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하나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서울파이낸스 박윤호기자] 국내는 물론 해외여행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항공 마일리지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특화 카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카드는 사용에 따른 적립률이 높아 꾸준히 사용한다면 가깝게는 제주도부터 동남아시아, 미주까지 다녀올 수 있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특화 카드의 경우 연회비가 다소 높은 데다 항공사별 마일리지 적립률과 기본 혜택 등에 차이가 있어 발급 전 꼼꼼히 특징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우선 항공 마일리지 적립 특화카드의 강자는 하나카드 '크로스마일'을 꼽을 수 있다. 이 카드는 1500원당 대한항공은 1.8마일, 아시아나항공은 2.16마일을 각각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실적별 적립률을 단순 계산했을 때(무이자할부·할인 적용금액 제외) 대한항공은 약 845만원, 아시아나항공은 약 695만원으로 제주도 왕복이 가능하다. 미국은 대한항공 약 5834만원, 아시아나항공은 약 4862만원을 사용하면 다녀올 수 있다. 게다가 PP(Priority pass)카드까지 제공해 공항 라운지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크로스마일 카드의 연회비는 10만원이다.

삼성카드는 항공 마일리지 적립 혜택을 담은 '삼성카드 & MILEAGE PLATINUM(스카이패스)'를 판매하고 있다. 삼성카드 & MILEAGE PLATINUM(스카이패스)는 모든 가맹점 이용금액 1000원당 스카이패스 1마일리지를 적립해 준다. 특히, 주유소·백화점·택시·커피·편의점 등 5개 업종에서는 1000원당 스카이패스 2마일리지를 매월 2000마일리지까지 적립 받을 수 있다. 이밖에 △인천공항 라운지 본인 무료 △인천공항 발렛파킹 무료 △공항카페 커피 무료 △아티제 커피 1+1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제공한다. 이 카드의 연회비는 국내용 4만7000원, 해외겸용 4만9000원이다.

신한카드의 항공 마일리지 특화 상품은 '신한카드 Air(에어)'다. 신한카드 에어는 대한항공은 1500원당 1마일, 아시아나항공은 1000원당 1마일 적립율을 제공한다. 이 카드는 카드 사용에 따른 마이신한포인트를 추가 적립해주는 특징이 있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하거나 항공 마일리지로 전환이 가능하다. 포인트는 대한항공 22포인트당 1마일, 아시아나항공은 20포인트당 1마일 각각 전환할 수 있다. 신한카드 에어의 연회비는 URS 3만7000원, 해외겸용 4만원이다.

온라인에서만 발급이 가능한 KB국민카드의 'KB국민 파인테크(FINETECH) 카드'는 이용 실적에 따라 항공 마일리지를 최대 3마일까지 적립해준다. 이용 실적 없이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대한항공은 1500원당 1.2마일, 아시아나항공은 1000원당 1.2마일, 모바일게임(아이튠즈·구글 앱스토어) 및 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 이용 시 2마일이 각각 적립된다. 전월 이용 실적이 30만원을 넘을 경우 △NHN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스타벅스 앱 사이렌오더 △CGV 홈페이지와 앱 이용 금액에 대해 월 20만원까지 3마일이 적립되고, 월 20만원 초과 금액은 1.2마일을 각각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