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분명히 그다음 날이면 줄을 서지 않고도 살 수 있는 물건인데도 며칠 동안 줄을 서서 물건을 사는 사람들이 사는 나라다. 그리고 어느 식당을 가도 혼자 식사하는 사람이 더 많은 곳이다. 나는 이런 일본을 좋아한다.

180cm 이하 남자들의 쇼핑 천국

얼마 전에 인터넷 배너 광고 중에 ‘키작남’이라는 남자 옷 인터넷 쇼핑몰 광고를 보고 한참 웃은 적이 있다. 하지만 클릭해서 들어가진 않았다. 나 스스로가 ‘키 작은 남자’라고 인정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키가 작은 것이 아니다. 다만, 큰 키가 아닐 뿐. 아무튼 키가 180cm가 안 되는 나에게 일본 남성 패션은 정말 새로운 세상이었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남자들의 평균 키가 작은 일본에서는 길이가 어중간한 티셔츠도 없었고, 매번 밑단을 잘라 핏이 이상해지는 바지를 사 입을 필요도 없었기 때문이다.

도쿄에 촬영하러 갈 때는 쇼핑할 시간이 거의 없어 대부분 벼락치기 쇼핑을 하게 된다. 신기한 것은 그토록 짧은 시간에 하는 쇼핑인데도, 도쿄에만 가면 카드가 한도에 이르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같은 브랜드의 제품이라도 도쿄와 서울의 옷은 전혀 다르다. MD의 취향이 달라서일까. 이건 이름만 같은 브랜드이지 핏도, 디자인도 완전 다르다.

폴 스미스 같은 브랜드에서는 일본 디자이너에게 자체 디자인 권한을 준다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브랜드라도 도쿄 에디션이 따로 있는 셈이다. 루이 비통이나 투미도 일본에서만 구할 수 있는 아이템이 있다. 예를 들면 일본에서는 동전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남성 지갑에 동전 주머니가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명품 브랜드에 일본만의 스타일과 디자인이 적용되는 것을 보면 그만큼 구매자의 요구가 강력하고, 파워풀하다는 게 아닐까.

일본의 남성복 디자인이 다양한 것을 보면 일본 남자들이 자신을 가꾸는 것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요즘에야 우리나라에도 메트로섹슈얼이니 그루밍족이니, 스스로 가꾸는 남자가 많아졌지만, 불과 10년 전만 해도 서울에서 남자가 비비 크림을 바르고 옷을 멋있게 입는다는 것은 ‘남자답지 못하다’는 편견과의 싸움이었다. 서울의 남자들에게 패션이란 여자들의 관심사, 혹은 기생 오라버니 같은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였으니까.

일본의 패션도 패션이지만, 서울 남자와 도쿄 남자의 가장 큰 차이는 헤어와 메이크업이다. 도쿄에서는 캐주얼 차림의 청년은 물론이고 정장 차림의 직장인 남성도 눈썹을 깔끔히 정리하고, 그리기까지 한다. 그 모습에 적응하기도 힘들었지만, 한편으로 열이 오르기도 했다. 내 얼굴에서 가장 자신 있는 부분이 눈썹인데, 우리나라에서도 모두 눈썹을 정리하고 다니면 내 장점이 묻힐 수도 있겠다는 걱정이 앞선 것.

아무튼 이런저런 이유로 나는 도쿄 쇼핑이 즐겁기만 하다. 내가 주로 찾는 쇼핑지는 하라주쿠에서 오모테산도, 캣스트리트와 시부야다. 이상하게도 내가 좋아하는 브랜드는 이 거리에 밀집해 있어 도쿄에 가면 습관처럼 이 루트를 돌게 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