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아시아의 라스베이거스라 불리는 마카오 타이파&코타이 지구

홍콩에서 페리를 타고 단 1시간. 이전까지만 해도 홍콩에서 반나절 코스로 찾던 마카오가 지금은 혼행족을 위한 특급 여행지로 급부상했다. 마카오를 더 오랫동안 즐기고 싶어 하는 관광객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둘러싸인 세계문화유산지구, 초대형 호텔들의 화려한 네온사인으로 가득한 아시아의 라스베이거스, 낮과 밤의 반전도시 마카오. 알면 알수록 그 매력이 남다르다. 

성바울 성당과 세나도 광장은 마카오를 찾는 관광객이 가장 즐겨 찾는 곳이다. 성당의 전면부만 우뚝 남아 있는 성바울 성당은 1580년에 지어졌다. 1835년 화재로 인하여 지금은 성당의 전면부만 남게 됐다. 그럼에도 우뚝 서 있는 성바울 성당은 현재 마카오의 랜드마크다. 동서양의 종교적, 문화적 상징이 어우러져 있다. 

◆ 성바울 성당과 세나도 광장 

성바울 성당에서 좁은 골목을 지나 쭉 내려오면 보기만 해도 아름다움에 취하게 되는 세나도 광장이 나온다. 세나도 광장은 아시아의 작은 유럽이라 불리는 마카오의 대표적인 광장이다. 1000여 평으로 작은 규모의 광장이지만 수작업으로 만들어낸 물결무늬 타일 바닥과 유럽풍 건물은 마카오의 이국적인 아름다움을 연출한다. 

뿐만 아니라 세나도 광장 근처에는 육포, 각종 쿠키, 카레 어묵 등 마카오 현지만의 다양한 먹을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으뜸은 마카오 육포를 꼽을 수 있다. 마카오 육포는 기존에 알고 있던 육포 맛과는 차이가 있다. 육포 거리에서 계속 되는 시식 권유에 도보로 10분 남짓 걸리는 육포 거리를 거닐다 보면 어느새 배가 부를 정도로 육포를 맛보게 된다. 단 육포는 한국 입국 시 반입이 금지돼 있다. 현지에서 먹을 만큼만 구입하는 것이 좋다. 육포 외에 포르투갈의 영향을 받은 맛있는 디저트가 많다. 포르투갈식 디저트인 세라두라와 부드러움의 극치인 우유푸딩, 갓 구운 에그 타르트는 마카오에 갔다면 꼭 한번은 먹어봐야할 디저트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아시아의 라스베이거스 타이파&코타이 지구 

마카오 반도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둘러싸여 있다면 타이파, 이 지역은 아시아의 라스베이거스라는 별칭에 걸맞게 초대형 복합 엔터테인먼트 호텔로 둘러싸여 있다. 

화려한 분수 쇼가 펼쳐지는 윈 호텔과 호텔 내부가 밖에 있는 듯한 생생한 구름 천장으로 제작되어 있는 베니션 호텔, 지상 최대 워터 쇼인 하우스오브댄싱워터가 공연되는 COD 호텔까지 매우 다양하다. 

하루 종일 마카오에 있는 호텔만 돌아다녀도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호텔 별로 테마도 다양하고, 볼거리도 풍성하다. 물론 초대형 호텔의 대규모 카지노를 먼 라스베이거스까지 가지 않아도 볼 수 있는 것은 또 하나의 덤이다. 

▶▶ 마카오 즐기는 여행 Tip = 하나투어에서 다양한 마카오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마카오와 함께 가기에 좋은 홍콩과 선전의 핵심 관광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결합 상품도 구성되어 있다. 상품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하나투어 홈페이지 또는 대표전화로 문의 가능하다. 


벌써 2년전에 친구로부터 온 엽서입니다.
------


(아프가니스탄 반디 아미르)

저예요. 진정한 지구인.
결국 아프간까지 왔어요. 정말 오고 싶었던 곳이었고 또한 그 과정이 결코 쉽지 않았기에 감개가 무량합니다. 저는 지금 바미얀이란 곳에 있어요. 그 유명한 석불과 수많은 석굴들이 있죠. 물론 수년전 탈레반 놈들이 부수고 도망간 덕분에 부처의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답니다. 아니 수십년 뒤에는 볼 수 있을 거에요. 지금 일본놈들이 대준 돈으로 열심히 복구하고 있거든요.
엇그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반디아미르 호수를 다년왔는데 정말 아름다웠어요. 도저히 그보다 더 멋질 수는 없는 풍경이었죠. 나중에 사진으로나마 보여드릴께요.
아프간에서는 어디에서 어디로 이동하기가 참 어려워요. 국도 대부분이 산악인데다가 대부분 현지인들만을 위한 교통편이라 여행자로서 살아가기가 힘들죠. 그런데 아무리 힘들다해도, 샹청-따오청-르와-야딩-조난-따오청-리탕-캉딩을 거쳐 성도로 빠져나오는 것에 비하면 난이도가 낮다고 생각되는군요.
내일은 여기에서 10시간 떨어진 카불로 다시 돌아갑니다. 그리고 북부 힌두쿠시 산자락으로 알라가 이란 국격 근처 대도시 헤랏으로 빠져나올때까지 2주동안은 고생좀 할 것 같군요.
사실 요즘 여행이 많이 힘들어요. 너무 길어져서 그런지 정신무장이 잘 안돼요. 그래도 평생의 꿈을 일려는 과정인데 힘내서 열심히 다녀야겠지요.
형, 누나 응원 많이 바랍니다.
그럼 좋은 모습 기대하며 이만 줄일께요.
2006.8.9
아프가니스탄 바미안에서.
-------


네. 이 편지는 2006년. 별써 2년 반이 지났습니다.
우연히 오늘 이 엽서를 다시 읽었습니다.
이 친구는 책도 쓰고 지금은 광고회사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지요. 참 부러운 친구입니다. 재능도 있고 꿈도 있고 능력도 모자라지 않고. 하고 싶은 것은 뭐든지 할 수 있지요.

그와 1개월 정도 같이 여행을 했습니다.
즐거운 친구입니다.

"평생의 꿈"이라는 말이 끌립니다. 저도 1년 넘게 여행을 했지요. 목적 없는 여해이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만나 지금 여행중에 만난 우리 마눌과 결혼도 했습니다. 애기도 생기고.
평생의 꿈. 여행은 저의 평생의 꿈은 아니었습니다. 어쩌다 보니 우연히 1년이라는 시간동안 여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귀국하고 3년이 지났습니다. 그래요. 지금 이 시간이 회사에 입사한지 만 3년이 지나는 시점이군요.

평생의 꿈. 저는 그런거 별로 안꿈니다. 그래서 이 친구가 참 부럽습니다.

이제 공부를 시작합니다. 아직 잘 안됩니다.
평생의 꿈은 아닙니다. 먹고살 방편으로 공부를 합니다. 잘되면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은 없을 것 같습니다. 안되도,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은 없습니다. 약간 불안한 뿐입니다.
그래서 이 편지를 읽으니, "평생의 꿈"이라는 말이 더 끌립니다.

오늘도 공부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술을 먹고 들어왔더니, 그다지 진도가 안나갑니다.

"평생의 꿈". 이 옆서를 쓰는 친구는 그 꿈을 이루었을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