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프랑스 아를은 고흐가 사랑한 마을이다. 그가 서성대던 카페, 병원, 골목길에도 고흐의 흔적이 내려앉았다. 세상에 적응 못하고 떠난 비운의 화가를 부둥켜안은 쪽은 어쩌면 아를이었는지 모른다. 그의 유작들은 전 세계 곳곳으로 흩어졌지만 이방인들은 고흐를 더듬기 위해 작은 도시를 찾고 있다.


프로방스의 따사로운 햇살이 내리쬐는 길목에 1년간 머물며 고흐는 200여 점의 작품을 남겼다. 어느 때보다 왕성한 활동이었고 [해바라기] 등 그의 명작들이 쏟아져 나왔다. 고흐가 아를을 찾은 것은 1888년 2월. 겨울이었지만 파리의 우울한 생활을 벗어난 화가에게 도시에 대한 인상은 유독 따뜻했다.

 

고흐가 머물던 병원이었던 에스빠스 반 고흐. [아를 병원의 정원]의 소재가 됐으며 작품 속처럼 화려한 꽃이 마당을 채우고 있다.

 

 

“예전에는 이런 행운을 누려 본 적이 없다. 하늘은 믿을 수 없을 만큼 파랗고 태양은 유황빛으로 반짝인다. 천상에서나 볼 수 있을 듯한 푸른색과 노란색의 조합은 얼마나 부드럽고 매혹적인지….”


그가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는 화가가 느꼈을 아를의 ‘매혹’이 담겨 있다. [노란 집], [아를 병원의 정원], [밤의 카페 테라스(포룸 광장의 카페 테라스)] 등 강렬한 색채의 작품 역시 그런 도시의 매혹이 자양분이 됐다.

 

 

고흐가 사랑했던 프로방스 마을

아를 여행은 고흐의 흔적을 쫒는 데서 시작된다. 현지 안내서는 그의 자취를 따라 노란 동선을 마련해주고 있다. 그가 걸었을 론 강변, 해 질 녘의 카페 거리 등을 걸어서 호젓하게 둘러볼 수 있다.

 

  • 1 고즈넉한 풍경의 아를 골목 정경.
  • 2 론 강의 연인들. 낭만적인 론 강변 역시 고흐 작품의 소재가 됐다.

 

 

그의 호흡이 닿았던 대부분의 공간들은 캔버스 위에 담겼다. 고흐가 머물던 병원인 에스빠스 반 고흐(Espace Van Gogh)는 문화센터로 용도가 바뀌었지만 작품 속 정원처럼 화려한 꽃이 피고 매년 여름이면 공연이 열린다.

 

밤의 카페 테라스의 배경이 된 카페는 아를에 대한 추억과 휴식이 서려 있다. 카페 반 고흐라는 이름으로, 노란색으로 치장된 채 여전히 성업 중이다. 메뉴판도 식탁도 온통 고흐에 관한 것이다. 카페 골목은 해가 이슥해지고, 가로등 조명이 아련할때 찾으면 작품 속 장면처럼 더욱 운치가 있다.


카페와 술집이 술렁이는 골목을 벗어나면 론 강으로 연결된다. 고흐가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을 그려낸 낭만적인 공간이다. 푸른 강변과 주황색 지붕의 낮은 건물들이 이뤄내는 프로방스 마을의 단상은 소담스럽다. 강둑에 몸과 어깨를 기댄 연인들의 모습은 매혹적인 그림이 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 1 카페의 메뉴판 표지를 단장한 [밤의 카페 테라스].
  • 2 아를의 카페 골목. 예술향을 음미하려는 이방인들로 붐빈다.
  • 3 고흐의 개폐교. 고흐의 작품 [아를의 다리와 빨래하는 여인들]에 나왔던 다리로 그림 애호가들에게 사랑 받는 장소 중 하나다.

 

 

옛 자태가 남아 있는 개폐교, 천 년 역사를 간직한 묘지인 알리스깡의 오솔길 역시 고흐 작품의 소재였다. 알리스깡은 산티아고로 가는 순례자 길이 이어지는 숨은 사연이 담긴 곳이기도 하다.

 

 

2000년전 로마 유적을 만나다

고흐의 숨결 위에, 프로방스의 햇살 위에 덧칠해진 것은 로마시대의 유적이다. 아를의 풍경이 낯설고 신비로운 것은 사실 이 유적들 덕분이다. 로마인들은 고흐보다 2,000여 년 먼저 아를의 햇살과 풍경을 동경했다. 기원전 100년 즈음에 원형경기장과 고대 극장 등을 세웠으며 그 잔재는 고스란히 남아 있다. 경기장 외에도 무덤인 네크로폴리스 등을 남길 정도로 로마인들은 이 도시에 미련을 보였다. 경기장 아레나 등 로마시대의 유적들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2000년 넘는 역사를 간직한 고대 로마시대 원형 경기장. 축제 때면 이곳에서 투우 경기가 열린다.

 

 

원형 경기장에서는 매년 4,9월 축제때 투우경기가 열리기도 한다. 골목길에는 스페인풍 식당에 요란스러운 펍들까지 여행자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찬찬히 도시를 들여다보면 프랑스와 로마 외에도 스페인의 향취가 프로방스의 아를에 담겨 있다.


아를은 고대뿐 아니라 중세유럽 문명이 혼재된 도시다. 리퍼블릭 광장에 들어서면 로마네스크 양식의 시청사와 생 트로핌 성당 등과 조우하게 된다. 성당은 수많은 순례자가 거쳐 간 곳으로 입구에 새겨진 '최후의 심판' 장면이 독특하다.

 

아를에서는 중세의 광장을 벗어나면 고대의 로마 유적과 만나고 유적 뒷골목으로 접어들면 고흐의 캔버스에 담기는 식의 여행이 진행된다. 도시 어느 곳에서나 변치 않는 것은 아늑한 햇살이다.

 

  • 1 아를의 중세풍경을 보여주는 생 트로핌 교회와 시청사.
  • 2 고흐의 유작들은 대부분 다른 곳으로 옮겨져 엽서를 통해서만 그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고흐는 아를에서 미술공동체를 꿈꿨다. 유일하게 초대해 응했던 고갱마저 곁을 떠나자 귀를 잘라냈다. 천재 화가의 소망과 아픈 시련까지 담아낸 프로방스의 작은 마을은 그래서 더욱 따뜻하고 애착이 간다.

 

가는 길
아비뇽을 경유해 열차로 가는 게 일반적이다. 아비뇽에서 아를까지는 20분 소요. 역에서 도심까지는 걸어서 10분 정도 걸린다. 최근에는 파리에서 직접 가는 열차도 운행 중이다. 프랑스 관광청 홈페이지(kr.franceguide.com)에서 열차편 등 다양한 교통정보를 얻을 수 있다. 역전 안내소에서 숙소예약이 가능하며 주말, 성수기 때는 숙소 구하기가 만만치 않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