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한 도시를 ‘안다’는 기준은 무엇일까? 사실 그 어떤 곳이든지 정확히 알기란 쉽지 않다. 좀 더 확실히 말하면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도시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말이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는 주변 섬을 관광하기 위해서 필수적으로 거쳐 가는 곳이긴 하지만, 오히려 경유지 취급을 하며 진정한 매력을 모르고 지나치기 쉽지 않을까. 비록 모든 것을 알 수는 없지만, ‘바르게’ 볼 필요는 있다. 여행을 통한 배움은 바르게 보는 데서 오기 때문이다. 그럼, 루손 섬에 있는 필리핀 최대의 도시이자 수도인, 마닐라를 알기 위해 떠나보도록 하자.

마닐라 도심 풍경-봄에는 보통 덥고 건조하지만, 우기일 때 하늘은 매우 어둡다.



시대를 계승하는 숭고한 독립 정신

우리가 흔히 필리핀의 수도로서 마닐라를 부를 때, 정확히 말하자면 메트로 마닐라를 가리킨다. 이것은 7개의 시와 10개의 자치구를 포함한 수도권 전체를 의미한다. 루손 섬 서부 해안에 위치한 마닐라는 파직강의 삼각주에 양쪽으로 걸쳐져 있으며, 또한 이 파직강은 바이호 호수를 세계에서 가장 좋은 항만 중 하나로 알려진 마닐라만과 중국의 남해와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마닐라에 도착해 조금은 건조하지만, 시원한 바람을 맞는다. 처음 가봐야 할 곳은 도심의 중심부에 위치한 리잘 공원(Rizal Park)이다. 아직까지도 루네타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한 이 공원은 필리핀의 독립 영웅인 호세 리잘을 추모하는 의미에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꽤 큰 규모의 공원 속에서 마닐라 시민들이 곳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우뚝 솟아 있는 호세 리잘 기념비와 그 왼쪽에 있는 리잘 박사가 처형당하는 순간의 청동주물을 보면, 자연스럽게 숙연한 마음이 든다.

리잘공원에는 거대한 상징물이나 화려한 볼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호세리잘의 독립 정신만은 지금까지도 이곳에 살아 숨쉬며, 필리핀의 대항정신을 잘 대변해주는 상징적인 곳이라 할 수 있다. 잔디밭 위에 자유스럽게 누워있는 저 커플들의 모습도 전 시대를 살던 사람들의 희생과 노력으로 이뤄졌다는 생각이 든다. 훌륭한 정신은 시대와 시대를 이어, 온전히 계승되는 법인가 보다.



마닐라에서 스페인을 만나다

이제 마닐라의 유산을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곳으로 떠나야 할 차례다. 지프니를 타고 푸에르토 리알을 따라 가다 젠 루나 스트릿에서 내리면, 스페인 문화가 남아있는 성벽 요새 인트라무로스(Intramuros)를 만나게 된다. 인트라무로스는 1571년 스페인 정복자들에 의해 건축되었으며, 당시 스페인 제국의 중요한 거점으로 작용한 곳이다. 아시아 내에 강성한 유럽식 도시를 지음으로써 강대한 스페인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내재된 곳인 만큼 거대한 벽들로 둘러싸여 있다. 또한 인트라무로스 내에는 정부청사와, 유럽식 거주지, 학교, 병원 등이 들어서 있다.

그 중 산티아고 요새(Fort Santiago)는 스페인 점령 시기인 16세기, 군사적 요충지로 작용한 곳으로 파식 강을 전망할 수 있다. 이곳은 2차 대전 시 화재로 인해 대부분이 소실되었다가 복원되었다고 한다. 필리핀 정치 수용자의 지하 감옥으로도 사용된 만큼, 내부에는 고문실과 감옥 등이 들어서 오싹한 기분이 든다. 필리핀의 독립 영웅 호세 리잘도 이 감옥에서 총살을 당했다. 그가 생전에 사용한 물건과 유서 등이 전시된 박물관 등을 둘러보면, 리잘을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의 아우성이 들리는 듯, 가슴이 저며 온다.

숙연한 감정은 근처에 있는 성 어거스틴 성당 내에서도 느낄 수 있다. 1571년 대나무로 건축되었다가 석조 건물로 재탄생한 성당 내에는 종교적 예술품과 장식품들이 가득히 전시되어 있다. 여러 차례 소실된 다른 성당에 비해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 성당은 유네스코의 세계 자산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산티아고 요새에서 성당으로 가는 길에서도 볼 수 있듯 스페인 풍의 건축양식과 아기자기한 색채가 필리핀의 다른 곳과는 달라 이채롭다.

팍상한 폭포-거대한 폭포수를 감상하려면, '방카'라는 나무배를 타고 가야 한다.

마닐라만의 일몰-마닐라만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항만으로 일컬어진다.



열대 우림으로 떠나는 급류타기 모험

필리핀의 절경을 감상할 시간. 영화 [지옥의 묵시록]의 배경지로 사용된 팍상한 폭포(Pagsanjan)를 만나러 가보자. 지프니를 타고 마닐라 동남쪽으로 100킬로를 넘게 달려 폭포에 도착하면, 폭포수의 우렁찬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폭포수를 보려면 필리핀 전통 나무배(방카)를 타고 열대 우림을 한 시간 정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강 하류부터 시작해 거센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면, 물의 깊이가 계속 달라져 배의 흔들림에 적응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하지만 폭포까지 이르는 길 양편에 있는 열대 우림 골짜기를 감상하다보면, 어느새 폭포에 도착하게 된다. 거대하고 웅장한 폭포에서 끝없이 시원하게 떨어져 내리는 낙수 소리가 귓가에 맴돈다. 대나무 뗏목을 타고 건너면 폭포 안쪽의 동굴 속으로 들어갈 수 있는데, 차디찬 폭포수에 몸을 맡기다보면 온몸이 어는 것처럼 시원하다.

마닐라 근처 리조트에서 직원이 따다 준 코코넛 열매를 먹으며, 소 달구지를 타고 있다. 이곳에서는 소 달구지가 이동 수단이라고 한다. 스페인의 지배를 받던 잔재가 남아있는 모습과 팍상한 폭포에서 볼 수 있었던 위대한 자연의 모습, 그리고 이 현대적인 리조트의 모습까지.

생각해 보면 이 또한 마닐라라는 도시 전체를 안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다만 말할 수 있는 것은 이 도시를 ‘알기’ 시작했다는 것. 그렇기 때문에 다음 여행을 기대해 볼 수 있지 않을까. 너무 깊게 알아버리면, 더 나아갈 곳이 없는 것처럼 말이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마닐라는 그저 필리핀 섬 관광을 위한 거점도시가 아닌, 그 자체만으로도 크나큰 매력이 넘쳐나는 곳이라는 것.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이제 조금 알기 시작했다.



가는 길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을 비롯해 다양한 항공사들이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인천에서 마닐라까지 약 4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여행정보
통화는 페소(Peso)로 1페소는 한화 약 26원 정도이다. 종교는 대부분 가톨릭을 믿는다. 모기약과 선크림을 준비하는 게 좋다. 공식 언어는 필리핀어, 비즈니스 언어로 영어가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전기는 220V.

+ Recent posts