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은 다양한 양식의 예술과 문화, 경제의 중심지이자 자유롭고 활기찬 사람들로 가득한 독일 바이에른 주의 주도이다. 특히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맥주 축제,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로 유명한 뮌헨은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도시가 되었다. 자유로운 분위기와 활기찬 사람들, 가지각색의 매력을 두루 갖추고 있는 뮌헨으로 떠나보자.

뮌헨의 도심. 마리엔 광장을 중심으로 고풍스런 색감의 건물들이 인상적이다.



‘맥주’를 미뤄두고, 뮌헨 여행의 중심을 걷다

뮌헨이라고 한다면 가장 먼저 ‘맥주’를 떠올리기 쉽다. ‘비어 가든’에서 한가롭게 맥주를 홀짝이는 것도 물론 좋겠지만 지금은 오전임을 감안해, 그 즐거움은 조금 뒤로 미뤄두고 뮌헨 여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보자.

뮌헨 여행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칼스광장(Karlsplatz)’은 중앙역에서 도보로 불과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칼스광장임을 알리는 칼스문을 지나면 보행자 전용도로인 노이하우저거리(Neuhauser Strasse)가 나오고, 양 옆으로 유명 쇼핑매장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다. 이 광장은 겨울에는 스케이트장으로 운영된다고 하는데, 지금의 번잡한 모습으로는 쉽게 상상이 되지 않는다.


칼스광장을 지나 조금만 더 걸으면 ‘프라우엔 교회(Frauenkirche)’의 녹색 탑이 눈에 들어온다. 일명 쌍둥이 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교회는 두 개의 독특한 양파모양의 탑이 특징으로, 신 시청사와 더불어 뮌헨의 상징으로 일컬어진다. 양파모양의 탑은 이스라엘 예루살렘 구시가지에 있는 ‘바위 돔 교회’를 모델로 삼았다고 하며, 두 개의 탑은 실제 높이가 100m, 99m로 높이가 서로 다르다. 쌍둥이 탑 한 쪽에 있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멀리에 있는 거대한 알프스 산맥의 위용이 한눈에 들어온다.


조금 더 걸음을 내딛어 거리의 중심지라고 볼 수 있는 마리엔 광장에 들어서면 웅장한 건물인 ‘신 시청사(Neues Rathaus)’를 볼 수 있다. 처음 볼 때에는 무척 오랜 역사를 가진 듯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20세기 초 완공되었다고 한다. 건물은 신 고딕 양식으로 지어 졌으며, 높이는 85m로 뾰족한 기둥들은 세련된 매력을 자아낸다. 특히 신 시청사의 시계탑은 뮌헨을 여행한다면 한 번쯤은 보아야 할 것으로 꼽힌다. 시계는 매일 11시와 12시에 울리며, 여름에는 17시에도 울린다. 하지만 시계만 보고 있기에 뮌헨은 아직 볼만한 명소들이 너무나 많기에, 다시 걸음을 재촉한다.

프라우엔 교회와 신 시청사 - 두 곳 모두 뮌헨의 

상징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꼭대기에 오를 수 

있다.

프라우엔 교회 - 뮌헨의 심볼이 된 두 개의 양파 모양 지붕.



유럽 미술과 왕가의 전통을 한눈에 보다

지하철을 타고 쾨니히 역에서 내린 후 18번 트램을 이용하면, ‘알테 피나코테크(Alte Pinakothek)’에 닿는다. 14세기~18세기의 유럽 회화를 중심으로 세계 각국의 미술 작품 약 7,000점을 수집, 전시하고 있는 이 미술관은 각각의 전시실이 나라별, 시대별, 유파별로 잘 분류돼 있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뒤러의 독일 전시실, 다빈치‧라파엘로 등의 이탈리아 전시실, 렘브란트의 작품이 있는 네덜란드 전시실 등 그야말로 세계적인 화가들의 작품을 모두 볼 수 있다.


도로를 경계로 알테 피나코테크와 마주보고 있는 ‘노이에(Neue) 피나코테크’는 19세기의 회화‧조각 등이 전시돼 있으며, 특히 독일과 프랑스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이 많다. 또한, 알테(구)‧노이에(신) 피나코테크를 이어 2001년에 오픈한 ‘피나코테크 드 모데르네(현대)’는 예술, 건축, 디자인, 그래픽의 4개 부문에서 유럽 최대의 현대미술관의 자리에 올라 있다. 세 미술관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유럽미술의 역사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수많은 거장들의 위대한 작품들을 감상하며 눈을 정화시켰다면, 이번에는 유유자적한 산책을 해 볼 차례다. 그중에서도 독일 왕가가 세운 궁전 안에 있는 아름다운 정원에서의 산책은 피로도 잊을 만큼 산뜻한 휴식을 제공해주리라 생각된다.


‘님펜부르크 궁전(Scholss Nymphenburg)’은 바이에른의 왕가 뷔텔스바흐(Wittelsbach) 왕가가 세운 여름 별궁으로, 광대한 정원에서 휴식을 즐기는 시민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여름 별궁답게 넓은 프랑스식 정원 안에는 아말리엔부르크(Amalienburg, 수렵용 궁전), 바덴부르크(Badenburg, 목욕탕), 파고덴부르크(Pagodenburg, 차의 궁전) 등 소규모의 궁전들이 곳곳에 있다. 궁전 안에는 루트비히 1세가 사랑한 여성의 초상화가 그려진 미인화 갤러리가 나란히 걸려 있으며, 바로크 양식만이 가진 우아함과 잘 어우러져, 고풍스러운 멋이 느껴진다.


이러한 특징은 뷔텔스바흐 왕가의 궁전으로 사용되었던 ‘레지덴츠(Residenz)’에서도 느낄 수 있다. 현재는 박물관과 궁전으로 사용되고 있는 레지덴츠에서는 르네상스‧바로크‧로코코 등 각 양식으로 장식된 내부를 둘러보며, 역대 바이에른 왕들이 수집한 미술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16세기 때 조성된 르네상스식의 넓은 홀인 안티콰리움(Antiquarium)은 궁전 내에서 가장 오래된 홀로, 알프레히트 5세가 수집한 고대 그리스‧로마 풍의 흉상들을 보면 자연스레 탄성이 흘러나온다.

노이에 피나코테크 - 현대 회화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미술관.

이자르 강변 - 자유롭게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끝없는 뮌헨의 매력을 위해, 건배!

무더운 날씨 때문인지 이자르 강변에는 이미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들을 뒤로 하고 향한 곳은 1903년 엔지니어인 오스카 폰 밀러가 창설한 과학기술박물관인 ‘독일 박물관(Deutsches Museum)’이다. 공업기술과 자연과학에 대한 박물관으로서는 유럽 최고의 박물관으로, 30개의 전문 분야별로 1만 7,000여 점을 전시하고 있다.

책으로만 보았던 라이트 형제의 비행기와 독일 최초의 잠수함 등을 비롯해, 독일에서 생산된 온갖 모형의 자동차와 항공기를 볼 수 있다. 앞서 미술관에서도 그랬지만, 박물관 또한 과거에서 현재까지의 역사가 세심하게 잘 정리되어 있다고 느꼈다. 소중히 다룬 과거와 현재가 모여 미래가 형성되는 것이니, 무척 의미 있는 공간이라 생각하며 박물관을 나왔다.

사실 뮌헨에는 아직도 가봐야 할 곳이 부지기수다. 또 다른 박물관들과 개선문, 1972년 뮌헨 올림픽을 위해 만든 올림픽 공원까지…. 하지만 이제는 서두에 자신과 했던 약속(?)을 지켜야 할 때다. 다시 마리엔 광장으로 돌아와 뮌헨 최대의 노천 시장인 ‘빅투아리엔 마르크트(Viktualienmarkt)’로 들어선다. 이곳에서는 형형색색의 온갖 과일과 야채들이 판매되며, 도심 속의 활기를 온몸 그대로 체감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이다.

자, 이제 근처에 있는 비어 가든에서 시원한 독일 맥주에 흠뻑 취할 때다. 봄부터 가을에 걸쳐서 날씨만 좋다면 항상 열리는 비어 가든에서는 언제나 활기 넘치는 사람들과 유쾌한 대화들이 오간다. 뮌헨 맥주의 단위는 ‘마스’로 1리터들이의 커다란 맥주컵이다. 마스를 높이 들어 주변 테이블에 있는 사람을 향해 크게 소리친다.


“Prost(건배)!!”



가는 길
루프트한자 항공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뮌헨공항까지 갈 수 있다. 현재 수요일을 제외한 매 요일 12시 30분에 출발하며, 약 12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