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슈비츠(Oświęcim, Auschwitz)와 비엘리치카(Wieliczka)는 깊게 웅크린 땅이다. 폴란드 크라쿠프(Krakow) 인근의 두 세계유산은 한 곳은 유대인 강제수용소로, 또 한곳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소금광산으로 알려져 있다. 두 곳 모두 깊은 만큼 빛이 다르고 드리워진 음영도 투박하다.

유대인의 강제수용소였던 아우슈비츠는 [쉰들러 리스트] 등 다양한 작품의 아픈 배경이 됐다.

아우슈비츠를 추억하면 90년대 초반에 제작된 한 편의 흑백영화를 떠올리게 된다. 유대인 학살의 내용을 그린 [쉰들러 리스트]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영화였다는 것도 화제였고, 아카데미 7개 부문을 휩쓴 것도 오랫동안 회자됐다. 영화 전반은 크라쿠프의 유대인 거주지였던 크라코브스카 거리(Krakowska Street)가 배경이었고 마우폴스키에(Małopolskie)의 아우슈비츠는 영화 후반부를 채색했다.

[쉰들러 리스트] 외에도 아우슈비츠는 다양한 장르의 아픈 소재가 됐다. 영화 [피아니스트], 소설 [안네의 일기]. 만화 [] 등이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탄탄하게 그려내고 있다.

작품 속 암담함과 달리 아우슈비츠는 전경은 동유럽 시골 마을의 한 단상을 떠올리게 한다. 수용소 사이로 높게 솟은 나무들의 정취도 언뜻 보면 탐스럽다. 아우슈비츠의 겉모습이 담긴 사진 몇 장만 보고 ‘예쁜 그곳이 도대체 어디냐’던 철없는 속인들이 있었을 정도다.

유대인의 슬픈 삶을 엿보다

아우슈비츠(Auschwitz)는 독일식 명칭이고, 폴란드 사람들은 오슈비엥침(Oświęcim)으로 부른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하는 제1수용소와 그곳에서 3㎞가량 떨어져 있는 제2수용소로 나뉘어 있다. 고즈넉한 이 일대에는 수백만 유대인들이 목숨과 눈물이 스며 있다.

아우슈비츠에 들어서면 철조망과 해골 모양의 이정표가 드러나는 음울한 모습을 보여준다.

‘일하면 자유롭게 된다’는 입구의 독일어 문구.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유대인 수용시설을 활용해 만든 박물관은 옛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한다. 정문을 통과해 200m를 이동하면 제1수용소 입구가 나온다. ‘일하면 자유롭게 된다(ARBEIT MACHT FREI)’는 기만적인 독일어 문구도 그대로 붙어 있다. 문을 들어서면 고압 전류 철조망과 어두운 해골 이정표가 드러나는 음울한 구조다.


수백 개의 방으로 이루어진 박물관을 둘러보면 수많은 유대인과 정치범들이 학대와 굶주림 속에서 강제노동하다 생을 마감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당시 학살당한 유대인들의 안경, 신발, 사진 등이 헝클어진 채 전시돼 있으며 머리카락, 칫솔, 아기 우유병 등이 남아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다. 수용소 남쪽 끝은 유대인들이 가스실로 이동하는 장면을 촬영했던 장소다. 지하에 건설한 가스실과 시체 소각장은 인간의 잔악성에 대한 좌절을 느끼게 만든다. 곳곳에는 숨을 거둔 유대인을 추모하기 위한 꽃송이만이 아련하게 쌓여 있다.

아우슈비츠의 삼엄했던 상황을 보여주는 이중 철조망.

수용소 곳곳에는 유대인들의 죽음을 추모하는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제2수용소인 브제진카(비르케나우) 수용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300동의 막사가 있었다고 한다. 죽음을 상징하는 굴뚝과 막사가 있었음을 증명하는 벽돌이 뒹구는 황량한 풍경이다. 폴란드 정부는 자국 청소년들에게 아우슈비츠를 의무적으로 방문토록 해 슬픈 역사를 곱씹고 있다. 현장에 서면, 그 슬픔을 공유하는 데는 민족과 나라의 구별은 따로 없다.

세계문화유산인 소금광산

소금광산 비엘리치카의 깊은 어둠은 아우슈비츠와는 또 다르다. 지하 광산이 얼마나 아름답게 변신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이곳 소금광산은 오스트리아의 호수마을인 할슈타트 등에서 봤던 유럽의 소금광산과는 규모와 역사에서 차이가 난다. 비엘리치카 동굴의 길이는 총 300km나 되고 역사도 700년이 넘어선다. 1250년대부터 최근까지 작업이 계속된 곳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암염으로 된 작품들은 정교한 예술미를 뽐낸다.

소금 작품들이 전시된 비엘리치카의 킹가 성당.

비엘리치카에 얽힌 얘기는 전설처럼 이어진다. 한번 광산에 들어온 말은 평생을 햇빛을 보지 못하고 땅속에 머물렀다고 하고, 한때 폴란드 왕궁 전체 수입의 3분의 1이 이 소금광산에서 나왔다고도 한다. 광산 노동자들은 지하에서 오랜 세월 일하고 묵으며 암염으로 조각된 예술품들을 만들어 냈다. 소금광산에만 3,000여 개의 방이 있는데 그중 20여 개의 독특한 방들이 일반에 공개 중이다.

지하 110m에 위치해 있는 킹가 성당(Chapel of Saint Kinga)은 소금광산 여행의 백미다. 20세기 초 30여 년간 암염으로 만든 동굴에는 역대 왕과 샹들리에 조각들이 찬란하게 재현돼 있다. 광산에는 작은 연못도 있고 유럽에서 가장 깊은 곳에 위치한 우체국도 있다. 마크 쿨란스키(Mark Kurlansky)는 그의 작품 [소금]에서 비엘리치카의 역사적 가치를 담아내고 있다.

킹가 성당의 작품들은 700년 된 동굴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비알리치카 투어는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수십m 지하까지 단숨에 내려간다. .

폴란드 주민들은 5월까지 입었다는 두꺼운 외투를 9월 초만 되면 성급하게 꺼내 입는다. 아우슈비츠와 비엘리치카는 폴란드의 성급한 가을 추위보다 더 깊고 추운 땅이다. 이제는 세계유산이 돼 후손들의 발길을 다양한 형태로 품고, 껴안고 있다.

가는 길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크라쿠프까지 열차를 이용하는 게 일반적이다. 체코 프라하나 오스트리아 에서 가는 방법도 있다. 아우슈비츠로 가는 버스는 크라쿠프 중앙역 뒤편 시외버스 정거장에서 1시간 단위로 출발한다. 같은 노선이라도 별도 회사의 버스들이 운행되기 때문에 돌아올 때는 버스 안에서 티켓을 구입하는게 편리하다. 비엘리치카 까지도 중앙역 인근에서 미니버스가 다닌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