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꼬창은 푸켓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섬이지만 한국에는 다소 생소하다. 꼬창의 ‘꼬’는 섬, ‘창’은 코끼리’라는 의미로 일명 코끼리 섬인데 딱히 코끼리가 거리를 활보하는 것은 아니다.

파타야에서 캄보디아를 잇는 길 중간에 위치한 섬은 꼬창 외에도 꼬룬, 꼬막, 꼬와이 등 50여개 섬들이 대열을 갖춰 국립공원을 이루고 있다. 그중 일부 섬은 리조트가 있어도 전기 공급이 제한돼 밤만 되면 암흑에 휩싸이곤 한다.

꼬창의 바다로 나서면 연두빛 라군과 연결된다. 몰디브의 바다가 부럽지 않다.

그동안 후아힌, 꼬사무이 등이 태국의 휴양지로 새롭게 부각될 때도 꼬창만은 잠잠했다. 큰 섬들의 군락이어도 쇼핑, 옵션 투어나 바나나보트 등의 동력 레포츠를 찾아보기 힘들어 패키지 여행객들의 발걸음은 뜸했다. 자유여행자들이나 하나 둘 들리던 한적한 섬은 몇년 전부터 꼬창 인근 뜨랏공항에 방콕 직항편 항공기가 드나들고, 고급 리조트들이 문을 열고, 연두빛 바다빛깔이 소문나면서 훈풍이 불기 시작했다.



유럽 청춘들의 고독한 휴식처 '론리 비치'

한국에만 낯설 뿐 꼬창은 북유럽 청춘들에게는 이미 고독한 휴식처로 정평이 난 섬이다. 그러기에 원주민 불쇼로 유명한 상가 밀집 지역인 화이트 샌드 비치에만 머물지 말기를 바란다. 하루 정도 북적거림을 실감하며 정갈한 태국 요리를 맛봤으면 론리 비치로 발길을 옮긴다.

꼬창에는 크롱 프라오 등 제법 훌륭한 해변이 여럿 있지만 이색적인 비치는 단연 론리 비치다. 늦은 오후 론리 비치에 들어서면 지중해의 한 해변에 온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된다. 꼬창을 찾는 유럽의 젊은 배낭족들이 선호하는 비치는 분위기가 흡사 홍대 앞을 닮았다. 20대의 늘씬한 청춘남녀들이 밤늦도록 해변에 머물며 눕고, 여유롭게 거닐고는 한다.

화이트 샌드 비치가 대중적인 관광객들로 채워진다면 론리비치는 젊은 영혼들의 안식처 격이다. 유럽의 청춘들은 해질녘이면 바다와 석양을 바라보며 평상처럼 펼쳐진 바 위에 비스듬히 누워 맥주를 마시며 노을에 취한다. 본래 론리비치는 타남비치라는 이름이 따로 있지만 고운 모래사장을 고독하게 찾는 청춘들 탓에 론리비치라는 별칭을 얻게 됐다.



50여개 섬들의 국립공원..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

남쪽 방바오 포구는 꼬막 꼬와이 등 인근 섬으로 가는 선박들이 기항지 일 뿐 아니라 다이빙 투어를 위한 배들의 출발 포인트다. 데크 위에 길게 도열한 상가를 지나면 흰 등대가 나타나고 선박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방바오 근처의 레스토랑들은 해산물을 테마로 다양한 요리를 내놓는다.

꼬창의 바다는 세계적인 다이빙 포인트로도 명성이 높다.

콘티키 투어 등 방바오에서 바다로 나서는 호핑 투어들 역시 번잡하지 않다. 스노클링 체험을 위해 배에 오르면 꼬창의 이국적인 분위기가 확연히 묻어난다. 꼬창을 찾는 관광객 1위가 북유럽의 스웨덴 사람들이다. 배를 타고 꼬창의 앞바다로 나섰다면 태국의 바다에 대해 폄훼하는 것을 앞으로 삼가길 바란다. 꼬막 꼬크랑 등으로 향하는 길목에는 다양한 산호군이 있고 하늘색 라군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곳 산호들은 천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열대어들의 훌륭한 서식처가 됐다. 꼬창 열도 일대는 세계에서 명성 높은 다이빙 포인트이기도 하다.

창부리나 두짓 프린세스 등 리조트들의 시설 역시 단아하다. 푸켓 등 인기 휴양지의 리조트에 비해 오히려 가격은 저렴한 편이다. 상점, 야시장과 가까운 리조트를 원하면 창부리 리조트가 좋고, 바깥 세계와 분리된 조용한 리조트를 원한다면 두짓 프린세스 리조트가 낫다. 리조트 등에서는 카약 등을 무료로 대여해 준다.

꼬창에서의 휴식은 숙소에 틀어 박혀 여행이 지루해 지거나, 흥청거리는 숍들만 즐비해 요란스럽거나 하지 않다. 스노클링을 즐기고, 해변을 거닐고, 맛난 음식을 탐사하는 과정이 모두 은밀하게 진행된다. 해변과 한가롭게 조우하는 투어는 1~2만원에 스쿠터 한 대 빌리면 족하다. 꼬창에서는 반롱탄 등의 습지에서 나룻배를 타고 반딧불이를 만나거나, 호젓하게 열대림 트레킹에 나설 수도 있다.



가는 길
꼬창까지 한국에서 직항편은 없다. 방콕을 경유해 뜨랏공항까지 이동한뒤 카페리 선착장에서 꼬창으로 향하는 배를 탄다. 각 리조트 등에서 공항과 숙소를 잇는 교통편을 제공한다. 방콕 카오산로드 등에서도 꼬창 선착장까지 직행버스가 운행한다. 마을간 이동할 때는 쏭테우를 타면 된다. '여행자들의 발'인 스쿠터는 별도의 면허가 없어도 자전거를 탈 정도만 되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꼬창 여행은 우기가 시작되는 6월 이전까지가 적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