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과 더불어 스노클링, 트레킹, 승마 등 다양한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캠핑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캠핑과 더불어 스노클링, 트레킹, 승마 등 다양한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캠핑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호주 퀸즈랜드 관광청 제공

캠핑 문화가 주목받는 요즘, 국내뿐 아니라 외국까지 섭렵하려는 캠핑족이 급증하고 있다. 한국과 다른 풍광으로, 마치 영화 속으로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이색 재미가 국내 캠핑족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단순한 캠핑 활동 외에도 스노클링, 트레킹, 승마 등 다양한 활동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캠핑 상품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 캠핑족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해 줄 외국캠핑 여행지를 소개한다.

◆ 프랑스 코르시카 GR20 트레일 코스

프랑스의 코르시카 섬에는 '랑도네(Randonee)'라는 유명한 트레킹 코스가 있다. 초보부터 전문가 등 다양한 계층이 체험하기 알맞은 코스다. 

코르시카 섬의 트레킹 코스 중에는 카란자나에서 코르테 마을을 잇는 북쪽 길을 추천한다. 다른 지역 코스보다 걷기 편하며 수려한 풍경의 강부터 숲길, 암석지대, 목초지 등 코르시카의 다양한 자연풍광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코르시카 섬에서 가장 높은 킨토산을 오를 수 있는데 지중해를 품은 코르시카의 비경을 볼 수 있다.

◆ 일본 오키나와·홋카이도 캠핑

'일본의 하와이'로 불리는 오키나와는 아름다운 바다 풍경과 연중 온화한 날씨로 캠핑하기에 적격이다. 일본 외 미국과 중국의 문화도 섞여 있어 이국적 향취도 느낄 수 있다. 아시아 캠핑대회가 열리는 동북부 히가시손에 위치한 '츠즈시 오토캠프장'이 유명하며 럭셔리한 캐러밴을 갖춘 바니아리조트, 50개의 섬으로 이뤄진 케라마 제도의 '아마비치 캠프장' 등에 캠핑족들이 몰린다. 온천을 비롯한 다양한 레포츠도 즐길 수 있다. 

한편 홋카이도는 섬 전체가 하나의 캠프장이라 불릴 만큼 다양한 캠핑시설과 대자연으로 유명하다. 도야호, 시코츠코호, 도카치다케산 부근에 유명 캠프장이 몰려있다.

◆ 캐나다 로키 캠핑

캐나다 로키에는 밴프 국립공원 13개 곳, 재스퍼 국립공원 10개 등 33개의 캠프장이 있다. 국립·주립 시설 외에도 사설 캠프장도 곳곳에 있다. 온수가 나오는 샤워장을 갖춘 캠프장도 많으며, 장작 사용료만 내면 바비큐 요리도 할 수 있다. 낚시, 카누, 자전거, 보트, 수영 등을 즐길 수 있는 시설도 많다.

캐나다 캠핑의 가장 큰 장점은 침엽수림, 초록빛 빙하호수 등 웅장한 자연과 함께 다양한 야생동물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카누, 보트타기 등 레저 시설도 준비되어 있다. 

캠핑카
캠핑카./사진-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 호주 퀸즈랜드주 캠퍼밴 투어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은 아름다운 숲과 호수, 해변을 따라 자유롭게 여행하며 머물 수 있는 '퀸즈랜드 캠퍼밴 투어'를 시작했다. 캠퍼밴은 캠핑카로 불리기도 하며, 차 안에 침대, 소파, 화장실, 샤워시설, 조리기구 등이 갖춰져 숙박, 교통, 식사 등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 

퀸즈랜드주는 5,200km가 넘는 해안가와 호주 면적의 25%를 차지하는 곳으로, 13개 구역으로 나누어졌다. 각 구역에는 장애인 시설을 비롯한 유아 목욕시설, 무료 바비큐 장소와 잔디 위 캠프장 등의 시설이 있다. 특히 다이빙, 스노쿨링, 서핑 등 다양한 액티비티와 남태평양을 보며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해안도로, 울창한 수풀림이 펼쳐진 트레킹 코스, 호주 동식물을 만나 볼 수 있는 테마파크도 있어 캠핑과 함께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캠핑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치솟으면서 직접 차를 몰며 여행하는 캠퍼밴 투어도 인기를 끌고 있다.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찾아 다니며 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점, 산과 들, 바다, 계곡 등 장소에 구분 없이 광활한 자연을 누빌 수 있는 점, 예상치 못한 여행지 날씨에도 안심할 수 있는 점을 캠퍼밴 투어의 매력으로 꼽을 수 있다.

이런 캠퍼밴 투어를 가장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광할한 자연 외에도 수많은 볼거리가 있는 호주 퀸즈랜드주는 캠퍼밴 투어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국내를 벗어나는 색다른 가족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호주 퀸즈랜드주로 캠퍼밴 투어를 떠나 보는 게 어떨까.

◇ 드넓은 자연을 누비는 캠핑



호주 퀸즈랜드에서는 캠핑, 트레킹, 하이킹, 등산 등 아웃도어 활동과 다이빙, 스노클링, 크루즈, 서핑, 래프팅 등의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퀸즈랜드주는 호주 면적의 25%를 차지하는 곳이다. 해변의 길이만 5200km에 달한다. 이 드넓은 지역에서 캠핑, 트레킹, 하이킹, 등산 등 아웃도어 활동과 다이빙, 스노클링, 크루즈, 서핑, 래프팅 등의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자연 그대로의 호주 동식물을 만나 볼 수 있는 테마파크(드림월드, 씨월드, 파라다이스 컨추리, 론파인 코알라 생츄어리 등) 등을 이용할 수 있어 활기와 즐거움을 더할 수 있다. 캠핑족들의 편의를 위해 각 구역마다 유아목욕시설, 인터넷 이용시설, 무료 바비큐 장소와 잔디 위의 캠핑장 등이 마련돼 있다.

◇ 대표 캠핑장소 1. 보린 포인트 캠핑 그라운드, 선샤인 코스트



선샤인코스트의 보린 포인트 캠핑 그라운드는 누사강에서 가장 큰 호수인 쿠싸바라(Cootharaba) 옆에 있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선샤인코스트의 보린 포인트 캠핑 그라운드는 누사강에서 가장 큰 호수인 쿠싸바라(Cootharaba) 옆에 있다. 쿠싸바라 호수는 레크리에이션 시설로 유명한데, 캠핑, 낚시, 세일링 등을 즐길 수 있어 70여 년이 넘도록 여행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호수를 따라 길게 늘어진 모래사장에는 여행객이 체류기간 동안 보트나 수상스포츠에 필요한 기구를 남겨놓을 수 있는 장소가 마련돼 있다. 바비큐 시설과 캠핑 파이어 장소도 구비돼있고 기본적인 샤워, 화장실 시설이 있다.

◇ 대표 캠핑장소 2. 불럼바 크릭 스테이트 포레스트 파크, 사우스 이스트 퀸즈랜드



불럼바 크릭 스테이트 포레스트 파크는 울창한 수풀림, 깊은 협곡, 이국적인 전경으로 인기 있는 캠핑·피크닉 장소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불럼바 크릭 스테이트 포레스트 파크는 울창한 수풀림, 깊은 협곡, 이국적인 전경으로 인기 있는 캠핑·피크닉 장소다. 기본적인 시설, 화장실, 샤워실, 공중전화, 마실 수 있는 물이 구비돼 있다. 불럼바 크릭 스테이스 포레스트 파크에서는 연중 수영이 가능하며 셀 수 없이 많은 하이킹 코스가 있다.

무인 체크인 시스템으로, 입구에 마련된 사용허가 서류와 캠핑경비(일박/ 한 가족: AUD21.30)를 마련된 박스에 넣고 사용하면 된다.

◇ 대표 캠핑장소 3. 레이크 뷰 캐러밴 파크, 아웃백 퀸즈랜드



리치몬드 레이크 뷰 캐러밴 파크는 시설이 깨끗해 이용하기 좋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일명 '백만불짜리 경치'를 자랑하는 리치몬드 레이크 뷰 캐러밴 파크는 타운스빌과 마운틴 아이사(Mr. Isa)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특히 이곳은 시설이 아주 깨끗해 높은 만족도를 느낄 수 있다. 장애인시설, 유아 목욕시설, 무료 바비큐 장소와 잔디 위 캠프장이 마련돼 있다.

오두막집과 백패커 스타일의 숙소도 마련돼 있다. 호수를 따라 가볍게 걸을 수 있는 1.2km의 둘레길이 있고, 놀이시설이 많은 워터파크가 있어 아이가 있는 가족에게 큰 인기가 있다. 여러가지 워터스포츠 중 수상스키의 인기가 가장 좋다.

◇ 캠핑카? 트레일러? 캠퍼밴!



퀸즈랜드에서 캠퍼밴 여행을 즐기고 싶다면 인터파크투어 등 여행사와 호주 퀸드랜드주 관광청에 문의하면 된다. ⓒ호주 퀸즈랜드주 관광청

우리가 알고 있는 '캠핑카'의 올바른 명칭은 '캠퍼밴(Campervan)'이다. 침실부터 주방, 화장실, 샤워실 등 모두 설계돼 있어 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있다. 이와 비슷한 형태의 '트레일러(Trailer)'는 차가 캠핑시설을 끌고 가는 형태다. '트레일러(Trailer)'는 캠퍼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젊은 캠핑족에게 인기가 많다.

하지만 트레일러는 관련 운전면허증이 필요해 이용이 쉽지 않다. 캠퍼밴(Campervan)은 2종 보통 면허로도 운전이 가능하다. 캠퍼밴은 차체가 무거워 운전 시 주의가 필요한데, 기존 자동차보다 서행 운전해야 하고 차체가 높으니 오프로드나 터널을 통과할 때 유의해야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