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크로아티아 서부에 위치한 아름다운 해안마을 '로빈' 전경 [사진제공 = GettyImagesBank]

아드리아해의 숨은 보석이라 불리는 크로아티아는 국내 케이블 여행 프로그램에서 알려지면서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곳이다. 다른 유럽 여행지에 비해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이곳을 한 번쯤 찾았던 사람이라면 극찬을 마다하지 않는다. 크로아티아를 한 단어로 정의하자면 '숲'과 같다. 무언가 비밀이 숨겨져 있을 것 같은 공간.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자연이 여행객들의 발길을 재촉한다. 순수함의 결정체. 크로아티아의 숨은 매력을 만나볼까. 

 아드리아해의 숨겨진 보석 두브로브니크 

아드리아 해의 숨은 보석이라 불리는 두브로브니크는 달마티아 해안에 있는 작은 도시이다. 7세기부터 그 역사가 시작됐다고 하니 우리가 모르는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 만하다. 이후 9세기부터 발칸과 이탈리아 무역 중심지로 활약했으며 십자군전쟁 뒤 14세기 베네치아 군주 아래 속하면서 헝가리-크로아티아 왕국의 일부로 자리매김했다. 

크로아티아가 전성기를 맞이한 것은 16세기 즈음. 엄격한 사회계급 체제를 유지하며 유럽에서 최초로 노예 매매제 폐지를 하면서 높은 의식을 가지기도 했다. 1945년 유고슬라비아 연방 일부가 된 이후 1994년에는 옛 시가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때문에 두브로브니크는 유럽 여행의 하이라이트이자 모든 여행객들이 꼭 한번 가보고 싶어하는 명소로 꼽힌다. 

두브로브니크 여행의 시작은 옛 시가지부터다. 중세 도시 유적지인 이곳은 르네상스는 물론 바로크 양식의 건축물들이 아직까지 온전히 남아 있다. 지중해의 화려한 풍광과 고즈넉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크로아티아의 문화 중심지로도 대두됐다. 

그중 스트라둔 대로는 대리석으로 만든 300m가량의 보행자 도로로 아직까지도 그 역사를 지니고 있는 곳 중 하나. 특히 10세기 모습을 드러낸 두브로브니크 성벽은 유럽에서 가장 아름답고 강인한 모습을 가진 요새이다. 성벽의 길이는 2㎞에 달한다. 최고 높이는 6m. 두브로브니크의 역사를 대변하는 최고의 관광지로 손꼽힌다. 고풍스러운 도시 풍광에 젖어 있다 보면 어느새 시간여행을 떠난 듯 독특한 매력에 빠져든다. 

 요정이 사는 도시 플리트비체 

197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역시 크로아티아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수천 년에 걸쳐 석회 침전물이 이뤄낸 장관은 여행객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아름다운 호수와 동굴, 폭포가 한데 어우러져 놀라운 풍광을 이룬다. 

플리트비체는 크로아티아 최초 국립공원으로 크로아티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기도 한다. 요정이 사는 마을로 여겨질 정도로 그림 같은 경관을 뽐낸다. 그야말로 자연이 선물한 최고의 경관이다. 헤아릴 수도 없는 오랜 시간에 걸쳐 흐른 물이 댐을 이뤘고, 이에 따라 만들어진 동굴과 호수, 폭포가 자연의 위대함을 증명한다. 주위를 맴돌며 서식하는 조류들도 아름다운 그림을 만드는 데 한몫하고 있다. 

이곳에 서식하는 식물만 해도 1200여 종. 300여 종에 달하는 나비와 160여 종의 조류가 자리해 여행객들의 시선을 붙든다. 등산로를 따라 이어진 동식물들의 향연은 크로아티아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힐링을 선사한다.  

▶▶ 크로아티아 100배 즐기는 여행 Tip = 일성여행사(02-735-1144)에서 '크로아티아 퍼펙트 일주 9일' 상품을 선보인다. 노 팁, 노 옵션, 노 쇼핑을 원칙으로 추가되는 비용은 자유시간에 드는 개인 비용 정도이다. 또한 4인 단독 진행으로 원하는 일정으로 맞춤 투어가 가능하다. 왕복 항공료, 전 일정 호텔 및 조식, 전용차량 및 가이드, 해외 여행자보험 등을 포함한 요금은 359만원부터. 

[한송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