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지로 꼽히고 있는 페루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다. 과거에는 동남아시아, 유럽, 호주, 하와이 등이 주로 인기 휴가지로 꼽혔지만 최근에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문화권인 제3세계 국가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새로운 항로가 개발되고, 항공사의 취항지가 다양해지면서 이동시간이 대폭 짧아졌기 때문이다. 그 중심에 선 곳이 바로 중남미의 유적의 메카인 페루다. 최근 윤상, 유희열, 이적이 출연하는 '꽃보다 청춘'의 여행지로 소개되며 우리나라 국민들에게도 친숙해진 페루는 누구나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곳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에는 우리나라에서 페루까지 가는데 경유지를 거쳐 40시간 이상 소요되는 먼 나라로 인식됐지만 최근에는 18시간 내외로 시간이 대폭 단축됐다. 이에 따라 짧은 휴가기간에도 마음 속 버킷 리스트였던 페루 여행이 가능해져 직장인과 대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휴가지로 꼽히고 있는 페루
페루 여행의 첫 도착지는 남미의 관문이자 페루의 수도인 리마. 페루의 문화와 역사, 예술, 상업의 중심지인 리마는 현대와 과거 문명의 영광이 공존하는 도시로, 스페인 정복시대 이전의 고고학 유적지와 첨단 기술로 탄생한 마천루가 관광객들을 맞는다.

뭐니 뭐니 해도 페루 여행에서 핵심은 절대적으로 마추픽추다. 위대했던 잉카문명의 유적지답게 마추픽추에는 잉카인들이 살았던 주택과 계단식 경작지 등 신비로운 문명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안데스 산맥의 장엄한 경관과 우루밤바 강을 끼고 있는 지리적 위치는 마치 하늘에 떠 있는 공중도시에 서 있는 듯 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하나투어의 관계자는 "페루는 위대했던 잉카문명의 마추픽추, 신비한 대자연의 수수께끼인 나스카, 잉카제국의 수도이자 세계의 중심이었던 쿠스코 등 우리에게 낯설지만 설레는 감동을 주는 곳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페루와의 이동시간이 단축되면서 짧은 휴가로도 충분히 다녀올 수 있어 방학을 맞은 대학생과 직장인들이 페루여행의 새로운 수요층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