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안개가 자욱한 도시는 몽환적이다. 오래된 정원과 호수, 운하가 어우러져 마음을 뒤흔든다. 양쯔강 자락에 위치한 쑤저우, 양저우는 장쑤성이 품은 3000년 역사의 고도(古都)들이다. 장쑤성에만 2,900여 개의 하천과 호수가 도시와 마을을 연결하며 낱낱이 이어진다. 옛 명인들은 배 위에 몸과 풍류를 실은 채 달이 차고 기우는 것을 즐겼다. 삼국지 오나라의 본거지였던 장쑤성은 위치상으로는 베이징과 상하이 사이에 자리 잡고 있다.

중국의 옛 수로마을을 간직하고 있는 산탕지에. 전통 가게들이 좌우에 늘어서서 있다.



세계유산인 정원과 싼탕지에

장쑤성의 절대 관광지인 쑤저우는 중국인에게 25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고도이자 지상낙원으로 융숭하게 대접받는다. ‘하늘에 천당이 있다면 땅에는 쑤저우가 있다’는 말이 전해 내려올 정도다.


쑤저우 명성의 주역은 정원들이다. 중국 4대 정원 중 두 곳이나 쑤저우의 빈 공간을 채우고 있다. 류위안, 졸정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하다. 중국 정원은 나무, 물, 암석 등이 조화롭게 배치된 게 특징인데 정원의 절반 이상이 호수로 이뤄진 졸정원은 호수와 정자 사이를 잇는 꺾여진 다리들을 구경하는 재미가 독특하다. 류위안은 쑤저우에 있는 모든 정원의 장점을 모두 골라 놓은 곳으로 복도식 통로의 창을 통해 정원의 내부를 은밀하게 조망할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쑤저우에 들어섰다면 또 반드시 들려야 하는 곳이 산탕지에다. 당나라 시인 백거이가 수로를 파고 길을 닦아 산탕지에를 만들었으며, 물길을 따라 양 옆에 패방, 음식점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산탕지에는 최근에는 많이 변색됐지만, 고풍스런 가옥과 물길이 이어진 풍취 덕에 ‘동양의 베네치아’라는 별칭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오래된 중국 영화에서나 봤을 법한 수로와 골목을 지나며 옛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쑤저우의 연인들에게는 아담한 카페가 곁들여진 산탕지에가 웨딩촬영 명소이기도 하다.



수서호에서 즐기는 뱃놀이

양쯔강과 운하가 합류하는 곳에 위치한 양저우는 고대 상업도시와 장쩌민 전 주석의 고향으로 명성 높다. 양저우에서는 청나라의 옛 귀족들이 그랬듯 배를 타고 수서호 관광에 나선다. 중국인들은 예로부터 몸매가 풍만한 양귀비를 항저우의 서호에 빗대고, 몸매가 갸날픈 황후 조비연을 수서호에 비유했다. 수서호의 규모는 서호보다 작지만 잘 꾸며진 정원에 정자, 다리들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청나라 때 이곳에서는 1년 내내 시와 음악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수서호 관광의 출발점이 되는 곳에는 야춘찻집이 들어서 있다. 찻집이지만 이곳은 이른 아침부터 만두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독특한 식당이기도 하다. 차를 좋아하는 런던사람들이 아침에 홍차를 즐기거나 뉴요커들이 브런치로 베이글과 커피를 즐기는 가벼운 모습과는 사뭇 다른 광경이다. 테이블 가득한 만두에 뜨끈한 중국차가 곁들여진다.

가냘픈 황후의 몸매에 비견되는 양저우의 수서호. 나룻배를 타고 호수구경을 할 수 있다.


우시 타이후에서는 영화 [적벽대전]의 수상전쟁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양저우의 정원 중에서 특이한 형태를 자랑하는 곳은 허위안이다. 정원내의 건물을 잇는 1500m의 입체 복도는 미로처럼 꾸며져 있다. 실제로 정원 안에서 길을 잃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관광객들은 미로 같은 복도를 ‘천하제일회랑’이라 부르며 그 묘미를 즐기곤 한다. 고운하 수로를 따라 밤 유람선을 타거나 산책을 즐기는 것 역시 양저우에서의 독특한 운치를 더한다.


장쑤성이 품은 도시들은 각각 자기 색깔로 눈길을 끈다. 우시는 거대호수 타이후를 끼고 있는 곳으로 삼국지의 대결투를 담은 영화 ‘적벽대전’도 이곳에서 촬영됐다. 우시의 88m 높이의 영산대불상, 난징의 중산릉과 명효릉도 장쑤성의 빼놓을 수 없는 명소들이다.



가는 길

장쑤성의 관문인 난징 공항으로 직항편이 운항한다. 인천에서 2시간 소요된다. 날씨는 여름이면 다소 무더운 편이고, 겨울에도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드물다. 상하이에서 쑤저우까지 열차로도 이동이 가능하다. 장쑤성에 가면 중국 4대 요리중 하나인 회양요리를 맛본다. 두부를 가늘게 채 썰어 놓은 문사 두부 스프나 게살과 삼겹살을 섞어 만든 게살 완자탕이 별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