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블랑카’라는 단어에는 왠지 모를 낭만과 애잔함이 깃들어있다. 카사블랑카를 방문하지 않은 사람들에게조차 그렇다. 1942년 개봉한 영화 [카사블랑카] 속 두 연인의 인상적인 러브스토리는 지금도 회자되는 명대사와 함께 추억으로 곱씹어진다. 주인공 릭(험프리 보가트)이 운영하던 카페 '아메리칸'에 나지막이 흐르던 영화음악 'As time goes by'를 흥얼거리며 모로코에 당도한다.

‘신의 옥좌는 물 위에 지어졌다’는 코란의 구절 그대로 바다 위에 지어진 하산 2세 사원.




아프리카와 유럽의 접점, 카사블랑카

아프리카 대륙에 속해 있으면서도 지중해를 통해 유럽과 맞닿아 있는 모로코는 유럽색이 짙은 국가이다. 특히 모로코 제2의 도시인 카사블랑카는 동명의 영화로 인해 아프리카보다는 남부 유럽의 이미지로 사람들에게 다가선다.


북쪽으로는 지중해의 지브롤터 해협을 사이에 두고 스페인과 접해있고 서쪽으로는 대서양 연안, 동쪽으로는 알제리, 남쪽으로는 사하라사막에 둘러싸인 모로코의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이곳을 여행하는 사람들은 아프리카보다 유럽을 통해서 유입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북부 아프리카에 널리 퍼져있는 이슬람 문화 역시 카사블랑카의 또 다른 면모이다. 3000년이 넘도록 외세에 시달린 세월들은 이제 문화적 풍요로움으로 비쳐지고 있다. 로마, 비잔틴, 이슬람, 스페인 시대를 아우르는 과거의 모습은 단순한 낭만으로 그쳐지지 않는다.


유럽인가 하면 황량한 사막과 오아시스가 펼쳐지고, 미로 같은 시가지의 골목길 사이로 화려하고 웅장한 이슬람사원이 자리하고 있다. 다양하지만 어느 하나 이색적이지 않은 곳이 없다. 중심가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가톨릭 성당은 이슬람 국가인 모로코에 세워졌다는 자체만으로 꽤나 놀랍다. 영화가 선사한 낭만이라는 단어보다 각각의 무늬와 형태가 모여 하나의 이미지를 형성하는 모자이크가 카사블랑카를 더 잘 설명한다고 느껴진다.

메디나 안쪽의 시장은 세계 어디와 마찬가지로 활기차다.

카사블랑카 시가지 끝으로 멀리 대서양이 보인다.




신의 옥좌는 물 위에 지어졌다

대서양 연안에 자리 잡은 카사블랑카는 모로코의 최대도시다. 북쪽에 수도 라바트가 있지만 관공서나 기업체 등이 몰려있는 행정 중심인 카사블랑카야말로 모로코를 대표하는 관광도시이자 경제도시다.


야자수가 늘어선 시가지를 달리던 차는 바닷가로 나서자 끝없는 대서양이 눈앞에 펼쳐진다. 대부분의 건물들이 카사블랑카(하얀 집)라는 이름처럼 흰빛을 띄고 있어 태양이 고스란히 비치면 온 천지는 오렌지 빛으로 물든다. 아프리카 최대의 항구로 꼽히는 카사블랑카 항구는 대형 화물선과 여객선, 작은 고깃배들이 어우러져 있다. 대서양에서 갓 잡아 올린 신선한 해산물을 진열한 어시장에는 영화에서 보던 낭만보다 활기찬 생명력이 느껴진다.


거대한 성벽으로 둘러싸인 '메디나'(아랍어로 '도시'라는 뜻)에 들어서면 혼잡한 건물들에 눈이 어지럽다. 수세기에 걸쳐 여러 민족의 침략으로 생명과 재산의 위협을 받아온 사람들이 메디나 안에 자신들만이 아는 통행로를 만들어냈고 이러한 골목들은 이제 문화유산으로 남게 됐다. 오랜 역사의 메디나가 카사블랑카 중심지 성벽 안에 자리 잡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가 되고 있다.


메디나 어디서든 한눈에 보이는 거대하고 웅장한 규모의 건물이 있다. 바로 카사블랑카 제1의 관광명소 ‘하산 2세 사원(핫산 모스크)’이다. 높이가 200m나 되는 거대한 기둥사원이 우뚝 솟아있어 어디를 가든 눈에 띈다. 하산 2세 사원은 카사블랑카 서쪽 해변을 막아 만든 간척지 위에 지어져 실내/외에 각각 2만 명과 8만 명, 합쳐서 모두 10만 명이 동시에 예배를 볼 수 있는 대규모 사원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의 '알-하람 모스크(al-Haram Mosque)'와 메디나 의 '예언자 모스크(Prophet's Mosque)' 다음으로 큰 규모다. 모스크 건설에 투입된 장인만도 1만여 명, 공사 기간은 8년이나 소요된 거대한 건축물이다.


높이뿐 아니라 대리석이 깔린 넓은 광장으로 인해 얼핏 보면 사원이라기보다 고급스런 궁전 같다. 기둥과 건물 외벽, 실내 곳곳은 섬세하게 조각되어 있으며, 모로코 전통 문양으로 화려함을 뽐낸다. 코란의 '신의 옥좌는 물 위에 지어졌다'는 구절을 따라 해안가 절벽에 지어졌기 때문에 사원에서 바로 대서양의 시원한 바람과 석양을 맞이할 수 있다. 특히 태양이 대서양 건너편으로 지며 내뿜는 빛에 마치 화학반응이 일어나듯 모스크 벽면 주위로 반짝반짝 빛나는 신비로운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저절로 고갤 숙이게 한다.




흑백영화의 낭만 대신 풍요로운 삶의 매력을

다시 시가지를 지나 시내 중심가로 이동하면 무함마드 5세 광장에 도달한다. 시 청사가 위치한 이곳이 중심점이 되어 도로들은 방사형으로 퍼져나가는 중심지역이다. 시내 중심가답게 광장 중심의 분수대와 주위에 있는 프랑스 식민지 시대 건물들이 조화를 이룬다.

시내의 중심가에 위치한 무함마드 5세 광장. 많은 현지인들의 휴식처이다.

바 카사블랑카. 영화 [카사블랑카]를 추억하는 사람들을 위한 장소이다.


모로코에서는 카사블랑카에서가 아니더라도 무함마드 5세라는 명칭을 자주 볼 수 있다. 1912년 프랑스의 식민 통치에 항거해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무함마드 5세는 마침내 1956년 독립을 쟁취하자 왕위에 올랐다. 여전히 많은 모로코인들에게 국부로 숭상 받는 무함마드 5세를 위해 카사블랑카 말고도 수도인 라바트에 무함마드 5세 거리나 무함마드 5세 묘 등을 지어 기념하고 있다.


서두에서 밝혔듯이 모로코의 카사블랑카는 영화 속 카사블랑카의 분위기와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트렌치코트의 깃을 세운 험프리 보거트의 우수어린 모습을 추억하는 사람들을 위해 무함마드 5세 광장 앞 하얏트 호텔 1층에는 바 카사블랑카가 영화 속 주요 촬영장소인 ‘릭스 카페 아메리칸’을 그대로 재현해 놓았다.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이 카페는 당시 영화 포스터, 주연 배우들의 사진들이 1960년대의 복고풍 분위기를 한층 돋워주며 관광객들의 기념촬영 장소로 유명하다.


더 이상 영화 카사블랑카의 배경지라는 타이틀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다문화, 이국적 풍경의 관광도시로 도약하는 모로코의 카사블랑카. 낭만을 꿈꾸며 카사블랑카로 떠나는 사람들은 풍요로운 삶의 매력을 안고 현실로 돌아올 것이다.



가는 길
아직 인천에서 카사블랑카로 가는 직항노선은 없다. 카타르 도하나 파리, 마드리드를 경유하거나 하루 7~8회 운항하는 스페인 타리파항과 모로코 탕헤르를 잇는 쾌속선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카사블랑카에서 탕헤르까지는 자동차로 4, 5시간 걸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