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코리아=조민성 기자] 요즘 신혼여행은 해외가 대세다. 그것도 바다를 빼놓을 수가 없다. 눈이 시릴 정도로 새파란 바다와 파도가 스며드는 하얀 백사장, 그리고 그 배경을 무대로 아름답게 펼쳐진 리조트는 허니무너의 로망이다.

"남태평양 청정 바다와 상큼한 무공해 공기를 자랑하는 곳, 호주 현지인들도 가보고 싶고 살고 싶어 하는 귀족적 휴양지 휘트선데이만의 해밀턴 아일랜드로 고~ 고~! "



허니문 커플들 단골 여행지

호주 퀸즐랜드 주에는 세계 최대 산호초 지대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가 있다. 길이만도 2,000km가 넘고 햇빛과 바람에 따라 수시로 물빛을 바꿔 황홀경을 연출한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해양 생물의 천국이기도 하다. 400여 종의 산호초와 1,500여 종의 어류, 4,000여 종의 연체 동물이 살고 있다. 듀공(Dugong, 바다소)과 멸종 위기에 처한 거대한 바다거북(green turtle)의 서식지여서 과학적으로도 흥미로운 곳이다.

또한 억겁의 세월과 청정 바다의 합작품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하트 리프'(Heart Reef)는 '영원한 사랑을 지킬 수 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어, 허니문 커플들의 단골 방문 코스로 유명하다. 인류는 이곳을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해 보존하고 있다.



허니무너를 위한 지상 최고 낙원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중앙에는 해밀턴 아일랜드(Hamilton Island)가 위치하고 있다. 74개의 휫선데이 제도의 섬(Whitsunday Islands) 중 하나이지만, 여타의 다른 섬들과는 뭔가 다른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준다.

해밀턴 아일랜드는 휫선데이즈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여러 섬 중 유일하게 전용 공항도 보유하고 있다.

이로 인해 관광객들은 시드니(Sydney), 멜버른(Melbourne), 브리즈번(Brisbane), 아들레이드(Adelaide), 케언즈(Cairns)에서 직항으로 들어갈 수 있다. 다른 주요 도시와도 편리하게 연계돼 있다. 슈트 하버(Shute Harbour)에서 해밀턴 아일랜드로 오는 배로 갈아타면 단 30분 만에 도착한다.



해밀턴 아일랜드는 작아서 더 특별한 섬이다. 리조트는 11개에 불과하고 주요 교통수단인 버기카도 350대가 전부다.

하지만 호주에서 누릴 수 있는 것은 이곳에서 모두 다 누릴 수 있다. 축복받은 날씨, 하늘빛 푸른 물, 반짝이는 하얀 해변, 장엄한 산호초, 매혹적인 동식물, 20킬로에 달하는 오솔길, 맛난 음식과 와인, 너무 많아서 일일이 다 언급하기도 힘들 정도로 즐길 거리들이 다양하다.

화이트해븐 비치의 새하얀 모래사장을 따라 산책하고, 아름다운 일몰 속에서 씨(sea) 카약을 타고 구석구석 돌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퀄리아 포커스온

호주 문화 축소판 다양한 문화 감상


해밀턴 아일랜드는 크기는 작지만 휴양지가 갖춰야 하는 편의 시설은 모두 다 구축해 놓았다. 숙소만 해도 호텔에서부터 방갈로와 아파트, 콘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마련돼 있어 여행 스타일에 맞춰 묶을 수 있다.

이중 '퀄리아(Qualia)'는 최고급 리조트로 해밀턴의 자존심과도 같은 곳이다. 해밀턴 아일랜드 북단의 아주 한적한 곳에 자리를 잡고 있는데, 입구에서부터 투숙객과 레스토랑 예약 고객들에게만 입장을 허용할 정도로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고수한다.



원목을 활용한 인테리어와 최고급 시설은 전체적으로 아름다우면서 격조가 있고, 객실은 외부에 노출되지 않으면서 완벽하게 자연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돼 있다. 16세 미만은 출입을 허가하지 않는 점도 퀄리아의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남몰래 들어와 자신만의 공간에서 안락한 휴가를 즐기려는 스타들이 많이들 찾는다고 한다.



▲리프 비치클럽 포커스온

퀄리아 숙박 기회를 잡지 못했다면 해밀턴 아일랜드에 머무는 동안 저녁 만찬으로 아쉬움을 달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풀코스 정찬은 한 사람 당 대략 150달러 정도 한다.

해밀턴 아일랜드의 다운타운은 요트 클럽이 잘 발달돼 있다. 마리나에는 빵집과 식료품점, 클럽, 개성 넘치는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모여있다.

마리나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식당은 요트 클럽 안의 '보미'(Bommie) 레스토랑. 해가 진 저녁 시간에만 문을 여는데, 식사는 물론 바다를 바라보며 와인이나 칵테일을 마시는 모습들이 한결 운치가 있어 보인다.



시원한 맥주 한잔에 캐주얼한 식사를 원한다면 이탈리아 풍의'만타레이 카페(Manta Ray Cafe)를 찾아보자. 장작구이 피자도 놓치기 아까운 메뉴다. 포장도 해 갈 수 있어 여행하면서 먹는 맛도 남다르다.

와일드라이프파크는 코알라를 바로 옆에 두고 식사할 수 있는 이색적인 장소다. 아침 식사 시간에 전문 스태프가 코알라를 안고 식당 안을 다니며 설명 해주는데, 코알라를 안고 사진도 찍을 수 있다. 대신 비용은 지불해야 된다. 참고로 코알라는 호주에서도 퀸즐랜드 주를 비롯해 극히 일부 주에서만 손으로 만지고 안아보는 것이 허락된다.

골프도 즐길 수 있다. 선착장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섬 '덴트'(Dent)는 호주에서 유일하게 섬 전체가 골프장인 해밀턴 아일랜드 골프 클럽이 있다. 이 골프장은 브리티시 오픈 5회 우승에 빛나는 '피터 톰슨'이 설계한 코스로도 유명하다. 카트와 골프장까지의 왕복 배편이 포함된 그린피는 18홀 기준 150달러 정도 한다.

저녁에 해밀턴 아일랜드의 전망대에서 붉은 선셋과 아름다운 산호바다를 배경으로 열리는칵테일파티는 현지인들과 함께 호주의 귀족사교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신비한 경험이다.

호주 문화와 대자연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호주 속의 작은 호주, 해밀턴 아일랜드에서 호주식 휴양 문화를 체험하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해밀턴 아일랜드 곳곳에 숨어있는 새로운 경험과 모험의 세계로 빠져 보자.



▲퀄리아 포커스온

가족 휴양지로도 안성맞춤


해밀턴 아일랜드에는 어린이와 어른들이 함께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키즈 클럽도 있다. 키즈 클럽은 다양한 어린이 프로그램과 무료서비스 시스템이 발달돼 있어 가족 관광객들이 편안한 휴양을 즐길 수 있다.

가족의 형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숙박 시설과 아이들이 호주의 자연 생태계를 만끽할 수 있는 해안 생태 체험 프로그램, 금성과 남십자성 등을 바라 볼 수 있는 이국적인 천체 체험, 귀중한 이국 문화와 언어 체험 등은 안전한 해밀턴 아일랜드 어느 곳에서나 경험할 수 있는 체험 거리다.

태초의 신비를 그대로 간직한 해밀턴 아일랜드에서 대자연과 이국적인 문화 체험은 가족에게 최고의 추억과 행복을 선사할 것이다.



여행 Tips


가는 길 : 해밀턴 아일랜드는 시드니나 멜버른 등 호주 본토 주요 도시에서 항공기가 운항한다. 소요시간은 대략 1~2 시간. 해밀턴 아일랜드 내에서는 무료 셔틀이 운행된다. 마리나와 리조트를 연결하는 그린 셔틀은 15분마다, 섬을 일주하는 셔틀은 4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버기 렌트는 1시간 45달러, 하루 70달러다.

기후 : 북반구의 호놀룰루, 남반구의 모리셔스와 비슷하다. 연 평균 기온은 27도의 열대 기후. 겨울철은 평균 22~23도를 유지한다.




  1. Favicon of https://travelbible.tistory.com 오리궁둥이 2013.08.12 12:59 신고

    이야 죽이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