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보이지 않는 지평선 초원과 사막을 낙타와 말 타고 누비는 곳 
밤엔 곧 쏟아질 것 같은 별들의 향연을 볼 수 있는 곳 
여름에도 습도 낮고 20도 안팎 
10시간 걸리던 여행지 올 여름엔 2시간 30분 직항 생겨

네이멍구 자치구 위치
6월. 어느새 짧은 봄이 가고 성큼 여름이 왔다. 낮기온이 섭씨 30도를 넘긴 건 이미 지난달이다. 이젠 본격적으로 여름을 준비해야 할 때다.

여름준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게 피서지 선정이다. 올해는 어느 곳에서 무더위를 식힐까. 사람에 치이며 이리저리 밀려다니는 해수욕장이나 놀이공원은 피하고 싶다. 남들이 잘 가지 않는, 때묻지 않은 자연을 만끽하며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스페이스는 없을까.

끝이 보이지 않는 지평선, 사람이 잘 보이지 않는 초원을 낙타와 말을 타고 누비고, 밤이면 쏟아질 것 같은 별들의 향연을 만끽하며 잠이 들 수 있는 곳이 있다. 인천공항에서 2시간 30분이면 갈 수 있는 곳. 중국 네이멍구자치구다.

중국 전체 면적의 11.9%나 차지하는 네이멍구자치구엔 초원과 함께 사막이 있다. 초원은 봐줄만 하지만 사막? 여름 여행지로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네이멍구자치구는 한여름인 7월말에서 8월초 사이에도 평균기온이 20도 안팎에 불과하다. 또 습도가 낮아 찌는듯한 무더위를 잊을 수 있다. 다만 일교차가 심해 계절에 관계없이 따뜻한 겉옷을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낙타를 타고 광활한 사막을 건너는 경험은 국내는 물론 동남아시아에서는 절대 맛볼 수 없다. 바다가 아닌 곳에서 보내는 특별한 여름 바캉스다
낙타를 타고 광활한 사막을 건너는 경험은 국내는 물론 동남아시아에서는 절대 맛볼 수 없다. 바다가 아닌 곳에서 보내는 특별한 여름 바캉스다. / 롯데관광 제공
네이멍구자치구는 사실 여행 매니아들에겐 어느 정도 알려진 여행지다. 그런데 인천공항과 연결되는 직항로가 없어 베이징을 거쳐 육로로 이동하려면 총 10시간 정도 걸린다. 특히 기차와 자동차를 타고 7시간 정도 걸리는 육로 이동은 여행의 피곤함을 극대화시킨다. 하지만 올 여름엔 경유편을 이용하지 않고 네이멍구자치구의 성도 후허하오터(呼和浩特)까지 2시간 30분만에 닿을 수 있는 전세기 관광 상품이 출시돼 눈길을 모은다. 롯데관광(02-2075-3002)이 마련한 이 상품은 7월22일부터 8월18일까지 총 9차례 진행되는데 이달 14일까지 예약하는 모든 고객은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네이멍구자치구의 정치, 경제, 교통의 중심지 후허하오터는 인구 260만명의 제법 큰 도시로 몽골어로 '푸른 도시'라는 뜻이다. 매년 세계 각지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는 만큼 쉐라톤호텔 등 세계적인 호텔 체인도 들어와 있다.

후허하오터시에는 몽골어로 큰 사원이라는 뜻의 대소사(大召寺)를 비롯해 왕소군묘, 오탑사, 진시황직도, 마지진고성 등 유적이 있다. 16세기에건립된 대소사에는 은으로 된 석가모니 불상이 모셔져 있어 '은불사(銀佛寺)'라고도 불린다.

시내에서 북쪽으로 차량으로 2시간 정도 가면 끝없이 펼쳐진 내몽고 초원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는 전통 몽고 씨름을 비롯해 경마와 활쏘기 등을 구경할 수 있으며 승마 체험도 가능하다. 몽골족의 이동식 가옥인 게르에서 묵으며 양고기를 몽골식으로 요리한 '양 바비큐'를 즐긴다. 해가 지고 어둠이 짙어지면 머리위에서 쏟아지는 무수한 별을 감상한다. 대도시에서는 절대 느낄 수 없는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시내에서 서쪽으로 3시간 가량 이동하면 사막이 나타난다. 쿠부치 사막 끝자락에 위치한 향사막이다. 이곳에선 도심에서 보기 힘든 사막의 장관과 규모에 놀라게 된다. 일일 입장권으로 리프트와 낙타, 꼬마열차와 모래썰매, 군용차를 개조해 만든 서핑 카 등 여러가지 놀이기구를 즐길 수 있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는 6일짜리 일정에는 중국 3대 석굴의 하나로 불리우는 대동의 운강석굴을 만날 수 있다. 운강석굴은 동서 길이가 약 1㎞, 석굴의 총 수가 42개로 중국내에서 가장 큰 석굴로 유명하다.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의 고대 문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초기 불상의 소박함과 말기 불상의 세련된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굽타양식 등 다양한 기법으로 조각된 운강석굴만의 특이한 형태는 하나의 장관을 연출한다.

빙하 유람선을 타고 작은 유빙(流氷) 덩어리를 만져보
빙하 유람선을 타고 작은 유빙(流氷) 덩어리를 만져보 는 관광객. / 한진관광 제공
초원과 사막이 싫다면 여름에 즐기는 빙하여행을 추천한다. 한진관광(02-726-5805)은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알래스카 빙하를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출시했다. 알래스카는 7, 8월 평균기온이 섭씨 16도 안팎으로 시원하다. 게다가 백야(白夜)가 시작돼 일조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좀 더 오랜 시간 알래스카를 관광할 수 있다. 한진관광 여행패키지는 크게 발데즈 코스와 알리에스카 코스 등 두 가지로 나뉜다. 발데즈 코스는 유람선을 타고 1만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의 콜럼비아 빙하와 알래스카의 스위스라고 불리우는 발데즈항을 돌아보는 코스다. 또 알리에스카 코스는 빙하를 가장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으며 알래스카의 풍경이 한눈에 펼쳐지는 알래스카 레일로드 탑승과 스워드 엑시트 육지 빙하까지 일정에 포함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