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줄기가 문화의 경계가 되는 설정은 다소 흥미롭다. 한강을 기준으로 강남과 강북 사람을 나누고, 뉴욕 맨해튼 강을 경계 삼아 뼛속 깊숙한 뉴요커와 브룩클린 사람들을 비교하는 설정 말이다. 동유럽의 한 도시에서도 이런 구분은 유효하다. 하지만 현실의 가벼운 세태와 견주면 오히려 역사적인 측면이 강하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부다 지구와 페스트 지역은 실제로는 다른 터전이다. 유유히 흐르는 도나우 강을 기준으로 언덕 위 부다와 낮은 지대의 페스트는 기반이 다른 별개의 도시였다.

도나우 강변의 야경은 프라하의 야경 못지 않은 아름다움을 뽐낸다.

도나우강을 채색한 세계유산

2세기경 로마의 군 주둔지였다던 부다는 14세기에는 홀로 헝가리의 수도 역할을 했다. 페스트와 한 도시로 합병 된 것은 19세기 후반의 일이다. 오랜 기간 페스트가 서민들의 삶터였던데 반해 부다는 귀족과 부호들의 영역이었다. 언덕 위, 요새 같은 공간에서는 지켜야 할 것도 많았고 외부인들의 가벼운 접근도 꺼렸다. 부다페스트를 상징하는 오랜 유물들이 부다 지구에 밀집돼 있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왕궁, 어부의 요새, 마챠시 교회 등 도나우 강변을 수놓는 언덕 위 명물들은 나란히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돼 있다. 부다페스트가 ‘도나우강의 진주’라는 별칭을 얻게 된 데는 부다 지구의 유적들이 큰 몫을 했다.

부다 지구를 감상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왕궁의 언덕으로 불리는 겔레르트 언덕에 올라 부다의 깊숙한 속살을 들여다 보는 것이 그 첫 번째. 도나우강을 따라 유람선을 타거나 강변을 따라 달리는 트램에 올라도 좋다. 사자 동상으로 유명한 시체니 다리를 건너며 ‘줌 인’(zoom in)되는 장면을 즐겨도 되고, 해질 무렵 도나우강과 함께 펼쳐지는 야경을 감상해도 훌륭하다. 동유럽하면 프라하 프라하성과 카를교의 야경이 떠오르지만 부다 지구를 배경으로 한 도나우강변의 야경도 결코 뒤지지는 않는다.

부다 지구에서 가장 이색적인 명물은 어부의 요새다. 동유럽의 다른 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고깔 모양의 흰 탑들이 7개나 늘어서 있다. 웅장한 고성이나 성당에 주눅든 모습이 아니기에 오히려 더욱 친근하다. 어부의 요새로 명명된 데는 여러 설이 있다. 어부들이 이곳에 요새를 짓고 적과 싸웠다는 설부터 이곳 요새에 어시장이 들어섰다는 설까지. 어부들과 연계된 건축물이지만 섬세한 감각은 돋보인다.

고깔 탑은 헝가리 마자르 7개 부족을 가리킨다고 한다.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도나우강과 페스트 지역의 풍광은 유독 빼어나다. 요새를 잇는 성벽에 걸터앉은 채 감동에 취해 사랑을 표현하는 연인들의 모습도 흔하게 목격할 수 있다.

마챠시 교회의 내부. 화려한 제단과 이슬람식 장식이 남아 있다.

부다 지구 최고의 명물로 손꼽히는 어부의 요새.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어부의 요새, 마챠시 교회

요새 안으로 들어서면 마챠시 교회가 화려하게 솟아 있다. 왕들의 대관식이 열렸던 교회는 카톨릭과 이슬람 사원이 혼재된 모습이다. 부다 지역이 16세기 터키에 점령당했을 때 건물은 이슬람 사원으로 쓰였다. 고딕, 바로크. 이슬람 양식이 뒤섞여 있는데 교회 지붕의 모자이크 타일이나 내부의 제단이 현란하다. 내부 인테리어에는 이슬람의 잔재가 짙게 남아 있다. 터키 이스탄불의 아야소피아에 이슬람과 기독교 문화가 공존했듯 마챠시 교회 역시 역사와 종교의 지난한 단면을 엿볼 수 있어 애착이 간다.

13세기에 세워진 왕궁은 부다 지구의 상징이자 시련의 흔적이다. 왕궁은 한때 몽골, 오스만투르크 제국에 의해 파괴됐고 1,2차 세계대전 때 큰 상처를 입었다. 50년대 재건된 왕궁으로 올라서는 길목에는 아직도 전쟁의 상흔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자 동상이 인상적인 세체니 다리. 부다지구와 페스트
지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한다.

부다 지구 입구. 요새 처럼 된 언덕을 거슬러 올라야 한다.

부다왕궁 앞의 세체니 다리는 부다지구와 페스트 지역을 잇는 소통로의 역할을 한다. 실제로 양 도시가 하나로 발전하게 된 것도 이 다리가 놓인 뒤부터다. 사자 동상이 입구를 지키는 다리는 도나우 강에서 가장 수려한 다리로 손꼽힌다. 그 아래로는 유람선이 유유자적 지난다. 다리와 강은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한 영화 [글루미 선데이]에서 그 아름다움울 선보이기도 했다. 다리를 건너면 보행자 천국인 바치거리, 세체니 온천 등 페스트 지역의 명물들과 조우하게 된다.

강변을 따라 달리는 노란색 트램에 오르면 부다지구의 유적들은 구식 슬라이드를 넘기듯 차곡차곡 모습을 달리한다. 덜컹거리는 트램의 속도처럼 도나우강에 비친 오랜 동유럽의 도시는 강의 파문과 함께 흐른다.



가는길

오스트리아 비엔나 등을 경유해 열차로 이동하는 게 일반적이다. 비엔나에서 부다페스트까지는 3시간 소요. 체코 프라하 등에서도 이동이 가능하다. 부다페스트의 국제선 열차역이 3곳이니 혼동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부다페스트는 유럽 대륙내에서 가장 첫 번째로 지하철이 개통된 곳으로 메트로 교통이 발달돼 있는 편이다. 붉은 색 M2 노선이 부다 지구까지 운행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