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락(Twin Rock)의 잭피쉬 무리와 다이버

접사 피사체의 천국 아닐라오(Anilao)

세계적인 먹 다이빙(Muck Diving) 사이트를 꼽으라면 인도네시아 렘베해협과 필리핀 아닐라오를 추천한다. 이 중에 인도네시아 렘베해협은 한국과는 조금 먼 거리에 위치한다. 싱가폴에서 1박을 한 후 북슬라웨시섬의 마나도로 들어가야 한다. 하지만 필리핀의 아닐라오는 인천에서 출발하여 당일로 들어갈 수 있는 거리이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아닐라오는 한국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고, 가장 가까운 해외 다이빙 사이트인 것 같다. 아닐라오는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124Km 정도 떨어져 있는 조용한 어촌 마을이다. 인천에서 마닐라까지 4시간 30분 정도 걸리고, 마닐라 공항에서 자동차로 2시간 정도 걸린다.

지금은 아닐라오 지역이라고 하면 보통 많은 리조트들이 자리잡고 있는 칼룸판 반도(Calumpan Peninsula)의 서쪽 해변 지역 전체를 의미한다. 실제로는 필리핀의 행정구역상  대부분 바탕가스 지역의 마비니 지역에 속한다. 칼룸판 반도를 순환하는 도로가 없었던 예전에는 해안에 위치한 리조트로 가기 위해서는 아닐라오항에서 방카보트를 타고 20~30분 정도 이동해야 했다. 하지만 도로가 생긴 이후로는 자동차로 접근이 가능해졌다. 이동 시간도 절약되고 접근도 용이해져서 많은 리조트들이 활발하게 영업을 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번 명절에는 언제 사람들의 이동이 잦은지를 살피는 것은 명절을 맞이하기 전 반드시 숙지해야 할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아닐라오 다이빙 투어의 장점은 좋은 다이빙 사이트들이 리조트와 가까운 거리에 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다이빙 사이트들은 칼룸판 반도의 남서쪽 해변을 비롯해서 그 맞은편에 있는 마리카반섬(Maricaban)과 그에 부속되어 있는 카반섬(Caban), 솜브레로섬(Sombrero), 보니또섬(Bonito), 말라지보마녹섬(Malajibomanoc)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칼룸판 반도의 남서쪽 해변에서 가까운 사이트는 방카보트로 5분 정도 걸리고, 먼 곳이라 해도 30분 정도면 대부분의 다이빙 사이트에 도착할 수 있어 편리한 점이 많다. 대부분의 사이트들이 해협과 만으로 형성된 곳에 위치하고 있어 바다환경이 잔잔하고 파도도 높지 않아 배를 타고 이동하는데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다.

아닐라오는 초보자들이 즐길 수 있는 사이트에서부터 강한 조류와 깊은 수심 그리고 스펙터클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멋진 사이트들이 혼재해 있다. 그래서 초보자나 전문가 모두 부담없이 다이빙을 즐길 수 있고, 수중 촬영가들에게는 접사 촬영 소재들과 광각 촬영 주제들 모두 풍부하기 때문에 다양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이곳은 바수라(Basura)나 마이닛(Manit)과 같은 먹 다이빙 사이트에 다양한 접사 피사체가 많아 세계적인 수중사진가들이 몰려들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체험 다이빙이나 체크 다이빙을 하기에 적합한 다이브트랙(Dive Trek)

아닐라오 초입에 위치해 있는 호텔식 몬테칼로 리조트

몬데칼로 리조트는 아닐라오항에서 가까운 위치에 있다. 접사 촬영지로 유명한 바수라(Basura)와 아닐라오항구 그리고 체험 다이빙을 하거나 체크 다이빙을 할 수 있는 다이브트랙(Dive Trek)이나 릭포섬(Ligpo)까지 이동거리가 매우 가까운데 비해 최근 새롭게 각광 받고 있는 시크릿 가든(Secret Garden), 마이닛(Mainit) 포인트나 솜브레로섬(Sumbrero)까지는 상대적으로 멀기는 하지만 대부분 3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이기에 큰 불편함은 없다.

1.바닷가에 접해있는 리조트의 전경 2.바다가 보이는 객실 3.카메라룸

필리핀에 산재되어 있는 대부분의 리조트들은 소규모이다. 몬테칼로 리조트도 처음에는 작은 규모의 리조트로 시작하였다가 그 후 카지노를 겸하기 위하여 호텔규모로 증축을 하였다. 그래서 지금은 카지노 운영을 하지 않지만 시설은 여느 호텔 못지않은 규모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모든 객실에서는 바다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고, 룸에는 더블베드 2개인 트윈룸과 더블베드가 3개인 스윗트룸 등 18개의 객실이 준비되어 있다. 호텔내에는 커다란 식당이 있고, 모든 식사는 마닐라의 한국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요리사가 제공하고 있어 한국에서 먹는 음식이나 다를 바가 없다. 따라서 식성이 까다로운 사람도 전혀 불편함 없이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그 밖에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노래방 시설도 갖추어져 있다. 

이곳에는 다이빙 교육을 할 수 있는 전용풀과 넓은 수영장도 2군데나 보유하고 있어 초보 스쿠버 다이빙교육에서 강사교육까지 다이빙 교육을 하기에는 최적의 장소이다. 이런 이유로 모든 다이버들에게 인기가 많고, 다이빙투어의 명소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몬테칼로 리조트에는 많은 인원이나 장거리에 사용되는 15인승 방카보트와 적은 인원인 경우 가까운 거리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피드 보트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리조트에서 머무는 기간 동안은 나이트 다이빙을 포함하여 원하는 데로 다이빙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물론 나이트록스를 원하는 다이버를 위한 시설도 준비되어 있다.

(좌)방카보트와 스피드보트 (우)바비큐를 준비하는 요리사

리조트 내에서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무선 인터넷이 설치되어 인터넷을 원활히 활용할 수 있고, 노트북을 가지고 업무를 보거나, 여가시간에는 영화와 음악을 즐기고, 심지어는 국내뉴스까지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다. 인터넷을 이용한 국제전화 사용도 가능하다.

일반적인 리조트에서는 수중사진가들의 카메라 세팅은 각자의 객실에서 하거나 아니면 식당 구석 테이블에서 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몬테칼로 리조트는 수중사진가들을 위한 커다란 카메라룸을 별도로 분리하여 촬영장비를 세팅할 수 있어 수중사진가에게는 더할 나위없이 편리하다.

이곳은 손님에 대한 서비스는 만족스럽다. 손님들이 잘 챙기지 못한 장비들도 빠짐없이 준비하여 다음날 다이빙을 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도록 배려하고, 다이빙을 마치고 돌아오면 바로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간식과 시원한 음료를 미리 준비하여 놓는다. 작은 일에서도 세심하게 손님을 배려하는 모습은 다른 리조트에서 잘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다.

장비실
현재 다이빙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는 손의식 강사는 7년째 필리핀에서 살고 있으며 현지에서 CMAS 강사가 되었다. 비록 경력은 짧지만 2009년 10월부터 다이빙 리조트 운영하기 시작했고, 그 동안 필리핀 생활에서 터득한 노하우와 경험을 가지고 나름대로 노하우를 터득하여 빠른 시간내에 다이빙 리조트를 정상적인 궤도에 올려놓는 수완을 보여주고 있다.

다이버들이 조금 더 안락하고 편안한 다이빙을 하기를 원한다면 몬테칼로 리조트가 적합하다. 가족들과 함께 다이빙여행을 하거나 비다이버들이 포함한 단체 투어를 위한 스케줄도 준비되어 있어 한번 쯤 방문하여 즐길 수 있는 리조트이다.

아닐라오에서 만날 수 있는 접사 피사체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