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블로그에 빠져들면서

자극적인 제목 짓기에만 급급한 초짜 블로거

출장 전 주말... 출근했습니다.


다행히 웨더텍 매장 직원 1명과 세이어스 영업팀장님도

출근하셔서 셋이 공릉동 멸치국수도 먹었습니다.​



같이 먹으니 맛나네요~

(이것도 곧 포스팅할게요^^)


여행이나 출장 짐싸는 노하우는 여기저기 많은데요.

제가 나름 노하우라 여기는 것들은 리뷰를 본 적이 없어서요.

슬쩍 공개하고 다시 출장 준비모드로 들어가렵니다.

(후딱 포스팅해야지~)

대체로 이 업체 파우치 많이 사용하시더라구요~

저 역시 동생이 선물해줘서 한동안 사용했었습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8).jpg

불투명한 것도 있고 매쉬소재도 있어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9).jpg


근데 뭔가 이 파우치는 매가리가 없고

옷을 정리하기도 소품을 정리하기도 애매했어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jpg

며칠 전 마트갔다 찍은 사진인데..

솔직히 저 맨아래 팬츠 파우치에 팬츠가 몇 벌이나 들어갈까요?

결정적으로 이런 불투명 파우치는 여행지 가서 짐을 수십번 다시 싸게 만드는 주범이라는 걸 깨닫고 

저는 더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1).jpg

더불어 같이 사용하던 화장품용 파우치들~


왼쪽 샤넬 파우치는 잠수복 소재(네오플랜)라

뭔가 제 화장품들을 보호해주는 느낌으로 오랫 동안 사랑했습니다.

오른쪽은 미국 어느 아울렛에선가 득템했는데

매쉬부분에 자주 까먹는 아이템을 보관할 수 있어 유용했습니다.


이런 아이디어 가득한 레스포쌕 파우치는 국내에선 구하기 힘들더라구요~


십여년 전에 일본 공항에서는

여성용 패드와 작은 사이즈 여행용 티슈를 한번에 수납하는 레스포쌕 파우치도 있었거든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5).jpg

이건 뉴욕 여행다녀온 동생 부부가 저희 엄마한테 선물한

헨리벤델 표 파우치들입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6).jpg

맨 위에 큰 파우치를 펼치면 이렇게 되어 있어요~


고급스러운 브라운 스트라이프에 요모조모 아이디어 가득 상품인데

재질이 좀 딱딱한 비닐소재다 보니 여행용 트렁크내에서

자리를 넘 차지하는 경향이 있어서

여유롭고 쇼핑 계획 없는 리조트 여행에만 사용합니다.


뭔가 럭셔리해지고 싶을 때랄까?



점점 귀차니즘의 압박으로

모든 화장품을 하나의 파우치에 담는 신공을 발휘하기에 이릅니다.


역시 여행엔 쌤소나이트죠!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7).jpg


이것저것 담아서 욕실에 풀어놓고 쓰다가 다시 지퍼 잠궈 들고 오면 끝~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8).jpg

요기조기 주머니도 많아서 아주 맘에 들어요~


이 제품은 동생이 먼저 구입했는데

그때만 해도 제가 "넌 쇼핑 참 좋아해~~~"라며 비꽜었는데

어느 새 쌤소나이트 매장에 가서 만지작만지작 하는 저를 발견했죠~


가장 핫한 제 비장의 파우치는 이제 보여드릴게요~ 


단돈 12.99달러에 7개의 파우치가 들어 있는!!!

미 전역 마샬에 가면 계산대 가는 길목에 걸려있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7).jpg

정말 맘에 들어 사모으다보니 이렇게 4세트나 보유하게 된!!!


트래블온의 비닐 파우치 세틉니다.

사이즈별로 먼저 보여드릴게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6).jpg

왜 이 제품이 저의 잇 아이템이 됐을까요?

급히 찍어 약간 성의없는 세부 사진 보여드릴게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5).jpg

자, 예전 포스팅에서 언급했던

A4 사이즈로 출력한 제 스케줄표가 뙇~

뿐만 아니라 미팅에서 사용할 문서들도 미리미리 출력해서 제일 큰 파우치에 담습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3).jpg

중간 사이즈 파우치는 각종 약을 담아가요~


미국도 유럽도 당근 사람 사니 약 팔겠죠~

하지만 평소 먹던 약을 먹는 게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또 이미 사서 먹다 남은 감기약, 소화제를 비상약으로 가져가면

다시 사지 않아도 되니 좋잖아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4).jpg


기다란 파우치 하나에는 각족 필기구를 넣고

 다른 기다란 파우치에는 눈썹 브러쉬같은 메이크업 도구를 챙깁니다.


이 파우치의 최대 장점이 뭔지 이제 아셨어요?

내용물이 다 보여요~

훤히!!!


내용물이 안보이는 불투명 파우치는 분명 짐쌀때 넣었는데 그게 어딨지?

모든 파우치를 다 열어봐야 할 때가 있더라구요.


네네.. 머리 좋은 분들은 딱딱 기억해서 찾으시겠죠~

근데 저는 그렇지가 못해요.

늘 정신이 없다보니 그거 어딨지?

이거 어딨지? 두리번두리번

근데 이 파우치는 안그래도 되요.

다 보이니까요~


심지어 파우치 갯수가 7개라 혹시나 호텔에 짐 두고 왔나 걱정될 땐 파우치 갯수만 세면 됩니다.

흐흐흐

저와 같이 깜빡증세 있으신 분들 완전 유용해요!!!

그리고 언젠가부터 이 회사 제품을 유심히 보다

새로운 아이템을 또 건졌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평소 멋과 거리가 아주 머~~~~언 저도

미팅 때는 귀고리도 걸고 목걸이도 두릅니다.


그래서 미팅용으로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4).jpg

요런 악세서리통을 사용해왔어요~


플라스틱이고 작은 악세서리가 쏙쏙 들어가니까요~

근데 이게 사실 자리를 꽤 차지하잖아요.

그러다 발견한 트래블온의 악세서리 파우치~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3).jpg


둘둘 말아서 트렁크 사이에 빈틈에 넣어주면 끝!

ㅋㅋㅋㅋㅋ



이 회사 제품 넘넘 맘에 들어서 저희가 수입하자고 회사에 제안해서

제가 컨택을 해봤는데 '대답없는 너' 같은 회사더라구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2).jpg

왼쪽은 쌤소나이트의 여권지갑이예요.

큼직해서 돈도 넣고 동전도 넣고 카드도 넣고

편리한 대신 좀 무거워요.

절대적으로 무거운게 아니고 여행을 다니다보면 종이 한장도 무겁게 느껴질 때가 있잖아요?


그리고 문제점이 또 지갑으로 같이 사용하다보니

뭔가를 계산할때마다 너무 커서 이목이 집중됩니다.

소매치기의 타겟이 될 수 있겠죠?

그래서 그날그날 사용할 것들만 챙길 투명 비닐 여권지갑을 장만했습니다.


비행기 탈때 사용하기 좋고 가방 안에 손 넣어서 필요한 만큼 돈 꺼내기도 좋아요.


무엇보다 저 재질상 내용물이 흘러내리거나 떨어지지 않게 잡아줘 좋습니다.

이것도 트래블온의 여행용 아이디어 상품 중 하나예요~

이제부터는 소소하게 제가 챙기는 것들을 보여드릴게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jpg


투미에서 건진 지퍼 많은 미니 크로스백


지갑을 별도로 갖고 다니지 않아도 되고 백팩과 함께 세트로 메고 다니면

백팩을 매번 풀어헤쳐 뭔가를 찾지 않아도 됩니다.

거울, 돈, 스마트폰, 지하철표 등 바로바로 꺼낼 수 있어요~

(하지만 이 가방 메고 제가 제일 많이 가 본 도시 중 하나인 파리에서 

제 생애 첫 소매치기를 당했어요 ㅠ.ㅠ)


제가 그래서 유럽여행에 가장 적합한 가방구조를 고안했는데

그건 제가 나중에 개발해서 제품 출시해야 할지도 모르니까

여기선 일단 쉿!

​ㅋㅋㅋㅋ


요즘 이런 것도 많이 사용하시죠?​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1).jpg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0).jpg


​트렁크에 매다는 수하물 태그!

제가 여러가지 재질 사용해봤는데

가장 좋은 건 이렇게 깨지거나 찢어지지 않으면서 가벼운 소재 제품이어야 해요.


내 비싼 트렁크는 항공사에서도 고이고이 모셔주지 않아요~

막 던지고 떨어뜨리죠...;;;


그러다보니 태그가 깨지는 일이 빈번해요.


그런데 이런 재질은 그렇지 않아서 내구성 걱정 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거기다가 저는 모든 가방에 오렌지색 태그를 사용합니다.

구입할 때 한꺼번에 여러 개 구입해뒀어요.


그래야 동료들과 출장이나 친구들과 여행 시

제가 자릴 비워도 제 트렁크를 알아서들 잘 챙겨주거든요.


어머니들의 손수건 묶어두기 신공과 비슷한겁니다.

즉 중요포인트는 ​가볍고 깨지지 않는 소재의 한가지 컬러의 태그 사용입니다.

​저희 가족의 트렁크는 모두 오렌지 컬러 통일입니다.

동생 가족의 트렁크는 옐로우 그린 컬러 통일입니다.

다음~​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2).jpg

제가 아이와 함께 해외여행에서 언급했던 미니 사이즈 지퍼백이예요~

요렇게 작은 지퍼백이 100장 들어 있어요.


여기에 소소한 아이템들을 담아 가기도 하고

클렌징워터나 세이어스 토너를 담고 화장솜을 넣어가기도 합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20).jpg

​멀티탭!! 완전 필요한 거 아시죠?


나라마다 전기코드 모양이 다르잖아요.

그래서 여행용 어댑터 다들 한개씩은 있으시잖아요?


멀티탭 코드에 여행용 어댑터 하나만 장착하고 호텔에 꽂으면 ​3구를 모두 사용할 수 있어요~


거기다가 호텔에 따라 침대 머리맡이나 이용하기 편한 곳에 콘센트가 없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심지어 콘센트를 가려놓고 호텔에서 제공한 스탠드 하나 빼줘야 사용가능한 곳도 많아요.

​그럴때 멀티탭의 긴 선은 아주 유용하겠죠?

(제가 포스팅에 이 유용이란 단어를 참 반복적으로 사용하네요...

제 말버릇이나 습관인가봐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18).jpg

​실내용 슬리퍼가 없는 호텔도 은근히 많아요~

혹 다른 호텔에서 사용하지 않은 슬리퍼가 있다면 이럴 때를 대비해 챙겨가심 좋아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6).jpg

​출장과 여행의 필수 아이템 홍삼입니다.

전직장 선배는 아로나민골드를 챙겨가셨는데

저는 아로나민골드를 먹으면 허공을 걷는 기분이 들어서...;;


홍삼을 아침, 저녁으로 챙겨 먹습니다.

구입은 기내에서 해도 되니 미리 못챙기시면 기내면세점을 이용해보세요~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5).jpg

​여행지에선 왜 그렇게 어깨가 아픈지..


아무래도 서울에선 하루 종일 삼실에 있고

가방 메고 돌아다니지 않다가

남의 나라 가면 하나라도 더 보겠다고 빨빨거리고 다녀서 그런게 아닌가 싶어요.


제가 애용하는 LP의 어깨 보호/교정 밴드입니다.

이 회사 제품은

나이키와 같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에서 매년 매입하고 싶어할 정도로 기술력이 뛰어난 곳이라고 합니다.


국내 공식 수입사가 화장품도 수입하는 곳이라 

사장님들끼리 친분이 있어서 저는 직원가로 구매해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파란색 밴드는 한두시간만 차고 있어도

분노의 마우스질로 만성통증을 느끼는 어깨가 감쪽같이 안아파져요.

그리하여 어젯 밤 긴급히 출장 짐을 반정도 쌌습니다.

여행짐싸기_출장짐싸기_(3).jpg

​이번 출장은 나홀로 출장이기도 하고

일기예보상 뉴욕이 따뜻해보이지만

저한테는 추울 거라고 확신하기에 물 부어 먹는 즉석제품들 좀 구매했습니다.

아아아...

맨 위에 올리 둔 진드기싹!!

이것도 소개해야겠어요~


집먼지 진드기 알러지 안고 사는 저는

간혹 호텔이 오래됐을 경우나 관리가 잘 안된 경우

진드기 때문에 재채기 하느라 잠을 못잡니다.


그래서 저 비싼 진드기싹을 가져가요~

가자마자 침대에 올려두고 진드기를 죽이면서 잡니다.

요렇게~

진드기싹.jpg

저 제품 가지고 다닌 뒤로 콧물 질질 흘리며 재채기 하진 않아 좋아요~

근데 비싸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