다려야 한다. 또 개인적으로 갈 수도 없다. 히말라야 트레킹처럼, 정부 허가를 받은 현지 여행사에서 전문 가이드, 포터와 함께 팀을 꾸려 출발해야 한다. 현지 포터가 야영을 위한 텐트와 식사를 책임지고 여행자는 자신의 짐을 담은 배낭을 메고 출발하는 식이다. '잉카 트레일'이 국내 매체에 소개되는 일은 처음. 3박 4일 체험기를 싣는다.

▲ 무지개 산 비니쿤카

[투어코리아] 잉카의 신비 '마추픽추', 수수께끼의 지상화 '나스카라인' 등 베일에 싸인 역사와 경이로운 자연 풍경이 가득한 페루. 이미 세계적으로 알려진 명소 외에도 사람 발길이 덜 닿은 숨겨진 명소로 향하고 싶다면 무지개 산 '비니쿤카'와 잉카의 마지막 요새 '초케키라오'로 가보자.

무지개 산 비니쿤카

케추아어(Quechua)로 '일곱 색깔 산'을 뜻하는 '비니쿤카(Vinicunca)'.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일곱 빛깔의 무지개 산인 비니쿤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꼽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100곳'에 꼽힐 정도로 경이로운 풍경을 자랑한다.

▲ 무지개 산 비니쿤카

퇴적암의 침식작용 덕에 아름다운 무지개 빛깔을 띠는 이곳은 맑은 날에는 밝은 무지개 빛을, 구름이 낀 날에는 좀 더 어두운 무지개 빛을 볼 수 있어 유명하다.


비니쿤카는 페루 쿠스코의 최고봉인 '네바도 아우상가테(Nevado Ausangate)'로 가는 길목에 위치해있다. 약 15km의 트레킹 코스를 따라 걷다 보면 안데스의 산과 마을, 라마와 알파카 무리, 새파란 하늘이 어우러져 경이로운 풍경을 만들어낸다.

잉카의 마지막 요새 초케키라오

'마추픽추'처럼 잉카의 흔적을 만날 수 있는 곳, 바로 '초케키라오(Choquequirao)'다. 이 곳은 스페인 침략 이후 잉카인들이 제국의 부활을 꿈꾸며 머물던 도시로, '잉카의 마지막 요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케추아어로 '황금의 요람'을 뜻하는 초케키라오는 페루 쿠스코에 위치해 있으며, 석조 건축물과 수 백 개의 계단식 농경지, 방, 관개 시설을 갖춰 고도로 발달한 잉카의 건축기술을 입증한다.

▲ 잉카의 마지막 요새 초케키라오

초케키라오는 마추픽추보다 해발 600m 가량 더 높은 곳에 위치했으며, 초케키라오로 가는 잉카트레일 코스는 일반적으로3박 4일이 소요된다.


쿠스코 시내에서 자동차로 4시간 거리의 카초라(Cachora) 마을에서부터 웅장한 산과 깎아지른 듯한 절벽을 지나며 약 30km의 트레킹 코스를 통과하면, 훼손되지 않은 태초의 자연과 고대 잉카인의 걸작이 어우러진 장관을 경험할 수 있다.


<사진 페루관광청 제공>

<저작권자 © 투어코리아 & 투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