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 항공권 싸게 끊는 방법 ◀
여행 자주 가 보면 안다. 묘하게 같은 여행지, 같은 비행기인데도 누구는 비싸게 끊고, 누구는 싸게 끊는다는 걸. 세상은 그런 거다. 당신이 얼굴 찡그리며 흥정하는 사이, 누군가는 싼 항공권 끊어서 유유히 한국을 떠난다. 그래서 준비했다. 항공권 반값으로 끊는 법. 알아 두시라.

   

1. 얼리 버드(early bird)가 돼라

미리 예약하면 항공권이 싸진다는 거삼척동자도 안다문제는 그 기간이다도대체 얼마나 미리여기서 막힌다최근에 이 애매함을 딱 정리해 준 사이트가 있다여행 가격 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www.skyscanner.co.kr)

최근 3년간 이 사이트로 항공편을 예매한 수천만 건의 표본을 토대로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Best Time To Book) 보고서를 낸 것이니 신뢰할 만하다.

일단 평균치부터 외워 두자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핵심은 출국 6 전이다. 이때 예약을 하면 평균 3.9% 싸게 살 수 있다는 거다조금 더 자세히 뜯어볼까.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우선 이웃 나라 일본가장 싸지는 마법의 항공권 예약 시기는 출국 7주 전이다이때 끊으면 무려 13% 정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여행지 넘버 투’ 미국은 다르다일본보다 2개월 일찍 서둘러야 한다미국행은 출국 17주 전 예약이 가장 싸다이 마법의 시기 할인율은 평균 13%대다

중국은 조금 다르다마법 시기는 6주 전이때 할인율은 12%대다.

구매 시점에 따라 항공권 가격 변동 폭이 가장 큰 여행지는 호주동일한 날짜에 출국하는 항공편이더라도예약 시기만 잘 찍으면 무려 26만 원을 절약할 수 있다최적의 호주 여행 예약 시점은 7주 전이다할인율은 무려 25%호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7주 전’ 잊지 마시라.

가장 서둘러야 싸지는 곳은 필리핀이다필리핀 마법의 예약 시점은 출국 19주 전즉 5개월 전이다평균 24%가량 싸다.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대만은 8주 전태국은 12주 전이 가장 싸다홍콩은 13주 전이다영국과 베트남은 17주 전이니 서두르는 편이 낫다.

이 보고서에서 눈여겨볼 또 하나의 팁은 1년 중 가장 싸게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마법의 시기에 대한 분석이다한국 출국 항공권 가격은 3월에 가장 저렴하다주 단위로 세분화한다면 12월 첫째 주(48)가 항공권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최적의 출국 시점으로 분석된다. 3월에 출국한다면 평균 12.8%가량 비용을 줄일 수 있다. 12월 첫 주 출국이라면 그 할인율은 13.5%까지 떨어진다.

당연히 피해야 하는 시기항공권 가격이 비싼 계절이다이 분석에 따르면 항공권 가격이 가장 비싼 시기는 1이다. 주 단위로 구분한다면 가장 살인적인 시기는 9월 중순(38)이다.
   

2. 해외 체류 기간을 조정하라

항공권에 유효 기간 있다는 것모르는 분들 의외로 많다더 심각한 건 유효 기간에 따라 비행기 가격이 달라진다는 걸 모르는 거다장거리단거리에 따라 유효 기간 당연히 달라진다

장거리는 최소 1, 45, 3, 6, 1년의 유효 기간이 있다반면 단거리는 7, 14, 1, 1년으로 유효 기간이 나뉜다당연히 유효 기간이 짧은즉 체류 기간이 짧은 항공권이 더 저렴할 수밖에 없다.
   

3. 비성수기를 적극 활용하라

당연한 계명이다비수기 항공권 쌀 수밖에 없다연휴방학휴가철연말은 성수기 중 최고의 성수기다가격도 상한가다. 5월 초 근로자의 날부터 어린이날까지 이어지는 연휴가 대표적이다.

방문 지역의 기온 조건에 따라 성수기 비성수기 기간이 달라지는 것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유럽은 추운 겨울이반대로 남반구 호주는 한국이 여름일 때 겨울이기 때문에 비수기가 된다

특히 6월과 10에는 또 한 단계 더 가격이 뛴다워킹홀리데이로 인해 항공권 수요가 많아지는 탓이다남태평양과 동남아는 한국이 추울 때 갈 수 있는 따뜻한 기온의 지역으로 가격이 높고더울 때 저렴해진다. 여행의 즐거움 travelbible.tistory.com 여행의 영감을 받으세요 travelbible.tistory.com 
   

4. 경유지(스톱오버)를 활용하라

직항이라고 무조건 좋은 게 아니다.  오히려 한 번 경유지를 거치면 몸과 마음이 홀가분해질 때가 있다경유 노선을 잘만 짜 넣으면 중간 체류 기간을 최대 7일까지 늘릴 수 있다장시간 여행을 하는 여행객이라면 한 번의 항공권 구입으로 두 나라를 한꺼번에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의미다.

스톱오버는 항공권 구매 때 미리 신청만 하면 된다여행지가 선정되면 경유지에 따라 항공사를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항공사에 따라 스톱오버 서비스의 절차가 다르지만 무료로 제공하는 항공사도 많으며 1회에 10만 원 정도 추가하면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
   

5. 에어텔(air+hotel)을 이용할 것

항공사에는 일반 항공권뿐 아니라 호텔 바우처 첨부 조건의 항공 가격과 호텔 구매 조건으로 판매하는 항공+호텔’ 상품이 별도로 존재한다이는 보통 항공과 호텔을 따로 예약하는 것보다는 20~30% 저렴하다.
   

6. 외국 항공기를 이용할 것

가장 손쉬운 방법은 외국 항공기를 이용하는 것이다한국은 묘한 나라다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국적기를 이용한 국제선 점유율이 2008년 기준 61%에 달할 만큼 토종 선호 현상이 강하다

더 아이러니한 것은 같은 노선 외국 항공사를 이용한다면 비용이 3분의 이상 대폭 준다는 것예컨대 발리행의 경우 대한항공 대신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을 이용하면 비슷한 값에 비즈니스 좌석에 앉을 수 있다그렇다고 서비스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같은 비즈니스 좌석이라면 대한항공이 두 배 수준. 굳이 비싼 국내 항공사를 이용할 필요가 없는 셈이다.
  

7. 목요일 출발은 무조건 피하라

출발 요일에 따라 항공권 값은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요일만 잘 찍어도 항공권 값 10만 원 이상 줄일 수 있는 요일의 법칙’ 핵심은 이렇다일요일과 화요일 사이에 출발할 것반대로 가장 항공권 요금이 비싸지는 요일은 목요일, 2위가 금요일이다주말을 끼고 가는 습관 때문이다.
   

8. ‘떨이용’ 땡처리 항공권 활용할 것

이거 대박이다땡처리싼 건 기본재밌는 건 떠날 날짜가 임박할수록 가격이 싸진다는 거다심지어 2~3일 전 땡처리 상품은 80%, 90% 이상 싸지기도 한다.

물론 여기엔 가슴 아픈 사연이 있다휴가철용으로 여행사들이 항공사의 좌석(블록)을 대거 잡아 놓았는데아쉽게 판매 실적이 저조했던 것어차피 비행기는 떠나는 거고그러니 울며 겨자 먹기로 싸게 팔 수밖에 없는 거다.

요즘엔 아예 땡처리 상품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땡처리 여행 상품 포털도 많다땡처리닷컴(www.072.com), 땡처리항공닷컴(072air.com), 땡처리에어텔닷컴(www.072airtel.com) 등이 대표적이다요즘은 전문 예약 사이트에도 땡처리 전문 코너가 있다스카이스캐너(www.skyscanner.co.kr)를 통해서도 땡처리 최저가 항공권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항공권뿐만 아니라 패키지까지 급박하게 취소된 해외 패키지 상품을 싸게 고를 수 있는 쇼핑몰이니 꼭 한번 둘러봐야 한다출발 1~3주 전의 좌석이 대부분적게는 10%, 많게는 70%까지 싸다.

간혹 여행사 홈페이지를 둘러봐도 보석을 건질 수 있다부정기적이긴 하지만하나투어나 모두투어 등 대형 여행사들도 땡처리 코너를 따로 마련한다.

여행 고수들만 아는 땡처리 잡기 비법도 있다첫 번째는 하와이 같은 복수 취항지를 노릴 것. 여러 항공사가 많은 비행기를 공급하니취소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눈 크게 뜨고 보시라

여행 관련 커뮤니티를 공략하는 방법도 있다물론 가입자 수가 많을수록 좋다휴가철이면 여행사들이 아예 이벤트성으로 할인 항공권과 땡처리 항공권 안내문을 띄워 놓는다.

이도 저도 아니라면 딱 한 가지 방법뿐이다째려보고 있다가 광클(빛의 속도로 클릭)하기.


영국 텔레그래프는 12일(현지시각) 일반석 승객도 일등석 또는 비즈니스석을 타는 기분으로 여행하는 방법 10가지를 소개했다.


1. 공항 라운지를 이용하라. 

공항 라운지에서는 다양한 간식거리와 음료, 와이파이, 푹신한 소파 등을 즐길 수 있어 일등석을 탄 것만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이용료도 비싸지 않다. 공항마다 다르지만 15유로(약2~3만원)만 내면 이용할 수 있는 라운지들이 많다. ‘프라이어리티 패스(Priority Pass)’나 ‘라운지 패스(Lounge Pass)’, ‘드래곤 패스(DragonPass)’ 등 다양한 업체들을 이용할 수 있다. 



2. 경유하는 비행편을 활용하라.

타고 있던 비행기가 승객을 싣거나 급유를 위해 중간 경유지에서 체류를 해야 할 경우 지루해하지 말고 기회를 즐겨라. 승무원들에게 말을 걸어보라. 대부분 친절하게 대화에 응할 것이다. 비행편이 만석이 아닐 경우 승무원이 일등석으로 좌석을 업그레이드를 해줄지도 모른다.



3. 비상구 좌석이 꼭 좋은 것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공간이 넓은 비상구 좌석이나 아기요람을 설치할 수 있는 앞줄 좌석을 선호한다. 다리를 넓게 뻗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자리는 단점도 많다. 비상구 좌석의 경우 뒤로 제처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아기요람을 설치할 수 있는 좌석은 자칫 비행시간 내내 아기 울음소리를 들어야 할 지도 모른다.




4. 멀미를 느낀다면 기내 중앙부분의 좌석에 앉아라.
비행기를 타는 게 불안하거나 멀미를 느끼는 사람이라면 날개 부위를 지나 중앙에 있는 좌석을 이용할 것을 권한다. 비행기가 흔들릴 때 가장 안정감 있는 자리다. 비행기 앞쪽에 위치한 일등석보다도 흔들림이 적다. 다만 중앙부 좌석 바로 밑은 랜딩기어가 작동되는 위치라 비행기가 이·착륙할 때 다소 시끄러울 수 있다.



5. 혼자 여행한다면 업그레이드 기회를 노려라.

비행기가 초과 예약된 상태일 경우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 되는 대상은 대개 나홀로 여행객이다. 승객이 많지 않은 경우 좌석 한 줄을 통째로 차지하고 누워서 갈 수도 있다. 여행작가인 닉 바울로스는 “나는 항상 맨 마지막에 비행기에 탑승을 하는 편이다. 기내를 한 바퀴 둘러보면 통째로 비어있는 줄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그게 내 차지가 되지 말라는 법이 어디 있는가”라고 말했다.



6. 항공사 근무자들을 사귀어둬라.

항공사 관계자를 알게 될 기회가 있다면 친해지도록 하라. 객실 사무장을 알고 있다면 좌석을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 해 줄 수도 있다.



7.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물건을 지니고 타라.

대부분 비행기에서 영화나 음악을 볼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즐길 수 있는 물건을 들고 오면 여행은 더 즐거워진다. 독서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 한 두 권을 가방 속에 챙겨라. 영화나 드라마, 음악 등 파일을 지니고 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8. 당신의 베개와 담요, 눈가리개를 지니고 타라.

기내에서 제공하는 베개와 담요, 눈가리개는 대개 허접하다. 장거리 여행을 한다면 편안한 베개와 담요를 지니고 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9. 발을 편하게 올려놓을 수 있는 쿠션 등을 챙겨라.

일반석에서는 발을 편하게 올려놓을 수 있는 물건을 찾는 게 쉽지 않다. 미리 발을 올려놓을 수 있는 두툼한 쿠션을 준비하면 편하다.



10. 항공사 한곳을 꾸준히 이용하라.

항공사 한곳을 꾸준히 이용한 고객은 비행기표 할인이나 라운지 무료 사용권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충성 고객이라면 비즈니스석으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